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IT 커리어에서 의미 찾기··· 8가지 조언

20~30년 동안 직장 생활을 했다면 심드렁해졌을 수 있다. 일을 배우고 급여가 올라가고 스마트한 사람들로 구성된 팀을 주도하는 흥분 등이 사라지는 것이다. 얼마나 공들여 일해왔는지 잊어버린다. 산만한 회의, 실패한 프로젝트, 어려운 경제적 여건 등으로 인해 노동의 즐거움을 잊어버리기 쉽다. 그래서 하는 일에서 의미를 찾고 그 일을 하는 이유를 스스로 상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브리지스톤 아메리카(Bridgestone Americas)의 고객, 상거래, 클라우드 IT VP 캠 알러는 “사실 따져보면 가족보다 일에 더 많은 에너지와 시간을 쏟아 붓는다. 나에게는 무언가 영향을 미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는다”라고 말했다. 사람마다 찾는 의미가 다를 수 있다고 인게이지 피플(Engage People)의 CTO 렌 코벨로가 말했다. 그는 “의미는 사람마다 다른 것이다. 어떤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람들이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사람도 있다”라고 말했다.   의미를 부여하라 몇몇 CIO들에 따르면 의미 있는 작업을 하는 기업에서 일하는 것이 너무 중요해져서 직업 선택의 주요 요소로 부상했다. 켈로그(Kellogg)의 CIO 레슬리 살몬은 “소속 기업의 목표가 자신의 신념과 일치해야 한다. 켈로그는 사람들을 먹여 살린다. 내가 개발하는 시스템이 고객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데 일조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자신이 이런 목표를 위해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것은 그녀와 그녀의 팀이 어려운 패치, 실망, 문제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녀는 “어려운 회의, 생산 문제, 지루한 프로젝트 등이 있을 수 있다. 우리는 종종 서로 이렇게 이야기한다. ‘우리는 사람들을 먹여 살린다. 그래서 우리가 이 일을 하는 것이다.’ 나는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도시바의 VP 겸 GM 루이스 오몬드는 고객들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며, 기술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

사명 의미 보람 미션 봉사 코칭

2022.09.26

20~30년 동안 직장 생활을 했다면 심드렁해졌을 수 있다. 일을 배우고 급여가 올라가고 스마트한 사람들로 구성된 팀을 주도하는 흥분 등이 사라지는 것이다. 얼마나 공들여 일해왔는지 잊어버린다. 산만한 회의, 실패한 프로젝트, 어려운 경제적 여건 등으로 인해 노동의 즐거움을 잊어버리기 쉽다. 그래서 하는 일에서 의미를 찾고 그 일을 하는 이유를 스스로 상기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브리지스톤 아메리카(Bridgestone Americas)의 고객, 상거래, 클라우드 IT VP 캠 알러는 “사실 따져보면 가족보다 일에 더 많은 에너지와 시간을 쏟아 붓는다. 나에게는 무언가 영향을 미쳐 변화를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는다”라고 말했다. 사람마다 찾는 의미가 다를 수 있다고 인게이지 피플(Engage People)의 CTO 렌 코벨로가 말했다. 그는 “의미는 사람마다 다른 것이다. 어떤 사람은 다른 사람들에게 무언가를 제공하는 것이 중요하다. 사람들이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한 사람도 있다”라고 말했다.   의미를 부여하라 몇몇 CIO들에 따르면 의미 있는 작업을 하는 기업에서 일하는 것이 너무 중요해져서 직업 선택의 주요 요소로 부상했다. 켈로그(Kellogg)의 CIO 레슬리 살몬은 “소속 기업의 목표가 자신의 신념과 일치해야 한다. 켈로그는 사람들을 먹여 살린다. 내가 개발하는 시스템이 고객들에게 음식을 제공하는데 일조하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자신이 이런 목표를 위해 일하고 있다는 사실을 아는 것은 그녀와 그녀의 팀이 어려운 패치, 실망, 문제를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된다. 그녀는 “어려운 회의, 생산 문제, 지루한 프로젝트 등이 있을 수 있다. 우리는 종종 서로 이렇게 이야기한다. ‘우리는 사람들을 먹여 살린다. 그래서 우리가 이 일을 하는 것이다.’ 나는 기분이 좋다”라고 말했다. 도시바의 VP 겸 GM 루이스 오몬드는 고객들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며, 기술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

2022.09.26

블로그 | IT 직원들은 톱니바퀴가 아니다

IT 조직을 제조공정 모델처럼 구성하면. 동기화 수준이 낮고 지루한 조직의 출현으로 이어질 수 있다. 단조롭고, 짓눌렸으며 낙담한 분위기의 팀에 속해 있다면 어떨까? 또는 분쟁이나 파벌 갈등이 빈번히 발생한다면? 불평과 비난과 같은 부정적 감정이 가득한 환경이라면? 안타깝게도 IT 부서나 프로젝트 팀에서 흔히 발생하는 상황이다. 컨설턴트로서 그간 팀이 망가지는 수많은 풍경을 목격했다.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리나에 나온 유명한 문구 “모든 가족이 똑같다: 각자 나름의 불행을 안고 있다”를 절로 떠오르게 하는 모습들이었다. 오늘날 IT 세상에는 수많은 문제 팀들이 존재하며, 셀 수 없이 많은 함정들이 존재한다. 하지만 모든 문제적인 팀 거의 대부분에서 주 원인은 아닐지언정 공통적인 요소를 발견할 수 있었다. 해당 요소를 비유하자면 바짝 마른 숲 속의 덤불과도 같다: 불꽃을 일으키지는 않을지라도 거대한 산불로 번지게 하는 요소들이다. 지금 말하려는 주제는 집단의 업무가 구성되는 방법이다. 집단은 흔히 작업 흐름에 맞춰져 구성된다. 대개 티켓, 요청, 요건을 받아 결과적으로 솔루션을 내놓도록 개념화되어 있다. 이 프로세스에서 업무는 책임의 경계를 넘나들며 건네진다. 다시 말해 포드 자동차 제조라인상의 자동차처럼 작업 흐름이 이뤄진다는 의미다. 한 사람이 왼쪽 바퀴를 달고 다른 사람이 오른쪽 바퀴를 단다. 표면적으로 이는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 작업 흐름의 최적화라는 관리적 요건에 충족하기 위한 프로세스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문제는 이런 방식으로 작업을 구성하는 것이 작업자의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한다는 점이다. 사람은 그들의 서비스가 필요할 때 소환되는 서브루틴이 아니다. 사람들은 감정과 열망을 가진 생명체다. IT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근무 시간을 돈으로 바꾸는 데만 관심 있는 드론들이 아니다. 이 사람들은 자신과 주변인들이 작업 품질을 중시하고 그들의 작업이 긍정적 기여를 하길 희망한다. 그들은 흥분...

HR 생산성 조직 관리자 구조 보람

2016.10.17

IT 조직을 제조공정 모델처럼 구성하면. 동기화 수준이 낮고 지루한 조직의 출현으로 이어질 수 있다. 단조롭고, 짓눌렸으며 낙담한 분위기의 팀에 속해 있다면 어떨까? 또는 분쟁이나 파벌 갈등이 빈번히 발생한다면? 불평과 비난과 같은 부정적 감정이 가득한 환경이라면? 안타깝게도 IT 부서나 프로젝트 팀에서 흔히 발생하는 상황이다. 컨설턴트로서 그간 팀이 망가지는 수많은 풍경을 목격했다. 톨스토이의 안나 카레리나에 나온 유명한 문구 “모든 가족이 똑같다: 각자 나름의 불행을 안고 있다”를 절로 떠오르게 하는 모습들이었다. 오늘날 IT 세상에는 수많은 문제 팀들이 존재하며, 셀 수 없이 많은 함정들이 존재한다. 하지만 모든 문제적인 팀 거의 대부분에서 주 원인은 아닐지언정 공통적인 요소를 발견할 수 있었다. 해당 요소를 비유하자면 바짝 마른 숲 속의 덤불과도 같다: 불꽃을 일으키지는 않을지라도 거대한 산불로 번지게 하는 요소들이다. 지금 말하려는 주제는 집단의 업무가 구성되는 방법이다. 집단은 흔히 작업 흐름에 맞춰져 구성된다. 대개 티켓, 요청, 요건을 받아 결과적으로 솔루션을 내놓도록 개념화되어 있다. 이 프로세스에서 업무는 책임의 경계를 넘나들며 건네진다. 다시 말해 포드 자동차 제조라인상의 자동차처럼 작업 흐름이 이뤄진다는 의미다. 한 사람이 왼쪽 바퀴를 달고 다른 사람이 오른쪽 바퀴를 단다. 표면적으로 이는 문제가 없는 것처럼 보인다. 작업 흐름의 최적화라는 관리적 요건에 충족하기 위한 프로세스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문제는 이런 방식으로 작업을 구성하는 것이 작업자의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한다는 점이다. 사람은 그들의 서비스가 필요할 때 소환되는 서브루틴이 아니다. 사람들은 감정과 열망을 가진 생명체다. IT내 대부분의 사람들은 근무 시간을 돈으로 바꾸는 데만 관심 있는 드론들이 아니다. 이 사람들은 자신과 주변인들이 작업 품질을 중시하고 그들의 작업이 긍정적 기여를 하길 희망한다. 그들은 흥분...

2016.10.17

IT전문가, 스트레스 덜 받는 대신 만족도 낮아졌다··· TEK시스템즈 조사

IT직종 대부분의 스트레스가 높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하지만 TEK시스템즈(TEK systems)의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일부 IT전문가들의 경우 스트레스가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IT인력관리 및 솔루션 기업 TEK시스템즈가 2016년 4월 초중고급 IT종사자 24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6 IT 스트레스와 자부심 설문조사에서 초중급 IT전문가의 14%와 고급 IT전문가의 18%는 현재의 일자리가 자신의 전체 경력 중에서 가장 스트레스가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TEK시스템즈의 조사 관리자 제이슨 헤이만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IT가 스트레스 심한 직업 중 하나며 언제나 관리자와 동료들에게 계속해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하고 일과 삶의 균형 및 휴식 시간이 거의 없다는 가정에 크게 반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헤이만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일반적으로 IT 종사자는 스트레스가 엄청나고 머리를 쥐어뜯으며, 모든 IT 부서는 적은 인원으로 많은 일을 해야 하고 IT 부문에 종사한다면 1년 365일 24시간 동안 근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로 이런 부분을 질문했을 때 상반된 결과가 도출되었으며, 꽤 놀라운 결과였다." 플러그를 뽑아야 할 때 이런 불일치는 대부분의 설문조사 응답자들이 휴가 중 연락을 차단하며, 초중급 IT전문가의 87% 및 고급 IT전문가의 78%는 휴가 중 연락을 받지 않아야 한다는 응답 결과로 설명할 수 있다. 헤이만은 기술 그 차제, 그리고 일과 삶의 모호한 구분이 스트레스를 줄이는 요소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예상과는 달리 설문조사에 따르면, 초중급 IT전문가의 21%와 같은 비율의 고급 IT전문가들은 휴가 중 직장에서 연락을 받을 때 스트레스가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급 IT전문가의 37%와 고급 IT전문가의 56%는 휴가 중 직장으로부터 받은 중요하거나 긴급한 요청에 응한다고 밝혔는데, 헤이만은 이에 대해 “휴...

CIO IT전문가 조사 스트레스 업무 만족도 자부심 TEK시스템즈 일과 삶의 균형 보람

2016.06.10

IT직종 대부분의 스트레스가 높다는 것은 공공연한 사실이다. 하지만 TEK시스템즈(TEK systems)의 새로운 조사에 따르면, 일부 IT전문가들의 경우 스트레스가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IT인력관리 및 솔루션 기업 TEK시스템즈가 2016년 4월 초중고급 IT종사자 24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2016 IT 스트레스와 자부심 설문조사에서 초중급 IT전문가의 14%와 고급 IT전문가의 18%는 현재의 일자리가 자신의 전체 경력 중에서 가장 스트레스가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TEK시스템즈의 조사 관리자 제이슨 헤이만은 이 같은 결과에 대해 “IT가 스트레스 심한 직업 중 하나며 언제나 관리자와 동료들에게 계속해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하고 일과 삶의 균형 및 휴식 시간이 거의 없다는 가정에 크게 반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헤이만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일반적으로 IT 종사자는 스트레스가 엄청나고 머리를 쥐어뜯으며, 모든 IT 부서는 적은 인원으로 많은 일을 해야 하고 IT 부문에 종사한다면 1년 365일 24시간 동안 근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로 이런 부분을 질문했을 때 상반된 결과가 도출되었으며, 꽤 놀라운 결과였다." 플러그를 뽑아야 할 때 이런 불일치는 대부분의 설문조사 응답자들이 휴가 중 연락을 차단하며, 초중급 IT전문가의 87% 및 고급 IT전문가의 78%는 휴가 중 연락을 받지 않아야 한다는 응답 결과로 설명할 수 있다. 헤이만은 기술 그 차제, 그리고 일과 삶의 모호한 구분이 스트레스를 줄이는 요소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예상과는 달리 설문조사에 따르면, 초중급 IT전문가의 21%와 같은 비율의 고급 IT전문가들은 휴가 중 직장에서 연락을 받을 때 스트레스가 덜한 것으로 나타났다. 초중급 IT전문가의 37%와 고급 IT전문가의 56%는 휴가 중 직장으로부터 받은 중요하거나 긴급한 요청에 응한다고 밝혔는데, 헤이만은 이에 대해 “휴...

2016.06.10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