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영상통화까지 했는데 가짜?! ‘딥페이크’의 위험성과 대응 방안

‘딥페이크(Deepfakes)’는 보안 및 위험 관리에 실질적인 위협이 된다. 기술이 발전하고, 악의적인 행위자가 서비스형 딥페이크(deepfakes as a service)에 접근할 수 있게 되면서 상황은 더욱더 악화될 전망이다.  지난 8월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의 최고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패트릭 힐만은 받은 편지함을 스크롤 하다가 무언가 잘못됐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가 참여한 것으로 보이는 투자자와의 화상통화에 관한 메시지 6개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전혀 눈치채지 못한 채 ‘투자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투자 조언과 관련해 약간의 우려가 있습니다’, ‘비디오 품질이 좋지 않습니다’라고 답한 투자자가 있었고, ‘지난 목요일의 줌 통화가 당신이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까?’라고 물어본 투자자도 있었다.    힐만은 누군가가 자신의 사진과 목소리를 딥페이크하여 무려 20분 동안 고객들과 ‘사기’ 투자를 위해 비트코인을 넘기도록 설득하는 줌 통화를 했다는 사실을 파악했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고 밝혔다. “투자자들은 나라고 사칭한 가짜 링크드인 및 텔레그램 프로필이 여러 상장 기회를 논의하는 자리에 초대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범죄자는 줌 통화에서 딥페이크 홀로그램을 사용하여 사기 치려고 했다”라고 그는 설명했다.  기사 작성 시점 기준 250억 달러 규모의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고객들의 암호화폐를 빼돌리려는 투자 사기에 연루된 것이다. 힐만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라며, “AI 기반 딥페이크는 먼 미래의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미 와 있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어 그는 몇몇 투자자가 영상에서 이상한 점과 지연되는 현상을 감지하지 않았다면 바이낸스는 (이 회사의) 막대한 보안 기술 및 인력 투자에도 이 딥페이크 영상 통화를 전혀 알아차리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비스형 딥페이크(Deepfakes as a service...

딥페이크 AI 영상통화 서비스형 딥페이크 BEC 기업 이메일 침해 데이터 무결성 생체인증

2022.09.27

‘딥페이크(Deepfakes)’는 보안 및 위험 관리에 실질적인 위협이 된다. 기술이 발전하고, 악의적인 행위자가 서비스형 딥페이크(deepfakes as a service)에 접근할 수 있게 되면서 상황은 더욱더 악화될 전망이다.  지난 8월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의 최고 커뮤니케이션 책임자 패트릭 힐만은 받은 편지함을 스크롤 하다가 무언가 잘못됐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가 참여한 것으로 보이는 투자자와의 화상통화에 관한 메시지 6개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전혀 눈치채지 못한 채 ‘투자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투자 조언과 관련해 약간의 우려가 있습니다’, ‘비디오 품질이 좋지 않습니다’라고 답한 투자자가 있었고, ‘지난 목요일의 줌 통화가 당신이었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까?’라고 물어본 투자자도 있었다.    힐만은 누군가가 자신의 사진과 목소리를 딥페이크하여 무려 20분 동안 고객들과 ‘사기’ 투자를 위해 비트코인을 넘기도록 설득하는 줌 통화를 했다는 사실을 파악했고, 가슴이 철렁 내려앉았다고 밝혔다. “투자자들은 나라고 사칭한 가짜 링크드인 및 텔레그램 프로필이 여러 상장 기회를 논의하는 자리에 초대했다고 전했다. 그리고 범죄자는 줌 통화에서 딥페이크 홀로그램을 사용하여 사기 치려고 했다”라고 그는 설명했다.  기사 작성 시점 기준 250억 달러 규모의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가 고객들의 암호화폐를 빼돌리려는 투자 사기에 연루된 것이다. 힐만은 “처음 있는 일이었다”라며, “AI 기반 딥페이크는 먼 미래의 일이라고 생각했는데, 이미 와 있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어 그는 몇몇 투자자가 영상에서 이상한 점과 지연되는 현상을 감지하지 않았다면 바이낸스는 (이 회사의) 막대한 보안 기술 및 인력 투자에도 이 딥페이크 영상 통화를 전혀 알아차리지 못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서비스형 딥페이크(Deepfakes as a service...

2022.09.27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