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AWS, 3분기 매출 보고 “경제 요인 영향에 성장율 둔화, 4분기에도 지속”

팬데믹과 우크라이나 위기와 같은 거시경제적 요인이 AWS의 3분기 실적에 충격을 안겼다. 지난 27일 아마존이 발표한 AWS 3분기 매출(9월 30일 마감)은 205억 달러였다.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한 수치다.  양호한 성장율로 보일 수 있지만 추이를 보면 그렇지 않다. 6월 30일 마감된 2분기에서 AWS는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한 197억 4,000만 달러 매출을 기술했다. 1분기 성장률은 36.5%였다.  AWS 경영진은 고객들이 지출을 줄이고 있는 거시 경제 상황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했다. 회사의 브라이언 올사프스키 CFO는 “일부 고객 기업들이 예산을 줄이고 단기적으로 비용을 절감하려고 하는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 분기 말께는 성장율이 20%대 중반까지 떨어졌다. 4분기에도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한다”라고 말했다.  올사프스키는 AWS 성장에 영햐을 미치는 다른 요인들도 있다고 전했다. 주식 기반 보상으로 인한 직원 급여 증거, 데이터센터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에너지 비용의 상승 등이다.  그는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전기 및 천연 가스 가스 비용이 더 높다. 에너지를 덜 사용하도록 운영을 최적화하는 방법을 계속 모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3분기 주요 경쟁사 두 곳인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은 각각 35%와 38% 증가한 매출을 보고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AWS는 여전히 IaaS (Infrastructure-as-a-Service) 분야의 최강자이지만 이들 경쟁자들에게 시장을 조금씩 잠식당하하는 양상이다.  가트너에 따르면 AWS는 2020년 40.8%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2021년에는 38.9%였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는 2021년 1.4% 증가한 21.1%를 기록했으며, 구글 또한 1% 증가한 7.1% 점유율을 차지했다. ciokr@idg.co.kr  

AWS 클라우드 매출 애저 GCP 3분기 팬데믹 우크라이나 경제 위기 경기 침체

2022.10.31

팬데믹과 우크라이나 위기와 같은 거시경제적 요인이 AWS의 3분기 실적에 충격을 안겼다. 지난 27일 아마존이 발표한 AWS 3분기 매출(9월 30일 마감)은 205억 달러였다.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한 수치다.  양호한 성장율로 보일 수 있지만 추이를 보면 그렇지 않다. 6월 30일 마감된 2분기에서 AWS는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한 197억 4,000만 달러 매출을 기술했다. 1분기 성장률은 36.5%였다.  AWS 경영진은 고객들이 지출을 줄이고 있는 거시 경제 상황에 기인한 것으로 추정했다. 회사의 브라이언 올사프스키 CFO는 “일부 고객 기업들이 예산을 줄이고 단기적으로 비용을 절감하려고 하는 상황이 나타나고 있다. 분기 말께는 성장율이 20%대 중반까지 떨어졌다. 4분기에도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측한다”라고 말했다.  올사프스키는 AWS 성장에 영햐을 미치는 다른 요인들도 있다고 전했다. 주식 기반 보상으로 인한 직원 급여 증거, 데이터센터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 에너지 비용의 상승 등이다.  그는 “팬데믹 이전과 비교해 전기 및 천연 가스 가스 비용이 더 높다. 에너지를 덜 사용하도록 운영을 최적화하는 방법을 계속 모색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3분기 주요 경쟁사 두 곳인 마이크로소프트와 구글은 각각 35%와 38% 증가한 매출을 보고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AWS는 여전히 IaaS (Infrastructure-as-a-Service) 분야의 최강자이지만 이들 경쟁자들에게 시장을 조금씩 잠식당하하는 양상이다.  가트너에 따르면 AWS는 2020년 40.8%의 점유율을 기록했으며, 2021년에는 38.9%였다. 반면 마이크로소프트는 2021년 1.4% 증가한 21.1%를 기록했으며, 구글 또한 1% 증가한 7.1% 점유율을 차지했다. ciokr@idg.co.kr  

2022.10.31

“3분기 38% 성장”··· 알파벳, 광고 비즈니스 둔화 속 ‘구글 클라우드’에 기대

구글 클라우드가 38% 성장한 3분기 매출을 보고했다. 그러나 여전히 마이크로소프트와 AWS를 따라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양상이다.  알파벳이 지난 26일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과 이익 모두 기대치를 하회했다. 전체 매출은 6% 상승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 둔화된 기울기다. 단 구글 클라우드는 38% 성장한 69억 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알파벳의 순다 피차이 CEO는 애널리스트들과의 미팅에서 “클라우드가 회사의 핵심 우선 순위라는 점을 오래 전부터 언급해왔다”라며, “클라우드 채택의 동인이 불확실한 거시경제의 시기에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구글 클라우드의 매출을 이루는 상품으로는 구글의 인프라인 플랫폼 서비스, 협업 도구, 기업용 기타 서비스 등이 있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추정에 따르면 구글 클라우드는 전 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에서 3위에 해당한다. 그러나 라이벌인 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가 지배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콘스텔레이션 리서치의 레이 왕 수석 애널리스트는 “구글이 양사를 따라잡기 위해서는 매년 50% 이상 성장해야 한다. 전체 클라우드 시장의 성장 잠재력은 여전히 크다. 클라우드 분야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에게도 매출 구세주다”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26일 실적을 발표했다. 이 기업 또한 애저 및 기타 클라우드 서비스 분야에서 35%의 성장을 보고했다. 단 이는 전년 동기의 50% 성장에 둔화된 결과다. 둔화의 이유로는 미 달러의 강세가 지목되고 있다.  구글, 클라우드에의 투자 지속 한편 매출을 증가했지만 구글 클라우드의 손실액은 6억 9,900만 달러로, 전년 동기의 6억 4,400만 달러에서 증가했다. 회사가 서버 등 데이터센터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달 초 구글은 오스트리아, 체코, 그리스, 노르웨이, 남아프리카 공화국, 스웨덴 등 6개 국가에 새로운 클라우드 리전을 출시할 계획...

구글 클라우드 GCP 알파벳 클라우드 매출 클라우드 비즈니스

2022.10.27

구글 클라우드가 38% 성장한 3분기 매출을 보고했다. 그러나 여전히 마이크로소프트와 AWS를 따라잡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양상이다.  알파벳이 지난 26일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매출과 이익 모두 기대치를 하회했다. 전체 매출은 6% 상승했다. 전년 동기에 비해 둔화된 기울기다. 단 구글 클라우드는 38% 성장한 69억 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알파벳의 순다 피차이 CEO는 애널리스트들과의 미팅에서 “클라우드가 회사의 핵심 우선 순위라는 점을 오래 전부터 언급해왔다”라며, “클라우드 채택의 동인이 불확실한 거시경제의 시기에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구글 클라우드의 매출을 이루는 상품으로는 구글의 인프라인 플랫폼 서비스, 협업 도구, 기업용 기타 서비스 등이 있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의 추정에 따르면 구글 클라우드는 전 세계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에서 3위에 해당한다. 그러나 라이벌인 AWS와 마이크로소프트 애저가 지배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콘스텔레이션 리서치의 레이 왕 수석 애널리스트는 “구글이 양사를 따라잡기 위해서는 매년 50% 이상 성장해야 한다. 전체 클라우드 시장의 성장 잠재력은 여전히 크다. 클라우드 분야는 마이크로소프트와 아마존에게도 매출 구세주다”라고 말했다.  마이크로소프트도 26일 실적을 발표했다. 이 기업 또한 애저 및 기타 클라우드 서비스 분야에서 35%의 성장을 보고했다. 단 이는 전년 동기의 50% 성장에 둔화된 결과다. 둔화의 이유로는 미 달러의 강세가 지목되고 있다.  구글, 클라우드에의 투자 지속 한편 매출을 증가했지만 구글 클라우드의 손실액은 6억 9,900만 달러로, 전년 동기의 6억 4,400만 달러에서 증가했다. 회사가 서버 등 데이터센터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달 초 구글은 오스트리아, 체코, 그리스, 노르웨이, 남아프리카 공화국, 스웨덴 등 6개 국가에 새로운 클라우드 리전을 출시할 계획...

2022.10.27

“2분기 클라우드 매출 33% 성장··· MS의 추격 거세다”

전 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지출액이 지난 2분기 33% 증가했다고 카날리스가 보고했다. 시장의 63%를 기업 3곳이 차지하고 있었다. 카날리스트에 따르면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매출은 623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데이터 분석, 머신러닝, 데이터센터 통합, 클라우드 네이티브 앱 개발 증가 등에 힘입은 결과다. 싱가포르에 기반한 이 시장 조사 기업은 1일 최신 클라우드 지출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및 경기 침체로 경제 위기 징후가 나타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견조했다.  또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이 지난 분기 전 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지출의 2/3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카날리스가 정의하는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는, 프라이빗 또는 퍼블릭 호스팅 환경을 통해 IaaS(서비스로서의 인프라) 및 PaaS(서비스로서의 플랫폼)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SaaS(Software-as-a-Service)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직접 판매액은 제외되는 반면, 이를 호스팅 및 운영하는 데 사용되는 인프라 서비스는 포함된다.  카날리스 조사에 따르면 AWS는 2022년 2분기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 매출의 약 1/3, 즉 전체 623억 달러 중 193억 달러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33% 증가한 수치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는 연간 40% 성장 후 시장의 24%로 2위를 차지했으며, 구글 클라우드는 45% 성장해 전체 시장의 8%를 점유했다.  카날리스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이 시장에서 아마존에 계속 추격해왔음에 주목할 만하다고 전했다. 회사의 알렉스 스미스 부사장은 “AWS와 마이크로소프트가 최상위권에서 벌이는 전투가 흥미롭다. 인플레이션과 이자율 상승이 부담되는 가운에, 양사는 치열한 인프라 투자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들은 모두 공격적으로 용량을 확장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내년...

카날리스트 클라우드 시장 클라우드 지출 클라우드 매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AWS

2022.08.03

전 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지출액이 지난 2분기 33% 증가했다고 카날리스가 보고했다. 시장의 63%를 기업 3곳이 차지하고 있었다. 카날리스트에 따르면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매출은 623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33% 증가했다. 데이터 분석, 머신러닝, 데이터센터 통합, 클라우드 네이티브 앱 개발 증가 등에 힘입은 결과다. 싱가포르에 기반한 이 시장 조사 기업은 1일 최신 클라우드 지출 조사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및 경기 침체로 경제 위기 징후가 나타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견조했다.  또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이 지난 분기 전 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지출의 2/3 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카날리스가 정의하는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는, 프라이빗 또는 퍼블릭 호스팅 환경을 통해 IaaS(서비스로서의 인프라) 및 PaaS(서비스로서의 플랫폼)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SaaS(Software-as-a-Service)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직접 판매액은 제외되는 반면, 이를 호스팅 및 운영하는 데 사용되는 인프라 서비스는 포함된다.  카날리스 조사에 따르면 AWS는 2022년 2분기 글로벌 클라우드 인프라 매출의 약 1/3, 즉 전체 623억 달러 중 193억 달러를 차지했다. 전년 대비 33% 증가한 수치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는 연간 40% 성장 후 시장의 24%로 2위를 차지했으며, 구글 클라우드는 45% 성장해 전체 시장의 8%를 점유했다.  카날리스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이 시장에서 아마존에 계속 추격해왔음에 주목할 만하다고 전했다. 회사의 알렉스 스미스 부사장은 “AWS와 마이크로소프트가 최상위권에서 벌이는 전투가 흥미롭다. 인플레이션과 이자율 상승이 부담되는 가운에, 양사는 치열한 인프라 투자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들은 모두 공격적으로 용량을 확장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경우 내년...

2022.08.03

"Q2 클라우드 시장 29% 성장··· 환율 영향 없었다면 6% 더 높았을 것"

예측 불가능한 다양한 요소가 전 세계 경제와 시장의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기가 기회가 되거나 아니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분야나 기업이 있기 마련이다. 이를테면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가 그런 것 중 하나다. 2022년 2분기에도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은 여전히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고, 빠르고 가파르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이 발표한 '클라우드 공급자 시장 점유 트렌드(Cloud Provider Market Share Trend)'에 따르면, 2022년 2분기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이 지난해와 비교할 때 29%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되는 높은 금리 인상으로 인한 통화 시장의 혼란과 미국 달러의 강세 속에서 달성한 성장으로, 작년에 환율이 일정하게 유지되었다면 이 보다 6% 성장률이 높았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2022년 2분기 클라우드 시장은 2021년 1분기에 비해 29% 성장했으며, 아마존은 34% 시장을 차지하며 여전히 1위를 지켰다. 1위부터 3위 업체의 전체 클라우드 시장 점유율은 65%를 기록했다. (자료 : Synergy Research Group) 2022년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에 기업이 지출한 비용은 약 550억 달러로,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지출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업계 1위인 아마존(Amazon)의 시장 점유율은 거의 34%에 달했다. 그 뒤를 2위인 마이크로소프트와 3위인 구글이 따르고 있으며, 1위부터 3위까지의 전체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61%에서 올해 2분기는 65%로 4% 증가했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은 2022년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수익이 약 547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12개월 후에는 수익이 약 2,05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IaaS, PaaS, 호스팅 된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를 포함한 것으로, 퍼블릭 IaaS와 PaaS는 2분기에 31% 성장...

시너지 리서치 클라우드 시장 클라우드 매출 2분기

2022.08.02

예측 불가능한 다양한 요소가 전 세계 경제와 시장의 전망을 어둡게 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위기가 기회가 되거나 아니면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분야나 기업이 있기 마련이다. 이를테면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가 그런 것 중 하나다. 2022년 2분기에도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은 여전히 성장 곡선을 그리고 있고, 빠르고 가파르게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이 발표한 '클라우드 공급자 시장 점유 트렌드(Cloud Provider Market Share Trend)'에 따르면, 2022년 2분기 전 세계 클라우드 시장이 지난해와 비교할 때 29%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계속되는 높은 금리 인상으로 인한 통화 시장의 혼란과 미국 달러의 강세 속에서 달성한 성장으로, 작년에 환율이 일정하게 유지되었다면 이 보다 6% 성장률이 높았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2022년 2분기 클라우드 시장은 2021년 1분기에 비해 29% 성장했으며, 아마존은 34% 시장을 차지하며 여전히 1위를 지켰다. 1위부터 3위 업체의 전체 클라우드 시장 점유율은 65%를 기록했다. (자료 : Synergy Research Group) 2022년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에 기업이 지출한 비용은 약 550억 달러로, 클라우드 서비스에 대한 지출이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성장세에 힘입어 업계 1위인 아마존(Amazon)의 시장 점유율은 거의 34%에 달했다. 그 뒤를 2위인 마이크로소프트와 3위인 구글이 따르고 있으며, 1위부터 3위까지의 전체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61%에서 올해 2분기는 65%로 4% 증가했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은 2022년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수익이 약 547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12개월 후에는 수익이 약 2,050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IaaS, PaaS, 호스팅 된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를 포함한 것으로, 퍼블릭 IaaS와 PaaS는 2분기에 31% 성장...

2022.08.02

"상반기 클라우드 시장 매출 25% 증가"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이 최근 발표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동향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매출이 2020년 상반기와 비교할 때 25% 성장한 2,350억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부분의 2021년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은 클라우드 생태계를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기업용 SaaS(Software-as-a-Service), IT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퍼블릭 클라우드와 데이터 센터 코로케이션(Colocation)으로 구분해 조사 분석을 진행했다.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에는 IaaS(Infrastructure-as-a-service), PaaS(Platform-as-a-service), 호스팅 된 프라이빗 클라우드(Hosted Private Cloud)가 포함된다. 2021년 상반기 클라우드 시장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분야는 IaaS, PaaS, 호스팅 된 프라이빗 클라우드 등으로 구성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기업용 SaaS 분야가 24%의 연간 성장률을 달성했다. (자료 : Synergy Research Group) 네 가지 부문 중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로, 전체 평균보다 12%나 높았다. 엔터프라이즈 SaaS 시장은 24%, 사설 및 하이브리드 인프라용 IT 하드웨어에 대한 지출은 16%, 데이터센터 코로케이션 및 건설에 대한 클라우드 제공업체 지출은 1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시장에서는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고, 기업용 SaaS 시장은 마이크로소프트, 세일즈포스, 어도비가 시장을 이끌고 있다.  데이터센터 IT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부문의 시장의 선두업체는 마이크로소프트, 델, HPE 등이, 퍼블...

클라우드 시장 클라우드 매출 시너지 리서치

2021.10.19

시너지 리서치 그룹(Synergy Research Group)이 최근 발표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 동향에 따르면, 2021년 상반기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의 매출이 2020년 상반기와 비교할 때 25% 성장한 2,350억 달러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부분의 2021년 상반기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7%나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시너지 리서치 그룹은 클라우드 생태계를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기업용 SaaS(Software-as-a-Service), IT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퍼블릭 클라우드와 데이터 센터 코로케이션(Colocation)으로 구분해 조사 분석을 진행했다.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에는 IaaS(Infrastructure-as-a-service), PaaS(Platform-as-a-service), 호스팅 된 프라이빗 클라우드(Hosted Private Cloud)가 포함된다. 2021년 상반기 클라우드 시장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분야는 IaaS, PaaS, 호스팅 된 프라이빗 클라우드 등으로 구성된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이 3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기업용 SaaS 분야가 24%의 연간 성장률을 달성했다. (자료 : Synergy Research Group) 네 가지 부문 중에서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것은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로, 전체 평균보다 12%나 높았다. 엔터프라이즈 SaaS 시장은 24%, 사설 및 하이브리드 인프라용 IT 하드웨어에 대한 지출은 16%, 데이터센터 코로케이션 및 건설에 대한 클라우드 제공업체 지출은 1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시장에서는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구글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고, 기업용 SaaS 시장은 마이크로소프트, 세일즈포스, 어도비가 시장을 이끌고 있다.  데이터센터 IT 하드웨어 및 소프트웨어 부문의 시장의 선두업체는 마이크로소프트, 델, HPE 등이, 퍼블...

2021.10.19

"2분기 클라우드 시장 36% 성장··· 재생 에너지 활용한 운영 중요해졌다"

2021년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지출 규모가 36%의 연간성장률을 달성하며 470억 달러를 기록했다. 2021년 1분기와 비교하면 50억 달러 이상, 2020년 2분기와 비교하면 120억 달러 이상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COVID-19) 펜데믹에 대응하는 비즈니스 탄력성을 높이기 위해, 거의 모든 업종의 조직이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를 가속하면서, 클라우드 서비스 소비가 늘어난 것이 성장을 이끈 요인으로 분석됐다. 카날리스가 '2021년 2분기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Global Cloud Service Market, Q2 2021)'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펜데믹으로 인한 영향이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시장의 성장과 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들어 증가한 극단적인 기상 현상과 자연재해로 인한 환경 위험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지속 가능성과 환경 복원력을 개선하기 위해 클라우드 서비스의 중요성이 높아질 것으로 진단했다. 2021년 2분기 전 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지출 규모가 연간성장률 36%를 기록하며 470억 달러의 시장 규모를 달성했다. 전체 시장의 61%를 AWS, Microsoft Azure, Google Cloud가 차지하고 있다. (자료 : Canalys) 2021년 2분기 전 세계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은 31%의 시장을 장악한 AWS(Amazon Web Service)가 1위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는 22%의 시장을 차지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Microsoft Azure), 3위는 8%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한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다. 상위 3개 업체가 전체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지출 규모의 61%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들 모두 탄소 발자국을 줄이는 것을 중요한 목표로 삼고 이를 실행 중이다. 카날리스의 애널리스트인 블레이크 머레이는 "정부, 기업, 소비자 및 투자자가 지속 가능성 목표와 기대치를 높임에 따라 기술 부문의 환경적 영향이 주목받고 있다. 클라...

카날리스 클라우드 시장 클라우드 매출 재생 에너지

2021.08.13

2021년 2분기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지출 규모가 36%의 연간성장률을 달성하며 470억 달러를 기록했다. 2021년 1분기와 비교하면 50억 달러 이상, 2020년 2분기와 비교하면 120억 달러 이상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COVID-19) 펜데믹에 대응하는 비즈니스 탄력성을 높이기 위해, 거의 모든 업종의 조직이 디지털 혁신 프로젝트를 가속하면서, 클라우드 서비스 소비가 늘어난 것이 성장을 이끈 요인으로 분석됐다. 카날리스가 '2021년 2분기 글로벌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Global Cloud Service Market, Q2 2021)'를 발표했다. 보고서는 펜데믹으로 인한 영향이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시장의 성장과 변화에 가장 큰 영향을 주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올해 들어 증가한 극단적인 기상 현상과 자연재해로 인한 환경 위험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면서, 지속 가능성과 환경 복원력을 개선하기 위해 클라우드 서비스의 중요성이 높아질 것으로 진단했다. 2021년 2분기 전 세계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지출 규모가 연간성장률 36%를 기록하며 470억 달러의 시장 규모를 달성했다. 전체 시장의 61%를 AWS, Microsoft Azure, Google Cloud가 차지하고 있다. (자료 : Canalys) 2021년 2분기 전 세계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은 31%의 시장을 장악한 AWS(Amazon Web Service)가 1위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는 22%의 시장을 차지한 마이크로소프트 애저(Microsoft Azure), 3위는 8%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한 구글 클라우드(Google Cloud)다. 상위 3개 업체가 전체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 지출 규모의 61%를 차지하고 있으며, 이들 모두 탄소 발자국을 줄이는 것을 중요한 목표로 삼고 이를 실행 중이다. 카날리스의 애널리스트인 블레이크 머레이는 "정부, 기업, 소비자 및 투자자가 지속 가능성 목표와 기대치를 높임에 따라 기술 부문의 환경적 영향이 주목받고 있다. 클라...

2021.08.13

오라클의 클라우드 매출 집계 방식 변경··· 숨은 의미는?

오라클이 클라우드 관련 수치를 보고하는 방식을 분기마다 바꾸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 데이터베이스 벤더는 종전에 2가지 클라우드 수익 세그먼트를 보고했었다. 하나는 SaaS이고 나머지 하나는 PaaS와 IaaS를 조합한 수치였다. 그러나 이제는 하나의 수치만 보고하고 있다. 2018년 Q4분기 수익 결산에서(식킹 알파(Seeking Alpha)의 원고 발췌본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동 CEO 사프라 카츠는 오라클의 새로운 클라우드 보고 모델 변경과 관련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우리는 클라우드 SaaS + 클라우드 PaaS와 IaaS +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업데이트 그리고 제품 지원을 클라우드 서비스 및 라이선스 지원으로 통합했다." 즉, 오라클은 더 이상 클라우드 PaaS, IaaS, SaaS의 구체적인 수익을 더 이상 보고하지 않으며, 대신에 이것들을 '클라우드 서비스 및 라이선스 지원'이라는 하나의 보고 라인으로 묶었다. 이 라인은 해당 분기 총 매출액의 60%인 68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 대비 8%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깊은 인상을 받지 못했고 오라클의 주가는 Q4분기 보고 다음 날 7% 하락했다. 오라클은 전통적으로 구내에 배치하는, 즉 온프레미스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를 판매했지만 최근에 클라우드를 엄청난 성장 기회로 보고 있기 때문에 시장에 보고할 때 이런 수치를 강조하곤 한다. 카츠는 이러한 변화에 대해 오라클이 최근 구내 고객들이 BYOL(Bring Your Own License)을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을 도입한 것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BYOL을 통해 고객들은 라이선스 지원 비용을 지불하는 경우 기존의 구내 라이선스를 오라클 클라우드(Oracle Cloud)로 이동할 수 있다"라며 "또한 BYOL을 통해 고객들이 클라우드에서만 사용하더라도 새 라이선스를 비용 효율적으로 구매할 수 있다. 따라서 고객들...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BYOD 클라우드 매출

2018.06.26

오라클이 클라우드 관련 수치를 보고하는 방식을 분기마다 바꾸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 데이터베이스 벤더는 종전에 2가지 클라우드 수익 세그먼트를 보고했었다. 하나는 SaaS이고 나머지 하나는 PaaS와 IaaS를 조합한 수치였다. 그러나 이제는 하나의 수치만 보고하고 있다. 2018년 Q4분기 수익 결산에서(식킹 알파(Seeking Alpha)의 원고 발췌본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동 CEO 사프라 카츠는 오라클의 새로운 클라우드 보고 모델 변경과 관련해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우리는 클라우드 SaaS + 클라우드 PaaS와 IaaS + 소프트웨어 라이선스 업데이트 그리고 제품 지원을 클라우드 서비스 및 라이선스 지원으로 통합했다." 즉, 오라클은 더 이상 클라우드 PaaS, IaaS, SaaS의 구체적인 수익을 더 이상 보고하지 않으며, 대신에 이것들을 '클라우드 서비스 및 라이선스 지원'이라는 하나의 보고 라인으로 묶었다. 이 라인은 해당 분기 총 매출액의 60%인 68억 달러를 기록했으며, 이는 전년 대비 8%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깊은 인상을 받지 못했고 오라클의 주가는 Q4분기 보고 다음 날 7% 하락했다. 오라클은 전통적으로 구내에 배치하는, 즉 온프레미스 데이터베이스 소프트웨어를 판매했지만 최근에 클라우드를 엄청난 성장 기회로 보고 있기 때문에 시장에 보고할 때 이런 수치를 강조하곤 한다. 카츠는 이러한 변화에 대해 오라클이 최근 구내 고객들이 BYOL(Bring Your Own License)을 사용할 수 있는 옵션을 도입한 것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녀는 "BYOL을 통해 고객들은 라이선스 지원 비용을 지불하는 경우 기존의 구내 라이선스를 오라클 클라우드(Oracle Cloud)로 이동할 수 있다"라며 "또한 BYOL을 통해 고객들이 클라우드에서만 사용하더라도 새 라이선스를 비용 효율적으로 구매할 수 있다. 따라서 고객들...

2018.06.26

SAP, 2016년 클라우드 매출 31% ↑··· 2017·2020년 목표 상향 조정

SAP가 2016년 클라우드 점유율, 매출, 순이익, 목표치 등 모든 면에서 성공했다고 밝혔다. SAP는 2016년 클라우드 매출이 큰폭으로 증가해 2017년과 2020년에 대한 예측치를 상향 조정했다. 이 회사의 2016년 클라우드 매출은 전년 대비 31% 늘어났고, 이는 매출 성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클라우드 가입 및 지원 매출은 7억 700만 유로에서 30억 유로로 증가했고, 전체 매출은 2015년보다 13억 유로 늘어난 221억 유로(238억 달러)에 달했다. 세금 공제 후 순이익은 2015년 31억 유로에서 지난해 36억 유로로 증가했다. SAP는 소프트웨어 비즈니스가 클라우드로 옮겨가기를 바라고 있다. 전통적인 소프트웨어 라이선스와는 달리 클라우드는 계약 체결 시점부터 매출이 늘어나 예측 가능한 안정적인 수익원이 되기 때문이다. 소프트웨어 지원과 함께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장은 현재 매출의 61%가 예측 가능한 수익원에서 발생했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추세로 SAP 경영진은 올해 전망을 더 낙관적으로 보고 있으며 2020년까지 공격적인 목표를 세울 수 있게 됐다. 현재 클라우드 매출은 올해 34억~40억 유로, 성장률은 34%, 전체 매출은 232억~236억 유로로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예상치는 환율이 일정할 것으로 가정했고, 지난해 6월 브렉시트, 미국의 최근 총선, 유럽 전역의 선거 등의 변수를 반영하지 않은 것이다. SAP는 2020년 클라우드 매출을 80억 유로에서 85억 유로로 상향 조정했다. 그 전에는 75억~80억 유로로 예측한 바 있다. 또한 총 매출도 과거 260억~280억 유로에서 280억~290억 유로로 상향 조정했다. 클라우드로 전환함에 따라 예측가능한 매출 비중이 70%에서 2020년에는 75%로 상승할 것으로 기대됐다. SAP는 자사의 클라우드 플랫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S4/HANA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의 도입이 지난해 2배로 증가했다고 보고했...

SAP 클라우드 매출 2016년 HANA 실적 매출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 여성 S4/HANA

2017.01.25

SAP가 2016년 클라우드 점유율, 매출, 순이익, 목표치 등 모든 면에서 성공했다고 밝혔다. SAP는 2016년 클라우드 매출이 큰폭으로 증가해 2017년과 2020년에 대한 예측치를 상향 조정했다. 이 회사의 2016년 클라우드 매출은 전년 대비 31% 늘어났고, 이는 매출 성장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클라우드 가입 및 지원 매출은 7억 700만 유로에서 30억 유로로 증가했고, 전체 매출은 2015년보다 13억 유로 늘어난 221억 유로(238억 달러)에 달했다. 세금 공제 후 순이익은 2015년 31억 유로에서 지난해 36억 유로로 증가했다. SAP는 소프트웨어 비즈니스가 클라우드로 옮겨가기를 바라고 있다. 전통적인 소프트웨어 라이선스와는 달리 클라우드는 계약 체결 시점부터 매출이 늘어나 예측 가능한 안정적인 수익원이 되기 때문이다. 소프트웨어 지원과 함께 클라우드 서비스의 성장은 현재 매출의 61%가 예측 가능한 수익원에서 발생했음을 의미한다. 이러한 추세로 SAP 경영진은 올해 전망을 더 낙관적으로 보고 있으며 2020년까지 공격적인 목표를 세울 수 있게 됐다. 현재 클라우드 매출은 올해 34억~40억 유로, 성장률은 34%, 전체 매출은 232억~236억 유로로 예상하고 있다. 이러한 예상치는 환율이 일정할 것으로 가정했고, 지난해 6월 브렉시트, 미국의 최근 총선, 유럽 전역의 선거 등의 변수를 반영하지 않은 것이다. SAP는 2020년 클라우드 매출을 80억 유로에서 85억 유로로 상향 조정했다. 그 전에는 75억~80억 유로로 예측한 바 있다. 또한 총 매출도 과거 260억~280억 유로에서 280억~290억 유로로 상향 조정했다. 클라우드로 전환함에 따라 예측가능한 매출 비중이 70%에서 2020년에는 75%로 상승할 것으로 기대됐다. SAP는 자사의 클라우드 플랫폼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S4/HANA 인메모리 데이터베이스의 도입이 지난해 2배로 증가했다고 보고했...

2017.01.25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