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SW에 몰리는 인재, 반도체로 유인하려면...” 알파웨이브 CTO와의 일문일답

인텔, 삼성, TSMC 등 반도체 거물들이 미국으로 다시 이동하고 있으며, 그 어느 때보다 맞춤형 칩이 필요한 상황이다. 알파웨이브 IP(Alphawave IP)의 CTO는 젊은 인재들이 반도체 설계를 고리타분하다고 생각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도체가 오늘날 공장에서 출고되는 모든 전자기기에 있다고 해도 사실상 무방하다. 반도체가 기술 제조의 미래로 부상하자 美 정부는 깃발 꽂기에 나섰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아마존 등은 원활한 하드웨어 생산을 저해하는 해외 수급 문제를 지적하면서, 미국 정부를 상대로 국내 칩 생산량을 늘리기 위한 로비를 해왔다. 실제로 2022년 1월 美 상무부 보고서에 따르면 반도체 수급난이 심각해 2021년에는 반도체 재고량이 5일 치 미만으로 떨어졌던 적도 있었다. 이 상황이 금방 개선될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지난달 말, 美 의회는 자국에서 반도체를 설계하고 제조하는 기업에 보조금과 세액 공제를 지원하는 미화 770억 달러의 규모 반도체과학법을 통과시켰다. 중국, 한국, 대만 등의 여러 아시아 국가뿐만 아니라 유럽연합도 칩 개발과 제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의 공공 및 민간 자금을 투입했다. 하지만 컴티아(CompTIA)에 의하면 기술 산업은 역사상 최악의 인재 부족에 직면해 있다. 기술 산업의 실업률(약 1.7%)이 전체 실업률의 절반에도 못 미칠 정도다. 이와 동시에 인텔, 삼성, TSMC 등의 반도체 대기업은 미국 복귀의 일환으로 미국에 새로운 칩 제조 공장을 구축하고 있다. 그렇지만 수요에 비해 기술 인재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토론토 대학교(University of Toronto)의 전기 및 컴퓨터 공학과 교수 토니 챈 카루손은 지난 1월 알파웨이브 IP(Alphawave IP)의 CTO로 취임했다. 알파웨이브 IP는 5년 전 설립됐으며, 토론토(본사), 런던, 오타와, 캐나다,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사무실을 둔 팹리...

반도체 데이터센터 스타트업 인재 채용 인재 확보 인재 유치 인재 경쟁

2022.08.11

인텔, 삼성, TSMC 등 반도체 거물들이 미국으로 다시 이동하고 있으며, 그 어느 때보다 맞춤형 칩이 필요한 상황이다. 알파웨이브 IP(Alphawave IP)의 CTO는 젊은 인재들이 반도체 설계를 고리타분하다고 생각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반도체가 오늘날 공장에서 출고되는 모든 전자기기에 있다고 해도 사실상 무방하다. 반도체가 기술 제조의 미래로 부상하자 美 정부는 깃발 꽂기에 나섰다.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알파벳, 아마존 등은 원활한 하드웨어 생산을 저해하는 해외 수급 문제를 지적하면서, 미국 정부를 상대로 국내 칩 생산량을 늘리기 위한 로비를 해왔다. 실제로 2022년 1월 美 상무부 보고서에 따르면 반도체 수급난이 심각해 2021년에는 반도체 재고량이 5일 치 미만으로 떨어졌던 적도 있었다. 이 상황이 금방 개선될 기미는 보이지 않는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지난달 말, 美 의회는 자국에서 반도체를 설계하고 제조하는 기업에 보조금과 세액 공제를 지원하는 미화 770억 달러의 규모 반도체과학법을 통과시켰다. 중국, 한국, 대만 등의 여러 아시아 국가뿐만 아니라 유럽연합도 칩 개발과 제조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수십억 달러의 공공 및 민간 자금을 투입했다. 하지만 컴티아(CompTIA)에 의하면 기술 산업은 역사상 최악의 인재 부족에 직면해 있다. 기술 산업의 실업률(약 1.7%)이 전체 실업률의 절반에도 못 미칠 정도다. 이와 동시에 인텔, 삼성, TSMC 등의 반도체 대기업은 미국 복귀의 일환으로 미국에 새로운 칩 제조 공장을 구축하고 있다. 그렇지만 수요에 비해 기술 인재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다.  토론토 대학교(University of Toronto)의 전기 및 컴퓨터 공학과 교수 토니 챈 카루손은 지난 1월 알파웨이브 IP(Alphawave IP)의 CTO로 취임했다. 알파웨이브 IP는 5년 전 설립됐으며, 토론토(본사), 런던, 오타와, 캐나다,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사무실을 둔 팹리...

2022.08.11

아웃소싱에 관한 ‘팬데믹 이후의' 오해 9가지

예전의 그 아웃소싱이 아니다. 팬데믹, 디지털 전환, 인재 부족 및 국제 정세에 걸친 수많은 혼란 속에서 아웃소싱 에 대한 오해 또한 많아졌다.     글로벌 팬데믹이 2년 넘게 지속되고 있다. 이 가운데 글로벌 IT 서비스 산업이 기업 IT 조직의 성공에 더 중요한 역할로 자리매김했다. 어려운 인재 환경 속에 기업 IT가 기술 변화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아웃소싱 파트너십의 중요성이 더욱 대두되고 있다.  에베레스트 그룹(Everest Group)의 파트너 지밋 아로라는 “특히 미국과 유럽에서 기업들이 숙련된 인재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이에 따라 아웃소싱(그리고 오프쇼어링)은 기업이 인도 같은 노동 시장에 접근하는 데 중요해졌다”라고 말했다. 지난 1년 동안 아웃소싱에 대한 많은 상식이 깨졌다. IT 서비스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이 그중 하나다.  역동적인 시장 상황에서 변화한 새로운 아웃소싱의 현실을 재검토해야 한다. 아웃소싱이 계속 진화하면서 많은 오해가 생겨났기 때문이다. 타사와 협력할 때 원하는 결과를 얻으려면 무엇이 가능한지, 구매자는 어떤 책임이 있는지, 어떤 새로운 기능이 필요한지, 그리고 아웃소싱 모델의 기존 특성과 바뀐 점을 명확하게 파악해야 한다.  <CIO>는 IT 구매자 및 벤더들과 협력하는 IT 아웃소싱 전문가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아웃소싱에 대한 흔한 오해를 풀고 아웃소싱 업무를 돕기 위함이다.  오해 1: IT 아웃소싱은 끝났다  웨스트 먼로(West Monroe)의 자문 및 전환 그룹 경영 파트너 마크 타노위츠는 “IT 아웃소싱이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 기업들이 디지털화에 따른 탄력성에 집중하고 있다.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 유지보수 및 개발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여기에 필요한 역량까지 계속 바뀌고 있다” IT 아웃소싱, 특히 여러 공급자를 대상으로 하는 IT 아웃소싱의 필요성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

아웃소싱 코로나팬데믹 팬데믹 인재 유치

2022.04.15

예전의 그 아웃소싱이 아니다. 팬데믹, 디지털 전환, 인재 부족 및 국제 정세에 걸친 수많은 혼란 속에서 아웃소싱 에 대한 오해 또한 많아졌다.     글로벌 팬데믹이 2년 넘게 지속되고 있다. 이 가운데 글로벌 IT 서비스 산업이 기업 IT 조직의 성공에 더 중요한 역할로 자리매김했다. 어려운 인재 환경 속에 기업 IT가 기술 변화에 대응하는 과정에서 아웃소싱 파트너십의 중요성이 더욱 대두되고 있다.  에베레스트 그룹(Everest Group)의 파트너 지밋 아로라는 “특히 미국과 유럽에서 기업들이 숙련된 인재를 찾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라며 ”이에 따라 아웃소싱(그리고 오프쇼어링)은 기업이 인도 같은 노동 시장에 접근하는 데 중요해졌다”라고 말했다. 지난 1년 동안 아웃소싱에 대한 많은 상식이 깨졌다. IT 서비스 시장의 지속적인 성장이 그중 하나다.  역동적인 시장 상황에서 변화한 새로운 아웃소싱의 현실을 재검토해야 한다. 아웃소싱이 계속 진화하면서 많은 오해가 생겨났기 때문이다. 타사와 협력할 때 원하는 결과를 얻으려면 무엇이 가능한지, 구매자는 어떤 책임이 있는지, 어떤 새로운 기능이 필요한지, 그리고 아웃소싱 모델의 기존 특성과 바뀐 점을 명확하게 파악해야 한다.  <CIO>는 IT 구매자 및 벤더들과 협력하는 IT 아웃소싱 전문가들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아웃소싱에 대한 흔한 오해를 풀고 아웃소싱 업무를 돕기 위함이다.  오해 1: IT 아웃소싱은 끝났다  웨스트 먼로(West Monroe)의 자문 및 전환 그룹 경영 파트너 마크 타노위츠는 “IT 아웃소싱이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 기업들이 디지털화에 따른 탄력성에 집중하고 있다. 인프라와 애플리케이션 유지보수 및 개발의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여기에 필요한 역량까지 계속 바뀌고 있다” IT 아웃소싱, 특히 여러 공급자를 대상으로 하는 IT 아웃소싱의 필요성이 증가할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

2022.04.15

'가족 친화적인 혜택으로 인재 유치' IT기업 이야기

우수 IT인재를 모셔올 수 있는 기업의 조건은 무엇일까? 스톡옵션? 억대 연봉? 여기 ‘가족 친화적인 혜택’을 내세워 엘리트 인재를 영입하는 실리콘밸리 IT기업을 소개한다. 실리콘밸리에 있는 투자 관리 소프트웨어 신생업체인 애드파(Addepar)의 CEO 에릭 포이리어는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이 2시간 동안만큼은 가족과 시간을 보낸다. 포이리어는 회사 일정표에 ‘에릭 시간’을 정해 놓았으며, 다른 직원들에게도 가족과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는 요즘 실리콘 밸리에서 유행하는 트렌드 중 하나다. 애드파의 직원 담당 부사장 리사 밍킨에 따르면, 가족 친화적이고 일과 삶의 균형에 초점을 맞춘 혜택과 특전으로 인재를 모으고, 이들이 계속 다닐 수 있게 하며 회사 업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동기 부여하는 것이다. 밍킨은 “점점 더 IT인력 구하기가 어려워지고 유지는 더 어려워지면서 많은 IT기업들이 직원들에게 진정으로 중요한 것에 집중하고 있으며, 이는 무료 점심, 드라이클리닝, 마사지, 탁구대, 요가 등의 화려한 특전 대신에 더욱 가족 친화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가족이다 밍킨은 애드파가 지향하는 바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낯간지럽게 들리겠지만 우리는 여기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들을 배려하며, 그 사람들이 배려하는 사람들을 배려한다. 우리는 '직장 가족(Work Family)' 구성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는 사람들이 자신의 취미, 관심사, 문제를 포함하여 자신의 모든 것을 회사에서도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다. 이를 통해 최고의 인재를 끌어모으고 이 사람들이 오래도록 일하게끔 하고 싶다." 어렵게 구한 인재가 근속하도록 만드는 핵심은 무엇일까? HR 솔루션 및 교육 기업 씽크HR(ThinkHR)의 최고 지식 경영자 로라 케레케스는 “처음으로 되돌아가 다른 기업들과 인재를...

CIO 일과 삶의 균형 근속 회사 복지 인재 유치 가족 가족 친화적인 기업 근속률

2016.06.03

우수 IT인재를 모셔올 수 있는 기업의 조건은 무엇일까? 스톡옵션? 억대 연봉? 여기 ‘가족 친화적인 혜택’을 내세워 엘리트 인재를 영입하는 실리콘밸리 IT기업을 소개한다. 실리콘밸리에 있는 투자 관리 소프트웨어 신생업체인 애드파(Addepar)의 CEO 에릭 포이리어는 오후 6시부터 8시까지 이 2시간 동안만큼은 가족과 시간을 보낸다. 포이리어는 회사 일정표에 ‘에릭 시간’을 정해 놓았으며, 다른 직원들에게도 가족과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독려하고 있다. 이는 요즘 실리콘 밸리에서 유행하는 트렌드 중 하나다. 애드파의 직원 담당 부사장 리사 밍킨에 따르면, 가족 친화적이고 일과 삶의 균형에 초점을 맞춘 혜택과 특전으로 인재를 모으고, 이들이 계속 다닐 수 있게 하며 회사 업무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동기 부여하는 것이다. 밍킨은 “점점 더 IT인력 구하기가 어려워지고 유지는 더 어려워지면서 많은 IT기업들이 직원들에게 진정으로 중요한 것에 집중하고 있으며, 이는 무료 점심, 드라이클리닝, 마사지, 탁구대, 요가 등의 화려한 특전 대신에 더욱 가족 친화적인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가족이다 밍킨은 애드파가 지향하는 바를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낯간지럽게 들리겠지만 우리는 여기에서 일하는 모든 사람들을 배려하며, 그 사람들이 배려하는 사람들을 배려한다. 우리는 '직장 가족(Work Family)' 구성원을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는 사람들이 자신의 취미, 관심사, 문제를 포함하여 자신의 모든 것을 회사에서도 누릴 수 있도록 한다는 의미다. 이를 통해 최고의 인재를 끌어모으고 이 사람들이 오래도록 일하게끔 하고 싶다." 어렵게 구한 인재가 근속하도록 만드는 핵심은 무엇일까? HR 솔루션 및 교육 기업 씽크HR(ThinkHR)의 최고 지식 경영자 로라 케레케스는 “처음으로 되돌아가 다른 기업들과 인재를...

2016.06.03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