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HM

칼럼 | AI가 발전해도 안전한 일자리?··· 우리가 간과하는 것들

오늘날 직업의 30~50%가 20~30년 내 자동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자주 들려온다. 그렇다면 어떤 직업이 안전할까? 아니 안전한 일자리를 찾아내고 이를 위한 경쟁력을 갖추면 되는 문제일까? 힐튼 호텔에서 인사하는 컨시어지 로봇 ‘코니’ Credit: IBM 어떤 종류의 직업이, 또는 얼마나 많은 직업이 차세대 기술로 대체될지에 대한 추측을 담은 기사는 지난 수년 간 적어도 수만 개는 쏟아져 나왔다. 어느덧 이러한 경고는 이미 익숙해진 느낌이다. 미래의 공장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1 명의 사람과 1 마리의 개만 있으면 된다는 농담까지 생겨났다. 개는 아무도 기계를 방해하지 못하도록 하는 목적에서 필요하며 사람은 개를 키우는 역할인 것이다. 그러나 앞으로 50년 후에는 이 정도의 직업 통계조차 과도하게 낙관적이었다고 생각하게 될지도 모른다. 기술이 직업 분야에 끼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연구원들은 향후 20~30년 동안 전 세계 인력의 30~50%가 엄청난 위험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미처 논의되지 않은 위험성들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주체는 ‘인간’(The human in the loop) 기술이 직업 시장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이야기할 때, 사람들은 흔히 기술이 어떻게 우리의 직업을 빼앗을 지에 대해 이야기하곤 한다. 필자는 우선 이러한 시각이 그리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하고 싶다. 왜냐하면 시장과 경제의 변화 속에서 이러한 현상은 기업 임원들의 판단으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들은 새로운 시대의 기계와 시스템이 사람보다 더 낮은 비용으로 더욱 나은 성과를 제공할 것이라고 판단할 것이다. HR 부서에 P45(편집자 주 : 퇴직 시 세금 정산 관련 문서) 이메일을 발송하도록 지시를 내릴 주체는 AI가 아니라 바로 그들인 것이다. 즉 20세기적 관점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인력 정리해고의 계층 또는 섹션을 결정하는 것은 오늘과 내일의...

미래 HM 머신비전 머신러닝 유전자 생존 인간 AI 일자리 직업 사이보그

2016.03.18

오늘날 직업의 30~50%가 20~30년 내 자동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자주 들려온다. 그렇다면 어떤 직업이 안전할까? 아니 안전한 일자리를 찾아내고 이를 위한 경쟁력을 갖추면 되는 문제일까? 힐튼 호텔에서 인사하는 컨시어지 로봇 ‘코니’ Credit: IBM 어떤 종류의 직업이, 또는 얼마나 많은 직업이 차세대 기술로 대체될지에 대한 추측을 담은 기사는 지난 수년 간 적어도 수만 개는 쏟아져 나왔다. 어느덧 이러한 경고는 이미 익숙해진 느낌이다. 미래의 공장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1 명의 사람과 1 마리의 개만 있으면 된다는 농담까지 생겨났다. 개는 아무도 기계를 방해하지 못하도록 하는 목적에서 필요하며 사람은 개를 키우는 역할인 것이다. 그러나 앞으로 50년 후에는 이 정도의 직업 통계조차 과도하게 낙관적이었다고 생각하게 될지도 모른다. 기술이 직업 분야에 끼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연구원들은 향후 20~30년 동안 전 세계 인력의 30~50%가 엄청난 위험에 직면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해 미처 논의되지 않은 위험성들도 있다고 경고하고 있다. 주체는 ‘인간’(The human in the loop) 기술이 직업 시장에 끼치는 영향에 대해 이야기할 때, 사람들은 흔히 기술이 어떻게 우리의 직업을 빼앗을 지에 대해 이야기하곤 한다. 필자는 우선 이러한 시각이 그리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하고 싶다. 왜냐하면 시장과 경제의 변화 속에서 이러한 현상은 기업 임원들의 판단으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그들은 새로운 시대의 기계와 시스템이 사람보다 더 낮은 비용으로 더욱 나은 성과를 제공할 것이라고 판단할 것이다. HR 부서에 P45(편집자 주 : 퇴직 시 세금 정산 관련 문서) 이메일을 발송하도록 지시를 내릴 주체는 AI가 아니라 바로 그들인 것이다. 즉 20세기적 관점으로 보일 수도 있지만 인력 정리해고의 계층 또는 섹션을 결정하는 것은 오늘과 내일의...

2016.03.18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