Offcanvas

������������

IoT가 데이터센터에 미치는 영향

IoT를 둘러싼 과열 현상의 많은 부분이 분산 배치 모델, 즉 에지 컴퓨팅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전문화된 디바이스를 관리하고 모니터링해야 하는 엔드포인트 가까이에 배치하는 것이 말 그대로 대유행이다. 물론 클라우드와 데이터센터는 여전히 인프라의 결정적인 부분이고, IoT 배치의 급격한 증가 역시 데이터센터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에지 컴퓨팅에 큰 비중을 둔 배치 환경이라 해도 좀 더 자세한 분석을 위해서는 데이터를 중앙 허브로 보내지 않으면 안된다. 따라서 IoT의 부상으로 데이터센터에 대한 요구사항과 기대치가 바뀌지 않았다고 주장하기는 어렵다. 확실하지 않은 것은 데이터센터에 일어나고 있는 변화가 정확하게 어떤 성격이냐는 것이다. 애널리스트와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사람들에 따르면, IoT의 영향을 정확하게 판단하는 것은 아직 시기상조이다. IoT 연결성 유럽 지역의 코로케이션 서비스 업체 인터시온(Interxion)의 총괄 책임자 앤드류 프레이에 따르면,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네트워킹과 연결성 역량이 데이터센터가 IoT를 지원하는 데 있어서 핵심 영역이라는 것이다. 프레이는 “짧게 답하면 연결성이다. 하지만 기업의 비즈니스에 따라 신경을 신경을 써야 하는 연결성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정보의 일부는 장기 보관 스토리지에 저장해야 하고, 그래서 매우 저렴하고 지연시간이 길고 한적한 곳이 필요하다. 다른 한편으로는 매우 빠른 대용량 트랜잭션이 필요한데, 이때는 기업의 데이터센터와 시설이 도시의 중심과 최대한 가까운 곳에 위치해야 한다. IoT를 고려한 데이터센터 아키텍처 많은 기업에서 IoT를 고려한 아키텍처는 이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됐으며, 신기술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이런 논의에는 퍼블릭 클라우드에 있는 워크로드부터 에지에서 처리하는 워크로드, 기업의 자체 데이터센터에서 동작하는 워크로드가 모두 포함된다. 프레이는 “코로케이션 서비스는 점점 연결성 허브가 되고 있다”라며, &...

연결성 대역폭 센서 분산배치 에지컴퓨팅

2018.10.30

IoT를 둘러싼 과열 현상의 많은 부분이 분산 배치 모델, 즉 에지 컴퓨팅에 중점을 두고 있다. 전문화된 디바이스를 관리하고 모니터링해야 하는 엔드포인트 가까이에 배치하는 것이 말 그대로 대유행이다. 물론 클라우드와 데이터센터는 여전히 인프라의 결정적인 부분이고, IoT 배치의 급격한 증가 역시 데이터센터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에지 컴퓨팅에 큰 비중을 둔 배치 환경이라 해도 좀 더 자세한 분석을 위해서는 데이터를 중앙 허브로 보내지 않으면 안된다. 따라서 IoT의 부상으로 데이터센터에 대한 요구사항과 기대치가 바뀌지 않았다고 주장하기는 어렵다. 확실하지 않은 것은 데이터센터에 일어나고 있는 변화가 정확하게 어떤 성격이냐는 것이다. 애널리스트와 데이터센터를 운영하는 사람들에 따르면, IoT의 영향을 정확하게 판단하는 것은 아직 시기상조이다. IoT 연결성 유럽 지역의 코로케이션 서비스 업체 인터시온(Interxion)의 총괄 책임자 앤드류 프레이에 따르면, 한 가지 확실한 것은 네트워킹과 연결성 역량이 데이터센터가 IoT를 지원하는 데 있어서 핵심 영역이라는 것이다. 프레이는 “짧게 답하면 연결성이다. 하지만 기업의 비즈니스에 따라 신경을 신경을 써야 하는 연결성이다”라고 말했다. 이런 정보의 일부는 장기 보관 스토리지에 저장해야 하고, 그래서 매우 저렴하고 지연시간이 길고 한적한 곳이 필요하다. 다른 한편으로는 매우 빠른 대용량 트랜잭션이 필요한데, 이때는 기업의 데이터센터와 시설이 도시의 중심과 최대한 가까운 곳에 위치해야 한다. IoT를 고려한 데이터센터 아키텍처 많은 기업에서 IoT를 고려한 아키텍처는 이제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됐으며, 신기술의 영향을 많이 받는다. 이런 논의에는 퍼블릭 클라우드에 있는 워크로드부터 에지에서 처리하는 워크로드, 기업의 자체 데이터센터에서 동작하는 워크로드가 모두 포함된다. 프레이는 “코로케이션 서비스는 점점 연결성 허브가 되고 있다”라며, &...

2018.10.30

칼럼 | 아마존이 보여준 '한 바구니에 담긴 달걀'의 위험성

최근 아마존의 미 동부 제1 데이터센터에 장애가 발생해 해당 센터에서 지원하던 아마존 S3 클라우드 서비스가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실로 참담했다. 이 사고로 인해 쿼라(Quora), 비즈니스 인사이더(Business Insider), 넷플릭스(Netflix), 레딧(Reddit), 슬랙(Slack) 등 거대 사이트들의 운영이 전면 혹은 일부 중단되는 피해를 입었다. 시밀러테크(SimilerTech)의 조사에 따르면, 이번 장애로 영향을 받은 사이트는 총 12만 4,000곳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학에 다니는 필자의 한 지인으로부터도 “학교의 IT 기능이 마비돼 학생들이 과제에 접근하지 못하는 등 불편을 입었다”는 피해 사례가 전해졌다. 한 클라우드 컨설턴트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 Amazon Web Services)를 이용하던 고객들이 애저(Azure)로의 전환을 요구해오는 통에 전화기에 불이 날 지경이었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이번 사태는 우리에게 중요한 교훈을 전해줬다. 그간 우리는, 클라우드를 잘못 이용해왔다. 이 수백만 달러의 피해를 불러온 사고의 원인은, 놀랍게도 하나의 타이핑 오류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AWS 측의 보고 자료를 인용해본다. “아마존 S3(Simple Storage Service) 팀은 S3 청구 시스템 처리 지연을 야기하는 문제에 대한 디버깅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 9:37 AM(태평양 표준시) 기준, 공인 S3 팀원 한 명이 기존 플레이북을 이용해 S3 청구 프로세스에 이용되는 S3 서브시스템 가운데 하나와 연결된 소수의 서버들을 제거하는 명령을 실행했다. 이 과정에서 명령 1 건이 잘못 입력됐고, 그로 인해 계획한 것보다 많은 수의 서버가 제거됐다. 오류로 인해 제거된 서버는 본래 작업 대상이 아닌 다른 두 S3 서브시스템을 지원하는 서버들로, 이로 인해 지역 내 모든 S3 객체의 메타데이터와 위치 정보를 총괄하는 인덱스 서브시스템에 손상이 가...

AWS 서비스중단 장애 분산배치

2017.03.09

최근 아마존의 미 동부 제1 데이터센터에 장애가 발생해 해당 센터에서 지원하던 아마존 S3 클라우드 서비스가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리고 그 결과는 실로 참담했다. 이 사고로 인해 쿼라(Quora), 비즈니스 인사이더(Business Insider), 넷플릭스(Netflix), 레딧(Reddit), 슬랙(Slack) 등 거대 사이트들의 운영이 전면 혹은 일부 중단되는 피해를 입었다. 시밀러테크(SimilerTech)의 조사에 따르면, 이번 장애로 영향을 받은 사이트는 총 12만 4,000곳에 이르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학에 다니는 필자의 한 지인으로부터도 “학교의 IT 기능이 마비돼 학생들이 과제에 접근하지 못하는 등 불편을 입었다”는 피해 사례가 전해졌다. 한 클라우드 컨설턴트는 아마존 웹 서비스(AWS, Amazon Web Services)를 이용하던 고객들이 애저(Azure)로의 전환을 요구해오는 통에 전화기에 불이 날 지경이었다고 하소연하기도 했다. 이번 사태는 우리에게 중요한 교훈을 전해줬다. 그간 우리는, 클라우드를 잘못 이용해왔다. 이 수백만 달러의 피해를 불러온 사고의 원인은, 놀랍게도 하나의 타이핑 오류에서 비롯된 것이었다. AWS 측의 보고 자료를 인용해본다. “아마존 S3(Simple Storage Service) 팀은 S3 청구 시스템 처리 지연을 야기하는 문제에 대한 디버깅 작업을 진행 중이었다. 9:37 AM(태평양 표준시) 기준, 공인 S3 팀원 한 명이 기존 플레이북을 이용해 S3 청구 프로세스에 이용되는 S3 서브시스템 가운데 하나와 연결된 소수의 서버들을 제거하는 명령을 실행했다. 이 과정에서 명령 1 건이 잘못 입력됐고, 그로 인해 계획한 것보다 많은 수의 서버가 제거됐다. 오류로 인해 제거된 서버는 본래 작업 대상이 아닌 다른 두 S3 서브시스템을 지원하는 서버들로, 이로 인해 지역 내 모든 S3 객체의 메타데이터와 위치 정보를 총괄하는 인덱스 서브시스템에 손상이 가...

2017.03.09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