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 ������

‘디지털 격차에 특효약’ 로우코드·노코드 보급에 앞장선 아프리카 기업들

로우코드·노코드(LCNC) 도구가 아프리카 몇몇 기업에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아직 CIO 커뮤니티에서 널리 논의될 만큼 많이 쓰이지는 않지만, 여러 선구자가 그 장점을 알리고자 노력 중이다.    코딩은 아프리카에서 수년 동안 교육 트렌드로 화제를 모았다. 디지털 시대에 대응하고자 많은 교육 시설을 비롯해 다양한 이니셔티브가 나타났다. 최근 들어 아프리카의 스타트업과 기업이 특히 관심을 두는 분야는 코딩 없이도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는 도구, 로우코드·노코드(LCNC) 플랫폼이다. 아프리카에서 LCNC 사업에 뛰어든 이들은 아직 디지털 기술이 널리 퍼지지 않은 지역에서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고자 LCNC의 잠재력에 기대를 건다.  아프리카의 디지털 격차 문제는 여러 ICT 전문가들이 지적하는 대로 심각하다. 따라서 새로운 스타트업이 LCNC 도구를 발판 삼아 단번에 격차를 크게 줄이려 한다.  미국의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 랙스페이스 테크놀로지(Rackspace Technology)는 2021년 전 세계 LCNC 도입 및 활용 현황 조사를 시행했다.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의 사용량이 특히 낮다는 점이 드러났다.  보고서는 EMEA 지역의 LCNC 도입율이 낮은 이유는 그 이점을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술 트렌드를 묻는 조사의 질문에서 EMEA가 LCNC를 핵심 트렌드로 꼽은 비율이 가장 낮았다는 사실이 이러한 설명을 뒷받침한다. 또한 다른 지역과 달리 EMEA는 유일하게 LCNC 도구를 도입하지 않은 이유를 물어보는 질문에 ‘왜 좋은지 몰라서’라는 답변을 1위로 꼽았다.  보고서는 “EMEA 지역의 기업은 LCNC에 대한 롤모델이 없다. 도입한 기업이 있긴 있지만 아직 그 장점을 십분 활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기술했다. 연구진은 “EMEA 지역의 기업 중 LCNC 플랫폼의 장점으로 ‘애플리케이션 및 소프트웨어 구현 속도를 크게 높인다’라는 항목을 꼽은 ...

로우코드 앱 개발 도구 노코드 로우코드 LCNC 디지털격차

7일 전

로우코드·노코드(LCNC) 도구가 아프리카 몇몇 기업에서 활발히 활용되고 있다. 아직 CIO 커뮤니티에서 널리 논의될 만큼 많이 쓰이지는 않지만, 여러 선구자가 그 장점을 알리고자 노력 중이다.    코딩은 아프리카에서 수년 동안 교육 트렌드로 화제를 모았다. 디지털 시대에 대응하고자 많은 교육 시설을 비롯해 다양한 이니셔티브가 나타났다. 최근 들어 아프리카의 스타트업과 기업이 특히 관심을 두는 분야는 코딩 없이도 애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는 도구, 로우코드·노코드(LCNC) 플랫폼이다. 아프리카에서 LCNC 사업에 뛰어든 이들은 아직 디지털 기술이 널리 퍼지지 않은 지역에서 디지털 격차를 해소하고자 LCNC의 잠재력에 기대를 건다.  아프리카의 디지털 격차 문제는 여러 ICT 전문가들이 지적하는 대로 심각하다. 따라서 새로운 스타트업이 LCNC 도구를 발판 삼아 단번에 격차를 크게 줄이려 한다.  미국의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 랙스페이스 테크놀로지(Rackspace Technology)는 2021년 전 세계 LCNC 도입 및 활용 현황 조사를 시행했다. EMEA(유럽, 중동, 아프리카) 지역의 사용량이 특히 낮다는 점이 드러났다.  보고서는 EMEA 지역의 LCNC 도입율이 낮은 이유는 그 이점을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술 트렌드를 묻는 조사의 질문에서 EMEA가 LCNC를 핵심 트렌드로 꼽은 비율이 가장 낮았다는 사실이 이러한 설명을 뒷받침한다. 또한 다른 지역과 달리 EMEA는 유일하게 LCNC 도구를 도입하지 않은 이유를 물어보는 질문에 ‘왜 좋은지 몰라서’라는 답변을 1위로 꼽았다.  보고서는 “EMEA 지역의 기업은 LCNC에 대한 롤모델이 없다. 도입한 기업이 있긴 있지만 아직 그 장점을 십분 활용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라고 기술했다. 연구진은 “EMEA 지역의 기업 중 LCNC 플랫폼의 장점으로 ‘애플리케이션 및 소프트웨어 구현 속도를 크게 높인다’라는 항목을 꼽은 ...

7일 전

인터뷰 | "SW 현대화의 의미는..." 노코드 벤더 아웃시스템즈 CMO의 시각

구형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의 현대식 시스템으로 전환하지 못한 기업이 여전히 많은 실정이다. 이 와중 로우코드·노코드 플랫폼이 부상하고 있다. 로우코드 플랫폼 업체 아웃시스템즈의 CMO 프라카시 비아스는 회사의 플랫폼이 사소한 앱이 아닌 기업용 앱을 만들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주장하며 현대식 애플리케이션의 정의와 로우코드 플랫폼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그의 의견을 피력했다.    소프트웨어란 시시각각 진화해 도저히 손에 잡히지 않는 유기체와 같다. 출시가 되어 사용자에 손에 들어가는 순간 구형이 된다고 해도 무리가 아닐 정도다. 다행이도 클라우드 컴퓨팅과 지속적 통합 및 배포(CI/CD) 파이프라인 덕분에 발은 맞출 수 있게 됐다.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는 배포 후에도 계속 업데이트, 향상 및 확장을 가능케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현대식 애플리케이션이라는 개념은 추상적이며, 각 솔루션 업체마다 다르게 해석된다.   구형 소프트웨어의 존재 가치  먼저, 소프트웨어를 구식과 현대식으로 나누는 분류법 자체가 적절한지 생각해보자. 이 분류 방식 덕분에 기업이 현대식 소프트웨어로 업그레이드 할 필요성을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구형 소프트웨어를 낮잡아 보는 시선도 함축돼 있다. 구형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목소리가 있는 이유다. 생각해보면, 구형 소프트웨어는 여전히 작동하기 때문에 구형 소프트웨어라고 불릴 수 있다.  이런 목소리를 내는 소위 ‘구형 소프트웨어 옹호자(Legacy stalwarts)’의 주장에는 일리가 있다. 하지만 약한 주장인 것도 사실이다. 이들의 말 대로 대다수 구형 시스템은 아직 그렇게 큰 문제없이 작동할 터다. 그러나 이를 계속 쓰는 이유가 시스템 자체의 효용성일 가능성은 적다. 오랫동안 주먹구구식으로 쌓여온 방대한 양의 코드에 차마 손 댈 엄두조차 내기 어려워 마지못해 쓰고 있을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    현대식 전환은 불가...

로우코드 노코드 로우코드 앱 개발 도구 레거시 시스템 레거시 앱 구식 기술

2022.09.06

구형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의 현대식 시스템으로 전환하지 못한 기업이 여전히 많은 실정이다. 이 와중 로우코드·노코드 플랫폼이 부상하고 있다. 로우코드 플랫폼 업체 아웃시스템즈의 CMO 프라카시 비아스는 회사의 플랫폼이 사소한 앱이 아닌 기업용 앱을 만들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주장하며 현대식 애플리케이션의 정의와 로우코드 플랫폼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그의 의견을 피력했다.    소프트웨어란 시시각각 진화해 도저히 손에 잡히지 않는 유기체와 같다. 출시가 되어 사용자에 손에 들어가는 순간 구형이 된다고 해도 무리가 아닐 정도다. 다행이도 클라우드 컴퓨팅과 지속적 통합 및 배포(CI/CD) 파이프라인 덕분에 발은 맞출 수 있게 됐다.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는 배포 후에도 계속 업데이트, 향상 및 확장을 가능케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현대식 애플리케이션이라는 개념은 추상적이며, 각 솔루션 업체마다 다르게 해석된다.   구형 소프트웨어의 존재 가치  먼저, 소프트웨어를 구식과 현대식으로 나누는 분류법 자체가 적절한지 생각해보자. 이 분류 방식 덕분에 기업이 현대식 소프트웨어로 업그레이드 할 필요성을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구형 소프트웨어를 낮잡아 보는 시선도 함축돼 있다. 구형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목소리가 있는 이유다. 생각해보면, 구형 소프트웨어는 여전히 작동하기 때문에 구형 소프트웨어라고 불릴 수 있다.  이런 목소리를 내는 소위 ‘구형 소프트웨어 옹호자(Legacy stalwarts)’의 주장에는 일리가 있다. 하지만 약한 주장인 것도 사실이다. 이들의 말 대로 대다수 구형 시스템은 아직 그렇게 큰 문제없이 작동할 터다. 그러나 이를 계속 쓰는 이유가 시스템 자체의 효용성일 가능성은 적다. 오랫동안 주먹구구식으로 쌓여온 방대한 양의 코드에 차마 손 댈 엄두조차 내기 어려워 마지못해 쓰고 있을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    현대식 전환은 불가...

2022.09.06

2016년 기업 컴퓨팅 주요 트렌드: 콘테이너, 봇, AI 그리고...

지난 1년 간 기업 소프트웨어 시장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 SaaS 공급자들 간의 경쟁이 심화됐으며,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이 보다 넓은 비즈니스 영역에 적용돼 실제 가치를 창출하기 시작했다. 콘테이너의 인기 역시 주목할만한 부분이었다. Credit: SAP SaaS, 모두가 친구이자 적인 시대 오피스 365(Office 365), 슬랙(Slack), 박스(Box) 등 SaaS(Software as a Service) 상품들이 기업 환경 안에 확산되어감에 따라 상호 경쟁 관계인 기업들 사이에서 협력에 대한 압박은 커져가고 있다. 자신의 환경 안에만 갇혀 다른 핵심 시스템들과 호환되지 않는 서비스는 고객의 선택을 받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기 때문이다. 파트너십을 통해 공동 고객(joint customer) 지원 역량을 강화한 다양한 사례는 2016년 전체에 걸쳐 나타났다. - 슬랙과 G 스위트(G Suite)는 문서도구(Docs), 시트(Sheets), 슬라이드(Slides)를 이용하는 비즈니스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채팅 소프트웨어를 공동 개발했다. - 박스는 협업에 적극적이던 기존의 기조를 이어나갔다. 이들 클라우드 스토리지 업체는 구글 문서도구(Google Docs) 저장을 지원하는 내용을 발표했으며, IBM의 지원을 통해 개발한 신규 앱을 공개하기도 했다. - SAP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저(Azure) 내 HANA 데이터베이스 제공 및 오피스 365(Office 365)와 필드글래스(Fieldglass), 컨커(Concur), 석세스팩터즈(SuccessFActors) 간의 통합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기존 파트너십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이들 사례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오늘날 시장은 마이크로소프트 등 거대 기업들마저도 고객들의 소프트웨어 전반을 점유하긴 어려운 상황 속에 있으며, 따라서 직접 경쟁사들과 서비스를 연계하는 기업들의 행보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

Saas 로우코드 앱 개발 도구 앱 메이커 2017 콘테이너 파워앱스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2016 AI 프로젝트 비주얼 코드

2016.12.23

지난 1년 간 기업 소프트웨어 시장에는 많은 변화가 있었다. SaaS 공급자들 간의 경쟁이 심화됐으며,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이 보다 넓은 비즈니스 영역에 적용돼 실제 가치를 창출하기 시작했다. 콘테이너의 인기 역시 주목할만한 부분이었다. Credit: SAP SaaS, 모두가 친구이자 적인 시대 오피스 365(Office 365), 슬랙(Slack), 박스(Box) 등 SaaS(Software as a Service) 상품들이 기업 환경 안에 확산되어감에 따라 상호 경쟁 관계인 기업들 사이에서 협력에 대한 압박은 커져가고 있다. 자신의 환경 안에만 갇혀 다른 핵심 시스템들과 호환되지 않는 서비스는 고객의 선택을 받지 못한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었기 때문이다. 파트너십을 통해 공동 고객(joint customer) 지원 역량을 강화한 다양한 사례는 2016년 전체에 걸쳐 나타났다. - 슬랙과 G 스위트(G Suite)는 문서도구(Docs), 시트(Sheets), 슬라이드(Slides)를 이용하는 비즈니스 고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채팅 소프트웨어를 공동 개발했다. - 박스는 협업에 적극적이던 기존의 기조를 이어나갔다. 이들 클라우드 스토리지 업체는 구글 문서도구(Google Docs) 저장을 지원하는 내용을 발표했으며, IBM의 지원을 통해 개발한 신규 앱을 공개하기도 했다. - SAP와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저(Azure) 내 HANA 데이터베이스 제공 및 오피스 365(Office 365)와 필드글래스(Fieldglass), 컨커(Concur), 석세스팩터즈(SuccessFActors) 간의 통합 지원 등의 내용을 담은 기존 파트너십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이들 사례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오늘날 시장은 마이크로소프트 등 거대 기업들마저도 고객들의 소프트웨어 전반을 점유하긴 어려운 상황 속에 있으며, 따라서 직접 경쟁사들과 서비스를 연계하는 기업들의 행보는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전망된...

2016.12.23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