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AR ���������

칼럼 | 애플은 메타를 ‘위선적’이라 평했다, 내 생각도 그렇다

메타가 본색을 드러낸 것일까? 자사의 메타버스 플랫폼 상의 거래에 47.5%나 되는 수수료를 책정하겠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메타가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거래되는 가상 거래에 47.5%의 수수료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지난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애플을 포함한 여타 기업의 기존 플랫폼보다 훨씬 더 높은 수수료율이다. 애플, 메타의 이중잣대 비판 애플과 메타 사이의 각종 분쟁은 유명하다. 먼저 애플은 개인 정보에 대해 엄격한 태도를 피력하는 반면, 페이스북이라는 이름이었던 메타는 개인 정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하는 비즈니스 전략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더해 소셜 및 광고 분야의 이 거대 기업은 애플이 개발자로부터 앱 스토어 매출의 30%에 이르는 수수료(중소 개발사는 15%)를 부과한다고 강력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애플이 이번 메타의 수수료 뉴스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 입장을 피력했다. 마켓워치 보도에 따르면 애플 대변인 프레드 세인즈는 한 이메일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메타는 반복적으로 애플에 겨냥했다. 앱스토어의 인앱 거래에서 개발자에게 30%의 수수료를 부과한다고 문제삼았다. 소기업과 제작자를 매번 희생양의 모습으로 활용했다.” “지금 메타는 바로 그 제작자들에게 그 어떤 다른 플랫폼에서보다 막대한 비용을 청구하려 한다. 이번 발표는 메타의 위선을 드러낸다. 메타는 애플의 플랫폼에는 무임승차하기 원하면서 자사 플랫폼의 소기업 및 개발자들로부터는 기꺼이 착취하려고 한다.” 애플과 메타 – 왕좌의 게임 경쟁사 사이의 흔한 신경전으로 치부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이번 분쟁이 향후 대다수의 관측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닐 것이라 본다. 현재 VR에 대한 논의가 너무 게임에만 집중되어 있으며, 의료 및 생산 관리와 같은 다른 분야에서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덜 다뤄지고 있다는 점이 한 이유다.  그러나 VR/AR은 어쩌면 인터넷만큼이나 세상을 뒤흔들 주역일 수 있다고 업계의 일부 전문가들은 ...

애플 페이스북 수수료 플랫폼 가상현실 증강현실 VR 헤드셋 AR 헤드셋

2022.04.18

메타가 본색을 드러낸 것일까? 자사의 메타버스 플랫폼 상의 거래에 47.5%나 되는 수수료를 책정하겠다는 계획을 내비쳤다.   메타가 자사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거래되는 가상 거래에 47.5%의 수수료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지난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애플을 포함한 여타 기업의 기존 플랫폼보다 훨씬 더 높은 수수료율이다. 애플, 메타의 이중잣대 비판 애플과 메타 사이의 각종 분쟁은 유명하다. 먼저 애플은 개인 정보에 대해 엄격한 태도를 피력하는 반면, 페이스북이라는 이름이었던 메타는 개인 정보를 적극적으로 수집하는 비즈니스 전략을 보유하고 있다. 이에 더해 소셜 및 광고 분야의 이 거대 기업은 애플이 개발자로부터 앱 스토어 매출의 30%에 이르는 수수료(중소 개발사는 15%)를 부과한다고 강력하게 비판하기도 했다.  이러한 이유 때문인지 애플이 이번 메타의 수수료 뉴스에 대해 공개적으로 비판 입장을 피력했다. 마켓워치 보도에 따르면 애플 대변인 프레드 세인즈는 한 이메일에서 다음과 같이 밝혔다: “메타는 반복적으로 애플에 겨냥했다. 앱스토어의 인앱 거래에서 개발자에게 30%의 수수료를 부과한다고 문제삼았다. 소기업과 제작자를 매번 희생양의 모습으로 활용했다.” “지금 메타는 바로 그 제작자들에게 그 어떤 다른 플랫폼에서보다 막대한 비용을 청구하려 한다. 이번 발표는 메타의 위선을 드러낸다. 메타는 애플의 플랫폼에는 무임승차하기 원하면서 자사 플랫폼의 소기업 및 개발자들로부터는 기꺼이 착취하려고 한다.” 애플과 메타 – 왕좌의 게임 경쟁사 사이의 흔한 신경전으로 치부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이번 분쟁이 향후 대다수의 관측보다 더 큰 의미를 지닐 것이라 본다. 현재 VR에 대한 논의가 너무 게임에만 집중되어 있으며, 의료 및 생산 관리와 같은 다른 분야에서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덜 다뤄지고 있다는 점이 한 이유다.  그러나 VR/AR은 어쩌면 인터넷만큼이나 세상을 뒤흔들 주역일 수 있다고 업계의 일부 전문가들은 ...

2022.04.18

애플 AR/VR 기기 운영체제 명칭은 ‘리얼리티OS?’

애플이 iOS 15 및 맥OS 몬터레이의 최신 버전을 공개했다. 애플 AR/VR 기기에 대한 암시가 담겨 있는 점이 눈에 띈다. iOS 개발자 렌즈 버호벤은 애플이 앱 스토어 업로드 로그에서 AR/VR 헤드셋을 개발 중임을 암시하는 리얼리티OS의 존재를 포착했다. 애플이 혼합현실 기기를 개발 중이라는 소문은 지난 몇 년 동안 회자됐지만 어디까지나 비공식 정보에 그쳤던 바 있다.   Uh what is Apple’s RealityOS doing in the App Store upload logs? AR/VR confirmed? pic.twitter.com/Wp7XWieeEU — Rens Verhoeven (@renssies) January 17, 2022 리얼리티OS라는 명칭은 애플의 명명 관행에 미뤄볼 때 의미심장하다. 애플은 tvOS, 워치OS, 맥OS라는 규칙을 감안할 때 AR/VR 기기용 OS를 의미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기존 AR키트 프레임워크의 확장판이 적용될 수 있지만, 리얼리티OS가 활용될 개연성이 훨씬 높다.  한편 애플이 출시하는 초기 AR/VR 헤드셋은 틈새 시장을 공략하는 고가 제품일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 커뮤니케이션과 게이밍, 미디어 소비에 초점을 맞출 것이며, M1 맥급 성능과 제스처 내비게이션 기능을 갖출 것이라는 분석이다. ciokr@idg.co.kr  

리얼리티OS 애플 AR 헤드셋 혼합현실

2022.02.10

애플이 iOS 15 및 맥OS 몬터레이의 최신 버전을 공개했다. 애플 AR/VR 기기에 대한 암시가 담겨 있는 점이 눈에 띈다. iOS 개발자 렌즈 버호벤은 애플이 앱 스토어 업로드 로그에서 AR/VR 헤드셋을 개발 중임을 암시하는 리얼리티OS의 존재를 포착했다. 애플이 혼합현실 기기를 개발 중이라는 소문은 지난 몇 년 동안 회자됐지만 어디까지나 비공식 정보에 그쳤던 바 있다.   Uh what is Apple’s RealityOS doing in the App Store upload logs? AR/VR confirmed? pic.twitter.com/Wp7XWieeEU — Rens Verhoeven (@renssies) January 17, 2022 리얼리티OS라는 명칭은 애플의 명명 관행에 미뤄볼 때 의미심장하다. 애플은 tvOS, 워치OS, 맥OS라는 규칙을 감안할 때 AR/VR 기기용 OS를 의미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기존 AR키트 프레임워크의 확장판이 적용될 수 있지만, 리얼리티OS가 활용될 개연성이 훨씬 높다.  한편 애플이 출시하는 초기 AR/VR 헤드셋은 틈새 시장을 공략하는 고가 제품일 것이라는 소문이 있다. 커뮤니케이션과 게이밍, 미디어 소비에 초점을 맞출 것이며, M1 맥급 성능과 제스처 내비게이션 기능을 갖출 것이라는 분석이다. ciokr@idg.co.kr  

2022.02.10

"2025년 XR 헤드셋 출하량, 2021년 대비 10배 증가"

확장현실(XR;Extended Reality) 헤드셋 출하량이 2025년까지 1억 대를 돌파하며 2021년 보다 약 10배 증가할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Counterpoint Research)가 '글로벌 XR(AR/VR) 전망(Global XR Forecast)'을 발표하고, 2021년 약 1,100만 대에 달했던 출하량이 2025년까지 1억 500만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상현실(VR;Virtual Reality)과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 헤드셋으로 이루어진 확장현실 헤드셋 시장은 작동 방식에 따라 연결형(Tethered)과 독립형(Standalone)으로 구분할 수 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독립형 VR 헤드셋, 연결형 AR 헤드셋, 연결형 VR 헤드셋, 독립형 AR 헤드셋 순으로 출하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가 글로벌 확장 현실 헤드셋 장치 시장 전망을 발표했다. 2021년 1,100만 대였던 출하량이 2025년에 약 1억 500만 대까지 증가하며 약 10배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료:Counterpoint Technology Market Research) 가상현실 헤드셋은 소비자 부문에서 오큘러스, 기업 부문에서는 DPVR과 피코(Pico)가 시장을 이끌고 있다. 오큘러스의 퀘스트 2(Quest 2), DPVR의 P1 프로(Pro), 피코의 니오 3(Neo 3)가 우수한 성능으로 2020년 2021년의 시장 성장을 가속화했다면, 2022년에는 오큘러스의 퀘스트 시리즈와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VR2, 그리고 애플의 AR 안경이 2022년 XR 헤드셋 시장을 견인할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수석 애널리스트인 칸 차우한은 "독립형 VR은 주로 오큘러스의 퀘스트 2의 성공으로 인해 게임 부문에서 주로 선택되는 장치 유형이 되었다. VR 독립 실행형 장치는 OEM 및 소비자가 VR 테더링 장치보다 선호하고 있으며, 테더링 헤드셋은 상대적으로 성장 속도가 느리다. 무선 폼 팩터는 ...

XR 헤드셋 AR 헤드셋 VR 헤드셋 카운터포인트 리서치 오큘러스 애플

2022.01.11

확장현실(XR;Extended Reality) 헤드셋 출하량이 2025년까지 1억 대를 돌파하며 2021년 보다 약 10배 증가할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Counterpoint Research)가 '글로벌 XR(AR/VR) 전망(Global XR Forecast)'을 발표하고, 2021년 약 1,100만 대에 달했던 출하량이 2025년까지 1억 500만대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가상현실(VR;Virtual Reality)과 증강현실(AR;Augmented Reality) 헤드셋으로 이루어진 확장현실 헤드셋 시장은 작동 방식에 따라 연결형(Tethered)과 독립형(Standalone)으로 구분할 수 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는 독립형 VR 헤드셋, 연결형 AR 헤드셋, 연결형 VR 헤드셋, 독립형 AR 헤드셋 순으로 출하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했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가 글로벌 확장 현실 헤드셋 장치 시장 전망을 발표했다. 2021년 1,100만 대였던 출하량이 2025년에 약 1억 500만 대까지 증가하며 약 10배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자료:Counterpoint Technology Market Research) 가상현실 헤드셋은 소비자 부문에서 오큘러스, 기업 부문에서는 DPVR과 피코(Pico)가 시장을 이끌고 있다. 오큘러스의 퀘스트 2(Quest 2), DPVR의 P1 프로(Pro), 피코의 니오 3(Neo 3)가 우수한 성능으로 2020년 2021년의 시장 성장을 가속화했다면, 2022년에는 오큘러스의 퀘스트 시리즈와 소니 플레이스테이션 VR2, 그리고 애플의 AR 안경이 2022년 XR 헤드셋 시장을 견인할 전망이다.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의 수석 애널리스트인 칸 차우한은 "독립형 VR은 주로 오큘러스의 퀘스트 2의 성공으로 인해 게임 부문에서 주로 선택되는 장치 유형이 되었다. VR 독립 실행형 장치는 OEM 및 소비자가 VR 테더링 장치보다 선호하고 있으며, 테더링 헤드셋은 상대적으로 성장 속도가 느리다. 무선 폼 팩터는 ...

2022.01.11

칼럼ㅣ애플의 AR 글래스 그리고 ‘애플케어’라는 미래

빅 테크 기업들이 너도나도 헬스케어에 손을 뻗고 있는 가운데, 애플이 머신비전(Machine Vision)으로 무엇을 하는지 계속해서 주시할 필요가 있다. 또 다른 산업 부문을 혁신하려는 계획을 암시할 수도 있어서다.    증강현실? 아니면 진짜 증강? 애플이 새로운 플랫폼을 소개할 때마다 항상 흥미롭다. 이러한 플랫폼이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따라서 비즈니스를 추진할 새로운 분야를 찾거나 혹은 기존 비즈니스에 새로운 접근방식을 취하고 싶은 기업이라면 누구나 애플의 AR 글래스 계획을 둘러싸고 계속되는 추측에 관심이 있을 터다.  지난 3월 7일 발표된 궈밍지의 예측에 따르면 이전에 공개됐던 내용과 어느 정도 일맥상통하지만 애플이 세 가지 버전(헤드셋, 글래스, 콘택트렌즈)으로 AR 및 MR 로드맵을 구상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칼럼ㅣ'애플 글래스’가 온다··· 또다시 ‘AR’에 주목해야 할 이유 “2022년에는 AR 헤드셋” 그에 따르면 애플의 로드맵은 ‘혼합현실’ 헤드셋으로 시작되며, 아마도 2022년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 헤드셋의 무게는 약 142g(차이가 있을 순 있다), 가격은 미화 약 1,000달러 수준으로 예측됐다. 또한 소니의 마이크로-OLED 디스플레이와 여러 광 모듈을 탑재해 몰입적인 AR 및 VR 경험 모두 제공할 전망이다. 이는 몰입적인 브랜디드 콘텐츠, 가상 쇼핑, 협업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기업들에게 유용할 것이다.  “2025년에는 AR 글래스”  헤드셋에 이어서 2025년경에는 어디서나 착용할 수 있는 AR 글래스가 출시될 것으로 예상됐다. AR 글래스는 사용자의 주변 환경에 유용한 정보를 레이어링해 진정한 증강현실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이는 실내 매핑, 소매업 등에서 큰 이슈가 될 것이며, 유용한 정보를 오버레이하는 것이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 제조, 엔지니어링 등에서 가치 있게 쓰...

애플 증강현실 혼합현실 AR 글래스 AR 헤드셋 AR 렌즈 머신비전 애플케어 헬스케어 애플워치 건강 데이터

2021.03.11

빅 테크 기업들이 너도나도 헬스케어에 손을 뻗고 있는 가운데, 애플이 머신비전(Machine Vision)으로 무엇을 하는지 계속해서 주시할 필요가 있다. 또 다른 산업 부문을 혁신하려는 계획을 암시할 수도 있어서다.    증강현실? 아니면 진짜 증강? 애플이 새로운 플랫폼을 소개할 때마다 항상 흥미롭다. 이러한 플랫폼이 새로운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데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따라서 비즈니스를 추진할 새로운 분야를 찾거나 혹은 기존 비즈니스에 새로운 접근방식을 취하고 싶은 기업이라면 누구나 애플의 AR 글래스 계획을 둘러싸고 계속되는 추측에 관심이 있을 터다.  지난 3월 7일 발표된 궈밍지의 예측에 따르면 이전에 공개됐던 내용과 어느 정도 일맥상통하지만 애플이 세 가지 버전(헤드셋, 글래스, 콘택트렌즈)으로 AR 및 MR 로드맵을 구상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 칼럼ㅣ'애플 글래스’가 온다··· 또다시 ‘AR’에 주목해야 할 이유 “2022년에는 AR 헤드셋” 그에 따르면 애플의 로드맵은 ‘혼합현실’ 헤드셋으로 시작되며, 아마도 2022년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 헤드셋의 무게는 약 142g(차이가 있을 순 있다), 가격은 미화 약 1,000달러 수준으로 예측됐다. 또한 소니의 마이크로-OLED 디스플레이와 여러 광 모듈을 탑재해 몰입적인 AR 및 VR 경험 모두 제공할 전망이다. 이는 몰입적인 브랜디드 콘텐츠, 가상 쇼핑, 협업 경험을 제공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기업들에게 유용할 것이다.  “2025년에는 AR 글래스”  헤드셋에 이어서 2025년경에는 어디서나 착용할 수 있는 AR 글래스가 출시될 것으로 예상됐다. AR 글래스는 사용자의 주변 환경에 유용한 정보를 레이어링해 진정한 증강현실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이는 실내 매핑, 소매업 등에서 큰 이슈가 될 것이며, 유용한 정보를 오버레이하는 것이 도움을 줄 수 있는 건강, 제조, 엔지니어링 등에서 가치 있게 쓰...

2021.03.11

"2023년까지 10배 성장할 시장"··· 비즈니스용 AR 헤드셋 5종

한때 공상 과학 소설의 소재였던 증강현실(AR)이 점차 협업 및 생산성의 엔진으로 일터에 뿌리내리고 있다. 일부 기업들은 직원 교육을 위한 도구로 사용하고 있으며 현장 서비스 기술자에게 원격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사용하는 곳도 있다. 수술실에서 AR 장치를 사용하는 외과의사들도 있다.  초기 AR 시스템은 1960년대에 등장했지만 지금은 주로 스마트글래스에 내장된 HUD(Heads-Up Display)나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 카메라를 이용해 물리적인 환경 위에 가상의 객체와 정보를 덧씌우는 방식으로 사용되고 있다. AR이 발전하면서 기업들의 관심도 커졌으며, 향후 수 년 동안은 이런 트렌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IDC에 따르면 AR 및 가상현실(VR)에 대한 전세계 총 지출이 올 해 168억 달러를 기록하며 2023년에는 1,600억 달러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23년에 AR 시장이 올 해의 수준보다 훨씬 높은 614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한 M&M(Markets and Markets)의 전망보다 2배나 높은 수치다. IDC에 따르면 공장에서 근무하는 등의 경우에 핸즈프리 컴퓨팅 장치가 필요한 일선 작업자들의 요구 때문에 기업들이 그 중 상당 부분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무직의 경우 AR은 직원 협업에 요긴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으며, 스페이셜(Spatial) 등의 기업들은 이 기술을 통해 원거리의 동료와 ‘면대면’ 소통하고 실시간으로 3D 객체를 조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고 IDC의 연구 책임자 마커스 토키아는 증강현실에 대해 “작업을 쉽게 하고 자원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하며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 덕분에 상업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제조, 유틸리티, 통신, 물류 등의 산업은 점차 조립, 유지보수, 수리 등의 작업을 수행하는데 AR을 도입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기업용 AR 연합회의 마크 세이지 전무는 "분명 관심을 갖고 증강/혼합 현실(Mixed Realit...

구글 글래스 홀로렌즈 AR 헤드셋 M300XL 립 원 글래스 매직 립 뷰직스 씽크리얼리티

2019.06.17

한때 공상 과학 소설의 소재였던 증강현실(AR)이 점차 협업 및 생산성의 엔진으로 일터에 뿌리내리고 있다. 일부 기업들은 직원 교육을 위한 도구로 사용하고 있으며 현장 서비스 기술자에게 원격 지원을 제공하기 위해 사용하는 곳도 있다. 수술실에서 AR 장치를 사용하는 외과의사들도 있다.  초기 AR 시스템은 1960년대에 등장했지만 지금은 주로 스마트글래스에 내장된 HUD(Heads-Up Display)나 스마트폰 또는 태블릿 카메라를 이용해 물리적인 환경 위에 가상의 객체와 정보를 덧씌우는 방식으로 사용되고 있다. AR이 발전하면서 기업들의 관심도 커졌으며, 향후 수 년 동안은 이런 트렌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IDC에 따르면 AR 및 가상현실(VR)에 대한 전세계 총 지출이 올 해 168억 달러를 기록하며 2023년에는 1,600억 달러에 도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2023년에 AR 시장이 올 해의 수준보다 훨씬 높은 614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한 M&M(Markets and Markets)의 전망보다 2배나 높은 수치다. IDC에 따르면 공장에서 근무하는 등의 경우에 핸즈프리 컴퓨팅 장치가 필요한 일선 작업자들의 요구 때문에 기업들이 그 중 상당 부분을 지출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무직의 경우 AR은 직원 협업에 요긴한 것으로 관측되고 있으며, 스페이셜(Spatial) 등의 기업들은 이 기술을 통해 원거리의 동료와 ‘면대면’ 소통하고 실시간으로 3D 객체를 조작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고 IDC의 연구 책임자 마커스 토키아는 증강현실에 대해 “작업을 쉽게 하고 자원에 대한 액세스를 제공하며 복잡한 문제를 해결하는 능력 덕분에 상업 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제조, 유틸리티, 통신, 물류 등의 산업은 점차 조립, 유지보수, 수리 등의 작업을 수행하는데 AR을 도입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기업용 AR 연합회의 마크 세이지 전무는 "분명 관심을 갖고 증강/혼합 현실(Mixed Realit...

2019.06.17

'신선 식품, 건강, 반려동물...' 올해 전자상거래의 6가지 키워드

전자상거래가 점차 이윤을 내고 있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실제로 이마케터(eMarketer)는 최근 2016년 전세계 전자상거래 판매량이 1조 915억 달러에 달하며 그중 4,233억 4,000만 달러가 북미에서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리고 이마케터는 2020년까지 소매 전자상거래가 두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했다. 이러한 성장세를 뒷받침할 6가지 전자상거래 카테고리에 관해 알아보자. 1. 식료품과 신선 식품 이마케터는 보고서에서 전자상거래 성장을 뒷받침하는 주된 카테고리 중 하나로 식료품을 꼽았다. 그리고 이 외에도 2017년에 더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식료품과 신선 식품을 구매할 것으로 전망한 기업들이 있다. 닐슨(Nielsen)의 소비자 통찰 부사장 조단 로스트는 “올해 농산물, 육류, 유제품 등 신선 식품의 온라인 구매가 소비자 행동의 주류를 차지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서 "향후 6개월 동안 그 어떤 소비자 제품 카테고리보다도 신선 식품이 소비자들은 3개월 전 구매 의향을 밝힌 것과 비교하여 가장 많이 증가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로스트에 따르면, 이러한 추세의 주된 요인은 밀레니엄 소비자들이다. 그는 "밀레니엄 소비자 중 15%가 향후 6개월 동안 신선 식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히스패닉의 17%가 이같이 말했다"고 설명했다. 로스트는 "의류부터 매트리스까지 모든 것을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환경에서 성장한 (젊은 미국인들은) 디지털 플랫폼에서 더 많은 식료품 비용을 지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분석했다. 2. 보건 및 건강 프로피테로(Profitero)의 마케팅 통찰 분석가 조지 카스트레존은 “2017년에도 보건과 건강이 우선순위를 유지할 것이다"고 말했다. 프로피테로의 분석에 따르면, 아마존에서 많이 팔리는 식료품 중 1/3 이상이 건강 관련 제품으로 2015...

CIO 식료품 이마케터 건강보조식품 반려동물 윈도우 10 식품 소비자 개인화 온라인 쇼핑 전자상거래 가상현실 유통 아마존 AR 헤드셋

2017.01.25

전자상거래가 점차 이윤을 내고 있으며 더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제품을 구매하고 있다. 실제로 이마케터(eMarketer)는 최근 2016년 전세계 전자상거래 판매량이 1조 915억 달러에 달하며 그중 4,233억 4,000만 달러가 북미에서 발생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리고 이마케터는 2020년까지 소매 전자상거래가 두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했다. 이러한 성장세를 뒷받침할 6가지 전자상거래 카테고리에 관해 알아보자. 1. 식료품과 신선 식품 이마케터는 보고서에서 전자상거래 성장을 뒷받침하는 주된 카테고리 중 하나로 식료품을 꼽았다. 그리고 이 외에도 2017년에 더 많은 사람들이 온라인으로 식료품과 신선 식품을 구매할 것으로 전망한 기업들이 있다. 닐슨(Nielsen)의 소비자 통찰 부사장 조단 로스트는 “올해 농산물, 육류, 유제품 등 신선 식품의 온라인 구매가 소비자 행동의 주류를 차지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서 "향후 6개월 동안 그 어떤 소비자 제품 카테고리보다도 신선 식품이 소비자들은 3개월 전 구매 의향을 밝힌 것과 비교하여 가장 많이 증가할 것이다"고 전망했다. 로스트에 따르면, 이러한 추세의 주된 요인은 밀레니엄 소비자들이다. 그는 "밀레니엄 소비자 중 15%가 향후 6개월 동안 신선 식품을 온라인으로 구매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또 히스패닉의 17%가 이같이 말했다"고 설명했다. 로스트는 "의류부터 매트리스까지 모든 것을 온라인으로 구매하는 환경에서 성장한 (젊은 미국인들은) 디지털 플랫폼에서 더 많은 식료품 비용을 지출할 준비가 돼 있다"고 분석했다. 2. 보건 및 건강 프로피테로(Profitero)의 마케팅 통찰 분석가 조지 카스트레존은 “2017년에도 보건과 건강이 우선순위를 유지할 것이다"고 말했다. 프로피테로의 분석에 따르면, 아마존에서 많이 팔리는 식료품 중 1/3 이상이 건강 관련 제품으로 2015...

2017.01.25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