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IoT 설계 단계부터 보안 고려' 英 관련 법안 발의··· 관련 업계 영향은?

지난주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 마고 제임스가 인터넷에 연결된 모든 기기를 ‘설계 단계부터’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소비자 IoT 보안 관련 신규 법안을 발의했다.   2019년 6월 5일까지 진행되는 협의에는 기기 제조사, IoT 서비스 업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학자, 판매업자, 기술 전문가 등 소비자 IoT 보안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영국 정부에 따르면 이번 규제 법안의 목적은 제품의 설계 단계부터 효율적인 보안 기능을 탑재시키는 것이다. 영국 정부는 2018년 10월 발표한 IoT 보안 실천 요강을 통해, 이번 법안은 인터넷에 연결된 제품 중 아직 기본적인 보안 기능이 부족한 제품이 상당수에 이르고 있는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업계 전문가 및 이해 관계자들의 참여로 지금까지 3가지 방안이 제시되었다. 그중에는 영국 내 판매되는 스마트TV와 가전 등의 기기 전체에 ‘보안 인증’ 라벨 부착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있다.  이 밖에 전 IoT 제품에 그 어떤 범용 공장 설정으로도 재설정될 수 없는 고유의 암호를 두라는 내용이 포함된 일반 지침과 실천 요강도 있다. 여기에 따르면, 제품 제조사의 공개 연락처는 물론, 제품이 주기적인 보안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는 최소한의 기간을 명시해야 한다. 업계 대응 영국 전역의 여러 단체는 이 법안에 대한 의견을 피력해 왔다. 많은 사람들이 이 법안을 지지하고 있다. 영국 카스퍼스키랩 수석 보안 연구원 데이빗 엠은 “인터넷에 연결된 전 제품이 준수해야 할 업계 표준 요건이 제정되면 시중의 전 제품은 전국 가정에서 사용할 때 훨씬 안전해질 것이다. 발의된 라벨 부착 시스템을 시행하면 더욱더 그렇다. 소비자들이 스마트 기기들의 보안 요건 준수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소비자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그 어느 때보다 훨씬...

정부 DCMS 보안 인증 카스퍼스키랩 사물인터넷 발의 스마트홈 법안 스마트TV 사이버 공격 규제 후지쯔 표준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2019.05.07

지난주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 마고 제임스가 인터넷에 연결된 모든 기기를 ‘설계 단계부터’ 사이버 공격으로부터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소비자 IoT 보안 관련 신규 법안을 발의했다.   2019년 6월 5일까지 진행되는 협의에는 기기 제조사, IoT 서비스 업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학자, 판매업자, 기술 전문가 등 소비자 IoT 보안에 관심이 있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영국 정부에 따르면 이번 규제 법안의 목적은 제품의 설계 단계부터 효율적인 보안 기능을 탑재시키는 것이다. 영국 정부는 2018년 10월 발표한 IoT 보안 실천 요강을 통해, 이번 법안은 인터넷에 연결된 제품 중 아직 기본적인 보안 기능이 부족한 제품이 상당수에 이르고 있는 상황에 대처하기 위해서라고 설명했다. 업계 전문가 및 이해 관계자들의 참여로 지금까지 3가지 방안이 제시되었다. 그중에는 영국 내 판매되는 스마트TV와 가전 등의 기기 전체에 ‘보안 인증’ 라벨 부착을 의무화하는 방안도 있다.  이 밖에 전 IoT 제품에 그 어떤 범용 공장 설정으로도 재설정될 수 없는 고유의 암호를 두라는 내용이 포함된 일반 지침과 실천 요강도 있다. 여기에 따르면, 제품 제조사의 공개 연락처는 물론, 제품이 주기적인 보안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는 최소한의 기간을 명시해야 한다. 업계 대응 영국 전역의 여러 단체는 이 법안에 대한 의견을 피력해 왔다. 많은 사람들이 이 법안을 지지하고 있다. 영국 카스퍼스키랩 수석 보안 연구원 데이빗 엠은 “인터넷에 연결된 전 제품이 준수해야 할 업계 표준 요건이 제정되면 시중의 전 제품은 전국 가정에서 사용할 때 훨씬 안전해질 것이다. 발의된 라벨 부착 시스템을 시행하면 더욱더 그렇다. 소비자들이 스마트 기기들의 보안 요건 준수 여부를 쉽게 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소비자를 안전하게 보호하고 그 어느 때보다 훨씬...

2019.05.07

'편리하지만 위험할 수도' 의료 IoT 기기 보안 우려

의료 분야에서 IoT의 활약이 기대되지만, 그 전에 해결해야 할 보안 문제가 몇 가지 있다. 의료 IoT 기기 제조사들은 기기의 안전을 위해 좀더 많은 일을 해야 하며 병원 CIO들은 제조사에 보안 강화를 요구해야 한다.  Credit : GettyImage 의료 업계가 빠른 속도로 사물인터넷(IoT)을 도입하고 있다. 의료에서 커넥티드(Connected) 기기의 가치가 점점 더 뚜렷해 지고 있지만 기기 제조사들과 병원들에는 보안 강화라는 과제가 남아 있다.  경영 컨설팅 기업 매킨지앤컴퍼니(McKinsey & Company)는 2025년까지 IoT 의료 기기를 통한 원격 모니터링으로 만성 질병 환자의 건강을 개선함으로써 연간 1조 1,000억 달러의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커넥티드 혈당계, 혈압계 등의 기기는 환자의 활력 징후를 자동으로 수집하여 병원의 간호사와 의사가 환자의 요구에 조기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정밀한 용량의 의약품을 제공하는 커넥티드 주입 펌프 등의 기기는 상태 변화에 맞춰 대응할 수 있다. 가정용 의료 기기 덕분에 병원은 환자를 조기에 퇴원시킬 수도 있고 환자의 상태를 계속해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의료 IoT는 의료 기기 통합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특히 약국 등의 재고 관리에도 한몫할 것이다. 또 작업 흐름 최적화에 매우 큰 영향을 끼칠 것이다. 예를 들어, 손목 밴드와 ID 배지의 RFID 태그는 병원이 시설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흐름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네트워크, 기기, 서비스 시험 전문 기업 스파이렌트 커뮤니케이션스(Spirent Communications)의 네트워크 보안 전문가 겸 경영 컨설턴트 블라드 고스토멜스키에 따르면, 커넥티드 기기를 사용할 때 의사와 간호사가 환자 정보를 환자 의료 기록에 더 쉽게 입력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미국 보건복지부(DHHS)가 미국 의료 제공자에 WHO(World Health Organi...

CIO 원격 모니터링 심장박동 활력 정보 커넥티드 기기 사물인터넷 환자 정보 혈압 혈당 병원 개인정보 의료 보안 인증

2016.08.04

의료 분야에서 IoT의 활약이 기대되지만, 그 전에 해결해야 할 보안 문제가 몇 가지 있다. 의료 IoT 기기 제조사들은 기기의 안전을 위해 좀더 많은 일을 해야 하며 병원 CIO들은 제조사에 보안 강화를 요구해야 한다.  Credit : GettyImage 의료 업계가 빠른 속도로 사물인터넷(IoT)을 도입하고 있다. 의료에서 커넥티드(Connected) 기기의 가치가 점점 더 뚜렷해 지고 있지만 기기 제조사들과 병원들에는 보안 강화라는 과제가 남아 있다.  경영 컨설팅 기업 매킨지앤컴퍼니(McKinsey & Company)는 2025년까지 IoT 의료 기기를 통한 원격 모니터링으로 만성 질병 환자의 건강을 개선함으로써 연간 1조 1,000억 달러의 수익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커넥티드 혈당계, 혈압계 등의 기기는 환자의 활력 징후를 자동으로 수집하여 병원의 간호사와 의사가 환자의 요구에 조기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해준다. 정밀한 용량의 의약품을 제공하는 커넥티드 주입 펌프 등의 기기는 상태 변화에 맞춰 대응할 수 있다. 가정용 의료 기기 덕분에 병원은 환자를 조기에 퇴원시킬 수도 있고 환자의 상태를 계속해서 모니터링할 수 있다. 의료 IoT는 의료 기기 통합에만 국한되지 않는다. 특히 약국 등의 재고 관리에도 한몫할 것이다. 또 작업 흐름 최적화에 매우 큰 영향을 끼칠 것이다. 예를 들어, 손목 밴드와 ID 배지의 RFID 태그는 병원이 시설을 이용하는 사람들의 흐름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네트워크, 기기, 서비스 시험 전문 기업 스파이렌트 커뮤니케이션스(Spirent Communications)의 네트워크 보안 전문가 겸 경영 컨설턴트 블라드 고스토멜스키에 따르면, 커넥티드 기기를 사용할 때 의사와 간호사가 환자 정보를 환자 의료 기록에 더 쉽게 입력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미국 보건복지부(DHHS)가 미국 의료 제공자에 WHO(World Health Organi...

2016.08.04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