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사이버 공격에 국가가 ‘휘청’··· 코스타리카의 안타까운 교훈

코스타리카는 5년 전 개발한 사이버 전략을 제대로 도입하지 않았다. 그리고 현재 이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라틴 아메리카는 물론 전 세계 거의 모든 국가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사례다.    코스타리카의 신임 대통령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하루에 약 3,800만 달러의 비용을 잡아먹는 한 위협이 지속됨에 따라서다. 예전 같으면 엄청난 자연 재해나 내부적인 갈등 때문이라고 추정했을 터다. 하지만 시대가 달라졌다. 코스타리카는 새로운 국가적 위기인 사이버 공격에 휘말렸다.  현대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정글 속에서 지구상의 모든 국가에게 사이버 공격 대응 활용이 일상화됐다. 불량 국가, 사이버 범죄 조직, 정치 운동가에서부터 그저 장난꾸러기 해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체가 매일 매시간 다음 피해자를 찾고 있다.  국가의 정부 네트워크 역시 공격 대상에서 예외가 되지 않는다. 사실 정부 네트워크와 시스템에는 연방 및 민간 활동에 필수적인 개인 정보 등 값어치 있는 정보들이 존재한다. 이와 동시에 보안이 허술한 경우가 의외로 많다. 지난 4월 12일, 코스타리카 정부는 평소보다 높은 횟수의 사이버 공격에 직면했다. 사회 보장 서비스와 노동 서비스가 불안정해졌다. 애석하게도 시간이 지나면서 공격 빈도와 범위가 증가했다. 사실 이 안타까운 이야기는 그리 새롭지 않은 소식이다. 지난 10년간 국가에 대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은 그리 이례적이기 않았기 때문이다. 정부에 대한 공격 외에도 무수히 많은 공격이 매일 기업과 개인들을 상대로 이루어졌다. 하지만 코스타리카의 경우 공격이 시작되고 30일이 지난 후 심각성이 한층 올라갔다. 신임 대통령이 위기를 이어받다 5월 8일, 국가 재정 시스템이 여전히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로드리고 차베스가 코스타리카의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5월 11일, 대통령으로서 차베스는 긴급 사태를 선포했다. 그는 이전의 코로나19 긴급 사태에 배정되었던 재정을 재할당하면서 해당 ...

코스타리카 사이버 테러 콘티 그룹 사이버 전쟁 사이버 공격

2022.06.02

코스타리카는 5년 전 개발한 사이버 전략을 제대로 도입하지 않았다. 그리고 현재 이에 대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라틴 아메리카는 물론 전 세계 거의 모든 국가들에게 경종을 울리는 사례다.    코스타리카의 신임 대통령이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하루에 약 3,800만 달러의 비용을 잡아먹는 한 위협이 지속됨에 따라서다. 예전 같으면 엄청난 자연 재해나 내부적인 갈등 때문이라고 추정했을 터다. 하지만 시대가 달라졌다. 코스타리카는 새로운 국가적 위기인 사이버 공격에 휘말렸다.  현대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정글 속에서 지구상의 모든 국가에게 사이버 공격 대응 활용이 일상화됐다. 불량 국가, 사이버 범죄 조직, 정치 운동가에서부터 그저 장난꾸러기 해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주체가 매일 매시간 다음 피해자를 찾고 있다.  국가의 정부 네트워크 역시 공격 대상에서 예외가 되지 않는다. 사실 정부 네트워크와 시스템에는 연방 및 민간 활동에 필수적인 개인 정보 등 값어치 있는 정보들이 존재한다. 이와 동시에 보안이 허술한 경우가 의외로 많다. 지난 4월 12일, 코스타리카 정부는 평소보다 높은 횟수의 사이버 공격에 직면했다. 사회 보장 서비스와 노동 서비스가 불안정해졌다. 애석하게도 시간이 지나면서 공격 빈도와 범위가 증가했다. 사실 이 안타까운 이야기는 그리 새롭지 않은 소식이다. 지난 10년간 국가에 대한 대규모 사이버 공격은 그리 이례적이기 않았기 때문이다. 정부에 대한 공격 외에도 무수히 많은 공격이 매일 기업과 개인들을 상대로 이루어졌다. 하지만 코스타리카의 경우 공격이 시작되고 30일이 지난 후 심각성이 한층 올라갔다. 신임 대통령이 위기를 이어받다 5월 8일, 국가 재정 시스템이 여전히 정상적으로 기능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로드리고 차베스가 코스타리카의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5월 11일, 대통령으로서 차베스는 긴급 사태를 선포했다. 그는 이전의 코로나19 긴급 사태에 배정되었던 재정을 재할당하면서 해당 ...

2022.06.02

'2개월간 100% 신재생에너지으로' 코스타리카공화국

중앙아메리카에 있는 작은 나라인 코스타리카공화국(the Republic of Costa Rica)이 100% 신재생 전기만을 사용한 기간 150일을 돌파했다. 이 기간은 지난해와 올해를 합한 것이다.  2년 연속 코스타리카는 자국내 전기 수요를 2개월 동안 100% 신재생에너지로 충당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지금 이 나라는 올해에만 76일 동안 100% 청정에너지만을 사용했다(6월 17일 시작) 코스타리카전기연구소(ICE)에 따르면, 가장 최근에 재생에너지를 도입한 이 나라는 약 460만 명이 1월, 2월, 3월에 일부 청정에너지 사용을 경험했다. 올 8월에는 풍력발전으로 생산된 전기량이 7월보다 42%나 줄었다. 7월은 이 나라가 신재생에너지만 사용한 지 2달째 되는 달인데 풍력발전량이 감소한 것이다. 하지만 풍력발전에서 감소한 만큼의 에너지는 수력발전에서 충당됐다. 코스타리카 전력 생산에서 수력발전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다. 지난 분기에서 무려 66%나 수력발전이 차지했다. 사진은 카타고 카치에 있는 수력발전소다. Credit : ICE 수력발전 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것은 지열발전으로 이 비중은 12.6%다. 그다음 풍력은 7%, 태양광은 0.;01%다. 이 나라는 바이오매스에서는 전기를 생산하지 않는다. 미국 에너지 정보국(EIA)에 따르면, 미국과 비교했을 때 미국은 신재생에너지에서 약 13%의 전기를 얻으며, 주 에너지원은 수력발전으로 알려졌다.   코스타리카의 청정 에너지원   에너지원 비중 수력  80.27% 지열 12.62% 풍력 7.10% 태양광 0.01% 합계 ...

전기 신재생에너지 풍력 발전 수력 지열 바이오메스 코스타리카

2016.09.09

중앙아메리카에 있는 작은 나라인 코스타리카공화국(the Republic of Costa Rica)이 100% 신재생 전기만을 사용한 기간 150일을 돌파했다. 이 기간은 지난해와 올해를 합한 것이다.  2년 연속 코스타리카는 자국내 전기 수요를 2개월 동안 100% 신재생에너지로 충당할 수 있음을 입증했다. 지금 이 나라는 올해에만 76일 동안 100% 청정에너지만을 사용했다(6월 17일 시작) 코스타리카전기연구소(ICE)에 따르면, 가장 최근에 재생에너지를 도입한 이 나라는 약 460만 명이 1월, 2월, 3월에 일부 청정에너지 사용을 경험했다. 올 8월에는 풍력발전으로 생산된 전기량이 7월보다 42%나 줄었다. 7월은 이 나라가 신재생에너지만 사용한 지 2달째 되는 달인데 풍력발전량이 감소한 것이다. 하지만 풍력발전에서 감소한 만큼의 에너지는 수력발전에서 충당됐다. 코스타리카 전력 생산에서 수력발전이 차지하는 비중이 매우 높다. 지난 분기에서 무려 66%나 수력발전이 차지했다. 사진은 카타고 카치에 있는 수력발전소다. Credit : ICE 수력발전 다음으로 비중이 높은 것은 지열발전으로 이 비중은 12.6%다. 그다음 풍력은 7%, 태양광은 0.;01%다. 이 나라는 바이오매스에서는 전기를 생산하지 않는다. 미국 에너지 정보국(EIA)에 따르면, 미국과 비교했을 때 미국은 신재생에너지에서 약 13%의 전기를 얻으며, 주 에너지원은 수력발전으로 알려졌다.   코스타리카의 청정 에너지원   에너지원 비중 수력  80.27% 지열 12.62% 풍력 7.10% 태양광 0.01% 합계 ...

2016.09.09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