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기고 | '왜 나만 미워할까?' 직장 상사 대응 전략

어떤 때는 미움을 받는 사람이 당신의 상사일 수도 있고, 어떤 때는 바로 당신일 수도 있다. 칼럼니스트 롭 엔덜은 당신이 상사와 잘 지내지 못하는 이유를 알아내는 것이 중요한지 설명했다. 자, 이제 그 지옥에서 빠져나올지, 아니면 무언가를 개선할지 결정해야 한다. 최근 필자는 <CIO>에 꿈의 직장에서 해고되지 않는 15가지 방법이라는 칼럼을 게재했고 실제로 상당한 감사 이메일을 받았다. 하지만 그 가운데 한 이메일이 필자를 고민하게 했다. 상사와 말썽이 있던 한 남자에게서 온 이메일이었는데, 사실 필자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 악몽 같던 한 상사가 있었는데 필자도 좀 정신이 나갈 지경이었다. 그와 일했던 다른 사람들과 지금 이야기해보면 그 사람이 좋지 않은 상사였을 뿐 아니라 적극적으로 자기 계발하고 싶어 했던 부하직원들 특히 여자 직원들에게 가혹했었다는 점을 알게 되었는데 이걸 회사에 들어가기 전에 알았어야 했다. 우리는 두 가지에서 충돌했다. 우선 그는 품질 기록을 거짓으로 손보도록 지시했는데 전직 감사관으로서 필자는 무슨 일이 있더라도 절대 고치지지 않았다. 두 번째 문제는 필자가 새로운 부서에 왔기 때문에 내 고과 평가를 좋지 않게 했다는 점이다. 그의 주장은 새 직원은 일을 잘 모르고 그래서 고과를 낮춰야 한다는 것이었다. 알고 보니 필자는 오히려 그 상사보다도 규정을 잘 알고 있었고 고과 평가가 뒤집혔지만, 그는 이로 인해 나에게 안 좋은 감정을 가지게 됐다. 필자에게 지나치게 가혹했던 또 다른 상사가 있었지만 실제로 그로부터는 많은 걸 배웠다. 그처럼 폭력적인 사람 밑에서 다시는 일할 생각이 없지만, 그가 실제로 내 업무 능력을 높여주었기 때문에 그 경험이 완전히 낭비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첫 번째 사례를 되돌아보면 회사에는 그냥 그럭저럭 연금 나올 때까지만 버티려고 했던 직원들이 아주 많았다(필자가 퇴직하기 직전 회사에서 연금제도를 없애버렸기 때문에 결국은 실패했지만). 지난 몇 년간 필자와 상사들과...

CIO Rob Enderle 롭 엔덜 인간관계 경력 관리 상사 승진 이직 해고 상하관계

2016.05.03

어떤 때는 미움을 받는 사람이 당신의 상사일 수도 있고, 어떤 때는 바로 당신일 수도 있다. 칼럼니스트 롭 엔덜은 당신이 상사와 잘 지내지 못하는 이유를 알아내는 것이 중요한지 설명했다. 자, 이제 그 지옥에서 빠져나올지, 아니면 무언가를 개선할지 결정해야 한다. 최근 필자는 <CIO>에 꿈의 직장에서 해고되지 않는 15가지 방법이라는 칼럼을 게재했고 실제로 상당한 감사 이메일을 받았다. 하지만 그 가운데 한 이메일이 필자를 고민하게 했다. 상사와 말썽이 있던 한 남자에게서 온 이메일이었는데, 사실 필자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 악몽 같던 한 상사가 있었는데 필자도 좀 정신이 나갈 지경이었다. 그와 일했던 다른 사람들과 지금 이야기해보면 그 사람이 좋지 않은 상사였을 뿐 아니라 적극적으로 자기 계발하고 싶어 했던 부하직원들 특히 여자 직원들에게 가혹했었다는 점을 알게 되었는데 이걸 회사에 들어가기 전에 알았어야 했다. 우리는 두 가지에서 충돌했다. 우선 그는 품질 기록을 거짓으로 손보도록 지시했는데 전직 감사관으로서 필자는 무슨 일이 있더라도 절대 고치지지 않았다. 두 번째 문제는 필자가 새로운 부서에 왔기 때문에 내 고과 평가를 좋지 않게 했다는 점이다. 그의 주장은 새 직원은 일을 잘 모르고 그래서 고과를 낮춰야 한다는 것이었다. 알고 보니 필자는 오히려 그 상사보다도 규정을 잘 알고 있었고 고과 평가가 뒤집혔지만, 그는 이로 인해 나에게 안 좋은 감정을 가지게 됐다. 필자에게 지나치게 가혹했던 또 다른 상사가 있었지만 실제로 그로부터는 많은 걸 배웠다. 그처럼 폭력적인 사람 밑에서 다시는 일할 생각이 없지만, 그가 실제로 내 업무 능력을 높여주었기 때문에 그 경험이 완전히 낭비라고 생각하지는 않는다. 첫 번째 사례를 되돌아보면 회사에는 그냥 그럭저럭 연금 나올 때까지만 버티려고 했던 직원들이 아주 많았다(필자가 퇴직하기 직전 회사에서 연금제도를 없애버렸기 때문에 결국은 실패했지만). 지난 몇 년간 필자와 상사들과...

2016.05.03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