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히타치, 산업용 ‘루마다 IoT 플랫폼’ 출시

편집부 | CIO KR
히타치 그룹(이하 히타치)과 히타치의 자회사인 히타치 밴타라(www.HitachiVantara.com)가 산업용 ‘루마다 IoT(사물인터넷) 플랫폼’을 발표했다.

설명에 따르면 이번 루마다 IoT 플랫폼 2.0 버전은 이동성을 갖춘 고급 아키텍처로 업그레이드돼,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 환경 모두에서 구현할 수 있으며 엣지 및 코어 부문에서 산업용 IoT 활용을 지원할 수 있다.

이 새로운 소프트웨어 스택은 기업이 데이터에서 인사이트, 예측 및 권장사항을 빠르고 쉽게 얻을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중소기업에서 대기업 환경까지 지원할 수 있다. 또한 루마다의 고급 분석은 대규모의 인공지능(AI) 기능을 통해 한층 강화됐다. 그 결과, 고도로 지능적이고 유연한 플랫폼을 통해 운영 효율성과 비용 절감 효과, 운영상의 안전 및 안정성, 자산 활용도와 성과관리 및 제품 품질이 향상됐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히타치는 이 새로운 루마다 IoT 플랫폼에서 주목할 점은 히타치만의 자산 아바타(Asset Avatars)를 꼽으며, 이 자산 아바타가 기업 자산에 대해 디지털화된 대용물 역할을 하면서 물리적 자산과 분석을 위한 풍부한 메타 데이터를 디지털 방식으로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히타치는 2016년 5월 공동 개발 플랫폼으로 루마다를 출시한 이후, 루마다 IoT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강화화고 최적화 해왔다. 이러한 제품 개선은 고객 및 파트너와의 공동 개발 프로젝트 및 POC(Proof-Of Concept)외에도 자체 공장들의 수많은 활용 사례를 통해 이뤄졌다.

히타치는 고객인 다이셀과 협력해 루마다로 이미지 분석 시스템을 공동 제작했으며, 설비 고장 징후와 일선 작업자의 동작 편차를 감지해 제품 품질을 향상시키고 생산성을 높이고 있다. 이 시스템으로 다이셀은 제품의 공정 보증율을 높일 수 있었다.

또 다른 고객인 오쿠마는 히타치와의 협력을 통해 첨단 고효율 생산 모델을 공동 제작하고 제조 공장의 대량 맞춤화를 지원했다. 양사가 공동 시연한 실험의 목표는 생산성을 두 배로 높이고, 생산 소요 시간을 50%까지 단축하는 것이다.

히타치는 이러한 프로젝트 전반에 걸쳐 개발된 모범 사례에 기초해 루마다의 기능을 향상시키면서, 기업 및 산업 자산의 관리를 간소화하고 자산 활용도를 높이면서 IoT 구현을 통한 가치 창출을 앞당겼다고 밝혔다.

히타치의 수석 부사장 및 임원 겸 히타치 밴타라 회장인 케이지 코지마는 “차세대 루마다 IoT 플랫폼은 히타치의 OT 및 IT 전문성을 입증하고, 히타치가 IoT 시대의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며, “이로써 우리 고객과 파트너들은 루마다의 인공지능, 고급 분석 및 자산 아바타 기능을 최대한 활용해 IoT 솔루션 개발을 간소화하거나, 히타치와의 공동 개발 프로젝트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이니셔티브를 가속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히타치의 새로운 루마다 IoT 플랫폼 소프트웨어와 관련 솔루션은 9월 19일과 20일에 걸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히타치의 사용자 컨퍼런스인 ‘히타치 NEXT 2017(HitachiNEXT.com)’에서 전시된다. 행사 참석자는 히타치와 고객 및 파트너들이 루마다로 개발한 혁신적인 IoT 솔루션과 소프트웨어를 라이브 데모로 관람할 수 있다. ciokr@idg.co.kr



2017.09.20

히타치, 산업용 ‘루마다 IoT 플랫폼’ 출시

편집부 | CIO KR
히타치 그룹(이하 히타치)과 히타치의 자회사인 히타치 밴타라(www.HitachiVantara.com)가 산업용 ‘루마다 IoT(사물인터넷) 플랫폼’을 발표했다.

설명에 따르면 이번 루마다 IoT 플랫폼 2.0 버전은 이동성을 갖춘 고급 아키텍처로 업그레이드돼, 온-프레미스와 클라우드 환경 모두에서 구현할 수 있으며 엣지 및 코어 부문에서 산업용 IoT 활용을 지원할 수 있다.

이 새로운 소프트웨어 스택은 기업이 데이터에서 인사이트, 예측 및 권장사항을 빠르고 쉽게 얻을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중소기업에서 대기업 환경까지 지원할 수 있다. 또한 루마다의 고급 분석은 대규모의 인공지능(AI) 기능을 통해 한층 강화됐다. 그 결과, 고도로 지능적이고 유연한 플랫폼을 통해 운영 효율성과 비용 절감 효과, 운영상의 안전 및 안정성, 자산 활용도와 성과관리 및 제품 품질이 향상됐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히타치는 이 새로운 루마다 IoT 플랫폼에서 주목할 점은 히타치만의 자산 아바타(Asset Avatars)를 꼽으며, 이 자산 아바타가 기업 자산에 대해 디지털화된 대용물 역할을 하면서 물리적 자산과 분석을 위한 풍부한 메타 데이터를 디지털 방식으로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히타치는 2016년 5월 공동 개발 플랫폼으로 루마다를 출시한 이후, 루마다 IoT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강화화고 최적화 해왔다. 이러한 제품 개선은 고객 및 파트너와의 공동 개발 프로젝트 및 POC(Proof-Of Concept)외에도 자체 공장들의 수많은 활용 사례를 통해 이뤄졌다.

히타치는 고객인 다이셀과 협력해 루마다로 이미지 분석 시스템을 공동 제작했으며, 설비 고장 징후와 일선 작업자의 동작 편차를 감지해 제품 품질을 향상시키고 생산성을 높이고 있다. 이 시스템으로 다이셀은 제품의 공정 보증율을 높일 수 있었다.

또 다른 고객인 오쿠마는 히타치와의 협력을 통해 첨단 고효율 생산 모델을 공동 제작하고 제조 공장의 대량 맞춤화를 지원했다. 양사가 공동 시연한 실험의 목표는 생산성을 두 배로 높이고, 생산 소요 시간을 50%까지 단축하는 것이다.

히타치는 이러한 프로젝트 전반에 걸쳐 개발된 모범 사례에 기초해 루마다의 기능을 향상시키면서, 기업 및 산업 자산의 관리를 간소화하고 자산 활용도를 높이면서 IoT 구현을 통한 가치 창출을 앞당겼다고 밝혔다.

히타치의 수석 부사장 및 임원 겸 히타치 밴타라 회장인 케이지 코지마는 “차세대 루마다 IoT 플랫폼은 히타치의 OT 및 IT 전문성을 입증하고, 히타치가 IoT 시대의 고객들에게 혁신적인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도와준다”며, “이로써 우리 고객과 파트너들은 루마다의 인공지능, 고급 분석 및 자산 아바타 기능을 최대한 활용해 IoT 솔루션 개발을 간소화하거나, 히타치와의 공동 개발 프로젝트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이니셔티브를 가속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히타치의 새로운 루마다 IoT 플랫폼 소프트웨어와 관련 솔루션은 9월 19일과 20일에 걸쳐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히타치의 사용자 컨퍼런스인 ‘히타치 NEXT 2017(HitachiNEXT.com)’에서 전시된다. 행사 참석자는 히타치와 고객 및 파트너들이 루마다로 개발한 혁신적인 IoT 솔루션과 소프트웨어를 라이브 데모로 관람할 수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