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내년도 IT 지출 늘겠지만 주로 대기업 주머니에서 나올 것” 

스파이스웍스/지프 데이비스(Spiceworks/Ziff Davis)의 최신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3년 IT 지출이 증가할 전망이다. 하지만 이러한 투자의 최대 수혜자는 대기업이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지난 월요일 스파이스웍스/지프 데이비스가 발표한 전망 보고서에 의하면 전체 IT 지출은 경기침체에 크게 영향받지 않을 것이지만 이러한 지출의 대부분은 대기업이 주도할 것으로 보이며, 중소기업의 상황은 암울해질 전망이다.    이 보고서는 애버딘 리서치(Aberdeen Research)가 이번 여름 미국과 유럽의 IT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다. 전체 응답자의 90%는 2023년 IT 지출을 늘리거나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기업 규모별로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의 61%는 2023년 IT 지출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답한 반면, 소규모 기업에서는 이런 응답이 41%에 그쳤다.  보고서는 반직관적이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하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향후 계획에 있어) IT 지출을 더 많이 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경기침체 대비 계획이 없다고 밝힌 기업의 30%만이 IT 지출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지만 경기침체 대비 계획을 이미 세우고 있거나 곧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힌 기업은 이렇게 응답한 비율이 각각 68%, 55%였다.   애버딘의 부사장 겸 수석 애널리스트 짐 라포자는 “이 차이는 몇몇 기업이 다른 영역의 비용 절감분을 IT에 재투자할 계획이라는 점과 함께, 과거 경기침체에서 배운 교훈을 반영한다”라고 전했다.  불황 속 IT 지출의 이점 그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컨퍼런스 콜에서 팬데믹 기간 동안 기술에 투자한 기업이 상당한 혜택을 봤다고 말했다. 라포자는 “초기에 인프라를 현대화한 기업들은 성능, 안정성, 보안이 개선되고, 전반적인 IT 비용도 절감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경기침체가 IT 예산 감축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라며,...

IT 지출 IT 예산 기술 투자 기술 지출 팬데믹 경기침체

2022.09.28

스파이스웍스/지프 데이비스(Spiceworks/Ziff Davis)의 최신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2023년 IT 지출이 증가할 전망이다. 하지만 이러한 투자의 최대 수혜자는 대기업이라고 보고서는 전했다.  지난 월요일 스파이스웍스/지프 데이비스가 발표한 전망 보고서에 의하면 전체 IT 지출은 경기침체에 크게 영향받지 않을 것이지만 이러한 지출의 대부분은 대기업이 주도할 것으로 보이며, 중소기업의 상황은 암울해질 전망이다.    이 보고서는 애버딘 리서치(Aberdeen Research)가 이번 여름 미국과 유럽의 IT 전문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다. 전체 응답자의 90%는 2023년 IT 지출을 늘리거나 유지할 계획이라고 밝혔지만 기업 규모별로 차이가 있었다. 대기업의 61%는 2023년 IT 지출을 확대할 예정이라고 답한 반면, 소규모 기업에서는 이런 응답이 41%에 그쳤다.  보고서는 반직관적이지만 경기침체를 우려하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향후 계획에 있어) IT 지출을 더 많이 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경기침체 대비 계획이 없다고 밝힌 기업의 30%만이 IT 지출을 늘릴 것이라고 말했지만 경기침체 대비 계획을 이미 세우고 있거나 곧 수립할 예정이라고 밝힌 기업은 이렇게 응답한 비율이 각각 68%, 55%였다.   애버딘의 부사장 겸 수석 애널리스트 짐 라포자는 “이 차이는 몇몇 기업이 다른 영역의 비용 절감분을 IT에 재투자할 계획이라는 점과 함께, 과거 경기침체에서 배운 교훈을 반영한다”라고 전했다.  불황 속 IT 지출의 이점 그는 이번 연구 결과를 발표하는 컨퍼런스 콜에서 팬데믹 기간 동안 기술에 투자한 기업이 상당한 혜택을 봤다고 말했다. 라포자는 “초기에 인프라를 현대화한 기업들은 성능, 안정성, 보안이 개선되고, 전반적인 IT 비용도 절감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경기침체가 IT 예산 감축으로 이어져서는 안 된다”라며,...

2022.09.28

“기업의 77%가 내년도 IT 예산 늘리거나 유지할 전망" 베인앤드컴퍼니

글로벌 컨설팅 업체 베인앤드컴퍼니가 지난 월요일 발표한 연례 글로벌 기술 보고서(Technology Report 2022)에 따르면 전 세계 공급망 위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갖가지 악재에도 대부분의 IT 의사결정권자는 2023년도 예산을 늘리거나 그대로 유지할 전망이다.    지난 2년 동안 팬데믹은 기술 예산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팬데믹 초기에는 전체 설문조사 응답자의 절반 미만이 내년도 예산 감소를 점쳤다. 하지만 경제가 코로나19 사태의 여파에서 벗어나 회복 속도를 내면서 2021년에는 75%, 2022년에는 90%가 예산 유지 또는 증가를 예상한다고 답했다.  이 수치는 이번 최신 보고서에서 77%로 줄긴 했지만 베인의 글로벌 기술 프랙티스 부문 책임자 데이비드 크로포드에 의하면 이는 IT 부문에서 강력한 제품 및 서비스 수요를 나타내는 지표다.  그는 보고서에서 “오늘날 기술 부문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그래도 CIO와 CTO는 기술 지출을 늘리고 있다”라면서, “물론 예산 압박이 있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기술은 비용이라기보다 생산성을 높이는 투자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해당 보고서는 벤더들이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다양한 조치를 언급했다. 이를테면 소비 기반 가격책정 모델의 수요 증가에 따라 벤더들이 이를 채택하고, 전략적인 제품 개발을 수행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한편 베인은 칩 부족 문제가 점차 완화되고 있지만 회복이 특별하게 빠르거나, 고통이 아예 없을 것 같진 않다고 진단했다. 글로벌 경제 상황을 고려할 때 칩 수요 감소는 실리콘 시장 회복에 중요한 기여 요인 중 하나일 수 있으며, 보고서는 회복이 빠를지 느릴지 결정할 수 있는 다음의 2가지 요인도 언급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선 극자외선 리소그래피(Extreme Ultraviolet Lithography) 장비(차세대 실리콘에 필요한 장비이며, ...

IT 예산 베인앤드컴퍼니 IT 지출 기술 지출 칩 부족

2022.09.20

글로벌 컨설팅 업체 베인앤드컴퍼니가 지난 월요일 발표한 연례 글로벌 기술 보고서(Technology Report 2022)에 따르면 전 세계 공급망 위기,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등 갖가지 악재에도 대부분의 IT 의사결정권자는 2023년도 예산을 늘리거나 그대로 유지할 전망이다.    지난 2년 동안 팬데믹은 기술 예산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팬데믹 초기에는 전체 설문조사 응답자의 절반 미만이 내년도 예산 감소를 점쳤다. 하지만 경제가 코로나19 사태의 여파에서 벗어나 회복 속도를 내면서 2021년에는 75%, 2022년에는 90%가 예산 유지 또는 증가를 예상한다고 답했다.  이 수치는 이번 최신 보고서에서 77%로 줄긴 했지만 베인의 글로벌 기술 프랙티스 부문 책임자 데이비드 크로포드에 의하면 이는 IT 부문에서 강력한 제품 및 서비스 수요를 나타내는 지표다.  그는 보고서에서 “오늘날 기술 부문이 큰 타격을 받고 있다. 그래도 CIO와 CTO는 기술 지출을 늘리고 있다”라면서, “물론 예산 압박이 있을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 봤을 때 기술은 비용이라기보다 생산성을 높이는 투자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해당 보고서는 벤더들이 어려운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취할 수 있는 다양한 조치를 언급했다. 이를테면 소비 기반 가격책정 모델의 수요 증가에 따라 벤더들이 이를 채택하고, 전략적인 제품 개발을 수행할 수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한편 베인은 칩 부족 문제가 점차 완화되고 있지만 회복이 특별하게 빠르거나, 고통이 아예 없을 것 같진 않다고 진단했다. 글로벌 경제 상황을 고려할 때 칩 수요 감소는 실리콘 시장 회복에 중요한 기여 요인 중 하나일 수 있으며, 보고서는 회복이 빠를지 느릴지 결정할 수 있는 다음의 2가지 요인도 언급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우선 극자외선 리소그래피(Extreme Ultraviolet Lithography) 장비(차세대 실리콘에 필요한 장비이며, ...

2022.09.20

칼럼ㅣ20년째 지지부진··· 'IT 지출' 봄날은 언제?

어째서 스마트폰과 모빌리티는 또 다른 거대한 IT 사이클을 촉발하지 않는가?  (전체 IT 부문에서) 기술 지출 증가를 싫어할 사람이 있을까? 기업들은 신기술 구매를 더 쉽게 할 수 있을 것이고, 벤더들은 더 많은 돈을 벌 것이며, 기술 전문가들은 새로운 흥분과 사명감을 느낄 테니 말이다.  그동안 ‘더 적은 비용으로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do-more-for-less)’라는 틀에 갇혀 있는 것처럼 보였겠지만 과거를 살펴보면 그 틀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지 알 수 있다.    정보기술(IT)이 등장한 이래 미국의 기업 IT 지출 증가율과 GDP 성장률을 비교하면 하키 스틱 모양이 아니라 마루와 골이 반복되는 그래프 모양이 나타난다. IT 지출이 GDP 성장률을 크게 앞지른 기간 혹은 사이클이 3번 있었고, 2000년 전후를 마지막으로 계속 저점 상태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20년이 지나도록 또 다른 사이클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무엇이 문제일까? 사이클을 이끌 만한 원동력이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다.  마지막 3번의 주기를 살펴보면 이는 IT가 인력의 역량 강화를 지원해온 방식과 일치한다. ‘메인프레임(mainframe)’ 단계에서는 컴퓨터 기술을 비즈니스 보고서 및 관리 정보 작성에 적용했다. ‘온라인 거래 처리(online transaction processing)’ 단계에선 IT를 직원 그리고 업무에 가깝게 확장했으며, ‘개인 컴퓨팅(personal computing)’ 단계에서는 그러한 확장을 계속해 나갔다.  이런 식으로 보자면 IT가 사이클을 시작하는 새로운 생산성 및 역량 강화 옵션을 제시하는 게 분명해 보인다. IT를 직원에 더 가깝게 가져가면 새로운 지출을 뒷받침할 새로운 비즈니스 사례가 구축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째서 스마트폰과 모빌리티는 또 다른 IT 사이클을 시작하지 않은 걸까? 왜냐하면 모바일 기기를 휴대용 데스크톱으로 사용하는 ...

IT 사이클 스마트폰 모빌리티 상황인식 컴퓨팅 클라우드 인공지능 머신러닝 기술 지출 메인프레임 개인 컴퓨팅 사물인터넷 디지털 트윈 IBM HPE 레드햇 VM웨어 오픈소스

2021.06.21

어째서 스마트폰과 모빌리티는 또 다른 거대한 IT 사이클을 촉발하지 않는가?  (전체 IT 부문에서) 기술 지출 증가를 싫어할 사람이 있을까? 기업들은 신기술 구매를 더 쉽게 할 수 있을 것이고, 벤더들은 더 많은 돈을 벌 것이며, 기술 전문가들은 새로운 흥분과 사명감을 느낄 테니 말이다.  그동안 ‘더 적은 비용으로 더 많은 것을 해야 한다(do-more-for-less)’라는 틀에 갇혀 있는 것처럼 보였겠지만 과거를 살펴보면 그 틀에서 어떻게 벗어날 수 있을지 알 수 있다.    정보기술(IT)이 등장한 이래 미국의 기업 IT 지출 증가율과 GDP 성장률을 비교하면 하키 스틱 모양이 아니라 마루와 골이 반복되는 그래프 모양이 나타난다. IT 지출이 GDP 성장률을 크게 앞지른 기간 혹은 사이클이 3번 있었고, 2000년 전후를 마지막으로 계속 저점 상태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리고 20년이 지나도록 또 다른 사이클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무엇이 문제일까? 사이클을 이끌 만한 원동력이 아무것도 없기 때문이다.  마지막 3번의 주기를 살펴보면 이는 IT가 인력의 역량 강화를 지원해온 방식과 일치한다. ‘메인프레임(mainframe)’ 단계에서는 컴퓨터 기술을 비즈니스 보고서 및 관리 정보 작성에 적용했다. ‘온라인 거래 처리(online transaction processing)’ 단계에선 IT를 직원 그리고 업무에 가깝게 확장했으며, ‘개인 컴퓨팅(personal computing)’ 단계에서는 그러한 확장을 계속해 나갔다.  이런 식으로 보자면 IT가 사이클을 시작하는 새로운 생산성 및 역량 강화 옵션을 제시하는 게 분명해 보인다. IT를 직원에 더 가깝게 가져가면 새로운 지출을 뒷받침할 새로운 비즈니스 사례가 구축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어째서 스마트폰과 모빌리티는 또 다른 IT 사이클을 시작하지 않은 걸까? 왜냐하면 모바일 기기를 휴대용 데스크톱으로 사용하는 ...

2021.06.21

"CMO의 2017년 IT 지출, CIO 예산 추월" 가트너

CMO가 IT 분야에 CIO보다 더 많이 지출하는 경향이 2017년 뚜렷해질 것이라고 가트너가 전망했다. 이 시장조사기관이 북미 및 영국 소재 기업 마케터 377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로그인 필요)에 따르면 올해 마케팅 예산(유료 미디어 광고 포함)이 전체 기업 매출의 12%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에는 11%를 기록했던 수치다. 참고로 이번 조사는 연간 2억 5,000만 달러 이상의 연간 매출을 기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에 참여한 마케팅 임원의 57%는 마케팅 예산 증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크게 늘어난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의 13%에 그쳤으며 12%는 소폭 감소, 29%는 2016년 수준일 것이라고 응답했다. 한편 매출 50억 달러 이상의 기업에서는 마케팅 예산 비중이 더욱 높았다. 이들 대기업들이 마케팅에 사용하는 예산은 전체의 13% 정도였던 반면 이들보다 작은 기업은 10%였다. 가트너는 이 밖에 마케팅 조직이 분산된 대형 경우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효율성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었다고 밝혔다. 가트너 제이크 소로프만 연구 부사장은 “마케팅이 핵심 고객 접점 및 매출 창출 역할을 책임지고 있다. 마케팅 책임자의 업무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CMO의 마케팅 기술 투자가 CIO의 기술 투자를 넘어서려는 현상을 목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IT 지출 최대 범주는 인프라스트럭처 한편 기술 예산이 가장 많이 투입되는 분야는 인프라스트럭처였다. 서버나 스토리지, 클라우드 서비스 비용 등이 해당된다. 가트너는 현재 마케팅 책임자들이 IT 분야에 지출하는 비중이 기업 전체 매출의 3.24%이라며 이는 CIO의 3.4%에 버금가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가트너에 따르면 세일즈, IT, 고객 경험 부문이 CMO에게 보고하는 구조를 가진 기업이 1/3 정도였다. 또 이들로부터 보고받는 CMO의 75%는 CEO나 COO에게 보고하고 있었다. CMO 평균 재직 기간은 4...

CIO CMO IT 예산 기술 지출

2016.11.10

CMO가 IT 분야에 CIO보다 더 많이 지출하는 경향이 2017년 뚜렷해질 것이라고 가트너가 전망했다. 이 시장조사기관이 북미 및 영국 소재 기업 마케터 377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로그인 필요)에 따르면 올해 마케팅 예산(유료 미디어 광고 포함)이 전체 기업 매출의 12%를 차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5년에는 11%를 기록했던 수치다. 참고로 이번 조사는 연간 2억 5,000만 달러 이상의 연간 매출을 기록하는 기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에 참여한 마케팅 임원의 57%는 마케팅 예산 증대 추세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나 크게 늘어난다고 응답한 비율은 전체의 13%에 그쳤으며 12%는 소폭 감소, 29%는 2016년 수준일 것이라고 응답했다. 한편 매출 50억 달러 이상의 기업에서는 마케팅 예산 비중이 더욱 높았다. 이들 대기업들이 마케팅에 사용하는 예산은 전체의 13% 정도였던 반면 이들보다 작은 기업은 10%였다. 가트너는 이 밖에 마케팅 조직이 분산된 대형 경우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효율성이 떨어지는 경향이 있었다고 밝혔다. 가트너 제이크 소로프만 연구 부사장은 “마케팅이 핵심 고객 접점 및 매출 창출 역할을 책임지고 있다. 마케팅 책임자의 업무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CMO의 마케팅 기술 투자가 CIO의 기술 투자를 넘어서려는 현상을 목격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IT 지출 최대 범주는 인프라스트럭처 한편 기술 예산이 가장 많이 투입되는 분야는 인프라스트럭처였다. 서버나 스토리지, 클라우드 서비스 비용 등이 해당된다. 가트너는 현재 마케팅 책임자들이 IT 분야에 지출하는 비중이 기업 전체 매출의 3.24%이라며 이는 CIO의 3.4%에 버금가는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가트너에 따르면 세일즈, IT, 고객 경험 부문이 CMO에게 보고하는 구조를 가진 기업이 1/3 정도였다. 또 이들로부터 보고받는 CMO의 75%는 CEO나 COO에게 보고하고 있었다. CMO 평균 재직 기간은 4...

2016.11.10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