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1 SE 탑재 교육용 서피스 노트북 출시 예정"

마이크로소프트가 교육용 노트북 신형 '서피스 랩톱' 출시를 준비 중이라는 보도다. 이 제품에는 윈도우 10 S 모드와 비슷한 윈도우 11 SE 운영체제(OS)가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11.6인치 신형 '서피스 랩톱'은 기존 '서피스 랩톱 고'보다 더 합리적인 가격대로, 윈도우 11 SE이라는 새로운 OS가 탑재될 예정이다. 윈도우 11 SE는 윈도우 11의 기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소식을 처음 보도한 윈도우 센트럴 기사에 따르면 신형 서피스 랩톱은 저가의 교육용 PC를 표방하고 있다. 윈도우 11 SE의 세부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급형 노트북 하드웨어에서 원활하게 구동되는 윈도우 경험에 초점을 맞출 가능성이 높다. 윈도우 센트럴은 신형 서피스 제품명이 '서피스 랩톱 SE'가 될 것으로 예측하면서 몇 가지 스펙을 언급했다. 코드명 '텐진(Tenjin)'으로 개발 중인 이 제품은 플라스틱 외관에 11.6인치로 출시되며 1,366x768 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지원한다. 인텔 셀러론 N4120 칩과 최대 8GB 램을 탑재했다고 이 미디어는 전했다. 이 밖에 이 제품에는 풀사이즈 키보드와 터치패드를 비롯해 USB-A 및 USB-C 타입과 3.5mm 헤드폰 잭 등 다양한 외부장치 연결 포트가 포함돼 있다는 설명이다. 신형 서피스 랩톱의 시작가는 미화 549달러로, '서피스 랩톱 고'보다 훨씬 더 합리적인 가격이다. 에이서와 아수스, 레노버 등 최신형 크롬북에 맞서는 경쟁상대가 될 전망이다. 신형 서피스 랩톱은 일정대로라면 2021년 말 이전에 출시될 예정이다. 하지만 이 제품을 학생이 아닌 일반 고객들이 얼마나 쉽게 구할 수 있을지 아직은 미지수다. ciokr@idg.co.kr

서피스 윈도우11 교육용 컴퓨터

2021.10.27

마이크로소프트가 교육용 노트북 신형 '서피스 랩톱' 출시를 준비 중이라는 보도다. 이 제품에는 윈도우 10 S 모드와 비슷한 윈도우 11 SE 운영체제(OS)가 탑재될 것으로 알려졌다. 11.6인치 신형 '서피스 랩톱'은 기존 '서피스 랩톱 고'보다 더 합리적인 가격대로, 윈도우 11 SE이라는 새로운 OS가 탑재될 예정이다. 윈도우 11 SE는 윈도우 11의 기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소식을 처음 보도한 윈도우 센트럴 기사에 따르면 신형 서피스 랩톱은 저가의 교육용 PC를 표방하고 있다. 윈도우 11 SE의 세부 사양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보급형 노트북 하드웨어에서 원활하게 구동되는 윈도우 경험에 초점을 맞출 가능성이 높다. 윈도우 센트럴은 신형 서피스 제품명이 '서피스 랩톱 SE'가 될 것으로 예측하면서 몇 가지 스펙을 언급했다. 코드명 '텐진(Tenjin)'으로 개발 중인 이 제품은 플라스틱 외관에 11.6인치로 출시되며 1,366x768 해상도 디스플레이를 지원한다. 인텔 셀러론 N4120 칩과 최대 8GB 램을 탑재했다고 이 미디어는 전했다. 이 밖에 이 제품에는 풀사이즈 키보드와 터치패드를 비롯해 USB-A 및 USB-C 타입과 3.5mm 헤드폰 잭 등 다양한 외부장치 연결 포트가 포함돼 있다는 설명이다. 신형 서피스 랩톱의 시작가는 미화 549달러로, '서피스 랩톱 고'보다 훨씬 더 합리적인 가격이다. 에이서와 아수스, 레노버 등 최신형 크롬북에 맞서는 경쟁상대가 될 전망이다. 신형 서피스 랩톱은 일정대로라면 2021년 말 이전에 출시될 예정이다. 하지만 이 제품을 학생이 아닌 일반 고객들이 얼마나 쉽게 구할 수 있을지 아직은 미지수다. ciokr@idg.co.kr

2021.10.27

"애플, 미 교육용 모바일 컴퓨터 시장에서 2년 연속 하락"

애플이 지난해 미 K-12 시장(고등학교 이전)에서 점유율을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구글 크롬 OS는 상승했다. 영국 기반 리서치 기업 퓨처소스 컨설팅이 2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교육 분야에 출하된 모바일 컴퓨터는 총 1,260만 대였으며, 이 중 58%(약 730만 대)가 크롬 OS를 구동하는 기기였다. 2015년에는 총 1,070만 대 규모의 시장에서 50%(535만 대)가 크롬 OS 기기였다. 그러나 애플의 OS X/맥OS, iO를 구동하는 시스템은 2015년 25%에서 2016년 19%로 하락했다. 퓨처소스의 집계에 포함된 제품 범주는 노트북과 태블리시과, 크롬북, 넷북 등이다. 데스크톱 컴퓨터는 빠져 있다. 퓨처소스 측은 K-12 시장에서 보인 애플의 부진이 2년 연속 출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2014년에는 OS X와 iOS 기기가 전체 교육용 모바일 기기 출하량의 34%를 차지했었다는 설명이다. 당시 크롬 OS의 점유율은 38%였다. 이 리서치 기업은 애플이 감소하고 구글이 증가하는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는 꾸준한 양상이라고 덧붙였다. 윈도우 기기의 점유율은 2014년 25%였지만 2015년 22%로 감소했다. 2016년에도 이 수치를 유지했다. 교육 분야에서 애플의 존재감은 40여 년을 거슬러 올라간다. 과거 애플 IIe는 교육용 컴퓨터 분야를 석권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이후 고가의 맥 후속작들이 출현하면서 교육용 컴퓨터 시장이 다변화되기 시작했다. 퓨처소스 측은 크롬북이 보여준느 낮은 각격과 관리 용이성이 시장으로부터 호응을 얻었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기관은 "크롬북이 부상하면서 평균 기기 가격에 대한 기준이 변화했다. 이제는 프로젝트에 따라 120달러까지도 내려간 상태다"라고 전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도 크롬 OS를 따라잡으려는 시도를 펼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189달러 가격의 윈도우 10 기기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기기는 기기당 월간 20달러의 클라우드...

애플 크롬 OS K-12 교육용 컴퓨터

2017.03.06

애플이 지난해 미 K-12 시장(고등학교 이전)에서 점유율을 잃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구글 크롬 OS는 상승했다. 영국 기반 리서치 기업 퓨처소스 컨설팅이 2일 발간한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교육 분야에 출하된 모바일 컴퓨터는 총 1,260만 대였으며, 이 중 58%(약 730만 대)가 크롬 OS를 구동하는 기기였다. 2015년에는 총 1,070만 대 규모의 시장에서 50%(535만 대)가 크롬 OS 기기였다. 그러나 애플의 OS X/맥OS, iO를 구동하는 시스템은 2015년 25%에서 2016년 19%로 하락했다. 퓨처소스의 집계에 포함된 제품 범주는 노트북과 태블리시과, 크롬북, 넷북 등이다. 데스크톱 컴퓨터는 빠져 있다. 퓨처소스 측은 K-12 시장에서 보인 애플의 부진이 2년 연속 출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2014년에는 OS X와 iOS 기기가 전체 교육용 모바일 기기 출하량의 34%를 차지했었다는 설명이다. 당시 크롬 OS의 점유율은 38%였다. 이 리서치 기업은 애플이 감소하고 구글이 증가하는 가운데, 마이크로소프트는 꾸준한 양상이라고 덧붙였다. 윈도우 기기의 점유율은 2014년 25%였지만 2015년 22%로 감소했다. 2016년에도 이 수치를 유지했다. 교육 분야에서 애플의 존재감은 40여 년을 거슬러 올라간다. 과거 애플 IIe는 교육용 컴퓨터 분야를 석권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이후 고가의 맥 후속작들이 출현하면서 교육용 컴퓨터 시장이 다변화되기 시작했다. 퓨처소스 측은 크롬북이 보여준느 낮은 각격과 관리 용이성이 시장으로부터 호응을 얻었다고 평가했다. 이 연구기관은 "크롬북이 부상하면서 평균 기기 가격에 대한 기준이 변화했다. 이제는 프로젝트에 따라 120달러까지도 내려간 상태다"라고 전했다. 한편 마이크로소프트도 크롬 OS를 따라잡으려는 시도를 펼치고 있다. 지난 1월에는 189달러 가격의 윈도우 10 기기를 발표하기도 했다. 이 기기는 기기당 월간 20달러의 클라우드...

2017.03.06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