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미 의료기관 81%, 올해 보안 예산 증액

지난 2년 동안 중대한 보안 사고가 여러 번 발생한 후 의료업계가 IT보안 투자를 늘릴 계획이며, 이는 다른 산업보다 훨씬 더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발표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의료기관의 81%가 올해 보안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답변은 전체 산업 응답자의 73%에 비해 훨씬 더 높았다. 또한 이같이 답한 의료기관은 지난해(60%)보다도 늘었다. 보안 업체 탈레스 e-시큐리티(Thales e-Security)의 솔루션 마케팅 관리자이자 이 보고서 작성자인 짐 드로렌조는 “데이터 침해 사고와 랜섬웨어 위험에 관한 인식이 높아진 데다 규제 감독이 강화되면서 보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드로렌조는 "이제 모든 사람이 자신의 삶에서 데이터 보호를 필수 요소로 여기며 관심을 기울이게 됐다"고 말했다. 의료기관의 보안 침해 사고는 매우 중대한 문제지만 실제 발생률은 다른 산업보다 낮았다. 전세계 의료기관 가운데 지난 12개월 동안 보안 사고를 경험한 곳은 18%에 불과했다. 반면 소매/유통 기업 중 43%가 보안 사고로 인해 파산했다고 보고했다. 그 이유 중 하나는 의료 데이터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을 수 있기 때문이다. 2015년에만 1억 1,000만 건 이상의 의료 기록이 침해됨에 따라 미국인의 약 절반에 해당하는 의료 정보가 이미 암거래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드로렌조에 따르면, 규제 당국은 그 어느 때보다 의료기관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 인권사무국은 미국 건강보험법(HIPAA)을 준수하도록 강제하는 기관이다. 규제 당국은 “이전보다 더 많이 감사를 시행할 예정”이라며 “현재 심각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 벌금이 부과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이달 초 댈러스 주의 아동병원은 보안 권고...

CSO 탈레스 탈레스 e-시큐리티 벌금 증액 예산 투자 CISO 규제 조사 의료 Thales e-Security

2017.02.24

지난 2년 동안 중대한 보안 사고가 여러 번 발생한 후 의료업계가 IT보안 투자를 늘릴 계획이며, 이는 다른 산업보다 훨씬 더 적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발표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의료기관의 81%가 올해 보안 투자를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같은 답변은 전체 산업 응답자의 73%에 비해 훨씬 더 높았다. 또한 이같이 답한 의료기관은 지난해(60%)보다도 늘었다. 보안 업체 탈레스 e-시큐리티(Thales e-Security)의 솔루션 마케팅 관리자이자 이 보고서 작성자인 짐 드로렌조는 “데이터 침해 사고와 랜섬웨어 위험에 관한 인식이 높아진 데다 규제 감독이 강화되면서 보안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드로렌조는 "이제 모든 사람이 자신의 삶에서 데이터 보호를 필수 요소로 여기며 관심을 기울이게 됐다"고 말했다. 의료기관의 보안 침해 사고는 매우 중대한 문제지만 실제 발생률은 다른 산업보다 낮았다. 전세계 의료기관 가운데 지난 12개월 동안 보안 사고를 경험한 곳은 18%에 불과했다. 반면 소매/유통 기업 중 43%가 보안 사고로 인해 파산했다고 보고했다. 그 이유 중 하나는 의료 데이터 시장이 포화 상태에 이르렀을 수 있기 때문이다. 2015년에만 1억 1,000만 건 이상의 의료 기록이 침해됨에 따라 미국인의 약 절반에 해당하는 의료 정보가 이미 암거래 시장에서 판매되고 있다. 드로렌조에 따르면, 규제 당국은 그 어느 때보다 의료기관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미국 보건복지부 산하 인권사무국은 미국 건강보험법(HIPAA)을 준수하도록 강제하는 기관이다. 규제 당국은 “이전보다 더 많이 감사를 시행할 예정”이라며 “현재 심각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실제 벌금이 부과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이달 초 댈러스 주의 아동병원은 보안 권고...

2017.02.24

"애플리케이션·모바일 예산 늘린다" CIO 테크 조사

약 90%의 미국 CIO가 IT예산을 늘리거나 동결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IT예산을 줄인 CIO들은 12%로 집계됐다. 최근 ‘CIO 테크 조사 : IT경제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CIO의 약 절반(47%)은 IT예산을 늘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지난해에 비해 IT예산이 5% 늘어날 전망이다. 1년 전 CIO의 52%가 IT예산을 늘릴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IT예산을 늘리겠다는 CIO 비중이 다소 줄어들긴 했으나 이 연구 결과는 지난해에 비해 전반적으로 IT예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IT예산이 동결됐다고 말한 CIO들은 41%였으며 지난해 조사에서는 31%였다. 한가지 다행인 것은 IT예산이 지난해보다 줄어들었다고 답한 CIO가 12%였으며 이는 2008년 이후 가장 낮은 응답률이라는 점이다. 성장 분야 CIO들이 올해 예산을 늘릴 계획으로 가장 많이 꼽은 분야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응답자 54%가 이를 지목했다. 지난해 애플리케이션을 꼽았던 CIO들은 48%였다. 그 다음은 모바일로 47%의 CIO가 이같이 답했고 이는 지난해 56%에서 다소 줄어들었다.   CIO들이 말하는 예산을 늘릴 예정인 IT분야   신규 프로젝트 투자 : 대기업 VS. SMB 조사에 응한 CIO 약 절반(47%)은 전체 IT예산의 점점 더 많은 부분을 신규 IT프로젝트에 할당할 계획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조사에서는 48%로 올해와 비슷한 것으로 파악됐다. CIO들은 관심을 보이는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뚜렷하게 나뉘는 양상을 보였다. • 36%는 외부 고객과의 상호작용, 고객 관계, 고객 경험을 목표로 프로젝트 투자 계획 • 34%는 내부 서비스 지원 및 프로세스에 집중할 계획 • 28%는 제품 개발, 개선, 혁신에 주력할 계획 그러나 신규 프로젝트의 규모에 운영 비용대해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CIO 조사 IT예산 투자 감소 증액

2014.07.25

약 90%의 미국 CIO가 IT예산을 늘리거나 동결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IT예산을 줄인 CIO들은 12%로 집계됐다. 최근 ‘CIO 테크 조사 : IT경제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CIO의 약 절반(47%)은 IT예산을 늘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답했다. 지난해에 비해 IT예산이 5% 늘어날 전망이다. 1년 전 CIO의 52%가 IT예산을 늘릴 것으로 조사됐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IT예산을 늘리겠다는 CIO 비중이 다소 줄어들긴 했으나 이 연구 결과는 지난해에 비해 전반적으로 IT예산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서 IT예산이 동결됐다고 말한 CIO들은 41%였으며 지난해 조사에서는 31%였다. 한가지 다행인 것은 IT예산이 지난해보다 줄어들었다고 답한 CIO가 12%였으며 이는 2008년 이후 가장 낮은 응답률이라는 점이다. 성장 분야 CIO들이 올해 예산을 늘릴 계획으로 가장 많이 꼽은 분야는 애플리케이션으로 응답자 54%가 이를 지목했다. 지난해 애플리케이션을 꼽았던 CIO들은 48%였다. 그 다음은 모바일로 47%의 CIO가 이같이 답했고 이는 지난해 56%에서 다소 줄어들었다.   CIO들이 말하는 예산을 늘릴 예정인 IT분야   신규 프로젝트 투자 : 대기업 VS. SMB 조사에 응한 CIO 약 절반(47%)은 전체 IT예산의 점점 더 많은 부분을 신규 IT프로젝트에 할당할 계획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조사에서는 48%로 올해와 비슷한 것으로 파악됐다. CIO들은 관심을 보이는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해서는 뚜렷하게 나뉘는 양상을 보였다. • 36%는 외부 고객과의 상호작용, 고객 관계, 고객 경험을 목표로 프로젝트 투자 계획 • 34%는 내부 서비스 지원 및 프로세스에 집중할 계획 • 28%는 제품 개발, 개선, 혁신에 주력할 계획 그러나 신규 프로젝트의 규모에 운영 비용대해서는 대기업과 중소기업간의...

2014.07.25

"JP모건, 사이버보안에 2억 5천만 달러 투자" CEO 직접 밝혀

미국 은행인 JP모건 CEO 제이미 다이먼이 사이버범죄와의 끝없는 전쟁에 돌입하며 올해 이와 관련해 2억 5,000만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JP모건이 지난 2년 동안 전례없는 위협에 직면했고 이에 대응하고자 사이버보안 예산을 증액했다. 지난주 CEO가 주주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다이먼은 “지난해 사이버보안 예산 2억 달러에서 올해 2억 5,000달러로 늘렸다”라고 전했다. "우리의 기존 환경과 현재 우리 회사에서 사이버 공격은 점점 더 복잡하고 더 위험해지고 있다"고 다이먼은 말했다. "위협은 우리의 시스템을 가져가고 데이터를 훔치려는 컴퓨터 핵터들로부터만 오는 게 아니라 써드파티 시스템을 통해서나 직접 시도하는 외부 공격으로부터도 들어 온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지난해 JP모건은 사이버공격 대상이 된 후 선불카드를 사용하는 46만 5,000명의 고객들에게 개인 정보가 손상됐을 수도 있으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JP모건은 유럽 사이버군(European Cyber Army)과 이즈 아드 딘 알 하삼 사이버 전사단(Izz ad-Din al-Qassam Cyber Fighters)같은 핵티비스트 그룹의 공격 대상이 됐다. JP모건의 COO인 매트 제임스도 별도의 편지에서 주주들에게 “은행이 최근 몇 년 동안 정교한 사이버공격을 받은 횟수는 전례없는 수준이 됐다”고 말했다. "2년 전 우리는 금융 거래의 흐름을 방해하려는 디도스 공격이 늘어나는 것을 알게 됐다"고 제임스는 전했다. "지속적으로 위협이 커지고 공격도 계속 발전하기 때문에 우리도 발전해야 하고 현재뿐 아니라 미래의 위협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제임스는 밝혔다. 사이버보안에 대한 투자에는 '감시와 보호' 기술의 추가 도입뿐 아니라, JP모건내 사이버보안 전문 인력을 총 600명으로 늘리는 것도 포함돼 있다. ...

CEO 은행 COO 예산 JP모건 증액 사이버보안 주주 디도스

2014.04.17

미국 은행인 JP모건 CEO 제이미 다이먼이 사이버범죄와의 끝없는 전쟁에 돌입하며 올해 이와 관련해 2억 5,000만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JP모건이 지난 2년 동안 전례없는 위협에 직면했고 이에 대응하고자 사이버보안 예산을 증액했다. 지난주 CEO가 주주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다이먼은 “지난해 사이버보안 예산 2억 달러에서 올해 2억 5,000달러로 늘렸다”라고 전했다. "우리의 기존 환경과 현재 우리 회사에서 사이버 공격은 점점 더 복잡하고 더 위험해지고 있다"고 다이먼은 말했다. "위협은 우리의 시스템을 가져가고 데이터를 훔치려는 컴퓨터 핵터들로부터만 오는 게 아니라 써드파티 시스템을 통해서나 직접 시도하는 외부 공격으로부터도 들어 온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지난해 JP모건은 사이버공격 대상이 된 후 선불카드를 사용하는 46만 5,000명의 고객들에게 개인 정보가 손상됐을 수도 있으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JP모건은 유럽 사이버군(European Cyber Army)과 이즈 아드 딘 알 하삼 사이버 전사단(Izz ad-Din al-Qassam Cyber Fighters)같은 핵티비스트 그룹의 공격 대상이 됐다. JP모건의 COO인 매트 제임스도 별도의 편지에서 주주들에게 “은행이 최근 몇 년 동안 정교한 사이버공격을 받은 횟수는 전례없는 수준이 됐다”고 말했다. "2년 전 우리는 금융 거래의 흐름을 방해하려는 디도스 공격이 늘어나는 것을 알게 됐다"고 제임스는 전했다. "지속적으로 위협이 커지고 공격도 계속 발전하기 때문에 우리도 발전해야 하고 현재뿐 아니라 미래의 위협에 초점을 맞추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라고 제임스는 밝혔다. 사이버보안에 대한 투자에는 '감시와 보호' 기술의 추가 도입뿐 아니라, JP모건내 사이버보안 전문 인력을 총 600명으로 늘리는 것도 포함돼 있다. ...

2014.04.17

"英 금융기업들, 올해 사이버보안 예산 증액" PwC

점점 더 많은 기업들이 보안 위험을 인식하는 가운데 글로벌 금융 기업들이 올해 사이버 방어에 대한 예산을 늘릴 계획으로 조사됐다. CBI/PwC의 조사에 따르면, 약 2/5에 해당하는 38%의 금융 기업들이 커지는 위협에 대처하고자 사이버보안 예산을 증액하겠다고 주장했다. 영국의 은행, 보험, 기타 금융 87개사를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사이버보안에 대한 투자를 줄이겠다고 답한 곳은 4%에 불과했다. 디도스 공격 같은 위협은 일반화되고 있으며 사이버범죄는 최근 몇 년 동안 은행 등 금융 기업들에 큰 영향을 미쳤다. 예를 들어 냇웨스트(Natwest)는 지난해 12월 디도스 공격 대상이 됐고, 뱅크오브잉글랜드(Bank of England)는 이전에 사이버범죄가 유로존 위기보다 영국 재무 안정성 에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PwC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투자에서 가장 큰 증가는 과거에 이 분야 투자에서 더딘 행보를 보였던 금융 서비스의 세부 업종에서 나타날 것이다. 투자관리 회사의 76%와 증권사의 약 60%가 보안 관련 예산을 늘릴 계획으로 조사됐다. 투자관리와 증권은 2013년 보안 투자가 상대적으로 낮은 성장률을 보였던 세부 업종이다. 그러나 은행의 경우 8%만이 보안에 더 많이 투자할 계획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실질 투자를 집행했고 현재 나머지 금융 업종들이 현재 소매은행이 투자 증가를 따라가는 추세라고 PwC는 분석했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영국 금융 기업들이 사이버보안을 심각하게 생각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PwC 사이버보안 파트너 리처드 혼은 말했다. "점점 더 많은 사기꾼들이 자신의 주요 범죄 툴을 기술로 사용하면서 사이버범죄는 영국 금융 서비스 기업들에 큰 위협이 된다”라고 혼은 덧붙였다. 보안 예산 증액과 지속적인 보안 투자를 요구하는 이유 중 하나는 고도의 사이버공격 스트레스 테스트 때문이다. 특히 웨이킹 샤크(Waking Shark)와 웨이킹 ...

은행 금융 조사 보안 예산 PwC 증액 사이버보안 디도스 증권

2014.04.17

점점 더 많은 기업들이 보안 위험을 인식하는 가운데 글로벌 금융 기업들이 올해 사이버 방어에 대한 예산을 늘릴 계획으로 조사됐다. CBI/PwC의 조사에 따르면, 약 2/5에 해당하는 38%의 금융 기업들이 커지는 위협에 대처하고자 사이버보안 예산을 증액하겠다고 주장했다. 영국의 은행, 보험, 기타 금융 87개사를 대상으로 한 이 조사에서 사이버보안에 대한 투자를 줄이겠다고 답한 곳은 4%에 불과했다. 디도스 공격 같은 위협은 일반화되고 있으며 사이버범죄는 최근 몇 년 동안 은행 등 금융 기업들에 큰 영향을 미쳤다. 예를 들어 냇웨스트(Natwest)는 지난해 12월 디도스 공격 대상이 됐고, 뱅크오브잉글랜드(Bank of England)는 이전에 사이버범죄가 유로존 위기보다 영국 재무 안정성 에 큰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PwC의 보고서에 따르면 2014년 투자에서 가장 큰 증가는 과거에 이 분야 투자에서 더딘 행보를 보였던 금융 서비스의 세부 업종에서 나타날 것이다. 투자관리 회사의 76%와 증권사의 약 60%가 보안 관련 예산을 늘릴 계획으로 조사됐다. 투자관리와 증권은 2013년 보안 투자가 상대적으로 낮은 성장률을 보였던 세부 업종이다. 그러나 은행의 경우 8%만이 보안에 더 많이 투자할 계획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실질 투자를 집행했고 현재 나머지 금융 업종들이 현재 소매은행이 투자 증가를 따라가는 추세라고 PwC는 분석했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영국 금융 기업들이 사이버보안을 심각하게 생각한다는 것을 보여준다"라고 PwC 사이버보안 파트너 리처드 혼은 말했다. "점점 더 많은 사기꾼들이 자신의 주요 범죄 툴을 기술로 사용하면서 사이버범죄는 영국 금융 서비스 기업들에 큰 위협이 된다”라고 혼은 덧붙였다. 보안 예산 증액과 지속적인 보안 투자를 요구하는 이유 중 하나는 고도의 사이버공격 스트레스 테스트 때문이다. 특히 웨이킹 샤크(Waking Shark)와 웨이킹 ...

2014.04.17

美 CIO 53%, 2014년 IT투자 늘릴 계획

<CIO닷컴>이 2013년 11월 200명 이상의 최고 IT임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의 CIO들(53%)이 2014년 전체 IT예산을 늘릴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응답 비율은 2013년 초에 실시한 비슷한 설문조사에서 48%로 집계됐으며 최근 다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대략 1년 전의 조사에서 IT예산을 늘릴 계획이라는 답변은 51%로 최근 조사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CIO들은 평균적으로 IT예산을 5.2% 늘릴 것으로 전망했다. 2013년 2월에는 5.9% 늘리겠다고 답해, 이와 비교할 때 최근 조사에서 IT예산 증가폭이 다소 낮아졌다. 한편, 지난해 가을 조사에서는 평균 IT예산 증가율이 3.9%로 조사됐다. 비즈니스 프로세스 혁신에 대한 CIO의 관심은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CIO들 가운데 비즈니스 프로세스 혁신 구현을 IT투자에 핵심으로 꼽은 응답자는 36%로 가장 많았으며 특히 대기업 CIO들 가운에 이를 꼽은 응답자는 42%로 좀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IT투자 영역에 대해서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 가장 인기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절반 이상의 IT리더들이 고려하고 있거나 진행중인 프로젝트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들었다. 현재 52%의 응답자들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진행하거나 연구 중이며 33%는 이미 현업 부서, 사업장, 회사 전체를 위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중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에서는 IT임원들에게 주요 IT솔루션의 도입 현황에 대해 질문했는데 현재 관심있게 보고 있거나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업 모빌리티 관리(EMM), 비즈니스 인텔리전스/분석 등이 지목됐다. ciokr@idg.co.kr

CIO 조사 IT예산 투자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증액

2014.04.01

<CIO닷컴>이 2013년 11월 200명 이상의 최고 IT임원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의 CIO들(53%)이 2014년 전체 IT예산을 늘릴 계획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응답 비율은 2013년 초에 실시한 비슷한 설문조사에서 48%로 집계됐으며 최근 다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대략 1년 전의 조사에서 IT예산을 늘릴 계획이라는 답변은 51%로 최근 조사와 비슷하게 나타났다. CIO들은 평균적으로 IT예산을 5.2% 늘릴 것으로 전망했다. 2013년 2월에는 5.9% 늘리겠다고 답해, 이와 비교할 때 최근 조사에서 IT예산 증가폭이 다소 낮아졌다. 한편, 지난해 가을 조사에서는 평균 IT예산 증가율이 3.9%로 조사됐다. 비즈니스 프로세스 혁신에 대한 CIO의 관심은 계속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CIO들 가운데 비즈니스 프로세스 혁신 구현을 IT투자에 핵심으로 꼽은 응답자는 36%로 가장 많았으며 특히 대기업 CIO들 가운에 이를 꼽은 응답자는 42%로 좀더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구체적으로 IT투자 영역에 대해서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이 가장 인기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절반 이상의 IT리더들이 고려하고 있거나 진행중인 프로젝트로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들었다. 현재 52%의 응답자들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의 파일럿 프로젝트를 진행하거나 연구 중이며 33%는 이미 현업 부서, 사업장, 회사 전체를 위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개발 중으로 조사됐다. 이 조사에서는 IT임원들에게 주요 IT솔루션의 도입 현황에 대해 질문했는데 현재 관심있게 보고 있거나 적극적으로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는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업 모빌리티 관리(EMM), 비즈니스 인텔리전스/분석 등이 지목됐다. ciokr@idg.co.kr

2014.04.01

EU, 2020년까지 사이버보안 예산 14%만 늘린다

유럽위원회가 사이버범죄와의 전쟁에 대해 비중있게 다루고 있지만, 2020년까지 사이버보안 예산을 14%까지만 늘리 계획이라는 발표했다. 이에 대해 한 보안 전문가는 ‘턱없이 부족한 예산’이라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사이버보안 연구에 3억 5,000만 유로(미화 4억 5,400만달러)만 할당했으며 2013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충당하기 위해 5000만 유로만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트렌드마이크로 보안 연구 및 커뮤니케이션 담당 이사 릭 퍼거슨 14% 증액에 대해 얼마 ‘안되는 규모’라고 말하면서 “보안 업계는 이미 비영리 조직과 공조하고 있으며, 정부는 사이버범죄에서 많은 위험을 겪었다. 적절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밝혔다. 사이버범죄에 할당된 4억 유로 전체는 5개 이상의 프로젝트 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여기에는 위협과 취약성을 예측하는 방법을 개발하는 유럽 차원의 네트워크인 시스섹(Syssec), 보안 서비스 아키텍처를 개발하고 보안 서비스를 디자인하는 네소스(Nessos), 모든 보안 문제에 대한 소프트웨어의 새로운 부분을 테스트하는 시큐어체인지(SecureChange) 프로젝트, 신뢰할 수 있는 클라우드를 구축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T클라우드(Tclouds) 등이 있다. 디지털 서명을 위한 좀더 강력한 알고리즘과 개선 툴을 개발하도록 32개 연구 기관, 대학, 기업들이 참여하는 에크립트 II(Ecrypt II) 프로젝트에 대한 예산도 늘려야 한다. 위원회에 따르면, 약 15만 개의 바이러스나 악성 코드가 매일 100만 건 이상을 감염시키며 인터넷에서 돌아다니고 있다. 안티 바이러스 업체 맥아피는 매일 전송되는 모든 이메일 가운데 1/3에 스팸 메일을 보내는 봇넷과 함께 자사 데이터베이스에 7,500만 개의 악성 코드가 있다고 추산하고 있다. 위원회에 따르면, 사이버범죄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개인과 기업들은 시간 낭비, 사업 기회 손...

맥아피 보안 예산 증액 EU 봇넷 유럽집행위원회 안티 바이러스

2012.11.27

유럽위원회가 사이버범죄와의 전쟁에 대해 비중있게 다루고 있지만, 2020년까지 사이버보안 예산을 14%까지만 늘리 계획이라는 발표했다. 이에 대해 한 보안 전문가는 ‘턱없이 부족한 예산’이라고 지적했다. 위원회는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사이버보안 연구에 3억 5,000만 유로(미화 4억 5,400만달러)만 할당했으며 2013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충당하기 위해 5000만 유로만 추가했다고 발표했다. 트렌드마이크로 보안 연구 및 커뮤니케이션 담당 이사 릭 퍼거슨 14% 증액에 대해 얼마 ‘안되는 규모’라고 말하면서 “보안 업계는 이미 비영리 조직과 공조하고 있으며, 정부는 사이버범죄에서 많은 위험을 겪었다. 적절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다"라고 밝혔다. 사이버범죄에 할당된 4억 유로 전체는 5개 이상의 프로젝트 기금으로 쓰일 예정이다. 여기에는 위협과 취약성을 예측하는 방법을 개발하는 유럽 차원의 네트워크인 시스섹(Syssec), 보안 서비스 아키텍처를 개발하고 보안 서비스를 디자인하는 네소스(Nessos), 모든 보안 문제에 대한 소프트웨어의 새로운 부분을 테스트하는 시큐어체인지(SecureChange) 프로젝트, 신뢰할 수 있는 클라우드를 구축할 것을 목적으로 하는 T클라우드(Tclouds) 등이 있다. 디지털 서명을 위한 좀더 강력한 알고리즘과 개선 툴을 개발하도록 32개 연구 기관, 대학, 기업들이 참여하는 에크립트 II(Ecrypt II) 프로젝트에 대한 예산도 늘려야 한다. 위원회에 따르면, 약 15만 개의 바이러스나 악성 코드가 매일 100만 건 이상을 감염시키며 인터넷에서 돌아다니고 있다. 안티 바이러스 업체 맥아피는 매일 전송되는 모든 이메일 가운데 1/3에 스팸 메일을 보내는 봇넷과 함께 자사 데이터베이스에 7,500만 개의 악성 코드가 있다고 추산하고 있다. 위원회에 따르면, 사이버범죄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개인과 기업들은 시간 낭비, 사업 기회 손...

2012.11.27

조사 | "미국 기업 10%, 내년 IT예산 두자리수 이상 증액 편성"

경제 침체에 대한 우려로 기업들이 전체적인 비용 절감에 나섰지만 IT투자만큼은 예외인 것으로 조사됐다. 뉴클러스 리서치(Nucleus Research)가 미국의 220개 기업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이 2012년 IT예산을 늘릴 계획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절반 이상의 기업들은 IT예산을 5% 이상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조사에 따르면, IT예산을 10% 이상 증액하겠다고 답한 기업들은 10%로 집계됐다. 40%는 IT예산 수준을 올해와 비슷하게 유지할 예정이며, 10%는 감액하겠다고 답했다.   뉴클러스 리서치는 IT투자 증가가 고용 면에서 약간의 하향 추세를 나타내는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많은 기업들이 업무를 줄이고 기존 임직원들의 생산성을 높여줄 기술을 찾고 있다”라고 뉴클러스의 부사장 레베카 위터먼이 CFO월드닷컴과의 이메일에서 밝혔다. “기업들은 언제라도 IT투자를 중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마치 직원들을 언제라도 감원할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처럼, IT투자도 하루 아침에 삭감하기는 어렵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의료계 등 투자 증가세 뚜렷 특히 의료계처럼 기술 비중이 높은 산업과 좀더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향하고 있는 수요나 공급 측면에 있는 기업들에서 IT투자 증가세가 두드러진다고 뉴클러스 리서치는 밝혔다. 특히 의료 기록 분야가 이러한 경향이 강한데 이는 정부의 인센티브 때문이라고 위터먼은 말했다. "클라우드 옵션이 분석과 전자상거래가 같은 더 정교한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두기 때문에 중소기업들이 IT투자를 늘리고 있다"라고 그녀는 설명했다. 뉴클러스의 최신 조사는 정보관리학회(SIM)와 테크아메리카재단(TechAmerica Foundation)의 조사 결과보다 IT시장에 대해 좀더 낙관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두 조사 모두 일부 IT투자와 고용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 침체 증액 2012 IT예산

2011.10.10

경제 침체에 대한 우려로 기업들이 전체적인 비용 절감에 나섰지만 IT투자만큼은 예외인 것으로 조사됐다. 뉴클러스 리서치(Nucleus Research)가 미국의 220개 기업들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절반이 2012년 IT예산을 늘릴 계획이라고 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절반 이상의 기업들은 IT예산을 5% 이상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조사에 따르면, IT예산을 10% 이상 증액하겠다고 답한 기업들은 10%로 집계됐다. 40%는 IT예산 수준을 올해와 비슷하게 유지할 예정이며, 10%는 감액하겠다고 답했다.   뉴클러스 리서치는 IT투자 증가가 고용 면에서 약간의 하향 추세를 나타내는 신호가 될 수 있다고 밝혔다. “많은 기업들이 업무를 줄이고 기존 임직원들의 생산성을 높여줄 기술을 찾고 있다”라고 뉴클러스의 부사장 레베카 위터먼이 CFO월드닷컴과의 이메일에서 밝혔다. “기업들은 언제라도 IT투자를 중단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사실은 그렇지 않다. 마치 직원들을 언제라도 감원할 수 있는 것이 아닌 것처럼, IT투자도 하루 아침에 삭감하기는 어렵다”라고 그녀는 말했다. 의료계 등 투자 증가세 뚜렷 특히 의료계처럼 기술 비중이 높은 산업과 좀더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향하고 있는 수요나 공급 측면에 있는 기업들에서 IT투자 증가세가 두드러진다고 뉴클러스 리서치는 밝혔다. 특히 의료 기록 분야가 이러한 경향이 강한데 이는 정부의 인센티브 때문이라고 위터먼은 말했다. "클라우드 옵션이 분석과 전자상거래가 같은 더 정교한 애플리케이션 기능을 두기 때문에 중소기업들이 IT투자를 늘리고 있다"라고 그녀는 설명했다. 뉴클러스의 최신 조사는 정보관리학회(SIM)와 테크아메리카재단(TechAmerica Foundation)의 조사 결과보다 IT시장에 대해 좀더 낙관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 이 두 조사 모두 일부 IT투자와 고용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1.10.10

조사 | 54%의 CIO, 모바일 예산 증액 편성

CIO매거진이 격년으로 기술 우선순위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는데 이 조사에 따르면, 모바일과 무선에 대한 투자가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4%의 CIO들이 이 부분에 대한 예산을 늘릴 계획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261명인 55%가 태블릿에 대한 예산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한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CIO들은 태블릿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파트너스(Global Partners)의 CIO인 켄 피딩턴은 6월에 아이패드를 지원하기 시작했으며 내년에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글로벌 파트너스는 BYOT(Bring Your Own Technology) 사용료 지원 프로그램도 만들었다. “모바일 기기들을 관리하려면 많은 돈과 인력이 필요하다. 임직원들이 사용자 동의서에 서명하면, 자신들의 모바일 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CIO들은 모바일 업무를 구현하는 영역에 대한 투자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러나 개인 모바일 기기에서 회사 이메일을 접속하도록 허용한다고 말한 CIO들은 36%에 불과했으며 기업 애플리케이션 접근을 허용한다고 답한 CIO는 이보다 더 적은 23%로 집계됐다. 피딩턴과 같은 많은 CIO들은 BYOT가 점점 더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직원들이 모바일 기기를 구매하도록 허용하는 CIO들은 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에픽미디어그룹(Epic Media Group)의 CIO 릭 오킨은 “일부만이 모바일 기기로 새로운 일을 하고 대다수는 기존 업무를 하는 데 그친다”라고 말했다. 오킨에 따르면, 일부 직원들은 모바일 광고를 개발하고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 리포팅을 위해 사용할 아이패드와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구입하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자신의 디바이스를 업무에 사용하기 위해 가지고 다닌다.     "우리는 사람들이 자신들이 구입한 기기를 회사로 가져와 업무에 사용하고 인터넷에 접속하는 것...

태블릿 아이패드 CIO 안드로이드 IT예산 투자 증액

2011.09.01

CIO매거진이 격년으로 기술 우선순위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는데 이 조사에 따르면, 모바일과 무선에 대한 투자가 상승가도를 달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4%의 CIO들이 이 부분에 대한 예산을 늘릴 계획으로 조사됐다. 응답자 261명인 55%가 태블릿에 대한 예산을 늘릴 계획이라고 말한 것에서도 알 수 있듯이 CIO들은 태블릿에 대한 관심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파트너스(Global Partners)의 CIO인 켄 피딩턴은 6월에 아이패드를 지원하기 시작했으며 내년에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추가로 지원할 계획이다. 글로벌 파트너스는 BYOT(Bring Your Own Technology) 사용료 지원 프로그램도 만들었다. “모바일 기기들을 관리하려면 많은 돈과 인력이 필요하다. 임직원들이 사용자 동의서에 서명하면, 자신들의 모바일 기기를 사용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CIO들은 모바일 업무를 구현하는 영역에 대한 투자에 중점을 두고 있다. 그러나 개인 모바일 기기에서 회사 이메일을 접속하도록 허용한다고 말한 CIO들은 36%에 불과했으며 기업 애플리케이션 접근을 허용한다고 답한 CIO는 이보다 더 적은 23%로 집계됐다. 피딩턴과 같은 많은 CIO들은 BYOT가 점점 더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직원들이 모바일 기기를 구매하도록 허용하는 CIO들은 6%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에픽미디어그룹(Epic Media Group)의 CIO 릭 오킨은 “일부만이 모바일 기기로 새로운 일을 하고 대다수는 기존 업무를 하는 데 그친다”라고 말했다. 오킨에 따르면, 일부 직원들은 모바일 광고를 개발하고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 리포팅을 위해 사용할 아이패드와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구입하지만, 사람들은 여전히 자신의 디바이스를 업무에 사용하기 위해 가지고 다닌다.     "우리는 사람들이 자신들이 구입한 기기를 회사로 가져와 업무에 사용하고 인터넷에 접속하는 것...

2011.09.01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