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디지털 비즈니스의 핵심 'AI', 사업운영부터 고객경험까지 모두 것을 바꾼다

4월 25일 한국IDG가 주관하고 베스핀글로벌이 후원한 C-레벨 이그제큐티브 미팅에서 화이자 기업 전략 및 디지털 혁신 담당 앤서니 람브루 디렉터와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한국 비즈니스 총괄 이지영 상무가 ‘성공적인 AI를 위한 Practical Approach’와 ‘Cloud AI for Business’를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엘타워 8층 엘가든에서 열린 이 행사에는 국내 금융, 제조, 유통, 여행 등 굴지의 기업 CIO, CISO 30여 명이 참석했다. C-레벨 이그제큐티브 기조연설을 맡은 람브루 디렉터는 성공적인 AI 도입을 위해서 먼저 AI가 무엇을 제공할지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람브루 디렉터에 따르면 화이자는 신약 개발, 제품 공급, 실험 등에 AI를 적용했다. 현재 화이자에서는 머신이 다양한 세포를 읽고 머신러닝으로 병리학적 세포 차원의 변화가 있거나 약물이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파악하며 임상실험에서도 약물 반응을 정확히 알 수 있게 됐다. 또한 AI가 의학 관련 논문을 자연어처리로 분석하며, 콜센터에 접수된 의약품 처방 및 약물 복용에 관한 문의를 분류하고 처리하고 있다. 또한 규제 당국의 허가를 받는 데 필요한 다양한 문서를 AI가 생성하고 있다.  람브루 디렉터는 “의학논문을 분석하고 면역 종양학 데이터세트에서 신약 개발에 활용할 후보 물질을 발견하는 데 걸리던 시간을 2년에서 6개월로 단축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기존 고민을 해결하는 데 AI를 활용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AI를 활용해 우리 회사가 어떻게 달라질지 큰 그림을 그려서 접근해야 한다”며 내부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람브루 디렉터는 “외부 업체와 제휴를 맺고 AI 프로젝트를 수행하면 시행착오를 줄이면서 신속하게 결과를 얻을 수 있지만, 사내 AI 전문 인력 양성은 장기적으로 필요하다. AI 시대에는 데이터가 금이다. 의료 데이...

CIO ML 베스핀글로벌 뉴욕타임스 조찬 의약 이미지 인식 디지털 변혁 구글 클라우드 분석 제약 화이자 인공지능 한국IDG CISO 구글 검색 C-레벨 이그제큐티브 미팅

2019.04.25

4월 25일 한국IDG가 주관하고 베스핀글로벌이 후원한 C-레벨 이그제큐티브 미팅에서 화이자 기업 전략 및 디지털 혁신 담당 앤서니 람브루 디렉터와 구글 클라우드 코리아 한국 비즈니스 총괄 이지영 상무가 ‘성공적인 AI를 위한 Practical Approach’와 ‘Cloud AI for Business’를 주제로 각각 발표했다.  엘타워 8층 엘가든에서 열린 이 행사에는 국내 금융, 제조, 유통, 여행 등 굴지의 기업 CIO, CISO 30여 명이 참석했다. C-레벨 이그제큐티브 기조연설을 맡은 람브루 디렉터는 성공적인 AI 도입을 위해서 먼저 AI가 무엇을 제공할지 이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람브루 디렉터에 따르면 화이자는 신약 개발, 제품 공급, 실험 등에 AI를 적용했다. 현재 화이자에서는 머신이 다양한 세포를 읽고 머신러닝으로 병리학적 세포 차원의 변화가 있거나 약물이 어떻게 반응하는지를 파악하며 임상실험에서도 약물 반응을 정확히 알 수 있게 됐다. 또한 AI가 의학 관련 논문을 자연어처리로 분석하며, 콜센터에 접수된 의약품 처방 및 약물 복용에 관한 문의를 분류하고 처리하고 있다. 또한 규제 당국의 허가를 받는 데 필요한 다양한 문서를 AI가 생성하고 있다.  람브루 디렉터는 “의학논문을 분석하고 면역 종양학 데이터세트에서 신약 개발에 활용할 후보 물질을 발견하는 데 걸리던 시간을 2년에서 6개월로 단축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기존 고민을 해결하는 데 AI를 활용할 수 있지만 앞으로는 AI를 활용해 우리 회사가 어떻게 달라질지 큰 그림을 그려서 접근해야 한다”며 내부 역량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람브루 디렉터는 “외부 업체와 제휴를 맺고 AI 프로젝트를 수행하면 시행착오를 줄이면서 신속하게 결과를 얻을 수 있지만, 사내 AI 전문 인력 양성은 장기적으로 필요하다. AI 시대에는 데이터가 금이다. 의료 데이...

2019.04.25

페이스북 데이터 침해, MS∙아마존∙야후로 일파만파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야후를 비롯한 IT거물들이 페이스북의 사용자 데이터에 ‘특별’ 접근 권한을 부여받은 사실이 있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뉴욕타임스는 페이스북과 위 기업 간의 데이터 제공 합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보여 주는 문서를 입수하였다. 이 문서에 따르면, 선택받은 몇몇 기업들이 “사용자의 개인정보에 대해 침해적인 접근을 부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문서는 2017년, 파트너십을 트래킹하는 페이스북 시스템에 의해 생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사용자들의 동의도 없이 마이크로소프트의 검색 엔진 빙(Bing)이 사용자들의 페이스북 친구 이름을 자유롭게 볼 수 있도록 허용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넷플릭스와 스포티파이에게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사적인 메시지도 볼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였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아마존은 페이스북으로부터 사용자의 이름과 연락처 정보를 얻었고, 야후는 페이스북에 친구로 등록된 이들의 포스트를 불과 지난여름까지도 열람할 수 있었다. 불과 올해 초 더 이상 이런 식의 정보 공유를 하지 않겠다는 공식 성명이 무색해진 셈이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으로부터 사용자 정보를 받은 기업은 150곳이 넘는다. 페이스북의 ‘사용자 정보 장사’는 2010년부터 시작되었으며, 문서가 작성된 2017년까지도 쭉 이어져 왔던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의 프라이버시 및 공공 정책 디렉터 스티브 새터필드는 “(위 기업들과 맺은) 파트너십 중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하거나, F.T.C(미 연방 거래 위원회) 협약을 위반한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 모든 계약에는 페이스북의 정책을 준수하도록 하는 조항이 들어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자사의 소셜 네트워크 프라이버시 보호를 목적으로 미국 연방거래위원회...

소셜네트워크 캐나다왕립은행 ACCC 뉴욕타임스 에어비앤비 메일 넷플릭스 스포티파이 침해 MS 은행 개인정보 프라이버시 야후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 케임브릿지 애널리티카

2018.12.21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야후를 비롯한 IT거물들이 페이스북의 사용자 데이터에 ‘특별’ 접근 권한을 부여받은 사실이 있었다고 뉴욕타임스가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뉴욕타임스는 페이스북과 위 기업 간의 데이터 제공 합의 내용을 구체적으로 보여 주는 문서를 입수하였다. 이 문서에 따르면, 선택받은 몇몇 기업들이 “사용자의 개인정보에 대해 침해적인 접근을 부여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문서는 2017년, 파트너십을 트래킹하는 페이스북 시스템에 의해 생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사용자들의 동의도 없이 마이크로소프트의 검색 엔진 빙(Bing)이 사용자들의 페이스북 친구 이름을 자유롭게 볼 수 있도록 허용하였다. 그뿐만 아니라 넷플릭스와 스포티파이에게는 페이스북 사용자들의 사적인 메시지도 볼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였다”고 뉴욕타임스는 보도했다.  “아마존은 페이스북으로부터 사용자의 이름과 연락처 정보를 얻었고, 야후는 페이스북에 친구로 등록된 이들의 포스트를 불과 지난여름까지도 열람할 수 있었다. 불과 올해 초 더 이상 이런 식의 정보 공유를 하지 않겠다는 공식 성명이 무색해진 셈이다.” 뉴욕타임스 보도에 따르면 페이스북으로부터 사용자 정보를 받은 기업은 150곳이 넘는다. 페이스북의 ‘사용자 정보 장사’는 2010년부터 시작되었으며, 문서가 작성된 2017년까지도 쭉 이어져 왔던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의 프라이버시 및 공공 정책 디렉터 스티브 새터필드는 “(위 기업들과 맺은) 파트너십 중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침해하거나, F.T.C(미 연방 거래 위원회) 협약을 위반한 것은 단 하나도 없었다. 모든 계약에는 페이스북의 정책을 준수하도록 하는 조항이 들어가 있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페이스북은 자사의 소셜 네트워크 프라이버시 보호를 목적으로 미국 연방거래위원회...

2018.12.21

뉴욕타임스 사례로 본 '서버리스'의 잠재력과 한계

클라우드가 많은 기업에 혜택을 주고 있다. CIO는 서버를 끄는 것은 물론이고 데이터센터 자체를 없애고 있다. CIO는 고속 성장하는 여러 클라우드 업체로부터 프로세싱 파워, 스토리지, 기타 툴을 빌려 쓸 수 있다. 그렇지만 컴퓨팅 파워를 빌려 쓰는 더 효율적인 방법을 찾고 있는 IT 리더도 존재한다. 이들은 클라우드 아키텍처 디자인(설계)과 고안이라는 큰 의무를 떠맡는 대신 ‘서버리스’를 선택하고 있다. 서버리스 컴퓨팅은 클라우드 인스턴스를 할당할 필요가 없다. 유휴 상태로 유지하다가 필요할 때 호출해 애플리케이션이나 다른 기능에 이용한다. 즉 특정 이벤트에 필요한 경우에만 리소스를 프로비저닝 한다. 이런 이벤트 기반 컴퓨팅의 대표적 사례가 필요에 따라 트리거 하는 센서 기반 기기들과 사물 인터넷(IoT)이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에서 모바일 앱에 액세스하면 즉 이벤트가 발생하면, 클라우드 가상 머신이 정보를 가져와 제공한다. 뉴욕타임스의 CTO 닉 로크웰은 FaaS(Function as a Service)라고도 불리는 서버리스가 개발자가 운영하는 서버보다 코딩에 집중하도록 만드는 클라우드의 ‘미래’가 될 것으로 확신했다. 그는 CIO닷컴에 “서버리스는 제품의 신뢰도와 확장성을 높인다. 장기적인 경제성을 봤을 때 훨씬 낫다. 더 저렴하고 효율적이다”라고 말했다. 하나 이상의 클라우드와 ‘씨름’ 단, 이는 아직 검증되지 않은 주장이다. 로크웰은 현재도 타임스의 IT 자산을 기존 클라우드 서비스로 마이그레이션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가 2015년 콘데 나스트(Conde Nast)에 합류했을 때, 타임스는 컴퓨팅 인프라를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의 버추얼 프라이빗 클라우드(Virtual Private Cloud)에 연결하고 있었다. 데이터센터를 AWS 내부의 가상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연결하기 위해서이다. 그런데 사용자의 컴퓨팅 기기...

가상화 클라우드 CIO 서버리스 뉴욕타임스

2018.01.04

클라우드가 많은 기업에 혜택을 주고 있다. CIO는 서버를 끄는 것은 물론이고 데이터센터 자체를 없애고 있다. CIO는 고속 성장하는 여러 클라우드 업체로부터 프로세싱 파워, 스토리지, 기타 툴을 빌려 쓸 수 있다. 그렇지만 컴퓨팅 파워를 빌려 쓰는 더 효율적인 방법을 찾고 있는 IT 리더도 존재한다. 이들은 클라우드 아키텍처 디자인(설계)과 고안이라는 큰 의무를 떠맡는 대신 ‘서버리스’를 선택하고 있다. 서버리스 컴퓨팅은 클라우드 인스턴스를 할당할 필요가 없다. 유휴 상태로 유지하다가 필요할 때 호출해 애플리케이션이나 다른 기능에 이용한다. 즉 특정 이벤트에 필요한 경우에만 리소스를 프로비저닝 한다. 이런 이벤트 기반 컴퓨팅의 대표적 사례가 필요에 따라 트리거 하는 센서 기반 기기들과 사물 인터넷(IoT)이다. 사용자가 스마트폰에서 모바일 앱에 액세스하면 즉 이벤트가 발생하면, 클라우드 가상 머신이 정보를 가져와 제공한다. 뉴욕타임스의 CTO 닉 로크웰은 FaaS(Function as a Service)라고도 불리는 서버리스가 개발자가 운영하는 서버보다 코딩에 집중하도록 만드는 클라우드의 ‘미래’가 될 것으로 확신했다. 그는 CIO닷컴에 “서버리스는 제품의 신뢰도와 확장성을 높인다. 장기적인 경제성을 봤을 때 훨씬 낫다. 더 저렴하고 효율적이다”라고 말했다. 하나 이상의 클라우드와 ‘씨름’ 단, 이는 아직 검증되지 않은 주장이다. 로크웰은 현재도 타임스의 IT 자산을 기존 클라우드 서비스로 마이그레이션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가 2015년 콘데 나스트(Conde Nast)에 합류했을 때, 타임스는 컴퓨팅 인프라를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의 버추얼 프라이빗 클라우드(Virtual Private Cloud)에 연결하고 있었다. 데이터센터를 AWS 내부의 가상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연결하기 위해서이다. 그런데 사용자의 컴퓨팅 기기...

2018.01.04

"모든 앱스토어 등록하라" 중국, 사이버공간 통제 강화

중국 정부가 자국 내에서 운영하는 모든 앱스토어에 대해 중국 사이버공간 관리국(Cyberspace Administration)에 등록하도록 했다. 악성코드에 대응한다는 명분이지만 그동안 검열의 사각지대에 있던 콘텐츠에 대해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Image Credit: Michael Kan 이번 조치는 애플이나 구글 같은 업체가 아니라 중국 내에서 자국 기업이 운영하는 앱스토어를 대상으로 한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앱스토어로 이를 통해 수십억번의 다운로드가 이뤄지고 있다. 지난 2010년 구글이 중국 시장에서 철수한 당시 바이두, 텐센트 같은 중국 인터넷 업체와 몇몇 호스팅 업체가 로컬 앱스토어를 운영하기 시작했고 일부는 2015년 구글이 다시 중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에도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다. 새 조치의 명분은 보안이다. 앱스토어에 올라오는 앱에 대한 확인을 강화한다는 것이다. 중국 사이버공간 관리국 관계자는 "업계에 대한 관리에서 벗어나 있는 이런 앱스토어를 통해 사용자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보안 취약점이 포함되거나 혹은 불법 정보를 퍼뜨리는 앱이 확산하고 있는 것에 우려하고 있다. 앱스토어 기록을 저장해 놓고 등록이 거부되거나 왜곡된 정보가 담긴 앱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새로운 인터넷 규제가 나온 것은 그리 놀랍지 않다. 중국 정부는 지난 수년간 강력하게 인터넷을 감시해 왔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외국 웹사이트를 접속할 수 없도록 막았고 자국내 인터넷 업체에는 종종 글을 지우거나 사용자 계정을 삭제하도록 명령했다. 반정부 콘텐츠를 올렸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일부 앱을 이용하면 이런 통제를 우회할 수 있었다. 예를 들면 뉴욕타임스 웹사이트는 2012년부터 접속이 통제됐지만 새로운 뉴욕타임스 앱은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돼 다운로드할 수 있었다. 이달초 중국 정부는 애플에 이 앱을 중국내 애플 앱스토어에서 삭제하도록 명령했다. 중국내 서드파티 앱...

중국 애플 감시 앱스토어 뉴욕타임스

2017.01.17

중국 정부가 자국 내에서 운영하는 모든 앱스토어에 대해 중국 사이버공간 관리국(Cyberspace Administration)에 등록하도록 했다. 악성코드에 대응한다는 명분이지만 그동안 검열의 사각지대에 있던 콘텐츠에 대해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Image Credit: Michael Kan 이번 조치는 애플이나 구글 같은 업체가 아니라 중국 내에서 자국 기업이 운영하는 앱스토어를 대상으로 한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용 앱스토어로 이를 통해 수십억번의 다운로드가 이뤄지고 있다. 지난 2010년 구글이 중국 시장에서 철수한 당시 바이두, 텐센트 같은 중국 인터넷 업체와 몇몇 호스팅 업체가 로컬 앱스토어를 운영하기 시작했고 일부는 2015년 구글이 다시 중국 시장에 진출한 이후에도 현재까지 운영되고 있다. 새 조치의 명분은 보안이다. 앱스토어에 올라오는 앱에 대한 확인을 강화한다는 것이다. 중국 사이버공간 관리국 관계자는 "업계에 대한 관리에서 벗어나 있는 이런 앱스토어를 통해 사용자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보안 취약점이 포함되거나 혹은 불법 정보를 퍼뜨리는 앱이 확산하고 있는 것에 우려하고 있다. 앱스토어 기록을 저장해 놓고 등록이 거부되거나 왜곡된 정보가 담긴 앱에 대해 지속적으로 조사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중국에서 새로운 인터넷 규제가 나온 것은 그리 놀랍지 않다. 중국 정부는 지난 수년간 강력하게 인터넷을 감시해 왔다.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같은 외국 웹사이트를 접속할 수 없도록 막았고 자국내 인터넷 업체에는 종종 글을 지우거나 사용자 계정을 삭제하도록 명령했다. 반정부 콘텐츠를 올렸다는 이유였다. 그러나 일부 앱을 이용하면 이런 통제를 우회할 수 있었다. 예를 들면 뉴욕타임스 웹사이트는 2012년부터 접속이 통제됐지만 새로운 뉴욕타임스 앱은 애플 앱스토어에 등록돼 다운로드할 수 있었다. 이달초 중국 정부는 애플에 이 앱을 중국내 애플 앱스토어에서 삭제하도록 명령했다. 중국내 서드파티 앱...

2017.01.1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