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우버 자율차 사업부,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에 매각

우버가 자율주행차 사업부인 '어드밴스드테크놀로지그룹'(이하 ATG)을 자율주행기술 스타트업인 오로라(Aurora)에 매각한다고 7일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매체들에 따르면 ATG 매각 거래는 2021년 1분기 중 마무리될 예정이며 매각 금액은 40억 달러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증권거래위원회가 게재한 우버 공시에 따르면, 우버는 이번 매각 거래의 일환으로 오로라에 4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또 이번 매각 거래가 완료되는 시점에 우버는 오로라의 지분 40%를 확보하게 된다.  이와 함께 우버 CEO인 다라 코스로샤히가 오로라의 이사회 멤버로 참여한다.  오로라는 2017년 설립된 자율주행 통합 플랫폼 개발 업체다.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과 우버의 인식기술개발 담당인 드류 배그널이 공동 창업한 회사다.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와 인지·판단·제어 분야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2019년에는 현대차, 아마존, 세콰이어캐피탈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우버의 사업부 매각은 사실상 자율주행차 사업을 포기한다는 의미로 풀이되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드는 비용이 높아 매출 대비 손실액이 큰 탓이다. 우버의 ATG는 지난해 4,2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나 에비타(EBITDA) 손실액은 5억 달러에 달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우버 ATG의 전문 기술 인력들이 합류하게 되면, 자율주행 기술 기업으로서 오로라의 입지는 강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오로라 측은 블로그를 통해 자율주행 트럭과 대중교통 분야의 선두업체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보였다.  오로라의 CEO인 크리스 엄슨은 “ATG를 인수함으로써 오로라는 강력한 팀과 기술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교통 및 물류의 안전을 강화하는 데 필요한 자율 주행 기술을 제공하는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우버 오로라 자율주행차 ATG

2020.12.08

우버가 자율주행차 사업부인 '어드밴스드테크놀로지그룹'(이하 ATG)을 자율주행기술 스타트업인 오로라(Aurora)에 매각한다고 7일 주요 외신들이 보도했다.  매체들에 따르면 ATG 매각 거래는 2021년 1분기 중 마무리될 예정이며 매각 금액은 40억 달러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 증권거래위원회가 게재한 우버 공시에 따르면, 우버는 이번 매각 거래의 일환으로 오로라에 4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또 이번 매각 거래가 완료되는 시점에 우버는 오로라의 지분 40%를 확보하게 된다.  이와 함께 우버 CEO인 다라 코스로샤히가 오로라의 이사회 멤버로 참여한다.  오로라는 2017년 설립된 자율주행 통합 플랫폼 개발 업체다. 구글의 자율주행 기술 책임자였던 크리스 엄슨과 우버의 인식기술개발 담당인 드류 배그널이 공동 창업한 회사다.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와 인지·판단·제어 분야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지난 2019년에는 현대차, 아마존, 세콰이어캐피탈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다.  우버의 사업부 매각은 사실상 자율주행차 사업을 포기한다는 의미로 풀이되고 있다. 자율주행 기술 개발에 드는 비용이 높아 매출 대비 손실액이 큰 탓이다. 우버의 ATG는 지난해 4,200만 달러의 매출을 올렸으나 에비타(EBITDA) 손실액은 5억 달러에 달했다. 이번 인수를 통해 우버 ATG의 전문 기술 인력들이 합류하게 되면, 자율주행 기술 기업으로서 오로라의 입지는 강화될 것으로 관측된다. 오로라 측은 블로그를 통해 자율주행 트럭과 대중교통 분야의 선두업체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을 내보였다.  오로라의 CEO인 크리스 엄슨은 “ATG를 인수함으로써 오로라는 강력한 팀과 기술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며 “교통 및 물류의 안전을 강화하는 데 필요한 자율 주행 기술을 제공하는 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지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2020.12.08

아마존, 자율주행 기술 스타트업 죽스(Zoox) 인수 

아마존이 26일(현지 시각) 자율주행 스타트업 죽스(Zoox)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인수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2014년 설립된 죽스는 약 10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으며, 차량 공유 서비스(ride-hailing)를 위한 통합 솔루션 등의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인수와 관련된 구체적인 조건 및 비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단 아마존은 죽스가 인수 이후에도 현 CEO인 아이차 에반스 하에서 독립적인 사업체로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자체적으로 자율주행차 기술 프로젝트를 계속 진행해왔다. 이를테면 소형 택배를 배송하도록 고안된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 로봇'부터 시작해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오로라(Aurora)에 지난해 초 5억 3,000만 달러를 투자한 것은 물론 엠바크(Embark)의 자율주행 트럭을 테스트하기도 했다.  테크크런치는 "죽스의 비전을 현실화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는 아마존의 발표로 볼 때 이번 인수의 초점을 물류센터 운영에 바로 맞추진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죽스의 기술력은 아마존의 운영 측면에 쉽게 접목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ciokr@idg.co.kr

아마존 자율주행 기술 자율주행차 죽스 오로라 엠바크

2020.06.29

아마존이 26일(현지 시각) 자율주행 스타트업 죽스(Zoox)를 인수한다고 발표했다. 인수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2014년 설립된 죽스는 약 10억 달러의 자금을 조달했으며, 차량 공유 서비스(ride-hailing)를 위한 통합 솔루션 등의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이번 인수와 관련된 구체적인 조건 및 비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단 아마존은 죽스가 인수 이후에도 현 CEO인 아이차 에반스 하에서 독립적인 사업체로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아마존은 자체적으로 자율주행차 기술 프로젝트를 계속 진행해왔다. 이를테면 소형 택배를 배송하도록 고안된 '라스트 마일 딜리버리 로봇'부터 시작해 자율주행차 스타트업 오로라(Aurora)에 지난해 초 5억 3,000만 달러를 투자한 것은 물론 엠바크(Embark)의 자율주행 트럭을 테스트하기도 했다.  테크크런치는 "죽스의 비전을 현실화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는 아마존의 발표로 볼 때 이번 인수의 초점을 물류센터 운영에 바로 맞추진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죽스의 기술력은 아마존의 운영 측면에 쉽게 접목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ciokr@idg.co.kr

2020.06.29

“보안, DB, 컴퓨팅, 스토리지... 우리는 차원이 다른 클라우드다” AWS CEO

아마존 웹 서비스(AWS)의 CEO인 앤디 재시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리인벤트의 기존연설에서 경쟁사보다 뛰어난 클라우드 제품의 깊이에 대해, 그리고 좀더 명시적인 솔루션을 기업에게 제공하고 있고, 오랜 명성을 가진 오라클의 제품을 추격하고 있다고 소리 높여 말했다.    재시는 라스베이거스의 샌즈 엑스포 센터에서 “매년 우리는 개발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한다. 현재 140가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는 단순히 지역, 가용 구역, 컴퓨팅, 스토리지 유형, 데이터베이스, 분석, 머신러닝, 메시징, 인력 서비스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이는 더욱 깊이 있는 서비스와 서비스 안의 더욱 다양한 기능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몇 주 전에 일어난 실제 이야기’를 언급했다. AWS의 한 고위 임원이 시애틀을 떠나는 비행편에서 경쟁 업체의 임원 옆에 착석한 것이다. 그는 이들이 작업 중인 파워포인트 프레젠테이션을 볼 기회가 있었다.   재시는 “프레젠테이션 내용을 보면, 우리의 제품 전략은 AWS가 시작하는 모든 것을 관찰하면서 이를 최대한 빨리 따라 하는 것이다. 기능이나 역량이 동일한 것은 중요하지 않다. 사람들이 이를 검토할 것이고 애널리스트가 속아 넘어갈 것이다”라면서 점잖은 공격에 익숙한 커뮤니티에 이례적인 공세를 가했다.   그는 “개발자는 현혹되지 않을 것이다. 클라우드에서 이들 서비스를 시도하는 것이 매우 저렴해서 개발자가 플랫폼 깊이의 차이를 아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여기서 재시는 보안, 데이터베이스, 컴퓨팅, 그리고 가장 중요한 스토리지에 걸쳐 장황하게 설명하며 경쟁자의 상품보다 우월한 깊이를 증명했다.  예를 들어, 데이터베이스에 관해 그는 “AWS는 11개의 관계형 및 비-관계형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했고, 어떤 사업자도 이보다 더 많은...

검색 다아나모DB 서버리스컴퓨팅 오로라 데이터레이크 아마존웹서비스 Re:Invent 리인벤트 레드시프트 애널리틱스 분석 기조연설 데이터웨어하우스 DB AWS 데이터베이스 CEO 오라클 데이터베이스프리덤

2018.12.03

아마존 웹 서비스(AWS)의 CEO인 앤디 재시는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리인벤트의 기존연설에서 경쟁사보다 뛰어난 클라우드 제품의 깊이에 대해, 그리고 좀더 명시적인 솔루션을 기업에게 제공하고 있고, 오랜 명성을 가진 오라클의 제품을 추격하고 있다고 소리 높여 말했다.    재시는 라스베이거스의 샌즈 엑스포 센터에서 “매년 우리는 개발자가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한다. 현재 140가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는 단순히 지역, 가용 구역, 컴퓨팅, 스토리지 유형, 데이터베이스, 분석, 머신러닝, 메시징, 인력 서비스만을 의미하지 않는다. 이는 더욱 깊이 있는 서비스와 서비스 안의 더욱 다양한 기능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몇 주 전에 일어난 실제 이야기’를 언급했다. AWS의 한 고위 임원이 시애틀을 떠나는 비행편에서 경쟁 업체의 임원 옆에 착석한 것이다. 그는 이들이 작업 중인 파워포인트 프레젠테이션을 볼 기회가 있었다.   재시는 “프레젠테이션 내용을 보면, 우리의 제품 전략은 AWS가 시작하는 모든 것을 관찰하면서 이를 최대한 빨리 따라 하는 것이다. 기능이나 역량이 동일한 것은 중요하지 않다. 사람들이 이를 검토할 것이고 애널리스트가 속아 넘어갈 것이다”라면서 점잖은 공격에 익숙한 커뮤니티에 이례적인 공세를 가했다.   그는 “개발자는 현혹되지 않을 것이다. 클라우드에서 이들 서비스를 시도하는 것이 매우 저렴해서 개발자가 플랫폼 깊이의 차이를 아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여기서 재시는 보안, 데이터베이스, 컴퓨팅, 그리고 가장 중요한 스토리지에 걸쳐 장황하게 설명하며 경쟁자의 상품보다 우월한 깊이를 증명했다.  예를 들어, 데이터베이스에 관해 그는 “AWS는 11개의 관계형 및 비-관계형 데이터베이스를 확보했고, 어떤 사업자도 이보다 더 많은...

2018.12.03

구글∙페이스북∙넷플릭스∙에어비앤비의 공통점 '오픈소스'

오픈소스 컴퓨팅 프로젝트는 여러 커뮤니티 회원과 공동 작업을 필요로 한다. 초기에는 리눅스재단의 후원으로 개발된 오픈소스 컴퓨팅 프로젝트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거대 기술회사가 다양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크라우드 소싱하면서 오픈소스 시장에 뛰어들었다. 때로는 내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넓은 커뮤니티에 도움을 구하기도 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데이터센터를 소유하고 있는 이들 회사는 전례 없는 규모로 데이터를 관리해야 하며 선구적인 기술 개발이 필요한 상태다. 그렇다면 왜 대형 기술회사가 자사의 지적 재산을 더 넓은 세상과 공유할까? 다른 사람들에게 내부 프로젝트를 보여주고 그 대가로 자사의 기술을 무료로 개선할 수 있는 역동적인 개발자 커뮤니티에 접근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은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로 미화 20억 달러의 데이터센터 비용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대형 기술회사의 혁신적이고 흥미진진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1. 구글 – 쿠버네티스 구글은 오픈소스 기술에 가장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세계적인 기업 중 하나다. 오픈소스 개발자 플랫폼인 깃허브(GitHub)에는 900명이 넘는 구글 소속 공여자와 1,000개가 넘는 구글 관련 저장소가 있다. 최근 몇 년간 컨테이너화가 가장 유행하는 IT용어 중 하나였는데 구글은 데이터센터의 애플리케이션을 관리하기 위해 약 20억 개의 컨테이너를 사용했다. 이 회사는 보그(Borg)와 오메가(Omega)의 숨겨진 기술을 사용하여 수년간 내부적으로 워크로드를 실행했다. 그리고 이 플랫폼은 2014년 6월 이후 공개된 구글의 오픈소스 쿠버네티스 컨테이너 클러스터 관리 플랫폼의 기초를 제공했다. 쿠버네티스는 가상 머신 대신 좀더 가벼운 대체품을 찾고 있는 다양한 대기업에서 채택됐다. 원래 구글에서 개발했지만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재단(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에서 관리...

혁신 카프카 에어비앤비 요세미티 텐서플로 쿠버네티스 오로라 파이토치 카오스 멍키 에어플로우 링크드인 깃허브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 OCP 넷플릭스 네뷸라 리눅스 재단 카옌타

2018.07.12

오픈소스 컴퓨팅 프로젝트는 여러 커뮤니티 회원과 공동 작업을 필요로 한다. 초기에는 리눅스재단의 후원으로 개발된 오픈소스 컴퓨팅 프로젝트가 많았다. 하지만 최근 몇 년 동안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거대 기술회사가 다양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크라우드 소싱하면서 오픈소스 시장에 뛰어들었다. 때로는 내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더 넓은 커뮤니티에 도움을 구하기도 했다.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데이터센터를 소유하고 있는 이들 회사는 전례 없는 규모로 데이터를 관리해야 하며 선구적인 기술 개발이 필요한 상태다. 그렇다면 왜 대형 기술회사가 자사의 지적 재산을 더 넓은 세상과 공유할까? 다른 사람들에게 내부 프로젝트를 보여주고 그 대가로 자사의 기술을 무료로 개선할 수 있는 역동적인 개발자 커뮤니티에 접근할 수 있다. 예를 들어 페이스북은 오픈 컴퓨트 프로젝트로 미화 20억 달러의 데이터센터 비용을 절감했다고 밝혔다. 대형 기술회사의 혁신적이고 흥미진진한 오픈소스 프로젝트를 소개한다. 1. 구글 – 쿠버네티스 구글은 오픈소스 기술에 가장 적극적으로 관여하는 세계적인 기업 중 하나다. 오픈소스 개발자 플랫폼인 깃허브(GitHub)에는 900명이 넘는 구글 소속 공여자와 1,000개가 넘는 구글 관련 저장소가 있다. 최근 몇 년간 컨테이너화가 가장 유행하는 IT용어 중 하나였는데 구글은 데이터센터의 애플리케이션을 관리하기 위해 약 20억 개의 컨테이너를 사용했다. 이 회사는 보그(Borg)와 오메가(Omega)의 숨겨진 기술을 사용하여 수년간 내부적으로 워크로드를 실행했다. 그리고 이 플랫폼은 2014년 6월 이후 공개된 구글의 오픈소스 쿠버네티스 컨테이너 클러스터 관리 플랫폼의 기초를 제공했다. 쿠버네티스는 가상 머신 대신 좀더 가벼운 대체품을 찾고 있는 다양한 대기업에서 채택됐다. 원래 구글에서 개발했지만 클라우드 네이티브 컴퓨팅 재단(Cloud Native Computing Foundation)에서 관리...

2018.07.12

블로그 | 오픈소스로 시작하지만 AWS에 정착··· 그들이 데이터베이스를 전환하는 이유

클라우드는 원래 오픈소스의 천적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영리한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은 독점 서비스로의 진입 경로로 오픈소스를 사용하면서 보완적 관계에 있는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구글이 대표적인 예다. 구글이 내놓은 텐서플로우와 쿠버네티스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머신러닝과 컨테이너 기반 워크로드에 심취한 개발자 세대를 육성하기 위한 수단이다. 구글만 그런 것은 아니다. 아마존 웹 서비스에도 오픈소스 전략이 있다. 구글만큼 명확하지는 않지만 위력은 뒤지지 않는다. AWS 고객인 인포스카우트(InfoScout)에 따르면, AWS는 MySQL과 같은 온프레미스 데이터베이스와 아마존 오로라(Aurora)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 사이에 자연스럽게 보이는 다리를 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작은 오픈소스로 하되 마무리는 AWS로 할 이유를 제공하는 것이다. 온프레미스 MySQL에서 클라우드 오로라로 이동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AWS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 IaaS 플랫폼은 기업이 개발 및 테스트 워크로드 정도는 클라우드에서 실행할 수 있지만, 프로덕션은 항상 자체 데이터센터 내에 둘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에 직면해 있었다. 그 말은 아주 잠깐 동안은 사실이었지만 지금 관점에서 보면 완전한 헛소리였다. 캐피털 원(Capital One)과 같은 기업은 대부분의 데이터센터를 폐쇄하고 워크로드를 클라우드로 옮기는 중이다. 통제와 위험에 대한 우려도 보안 모델과 즉석 인프라 프로비저닝 기능, 피크 시간대의 구매 수요를 처리할 수 있는 탄력성, 고가용성, 혁신의 속도를 갖춘 AWS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에 결국 굴복했다. 시대가 바뀐 것이다. 너무 많이 바뀌어서 이제 퍼블릭 클라우드가 프로덕션 워크로드를 처리하고 개발-테스트 워크로드는 온프레미스의 개발자 노트북에서 실행되는 상황이다. 이러한 전환이 가장 극명하게 드러나는 분야는 데이터 중력 탓에 클라우드로의 이동에 대한 저항이 가장 컸던 데이터베이스다. 인포스카우...

데이터베이스 AWS MySQL 온프레미스 오로라

2018.06.21

클라우드는 원래 오픈소스의 천적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영리한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들은 독점 서비스로의 진입 경로로 오픈소스를 사용하면서 보완적 관계에 있는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대한 투자를 늘리고 있다. 구글이 대표적인 예다. 구글이 내놓은 텐서플로우와 쿠버네티스는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을 기반으로 머신러닝과 컨테이너 기반 워크로드에 심취한 개발자 세대를 육성하기 위한 수단이다. 구글만 그런 것은 아니다. 아마존 웹 서비스에도 오픈소스 전략이 있다. 구글만큼 명확하지는 않지만 위력은 뒤지지 않는다. AWS 고객인 인포스카우트(InfoScout)에 따르면, AWS는 MySQL과 같은 온프레미스 데이터베이스와 아마존 오로라(Aurora)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 사이에 자연스럽게 보이는 다리를 놓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시작은 오픈소스로 하되 마무리는 AWS로 할 이유를 제공하는 것이다. 온프레미스 MySQL에서 클라우드 오로라로 이동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AWS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 IaaS 플랫폼은 기업이 개발 및 테스트 워크로드 정도는 클라우드에서 실행할 수 있지만, 프로덕션은 항상 자체 데이터센터 내에 둘 것이라는 비관적인 전망에 직면해 있었다. 그 말은 아주 잠깐 동안은 사실이었지만 지금 관점에서 보면 완전한 헛소리였다. 캐피털 원(Capital One)과 같은 기업은 대부분의 데이터센터를 폐쇄하고 워크로드를 클라우드로 옮기는 중이다. 통제와 위험에 대한 우려도 보안 모델과 즉석 인프라 프로비저닝 기능, 피크 시간대의 구매 수요를 처리할 수 있는 탄력성, 고가용성, 혁신의 속도를 갖춘 AWS와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에 결국 굴복했다. 시대가 바뀐 것이다. 너무 많이 바뀌어서 이제 퍼블릭 클라우드가 프로덕션 워크로드를 처리하고 개발-테스트 워크로드는 온프레미스의 개발자 노트북에서 실행되는 상황이다. 이러한 전환이 가장 극명하게 드러나는 분야는 데이터 중력 탓에 클라우드로의 이동에 대한 저항이 가장 컸던 데이터베이스다. 인포스카우...

2018.06.21

저가항공사 라이언에어, 전체 인프라를 AWS로 이전

유럽 저가항공사 라이언에어(Ryanair)가 자사의 모든 데이터센터를 폐쇄하고 전체 인프라를 AWS로 전환하고 있으며 머신러닝 기능을 주목하고 있다. 라이언에어가 아마존 웹 서비스(AWS) 클라우드에 '올인'하면서 향후 3년 동안 데이터센터 '대부분'을 폐쇄할 계획이다. 이 항공사는 데이터베이스, 분석, 머신러닝, 딥러닝 서비스를 비롯하여 AWS 서비스를 중심으로 IT를 표준화하겠다고 밝혔다. 라이언에어는 라이언에어닷컴(Ryanair.com)과 자사 호텔 예약 사이트인 라이언에어룸(Ryanair Rooms)을 지원하기 위해 유연한 클라우드 인프라를 사용하면서 이미 AWS 고객이 됐다. 또한 자사 데이터 레이크에 아마존의 심플 스토리지 서비스(S3)를, 분석에는 아마존 키네시스(Amazon Kinesis)를 사용했다. 이 항공사는 마이크로소프트 SQL 서버 데이터베이스에서 아마존의 오로라(Aurora)로 마이그레이션하고 있다. 이는 항공사가 저렴한 비용으로 이메일 마케팅 캠페인을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언에어는 대규모 이메일 마케팅을 실행하며, 고객에게 여행 예약이나 판매 이벤트에 대해 2,200만 개의 이메일을 매일 발송하고 있다. 라이언에어는 머신러닝과 인공지능 전문 지식과 서비스가 클라우드 컴퓨팅 공간에서 중요한 차별화 요소임을 확실하게 제시했던 AWS가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관심이 있었다. 라이언에어 CTO인 존 헐리는 "우리의 성장에는 머신러닝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며 고객 UI 경험을 개선하고 모든 고유한 여행자를 대상으로 마이라이언에어(MyRyanair) 포털을 맞춤화하기 위해 아마존 세이지메이커(Amazon SageMaker)를 비롯한 다양한 AWS 머신러닝 서비스를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항공사는 아마존 렉스(Amazon Lex)와 아마존의 챗봇 기술을 시험해 고객 지원 요청을 자동화하도록 돕고 있다. 당연히 아마존의 알렉사 가상 비...

데이터베이스 저가항공 오로라 챗봇 고객경험 분석 SQL 서버 아마존 웹 서비스 UX UI 항공 윈백 AWS 마이크로소프트 라이언에어

2018.05.14

유럽 저가항공사 라이언에어(Ryanair)가 자사의 모든 데이터센터를 폐쇄하고 전체 인프라를 AWS로 전환하고 있으며 머신러닝 기능을 주목하고 있다. 라이언에어가 아마존 웹 서비스(AWS) 클라우드에 '올인'하면서 향후 3년 동안 데이터센터 '대부분'을 폐쇄할 계획이다. 이 항공사는 데이터베이스, 분석, 머신러닝, 딥러닝 서비스를 비롯하여 AWS 서비스를 중심으로 IT를 표준화하겠다고 밝혔다. 라이언에어는 라이언에어닷컴(Ryanair.com)과 자사 호텔 예약 사이트인 라이언에어룸(Ryanair Rooms)을 지원하기 위해 유연한 클라우드 인프라를 사용하면서 이미 AWS 고객이 됐다. 또한 자사 데이터 레이크에 아마존의 심플 스토리지 서비스(S3)를, 분석에는 아마존 키네시스(Amazon Kinesis)를 사용했다. 이 항공사는 마이크로소프트 SQL 서버 데이터베이스에서 아마존의 오로라(Aurora)로 마이그레이션하고 있다. 이는 항공사가 저렴한 비용으로 이메일 마케팅 캠페인을 운영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언에어는 대규모 이메일 마케팅을 실행하며, 고객에게 여행 예약이나 판매 이벤트에 대해 2,200만 개의 이메일을 매일 발송하고 있다. 라이언에어는 머신러닝과 인공지능 전문 지식과 서비스가 클라우드 컴퓨팅 공간에서 중요한 차별화 요소임을 확실하게 제시했던 AWS가 제공하는 서비스에 대해 관심이 있었다. 라이언에어 CTO인 존 헐리는 "우리의 성장에는 머신러닝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며 고객 UI 경험을 개선하고 모든 고유한 여행자를 대상으로 마이라이언에어(MyRyanair) 포털을 맞춤화하기 위해 아마존 세이지메이커(Amazon SageMaker)를 비롯한 다양한 AWS 머신러닝 서비스를 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항공사는 아마존 렉스(Amazon Lex)와 아마존의 챗봇 기술을 시험해 고객 지원 요청을 자동화하도록 돕고 있다. 당연히 아마존의 알렉사 가상 비...

2018.05.14

래리 엘리슨 "아마존 DB 서비스는 오라클보다 20년 뒤졌다"

오라클의 공동 창업자이자 CTO인 래리 엘리슨이 아마존에 대한 공격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오라클의 공동 창업자이자 CTO인 래리 엘리슨 (Image Credit: Blair Hanley Frank) 엘리슨은 20일 오라클 오픈월드 행사의 두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서 "아마존 웹서비스(AWS)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에 전혀 최적화되지 않았다. 사실 이보다 더 엉망이다. AWS는 이미 사용자들이 알고 있는 것처럼 자제 데이터베이스에도 최적화되지 않았다"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자사의 클라우드와 아마존의 클라우드에서 테스트한 성능시험 결과를 근거로 제시하며 "상황은 개선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점점 더 악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WS에 대한 맹공은 계속됐다. 엘리슨은 아마존의 레드시프트(Redshift)와 오로라(Aurora) 데이터베이스 서비스의 주요 기능을 거론하며 "아마존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에 비해 20년 뒤처져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은 아마존의 비슷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대신 오라클의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하라고 고객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엘리슨의 이러한 공격은 최근 오라클이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는 클라우드 캠페인의 일부다. 업체는 시장 1위인 아마존보다 자사의 클라우드가 더 빠르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적어도 자체 성능 테스트에서는 이런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엘리슨에 따르면, 오라클 클라우드에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실행하면 AWS에서 실행하는 것보다 워크로드 분석 속도는 24배, OLTP 작업은 8배 더 빠르다. 마찬가지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는 아마존 레드시프트에서 수행한 분석 작업보다 105배, 아마존 오로라에서 실행한 OLTP 작업보다 35배 더 빠르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그러나 이 성능 테스트에 대해서는 많은 부분이 분명하지 않다. 전체 성능 테스트를 어떻게 설계했는지, 워크로드가 현재 오라클이 지원하는 ...

오라클 아마존 래리 엘리슨 레드시프트 오로라

2016.09.21

오라클의 공동 창업자이자 CTO인 래리 엘리슨이 아마존에 대한 공격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 오라클의 공동 창업자이자 CTO인 래리 엘리슨 (Image Credit: Blair Hanley Frank) 엘리슨은 20일 오라클 오픈월드 행사의 두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서 "아마존 웹서비스(AWS)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에 전혀 최적화되지 않았다. 사실 이보다 더 엉망이다. AWS는 이미 사용자들이 알고 있는 것처럼 자제 데이터베이스에도 최적화되지 않았다"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자사의 클라우드와 아마존의 클라우드에서 테스트한 성능시험 결과를 근거로 제시하며 "상황은 개선되지 않고 있으며 오히려 점점 더 악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AWS에 대한 맹공은 계속됐다. 엘리슨은 아마존의 레드시프트(Redshift)와 오로라(Aurora) 데이터베이스 서비스의 주요 기능을 거론하며 "아마존은 오라클 데이터베이스에 비해 20년 뒤처져 있다"고 주장했다. 이 발언은 아마존의 비슷한 서비스를 이용하는 대신 오라클의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전하라고 고객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엘리슨의 이러한 공격은 최근 오라클이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는 클라우드 캠페인의 일부다. 업체는 시장 1위인 아마존보다 자사의 클라우드가 더 빠르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적어도 자체 성능 테스트에서는 이런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엘리슨에 따르면, 오라클 클라우드에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를 실행하면 AWS에서 실행하는 것보다 워크로드 분석 속도는 24배, OLTP 작업은 8배 더 빠르다. 마찬가지로, 오라클 데이터베이스는 아마존 레드시프트에서 수행한 분석 작업보다 105배, 아마존 오로라에서 실행한 OLTP 작업보다 35배 더 빠르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다. 그러나 이 성능 테스트에 대해서는 많은 부분이 분명하지 않다. 전체 성능 테스트를 어떻게 설계했는지, 워크로드가 현재 오라클이 지원하는 ...

2016.09.21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