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정치적으로 불확실하지만…' 미 고용 시장 낙관 <맨파워 조사>

최근 고용 전망 조사'에서 정치적으로 불확실하지만 미국 고용주들이 2분기를 낙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 14일에 발표된 맨파워그룹 고용 전망 조사 2017(ManpowerGroup Employment Outlook Survey 2017)에 따르면, 미국 고용주들이 2분기에 관해 낙관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으며 대다수가 충원하거나 현재 인력을 유지할 계획으로 파악됐다. 맨파워그룹은 43개 국가 및 지역의 여러 산업에 속한 고용주 5만 8,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했으며, 이 조사에서 ‘2분기 인력 채용ㆍ해고ㆍ유지 계획’에 관해 물었다. 이 조사에서 미국 고용주는 1만 1,000명이었으며, 이들 가운데 22%는 올 4~6월에 고용을 늘리겠다고 답했으며, 73%는 고용에 변화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2분기에 인력을 줄이겠다고 답한 미국 고용주는 3%에 불과했다. 2분기 강세 2009년 이후 맨파워그룹이 보고서를 발표한 이후 올 2분기는 고용 시장 강세가 가장 두드러진 분기가 될 전망이다. 이 기간에 모든 산업 부문과 미국 지역에서 고용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현 정부에 정치적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고용주들의 경제 전망 낙관론이 더 우세함을 의미한다. 2분기 고용 전망이 가장 우세한 산업은 레저 및 호텔(+28%), 도ㆍ소매(+21%), 운송 및 공공시설(+20%), 전문 및 비즈니스 서비스(+19%)다.   제조의 고용 증가 맨파워 북미의 수석 부사장인 마이클 스털은 이 조사에 관한 성명서에서 제조 업계가 기술 진보를 수용하고 자동화와 빅데이터를 채택함에 따라 4분기에 큰 폭의 성장을 이룰 것으로 밝혔다. 스털은 "새 정부의 정책이 어떤 영향을 줄지 파악하면서 미국 고용주는 다음 분기를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게 됐으며, 최근 고용 계획을 발표한 제조기업에서 새로운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 분야는 첨단 기술과 데이터 중심으로 변화하면서 르네상스 시대로 진입하는 신호를 보이며...

CIO 맨파워그룹 고용주 정치 충원 고용 해고 전망 설문조사 채용 2017년 2분기

2017.04.12

최근 고용 전망 조사'에서 정치적으로 불확실하지만 미국 고용주들이 2분기를 낙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 14일에 발표된 맨파워그룹 고용 전망 조사 2017(ManpowerGroup Employment Outlook Survey 2017)에 따르면, 미국 고용주들이 2분기에 관해 낙관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으며 대다수가 충원하거나 현재 인력을 유지할 계획으로 파악됐다. 맨파워그룹은 43개 국가 및 지역의 여러 산업에 속한 고용주 5만 8,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했으며, 이 조사에서 ‘2분기 인력 채용ㆍ해고ㆍ유지 계획’에 관해 물었다. 이 조사에서 미국 고용주는 1만 1,000명이었으며, 이들 가운데 22%는 올 4~6월에 고용을 늘리겠다고 답했으며, 73%는 고용에 변화가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2분기에 인력을 줄이겠다고 답한 미국 고용주는 3%에 불과했다. 2분기 강세 2009년 이후 맨파워그룹이 보고서를 발표한 이후 올 2분기는 고용 시장 강세가 가장 두드러진 분기가 될 전망이다. 이 기간에 모든 산업 부문과 미국 지역에서 고용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현 정부에 정치적 불확실성이 존재하지만 고용주들의 경제 전망 낙관론이 더 우세함을 의미한다. 2분기 고용 전망이 가장 우세한 산업은 레저 및 호텔(+28%), 도ㆍ소매(+21%), 운송 및 공공시설(+20%), 전문 및 비즈니스 서비스(+19%)다.   제조의 고용 증가 맨파워 북미의 수석 부사장인 마이클 스털은 이 조사에 관한 성명서에서 제조 업계가 기술 진보를 수용하고 자동화와 빅데이터를 채택함에 따라 4분기에 큰 폭의 성장을 이룰 것으로 밝혔다. 스털은 "새 정부의 정책이 어떤 영향을 줄지 파악하면서 미국 고용주는 다음 분기를 긍정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게 됐으며, 최근 고용 계획을 발표한 제조기업에서 새로운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 분야는 첨단 기술과 데이터 중심으로 변화하면서 르네상스 시대로 진입하는 신호를 보이며...

2017.04.12

IT인력 공백이 미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은?

미국 내 IT일자리 공백이 기업과 국가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로 인해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얼마나 될까? 아마도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많을 것이다. IT산업의 실업률은 2016년 3분기 기준 약 2.8%며, 기업과 기관들은 인재 유치에 애쓰고 있다. 게다가 IT일자리가 공백인 회사들도 많다. 이는 개별 회사에 국한되는 문제가 아니다. 미국 경제 전체의 문제다. 충원은 실직자에게만 도움이 되는 게 아니다. 궁극적으로 회사, 더 나아가 국가 경제에 도움을 준다. 모든 일자리 공백은 '돈 낭비'다. 기업의 생산성, 소비자의 소득과 직결되는 문제기 때문이다. 글래스도어(Glassdoor)의 수석 경제학자인 앤드류 챔벌레인은 "공백 상태인 일자리를 적임자들로 채우면 기업의 생산성이 높아지고, 소비자의 지출이 증가하면서 경제에 도움을 준다. 소득이 발생하고, 이 소득이 저축과 투자, 지출로 이어지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큰 비용을 발생시키는 결원 IT는 시장이 급변하고, 인재 수요는 높으나 공급이 부족해 공석이 많다. 이는 기업, 더 나아가 경제에도 부담을 준다. 글래스도어가 최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업들이 채용을 공고한 비어 있는 일자리는 약 26만 3,586개며, 이 결원의 가치는 201억 달러에 달했다. 글래스도어는 2016년 12월 9일 미국 기업들이 직접 온라인에 게시한 결원 일자리의 수를 기준으로 결원의 가치를 계산했다. 독자 개발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하고, 수백 만의 급여 보고 내역을 토대로 보수(연봉)를 추정한 후, 결원 직종별 평균 연봉을 계산했다. 그리고 이렇게 산출한 평균 연봉을 더해 결원의 총 가치를 도출했다. IT 일자리의 가치 글래스도어 이코노믹 리서치(Economic Research) 그룹의 데이터 과학자들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는 글래스도어 커뮤니티 전문가 스콧 도브로스키에 따르면, 산업별로 분석했을 때 결원 일자리의 경제적 가치가 5번째로...

CIO 해리스 얼라이드 글래스도어 실업 충원 고용 경제 IT인재 채용 결원

2017.03.03

미국 내 IT일자리 공백이 기업과 국가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이로 인해 지불해야 하는 비용은 얼마나 될까? 아마도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많을 것이다. IT산업의 실업률은 2016년 3분기 기준 약 2.8%며, 기업과 기관들은 인재 유치에 애쓰고 있다. 게다가 IT일자리가 공백인 회사들도 많다. 이는 개별 회사에 국한되는 문제가 아니다. 미국 경제 전체의 문제다. 충원은 실직자에게만 도움이 되는 게 아니다. 궁극적으로 회사, 더 나아가 국가 경제에 도움을 준다. 모든 일자리 공백은 '돈 낭비'다. 기업의 생산성, 소비자의 소득과 직결되는 문제기 때문이다. 글래스도어(Glassdoor)의 수석 경제학자인 앤드류 챔벌레인은 "공백 상태인 일자리를 적임자들로 채우면 기업의 생산성이 높아지고, 소비자의 지출이 증가하면서 경제에 도움을 준다. 소득이 발생하고, 이 소득이 저축과 투자, 지출로 이어지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큰 비용을 발생시키는 결원 IT는 시장이 급변하고, 인재 수요는 높으나 공급이 부족해 공석이 많다. 이는 기업, 더 나아가 경제에도 부담을 준다. 글래스도어가 최근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기업들이 채용을 공고한 비어 있는 일자리는 약 26만 3,586개며, 이 결원의 가치는 201억 달러에 달했다. 글래스도어는 2016년 12월 9일 미국 기업들이 직접 온라인에 게시한 결원 일자리의 수를 기준으로 결원의 가치를 계산했다. 독자 개발한 머신러닝 알고리즘을 이용하고, 수백 만의 급여 보고 내역을 토대로 보수(연봉)를 추정한 후, 결원 직종별 평균 연봉을 계산했다. 그리고 이렇게 산출한 평균 연봉을 더해 결원의 총 가치를 도출했다. IT 일자리의 가치 글래스도어 이코노믹 리서치(Economic Research) 그룹의 데이터 과학자들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는 글래스도어 커뮤니티 전문가 스콧 도브로스키에 따르면, 산업별로 분석했을 때 결원 일자리의 경제적 가치가 5번째로...

2017.03.03

2017년 미국 IT일자리 전망 7선

미국에서 IT채용은 안정화되는 추세지만, 임금은 전체적으로 볼 때 정체 상태로 조사됐다. 3개의 서로 다른 조사 결과를 토대로 2017년 IT채용 시장을 조망해 봤다.   Credit: GettyImages IT인력 채용은 CIO의 과제며, 앞으로도 쉽지 않은 문제가 될 것이다. 특히 핵심 보안 및 네트워킹 인력을 충원하려는 IT부서에서는 더욱 그럴 것이다. IT인재 파견 및 채용 기업인 RHT(Robert Half Technology)와 TEK시스템즈(TEKsystems)는 2017년을 앞두고 향후 예상되는 고용 전망과 관련한 조사 결과를 각각 공개했다. 이 두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모든 IT직종의 임금 인상은 '기대하지 말 것' IT책임자의 다수(63%)는 2017년의 전체 IT임금 수준이 2016년과 비교해 비슷하게 유지돼 내년 기대 임금이 1%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TEK시스템즈의 연례 IT 전망(IT Forecast)에 따르면, 2017년에 IT임금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힌 IT책임자는 36%에 그쳤다. TEK시스템즈는 임금 인상을 계획 중인 기업 수가 적은 데 대해 "꽤 낮은 수준이며 IT인재를 영입하려는 기업들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IT노동 시장의 경쟁 상황에서 기업들은 IT인재에 제공하는 보상 패키지를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조직이 수년 전부터 표준 인상률에 의존하고 있으며 IT부문은 임금 정체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2. 일부 기술직만 임금 인상 가능성 '높음' TEK시스템즈는 대부분 CIO가 부서 측면의 임금 인상을 계획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더 많은 기술 책임자들이 특정 직위의 임금을 인상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임금 인상이 기대되는 기술직은 프로그래머와 개발자(CIO 중 50%가 임금 이상 예상), 소프트웨어 엔지니어(47%), 보안(45%), 클라우드...

CIO 스파이웍스 RHT 임금 인상 IT책임자 로버트하프테크놀로지 TEK시스템즈 충원 IT일자리 감원 조사 IT아웃소싱 고용 이직 채용 파견

2016.12.14

미국에서 IT채용은 안정화되는 추세지만, 임금은 전체적으로 볼 때 정체 상태로 조사됐다. 3개의 서로 다른 조사 결과를 토대로 2017년 IT채용 시장을 조망해 봤다.   Credit: GettyImages IT인력 채용은 CIO의 과제며, 앞으로도 쉽지 않은 문제가 될 것이다. 특히 핵심 보안 및 네트워킹 인력을 충원하려는 IT부서에서는 더욱 그럴 것이다. IT인재 파견 및 채용 기업인 RHT(Robert Half Technology)와 TEK시스템즈(TEKsystems)는 2017년을 앞두고 향후 예상되는 고용 전망과 관련한 조사 결과를 각각 공개했다. 이 두 보고서의 주요 내용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모든 IT직종의 임금 인상은 '기대하지 말 것' IT책임자의 다수(63%)는 2017년의 전체 IT임금 수준이 2016년과 비교해 비슷하게 유지돼 내년 기대 임금이 1%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TEK시스템즈의 연례 IT 전망(IT Forecast)에 따르면, 2017년에 IT임금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밝힌 IT책임자는 36%에 그쳤다. TEK시스템즈는 임금 인상을 계획 중인 기업 수가 적은 데 대해 "꽤 낮은 수준이며 IT인재를 영입하려는 기업들에 방해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서 "IT노동 시장의 경쟁 상황에서 기업들은 IT인재에 제공하는 보상 패키지를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다. 많은 조직이 수년 전부터 표준 인상률에 의존하고 있으며 IT부문은 임금 정체에 시달리고 있다"고 전했다. 2. 일부 기술직만 임금 인상 가능성 '높음' TEK시스템즈는 대부분 CIO가 부서 측면의 임금 인상을 계획하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 더 많은 기술 책임자들이 특정 직위의 임금을 인상할 것이라고 보고했다. 임금 인상이 기대되는 기술직은 프로그래머와 개발자(CIO 중 50%가 임금 이상 예상), 소프트웨어 엔지니어(47%), 보안(45%), 클라우드...

2016.12.14

델, ‘포스텐’ 관련 인력 두 배로 늘린다

델이 8월 포스텐(Force 10)을 인수한 이후, 이와 관련한 영업, 마케팅, 개발 분야 인력을 두 배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델은 인력을 충원해 포스텐 제품군과 델의 다른 제품간의 통합과 데이터센터 장비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새로운 제품 개발을 가속화하겠다고 전했다. 댈 네트워킹의 제너럴 매니저이자 부사장인 다리오 잠마리안에 따르면, 특히 중국과 아시아 국가에서 데이터센터에 대한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있는 포스텐은 인수 당시에 750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450명은 R&D 인력이었다. 포스텐은 약 200명의 영업 및 마케팅 인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포스텐 제품군과 델의 파워커넥트(PowerConnect) 네트워킹의 제품 및 다른 장비의 통합은 델에게 두 가지 의미로서 중요하다. 우선, 델이 데이터센터와 다른 고객들에 제공할 수 있는 핵심적인 이점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델의 서로 다른 네트워크, 스토리지, 서버 제품군간의 연결고리와 원활한 상호운용성을 제공하는 완벽한 스택이기 때문이다. 잠마리안은 또 포스텐 운영체제(FTOS)는 포스텐과 파워커넥트 제품군을 위한 단일OS를 제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파워커넥트 스위치는 이미 이퀄로직 스토리지 어레이를 자동으로 탐지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참고로 델은 SAN 업체인 이퀄로직을 2008년에 인수했다. 델은 유기적인 투자와 기업 인수간의 균형을 조심스럽게 맞추려 하고 있다. 잠마리안은 고객을 위한 자산을 모두 가져다 줄 이 있는 시점이 바로 지금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것을 개발하는 데는 시간이 필요해 적기 대응을 하려면 인수도 필요하다는 것이 잠마리안의 설명이다. 그러나 델은 이더넷이 혁신을 위한 더 많은 기획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에 파이버 채널 네트워크 기술에 투자할 계획은 없다고 잠마리안은 덧붙였다. 델은 파이버 채널 네트워크 기술을 위해 브로케이드와 관계를 유지하고 하고 있다. 델은 네트워크 보안...

영업 인수 M&A 마케팅 포스10 R&D 충원

2011.09.16

델이 8월 포스텐(Force 10)을 인수한 이후, 이와 관련한 영업, 마케팅, 개발 분야 인력을 두 배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델은 인력을 충원해 포스텐 제품군과 델의 다른 제품간의 통합과 데이터센터 장비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새로운 제품 개발을 가속화하겠다고 전했다. 댈 네트워킹의 제너럴 매니저이자 부사장인 다리오 잠마리안에 따르면, 특히 중국과 아시아 국가에서 데이터센터에 대한 투자가 늘어나고 있다.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있는 포스텐은 인수 당시에 750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450명은 R&D 인력이었다. 포스텐은 약 200명의 영업 및 마케팅 인력을 보유하고 있었다. 포스텐 제품군과 델의 파워커넥트(PowerConnect) 네트워킹의 제품 및 다른 장비의 통합은 델에게 두 가지 의미로서 중요하다. 우선, 델이 데이터센터와 다른 고객들에 제공할 수 있는 핵심적인 이점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델의 서로 다른 네트워크, 스토리지, 서버 제품군간의 연결고리와 원활한 상호운용성을 제공하는 완벽한 스택이기 때문이다. 잠마리안은 또 포스텐 운영체제(FTOS)는 포스텐과 파워커넥트 제품군을 위한 단일OS를 제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파워커넥트 스위치는 이미 이퀄로직 스토리지 어레이를 자동으로 탐지하는 기능을 갖추고 있다. 참고로 델은 SAN 업체인 이퀄로직을 2008년에 인수했다. 델은 유기적인 투자와 기업 인수간의 균형을 조심스럽게 맞추려 하고 있다. 잠마리안은 고객을 위한 자산을 모두 가져다 줄 이 있는 시점이 바로 지금이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새로운 것을 개발하는 데는 시간이 필요해 적기 대응을 하려면 인수도 필요하다는 것이 잠마리안의 설명이다. 그러나 델은 이더넷이 혁신을 위한 더 많은 기획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하기 때문에 파이버 채널 네트워크 기술에 투자할 계획은 없다고 잠마리안은 덧붙였다. 델은 파이버 채널 네트워크 기술을 위해 브로케이드와 관계를 유지하고 하고 있다. 델은 네트워크 보안...

2011.09.16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