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사이버보안 전문가의 이직 이유 '새로운 업무, 급여, 탄력근무'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이 도전적인 업무, 높은 보수, 유연한 근무 환경을 찾아 이직하려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최근 발표된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은 도전적인 일, 높은 임금, 좀더 유연한 근무환경을 찾아 떠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실 위치도 직원의 의사 결정에서 상당히 중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보고서의 저자이자 얼라이언볼트(AlienVault)의 보안 자문인 자바드 말리크는 "사무실 위치는 필자인 나도 놀라게 된 점 중 하나다”고 말했다.  조사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전문가 34%는 좀더 도전적이고 흥미로운 일을 할 수 있다면 다른 일을 찾아 떠날 것이라고 답했다. 더 많은 보수라는 응답은 23%로 2위를 차지했고 유연한 근무 환경은 17%로 3위였다. 말리크는 이러한 요인과 함께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이 장기 근속하게 하려면 기업이 직원들에게 성장 기회, 탄력근무제, 좀더 의미 있는 업무를 제공할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직원들이 가치 있는 일을 하며 회사에 기여하고 있다고 느끼는 게 중요하다”고 그는 지적했다. 예를 들어, 자동화를 이용해 일상적인 보안 업무를 줄이는 것이 한 방법일 수 있다. 한 경영진은 가능한 많은 업무를 자동화하기 위해 스크립트를 만들고 워크플로우를 들여다 볼 전담 개발자를 고용했다. 업무 자동화 결과 직원들에게 최대 30~40%라는 여유 시간이 생겼다. "이 시간은 좀더 의미있고 재미있는 업무에 할애하거나 교육으로 채울 수 있게 됐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의 이직  이미지 출처 : CSO STAFF 말리크는 "일주일 중 하루는 집에서 일하거나 외부 행사에 참석하거나, 사전 허락 없이 컨퍼런스 발표도 할 수 있게 됐다. 이것은 직원들의 사기를 가장 크게...

CSO 탄력근무제 얼라이언볼트 사이버보안 전문가 퇴사 급여 사이버보안 보수 CISO 조사 임금 업무 이직 유연한 근무환경

2016.01.29

사이버 보안 전문가들이 도전적인 업무, 높은 보수, 유연한 근무 환경을 찾아 이직하려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최근 발표된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은 도전적인 일, 높은 임금, 좀더 유연한 근무환경을 찾아 떠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무실 위치도 직원의 의사 결정에서 상당히 중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보고서의 저자이자 얼라이언볼트(AlienVault)의 보안 자문인 자바드 말리크는 "사무실 위치는 필자인 나도 놀라게 된 점 중 하나다”고 말했다.  조사에 따르면, 사이버보안 전문가 34%는 좀더 도전적이고 흥미로운 일을 할 수 있다면 다른 일을 찾아 떠날 것이라고 답했다. 더 많은 보수라는 응답은 23%로 2위를 차지했고 유연한 근무 환경은 17%로 3위였다. 말리크는 이러한 요인과 함께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이 장기 근속하게 하려면 기업이 직원들에게 성장 기회, 탄력근무제, 좀더 의미 있는 업무를 제공할 방법을 찾아내야 한다고 조언했다. "직원들이 가치 있는 일을 하며 회사에 기여하고 있다고 느끼는 게 중요하다”고 그는 지적했다. 예를 들어, 자동화를 이용해 일상적인 보안 업무를 줄이는 것이 한 방법일 수 있다. 한 경영진은 가능한 많은 업무를 자동화하기 위해 스크립트를 만들고 워크플로우를 들여다 볼 전담 개발자를 고용했다. 업무 자동화 결과 직원들에게 최대 30~40%라는 여유 시간이 생겼다. "이 시간은 좀더 의미있고 재미있는 업무에 할애하거나 교육으로 채울 수 있게 됐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의 이직  이미지 출처 : CSO STAFF 말리크는 "일주일 중 하루는 집에서 일하거나 외부 행사에 참석하거나, 사전 허락 없이 컨퍼런스 발표도 할 수 있게 됐다. 이것은 직원들의 사기를 가장 크게...

2016.01.29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