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366조 원 투입”··· 바이든, '반도체법' 서명

지난 화요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 실리콘 제조업체 의존도를 줄이고, 자국 반도체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반도체법(CHIPS and Science Act)’에 서명했다. 미화 527억 달러(한화 약 69조 원)의 반도체 산업 지원금을 포함해 총 2,800억 달러(한화 약 366조 원)가 투입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미국 내 반도체 제조 시설 지원에 390억 달러, 국방 관련 반도체 제조 지원에 20억 달러, 연구 및 인력 개발에 132억 달러, 공급망 및 네트워크 보안에 5억 달러를 지원한다. 또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기업에 25%의 세액 공제를 제공한다. 첨단 과학 연구에도 향후 10년 동안 2,0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대통령실은 공식 성명문을 통해 “미국은 반도체를 발명했지만 오늘날 전 세계 공급량의 고작 10%를 생산하고 있으며, 이중 첨단 칩은 하나도 없다”라면서, “반도체법은 국방과 핵심 분야에 필수적인 (반도체) 생산을 포함하여 전국의 민간 부문 반도체 투자를 통해 수천억 달러를 추가로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법의 정식 통과에 따라 미국의 주요 반도체 기업 2곳도 자국의 제조 부문 투자를 확대하기로 약속했다. 먼저, 지난 월요일 퀄컴(Qualcomm)은 글로벌파운드리스(GlobalFoundries)의 뉴욕 몰타 공장에서 42억 달러의 반도체 칩을 추가 구매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반도체법의 핵심 지지자 중 한 명인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 발표가 업계와 지역사회에 “엄청난 소식”이라고 언급했다. 이어서 그는 “이 2028년까지의 장기 계약은 아시아 및 유럽과 경쟁하려면 해당 산업이 자국에서 성장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앞으로 이 같은 발표가 더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메모리 제조사 마이크론(Micron)도 2030년까지 미국 반도체 제조 산업에 40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

반도체 실리콘 반도체 산업 반도체법 퀄컴 글로벌파운드리스 마이크론

7일 전

지난 화요일(현지 시각)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아시아 실리콘 제조업체 의존도를 줄이고, 자국 반도체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한 ‘반도체법(CHIPS and Science Act)’에 서명했다. 미화 527억 달러(한화 약 69조 원)의 반도체 산업 지원금을 포함해 총 2,800억 달러(한화 약 366조 원)가 투입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미국 내 반도체 제조 시설 지원에 390억 달러, 국방 관련 반도체 제조 지원에 20억 달러, 연구 및 인력 개발에 132억 달러, 공급망 및 네트워크 보안에 5억 달러를 지원한다. 또 미국에 반도체 공장을 짓는 기업에 25%의 세액 공제를 제공한다. 첨단 과학 연구에도 향후 10년 동안 2,0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대통령실은 공식 성명문을 통해 “미국은 반도체를 발명했지만 오늘날 전 세계 공급량의 고작 10%를 생산하고 있으며, 이중 첨단 칩은 하나도 없다”라면서, “반도체법은 국방과 핵심 분야에 필수적인 (반도체) 생산을 포함하여 전국의 민간 부문 반도체 투자를 통해 수천억 달러를 추가로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체법의 정식 통과에 따라 미국의 주요 반도체 기업 2곳도 자국의 제조 부문 투자를 확대하기로 약속했다. 먼저, 지난 월요일 퀄컴(Qualcomm)은 글로벌파운드리스(GlobalFoundries)의 뉴욕 몰타 공장에서 42억 달러의 반도체 칩을 추가 구매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반도체법의 핵심 지지자 중 한 명인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이 발표가 업계와 지역사회에 “엄청난 소식”이라고 언급했다. 이어서 그는 “이 2028년까지의 장기 계약은 아시아 및 유럽과 경쟁하려면 해당 산업이 자국에서 성장해야 한다는 점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앞으로 이 같은 발표가 더 많이 나오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메모리 제조사 마이크론(Micron)도 2030년까지 미국 반도체 제조 산업에 400억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

7일 전

지난해 미국 특허 취득 1위는 IBM, 2위는 삼성전자

2015년에 이어 지난해도 미국에서 특허를 취득한 상위 5개 회사는 IBM, 삼성전자, 캐논, 퀄컴, 구글이었다. IBM은 2016년에 발명가에게 8,088건의 특허를 부여해 2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는 5,518건의 특허를 취득했으며, 3위의 캐논은 3,665건으로 마감했다. 상위 5개 회사 목록은 2015년과 같으며, 이번에도 퀄컴은 4위로 총 2,897건의 특허를 얻었다. 마지막으로 구글이 취득한 특허는 2,835건이었다. IFI CLAIMS 특허서비스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 해에만 총 30만 4,126건의 특허가 출원됐으며, 이는 그 어느 해보다 많은 것으로 기록됐다. 특허 분석 전문 업체인 IFI는 미국 특허청(USPTO)에서 실용 특허를 추적하며 매년 50위권의 특허 취득 기업의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6위인 인텔은 2015년보다 2016년 취득한 특허 수가 무려 36%나 늘어난 2,784건에 달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398건으로 8위를 기록했지만, 2015년에 비해 22% 증가했다. 애플은 11위를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8% 증가한 2,102건의 특허를 획득했다. 시스코는 34위로 2015년보다 2단계 내려갔다. 시스코가 취득한 특허는 2016년 978건, 2015년 960건이었다. 2016년 특허 취득 건수가 많이 늘어난 기업으로는 노키아, 화웨이테크놀로지, 아마존 등이 있다. 노키아는 1년 전보다 무려 75%나 특허 취득이 늘어 2016년 695건을 기록했고, 화웨이는 50% 증가한 1,202건, 아마존은 46% 늘어난 1,666건이었다. 가장 큰 특허 취득 증가율을 보인 기업은 글로벌파운드리스(GlobalFoundries)로, 이 회사는 2015년 609건에서 2016년 1,407건으로 무려 131%나 상승했다. 글로벌파운드리스는 최근 IBM 반도체 부문을 인수해 특허를 대거 확보할 수 있었다고 IFI는 전했다. 다음은 IFI CLAIMS가 정리한 2016년 ...

구글 글로벌파운드리스 취득 출원 퀄컴 캐논 삼성전자 반도체 특허 노키아 시스코 IBM 아마존 애플 M&A 인수 화웨이테크놀로지

2017.01.10

2015년에 이어 지난해도 미국에서 특허를 취득한 상위 5개 회사는 IBM, 삼성전자, 캐논, 퀄컴, 구글이었다. IBM은 2016년에 발명가에게 8,088건의 특허를 부여해 24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를 차지한 삼성전자는 5,518건의 특허를 취득했으며, 3위의 캐논은 3,665건으로 마감했다. 상위 5개 회사 목록은 2015년과 같으며, 이번에도 퀄컴은 4위로 총 2,897건의 특허를 얻었다. 마지막으로 구글이 취득한 특허는 2,835건이었다. IFI CLAIMS 특허서비스가 집계한 자료에 따르면, 2016년 한 해에만 총 30만 4,126건의 특허가 출원됐으며, 이는 그 어느 해보다 많은 것으로 기록됐다. 특허 분석 전문 업체인 IFI는 미국 특허청(USPTO)에서 실용 특허를 추적하며 매년 50위권의 특허 취득 기업의 순위를 발표하고 있다. 6위인 인텔은 2015년보다 2016년 취득한 특허 수가 무려 36%나 늘어난 2,784건에 달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398건으로 8위를 기록했지만, 2015년에 비해 22% 증가했다. 애플은 11위를 차지했으며 전년 대비 8% 증가한 2,102건의 특허를 획득했다. 시스코는 34위로 2015년보다 2단계 내려갔다. 시스코가 취득한 특허는 2016년 978건, 2015년 960건이었다. 2016년 특허 취득 건수가 많이 늘어난 기업으로는 노키아, 화웨이테크놀로지, 아마존 등이 있다. 노키아는 1년 전보다 무려 75%나 특허 취득이 늘어 2016년 695건을 기록했고, 화웨이는 50% 증가한 1,202건, 아마존은 46% 늘어난 1,666건이었다. 가장 큰 특허 취득 증가율을 보인 기업은 글로벌파운드리스(GlobalFoundries)로, 이 회사는 2015년 609건에서 2016년 1,407건으로 무려 131%나 상승했다. 글로벌파운드리스는 최근 IBM 반도체 부문을 인수해 특허를 대거 확보할 수 있었다고 IFI는 전했다. 다음은 IFI CLAIMS가 정리한 2016년 ...

2017.01.10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