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현실화되는 직장 속 인공지능··· 다음 동료는 알고리즘?

인공지능이 인간의 직업 몇몇을 대체할 것임은 분명하다. 아울러 인간 직원이 일을 더 잘할 수 있도록 도울 것임도 분명하다. 나아가 인간과 인공지능이 서로의 강점을 살려 ‘협업’하는 미래도 선명해지고 있다.  산업화 혁명 시대의 기계들, 디지털화 시대의 컴퓨터, 최근 인공지능의 급속한 발전까지 기술 발전이 일자리 감소를 초래할 것으로 관측되는 계기들이 있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인공지능(AI) 시스템이 특정 일자리를 대체하겠지만, 동시에 지능형 알고리즘에 넘길 수 있는 더 힘든 일들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고, 효율성을 높여주면서 사람의 활동을 증대시키는 역할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이는 사람이 AI와 직접 협력, 상호작용하게 된다는 의미이다. 시장조사 회사인 포레스터의 VP 겸 수석 애널리스트인 J.P 가운더는 “지능형 소프트웨어와 나란히 협력하는 사람들이 늘어날 전망이다.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종류의 비즈니스 프로세스에서 이렇게 될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클라우드 컴퓨팅과 머신러닝의 발전된 역량을 결합, AI 비서가 인적자원의 인식력이 필요한 작업 중 일부를 맡음으로써 인간이 좀더 잘할 수 있는 영역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미 많은 비즈니스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 2020년 딜로이트가 CIO와 기술 분야 고위 책임자들 1,300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원들을 대체하기 위해 AI를 이용하는 비율은 12%에 불과한 반면, 직원들을 지원하기 위해 AI를 이용하는 비율은 60%였다.   협력적 디자인 생성적 디자인(generative design)을 살펴본다. 제조업 등의 분야에서는 디자이너와 엔지니어들이 오래 전부터 CAD 도구들을 이용, 제품이나 부품의 3D 도면을 생성했다. 생성적 디자인에서 사용자는 알고리즘에 비용 같은 요건, 성능 기준, 소재의 종류 같은 파라미터를 집어넣는다. 그러면 알고리즘이 기계나 가구 부품 같이 다양한 대안적 모델들을 생성하고, 디자이너나 엔지니어가 모...

로봇 동료 로봇 협업 생성적 디자인 인간 사람 알고리즘 일자리 직업

2020.08.12

인공지능이 인간의 직업 몇몇을 대체할 것임은 분명하다. 아울러 인간 직원이 일을 더 잘할 수 있도록 도울 것임도 분명하다. 나아가 인간과 인공지능이 서로의 강점을 살려 ‘협업’하는 미래도 선명해지고 있다.  산업화 혁명 시대의 기계들, 디지털화 시대의 컴퓨터, 최근 인공지능의 급속한 발전까지 기술 발전이 일자리 감소를 초래할 것으로 관측되는 계기들이 있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인공지능(AI) 시스템이 특정 일자리를 대체하겠지만, 동시에 지능형 알고리즘에 넘길 수 있는 더 힘든 일들에 대한 부담을 줄여주고, 효율성을 높여주면서 사람의 활동을 증대시키는 역할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다. 이는 사람이 AI와 직접 협력, 상호작용하게 된다는 의미이다. 시장조사 회사인 포레스터의 VP 겸 수석 애널리스트인 J.P 가운더는 “지능형 소프트웨어와 나란히 협력하는 사람들이 늘어날 전망이다. 우리가 상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종류의 비즈니스 프로세스에서 이렇게 될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클라우드 컴퓨팅과 머신러닝의 발전된 역량을 결합, AI 비서가 인적자원의 인식력이 필요한 작업 중 일부를 맡음으로써 인간이 좀더 잘할 수 있는 영역에 집중할 수 있게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이미 많은 비즈니스에서 이런 일이 일어나고 있다. 2020년 딜로이트가 CIO와 기술 분야 고위 책임자들 1,300명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직원들을 대체하기 위해 AI를 이용하는 비율은 12%에 불과한 반면, 직원들을 지원하기 위해 AI를 이용하는 비율은 60%였다.   협력적 디자인 생성적 디자인(generative design)을 살펴본다. 제조업 등의 분야에서는 디자이너와 엔지니어들이 오래 전부터 CAD 도구들을 이용, 제품이나 부품의 3D 도면을 생성했다. 생성적 디자인에서 사용자는 알고리즘에 비용 같은 요건, 성능 기준, 소재의 종류 같은 파라미터를 집어넣는다. 그러면 알고리즘이 기계나 가구 부품 같이 다양한 대안적 모델들을 생성하고, 디자이너나 엔지니어가 모...

2020.08.12

당신은 로봇 동료를 맞이할 준비가 돼 있습니까?

머지 않아 로봇과 지능형 기계가 사람이 하는 일을 대신하고 많은 사람이 실업자가 될까?  <인간만 적응하면 된다: 스마트 기계 시대의 승자와 패자(Only Humans Need Apply: Winners and Losers in the Age of Smart Machines)>의 공동 저자인 톰 대븐포트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상황이 조금 다르다고 말했다. 이 책은 오는 5월 출판을 앞두고 있다. 인공 지능 시스템과 로봇은 인간의 일자리를 뺏는다기보다는 많은 사람들이 일을 더 잘 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것이 대븐포트(왼쪽 사진)의 주장이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새로운 세대의 기술이 있으면 생산성과 효율성을 위해서 그 기술을 활용해야 한다"며 "많은 경우 기계와 협력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 기계와 협력하는  사람들이 점점 더 늘어날 것이다"고 밝혔다. 로봇이 사람의 일자를 빼앗을 것이라고 걱정하는 뉴스가 보도되고 이를 경계해야 한다는 경고도 있었다. 일각에서 예측하는 로봇의 반란은 결국 기계 지배자로 끝날 수 있지만 로봇이 소방관, 집배원, 호텔 안내원, 즉석음식 요리사, 택시 운전사 등이 될 수도 있다. 지난 11월, 잉글랜드 은행(Bank of England)의 수석 경제학자는 로봇이 향후 20년 동안 미국과 영국에서 50% 이상의 일자리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약 8,000만 명의 미국인과 1,500만 명의 영국인들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는 뜻이다. 그보다 몇 개월 먼저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은 2025년까지 로봇이 제조 작업 수행률이 지금의 10%에서 25%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언론인 줄리아 커비(Julia Kirby)와 함께 이 책을 쓴 대븐포트는 <직장에서의 빅 데이터(Big Data at Work) 그리고 삶을 위한 생각(...

협업 보스턴 컨설팅 그룹 Only Humans Need Apply 톰 대븐포트 로봇 동료 인지 지식 로봇 인공지능 AI 동료 일자리 왓슨 협력 IBM 스마트 시스템

2016.04.25

머지 않아 로봇과 지능형 기계가 사람이 하는 일을 대신하고 많은 사람이 실업자가 될까?  <인간만 적응하면 된다: 스마트 기계 시대의 승자와 패자(Only Humans Need Apply: Winners and Losers in the Age of Smart Machines)>의 공동 저자인 톰 대븐포트는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과 상황이 조금 다르다고 말했다. 이 책은 오는 5월 출판을 앞두고 있다. 인공 지능 시스템과 로봇은 인간의 일자리를 뺏는다기보다는 많은 사람들이 일을 더 잘 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것이 대븐포트(왼쪽 사진)의 주장이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새로운 세대의 기술이 있으면 생산성과 효율성을 위해서 그 기술을 활용해야 한다"며 "많은 경우 기계와 협력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 기계와 협력하는  사람들이 점점 더 늘어날 것이다"고 밝혔다. 로봇이 사람의 일자를 빼앗을 것이라고 걱정하는 뉴스가 보도되고 이를 경계해야 한다는 경고도 있었다. 일각에서 예측하는 로봇의 반란은 결국 기계 지배자로 끝날 수 있지만 로봇이 소방관, 집배원, 호텔 안내원, 즉석음식 요리사, 택시 운전사 등이 될 수도 있다. 지난 11월, 잉글랜드 은행(Bank of England)의 수석 경제학자는 로봇이 향후 20년 동안 미국과 영국에서 50% 이상의 일자리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약 8,000만 명의 미국인과 1,500만 명의 영국인들이 일자리를 잃게 된다는 뜻이다. 그보다 몇 개월 먼저 보스턴 컨설팅 그룹(Boston Consulting Group)은 2025년까지 로봇이 제조 작업 수행률이 지금의 10%에서 25%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언론인 줄리아 커비(Julia Kirby)와 함께 이 책을 쓴 대븐포트는 <직장에서의 빅 데이터(Big Data at Work) 그리고 삶을 위한 생각(...

2016.04.25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