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IAB

IAB부터 서비스형 X까지··· ‘사이버 범죄 뒷골목’ 살펴보기

오늘날 사이버 범죄자는 혼자 해킹에 나서기보다 랜섬웨어 갱단 등의 조직적이고 불법적인 비즈니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점점 더 많은 랜섬웨어 그룹이 등장하고 있으며, 기존 그룹은 주요 기업을 해킹하면서 계속 성장하고 있다. 랜섬웨어 갱단, 강탈 그룹, 디도스 공격자의 성공률 증가는 결코 우연이 아니다. 그 이면에는 다양한 계층의 위협 행위자로 구성된 조직적인 구조가 있다. 이들은 최종 목표를 달성하고 각자의 몫을 받기 위해 협력한다.    초기 액세스 브로커(Initial Access Broker; IAB) IAB는 엔터프라이즈 액세스 권한을 구매자(다른 공격자)에게 판매하는 위협 행위자 계층이다. 데이터 유출 시장, 포럼, 폐쇄적인 메시징 앱 채널과 채팅 그룹 등에서 활동한다. 하지만 IAB는 데이터 유출, 암호화, 삭제 등의 후속적인 활동을 수행하진 않는다. 영업 비밀을 훔칠 것인지, 랜섬웨어를 배포할 것인지, 스파이웨어를 설치할 것인지, 데이터를 유출할 것인지 등 이 액세스 권한을 악용할 방식을 결정하는 건 구매자의 몫이다.  클라우드용 암호 없는 인증 서비스 업체 클라우드 라디우스(Cloud RADIUS)의 수석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벤 리차드슨은 “과거에 IAB는 주로 기업 데이터를 파괴하거나 IP 또는 재무 데이터를 훔치려는 범죄자에게 해당 기업의 액세스 권한을 판매했다”라며, “이때는 공격 횟수가 적었기 때문에 수요가 많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스파이 행위 및 절도를 위해 비즈니스 경쟁업체에서 고용하는 경우가 많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랜섬웨어 시대가 기하급수적인 ‘IAB’ 수요 증가를 초래했다고 언급했다. IAB는 이제 랜섬웨어 갱단에 고용돼 갱단이 기밀 파일을 암호화하고 백업을 파괴할 수 있도록 타깃 회사를 해킹하고 있다.   서비스형 X(X as a service) 현재, ‘서비스형 X(X-as-a-Service)’라는 용어는 비교적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성하는 서비스형...

사이버 범죄 사이버 범죄 그룹 초기 액세스 브로커 IAB 서비스형 랜섬웨어 데이터 브로커 랜섬웨어 갱단

2022.03.16

오늘날 사이버 범죄자는 혼자 해킹에 나서기보다 랜섬웨어 갱단 등의 조직적이고 불법적인 비즈니스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점점 더 많은 랜섬웨어 그룹이 등장하고 있으며, 기존 그룹은 주요 기업을 해킹하면서 계속 성장하고 있다. 랜섬웨어 갱단, 강탈 그룹, 디도스 공격자의 성공률 증가는 결코 우연이 아니다. 그 이면에는 다양한 계층의 위협 행위자로 구성된 조직적인 구조가 있다. 이들은 최종 목표를 달성하고 각자의 몫을 받기 위해 협력한다.    초기 액세스 브로커(Initial Access Broker; IAB) IAB는 엔터프라이즈 액세스 권한을 구매자(다른 공격자)에게 판매하는 위협 행위자 계층이다. 데이터 유출 시장, 포럼, 폐쇄적인 메시징 앱 채널과 채팅 그룹 등에서 활동한다. 하지만 IAB는 데이터 유출, 암호화, 삭제 등의 후속적인 활동을 수행하진 않는다. 영업 비밀을 훔칠 것인지, 랜섬웨어를 배포할 것인지, 스파이웨어를 설치할 것인지, 데이터를 유출할 것인지 등 이 액세스 권한을 악용할 방식을 결정하는 건 구매자의 몫이다.  클라우드용 암호 없는 인증 서비스 업체 클라우드 라디우스(Cloud RADIUS)의 수석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벤 리차드슨은 “과거에 IAB는 주로 기업 데이터를 파괴하거나 IP 또는 재무 데이터를 훔치려는 범죄자에게 해당 기업의 액세스 권한을 판매했다”라며, “이때는 공격 횟수가 적었기 때문에 수요가 많지 않았다. 일반적으로 스파이 행위 및 절도를 위해 비즈니스 경쟁업체에서 고용하는 경우가 많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그는 랜섬웨어 시대가 기하급수적인 ‘IAB’ 수요 증가를 초래했다고 언급했다. IAB는 이제 랜섬웨어 갱단에 고용돼 갱단이 기밀 파일을 암호화하고 백업을 파괴할 수 있도록 타깃 회사를 해킹하고 있다.   서비스형 X(X as a service) 현재, ‘서비스형 X(X-as-a-Service)’라는 용어는 비교적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구성하는 서비스형...

2022.03.16

'마침내 디지털이 TV를 이겼다' 2016년 美 광고 시장 집계 결과

지난해 디지털 광고 시장이 22%나 성장하면서 텔레비전 광고 시장을 앞질렀다. 지난해 미디어 업계에는 기록적인 사건이 몇 가지 있었다. 미국 인터넷 광고 협의회 IAB(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와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가 공동으로 작성한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에는 디지털 광고 시장이 텔레비전 광고 시장보다 더 커졌으며 미국에서 모바일 광고가 전체 디지털 광고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디지털 광고 시장은 2016년 약 22% 증가한 725억 달러를 기록해 8년 연속 큰 성과를 거뒀다. e마케터에 따르면 TV 광고는 지난해 미국에서 713억 달러였다. e마케터는 디지털 광고 시장이 2017년에 15.9% 성장한 830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하면서 이러한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디지털 광고 지출이 계속 증가하면서 구글과 페이스북은 시장에서의 독점력을 강화할 수 있었다. 구글은 미국 디지털 광고 시장의 40.7%를 차지해 미국 시장을 장악했으며, 페이스북의 점유율은 19.7%로 계속해서 성장하는 추세다. ‘모바일 우선’ 전략에서 ‘모바일 전용’ 전략으로 모바일 광고는 작년에 77% 증가한 366억 달러로 처음으로 미국 내 모든 디지털 지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IAB의 사장이자 CEO인 랜달 로센버그는 보도자료에서 "모바일이 2016년 인터넷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으며 광고주가 마케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디지털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러한 결과는 현재의 모바일 소비자와 보조를 맞출 수 있는 브랜드의 모바일 우선 (mobile-first) 전략에서 모바일 전용(mobile-only) 전략으로 시장이 변화하고 있음을 반영한 현상이다"고 말했다. IAB에 따르면 모바일 광고 수익의 47%(172억 달러)는 2016년 검색에서 나온 것으로, 지난해 데스크톱 검색 매출이 전년보다 처음으로 13% 감소한 1...

CIO 미국 인터넷 광고 협의회 e마케터 TV 광고 IAB 디지털 광고 PwC 광고 시장 소셜미디어 매출 페이스북 구글 검색 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

2017.04.28

지난해 디지털 광고 시장이 22%나 성장하면서 텔레비전 광고 시장을 앞질렀다. 지난해 미디어 업계에는 기록적인 사건이 몇 가지 있었다. 미국 인터넷 광고 협의회 IAB(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와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가 공동으로 작성한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에는 디지털 광고 시장이 텔레비전 광고 시장보다 더 커졌으며 미국에서 모바일 광고가 전체 디지털 광고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디지털 광고 시장은 2016년 약 22% 증가한 725억 달러를 기록해 8년 연속 큰 성과를 거뒀다. e마케터에 따르면 TV 광고는 지난해 미국에서 713억 달러였다. e마케터는 디지털 광고 시장이 2017년에 15.9% 성장한 830억 달러를 기록할 것으로 예측하면서 이러한 추세가 계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디지털 광고 지출이 계속 증가하면서 구글과 페이스북은 시장에서의 독점력을 강화할 수 있었다. 구글은 미국 디지털 광고 시장의 40.7%를 차지해 미국 시장을 장악했으며, 페이스북의 점유율은 19.7%로 계속해서 성장하는 추세다. ‘모바일 우선’ 전략에서 ‘모바일 전용’ 전략으로 모바일 광고는 작년에 77% 증가한 366억 달러로 처음으로 미국 내 모든 디지털 지출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IAB의 사장이자 CEO인 랜달 로센버그는 보도자료에서 "모바일이 2016년 인터넷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었으며 광고주가 마케팅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디지털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이러한 결과는 현재의 모바일 소비자와 보조를 맞출 수 있는 브랜드의 모바일 우선 (mobile-first) 전략에서 모바일 전용(mobile-only) 전략으로 시장이 변화하고 있음을 반영한 현상이다"고 말했다. IAB에 따르면 모바일 광고 수익의 47%(172억 달러)는 2016년 검색에서 나온 것으로, 지난해 데스크톱 검색 매출이 전년보다 처음으로 13% 감소한 1...

2017.04.28

페이스북, 광고차단 소프트웨어 반대 진영에 합류

페이스북이 타겟 광고에서 탈퇴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옵션을 제공한다. 광고차단(ad-block) 소프트웨어 제조사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힌 셈이다. 이 회사는 오늘날 광고차단기 자체가 문제의 하나라고 진단하며, 이에 따라 데스크톱 브라우저에서 광고차단기를 우회해 광고를 강제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을 고안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이번 결정에는 여러 요인이 있을 수 있다. 먼저 그간 이 기업이 강제적 광고를 통해 매출을 올려왔다는 점에서 이번 광고차단기 반대는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 또 이 기업으로서는 광고 및 미디어 업계와 우호적인 관계를 쌓아두어야 할 필요성도 있다. 업계 애널리스트이자 컨설턴트 레베카 리브는 "광고차단 움직임은 꾸준히 부상해온 트렌드다. 페이스북의 매출은 광고에 기반하고 있다. 이들로서는 광고주와 사용자 사이에서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광고차단기, 페이스북에의 영향은 미미 올해 2분기 페이스북은 총 52억 4,000만 달러의 매출을 모바일 광고를 통해 기록했다. 회사 전체 광고 매출의 84%에 상당한다. 이는 회사 매출이 광고차단기로부터 받는 영향이 미미하다는 의미다. 써드파티 광고차단기가 페이스북 모바일 앱 내부에서는 동작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 광고차단기는 모바일 웹 브라우저에서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페이스북 광고 및 비즈니스 플랫폼 부사장 앤드류 보스워스는 "나쁜 광고를 우리는 모두 경험한 바 있다. 읽으려는 텍스트를 가리는 광고, 다운로드 시간을 늘리는 광고, 관심없는 제품을 팔려하는 광고 등이다"라며, "나쁜 광고는 파괴적이며 시간 낭비에 불과하다"라고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보스워스는 이어 관련성 높은 광고는 유용할 수 있지만 이들 중 상당수가 그리 긍정적인 경험을 선사하지 않기에 광고차단기가 인기를 끌어왔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에 따라 우리는 광고차단기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감안해 우리의 ...

페이스북 광고 차단 애드블로커 IAB

2016.08.11

페이스북이 타겟 광고에서 탈퇴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옵션을 제공한다. 광고차단(ad-block) 소프트웨어 제조사에 대한 반대 입장을 밝힌 셈이다. 이 회사는 오늘날 광고차단기 자체가 문제의 하나라고 진단하며, 이에 따라 데스크톱 브라우저에서 광고차단기를 우회해 광고를 강제할 수 있는 새로운 방안을 고안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의 이번 결정에는 여러 요인이 있을 수 있다. 먼저 그간 이 기업이 강제적 광고를 통해 매출을 올려왔다는 점에서 이번 광고차단기 반대는 상징적인 의미를 지닌다. 또 이 기업으로서는 광고 및 미디어 업계와 우호적인 관계를 쌓아두어야 할 필요성도 있다. 업계 애널리스트이자 컨설턴트 레베카 리브는 "광고차단 움직임은 꾸준히 부상해온 트렌드다. 페이스북의 매출은 광고에 기반하고 있다. 이들로서는 광고주와 사용자 사이에서 균형을 맞출 필요가 있다"라고 말했다. 광고차단기, 페이스북에의 영향은 미미 올해 2분기 페이스북은 총 52억 4,000만 달러의 매출을 모바일 광고를 통해 기록했다. 회사 전체 광고 매출의 84%에 상당한다. 이는 회사 매출이 광고차단기로부터 받는 영향이 미미하다는 의미다. 써드파티 광고차단기가 페이스북 모바일 앱 내부에서는 동작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 광고차단기는 모바일 웹 브라우저에서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페이스북 광고 및 비즈니스 플랫폼 부사장 앤드류 보스워스는 "나쁜 광고를 우리는 모두 경험한 바 있다. 읽으려는 텍스트를 가리는 광고, 다운로드 시간을 늘리는 광고, 관심없는 제품을 팔려하는 광고 등이다"라며, "나쁜 광고는 파괴적이며 시간 낭비에 불과하다"라고 성명서를 통해 밝혔다. 보스워스는 이어 관련성 높은 광고는 유용할 수 있지만 이들 중 상당수가 그리 긍정적인 경험을 선사하지 않기에 광고차단기가 인기를 끌어왔다고 진단했다. 그는 "이에 따라 우리는 광고차단기를 선택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감안해 우리의 ...

2016.08.11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