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대퇴직 이어 생산성마저 하락세' 美 노동시장 침체, 원인은 '사무실 복귀'?

미국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근로자 생산성이 급격히 떨어졌다. 사무실 복귀 강령이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과연 그럴까?    팬데믹 2년 동안 직원 생산성이 급격히 올라 유지될 추세로 보였다. 하지만 2022년 초반기가 되자 생산성은 곤두박질쳤다. 많은 전문가가 그 원인을 찾고자 동분서주했다. 최근 미국 노동통계국은 2022년 3분기 노동 데이터를 발표했다. 기업 생산성이 전 분기보다 0.3% 증가하는 데 그쳤고, 근로자 생산량은 2.8%로 소폭 증가했다.  특히 직원 생산성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 감소하여 눈에 띄게 하락했다. 3분기 연속 생산성이 감소한 결과는 1982년 이래 처음이다.  집리크루터(ZipRecruiter)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시넴 부버는 "단지 사람들이 게을러졌다고 속단하기는 어렵다. 일할 동기가 줄어들었거나 극도의 피로를 느끼는 등 여러 가지 요인이 있으리라 추정한다"라고 말했다.  보통 경기 불황이 다가오거나 경제 성장률이 낮은 시기에 기업은 근로 시간을 줄이고 정리해고를 단행한다. 그러나 요즘같이 채용이 어려우며, 대퇴직이라고 불릴 정도로 많은 고급 인재가 회사를 떠나고 있는 마당에 정리해고도 더 이상 선택지가 아니다.  인재가 떠난다는 말은 곧 더 적은 수의 직원이 똑같은 업무량을 다 떠맡아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부버는 "기업은 너무 오랫동안 인력 부족에 시달려 지칠 지경이다. 빈자리를 채우는 데 몇 달이 걸리기도 한다"라며 "생산량도 줄어들었다. 인력이 너무 귀해진 나머지 기존 직원들은 굳이 성과를 내지 않아도 쫓겨나지 않으리라는 생각에 젖어있다. 성취욕이 많이 수그라든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우연의 일치인가 당연한 이치인가  우연일지 모르겠지만 직원 생산성이 떨어진 시점은 팬데믹 제재가 서서히 풀리며 기업들이 직원을 다시 사무실로 불러들이기 시작한 시점과 맞아떨어진다....

생산성 대퇴직 대퇴직시대 조용한퇴직 사무실복귀

2022.11.08

미국 노동통계국에 따르면 2022년 상반기 근로자 생산성이 급격히 떨어졌다. 사무실 복귀 강령이 원인 중 하나로 꼽힌다. 과연 그럴까?    팬데믹 2년 동안 직원 생산성이 급격히 올라 유지될 추세로 보였다. 하지만 2022년 초반기가 되자 생산성은 곤두박질쳤다. 많은 전문가가 그 원인을 찾고자 동분서주했다. 최근 미국 노동통계국은 2022년 3분기 노동 데이터를 발표했다. 기업 생산성이 전 분기보다 0.3% 증가하는 데 그쳤고, 근로자 생산량은 2.8%로 소폭 증가했다.  특히 직원 생산성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 감소하여 눈에 띄게 하락했다. 3분기 연속 생산성이 감소한 결과는 1982년 이래 처음이다.  집리크루터(ZipRecruiter)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시넴 부버는 "단지 사람들이 게을러졌다고 속단하기는 어렵다. 일할 동기가 줄어들었거나 극도의 피로를 느끼는 등 여러 가지 요인이 있으리라 추정한다"라고 말했다.  보통 경기 불황이 다가오거나 경제 성장률이 낮은 시기에 기업은 근로 시간을 줄이고 정리해고를 단행한다. 그러나 요즘같이 채용이 어려우며, 대퇴직이라고 불릴 정도로 많은 고급 인재가 회사를 떠나고 있는 마당에 정리해고도 더 이상 선택지가 아니다.  인재가 떠난다는 말은 곧 더 적은 수의 직원이 똑같은 업무량을 다 떠맡아야 한다는 뜻이기도 하다.    부버는 "기업은 너무 오랫동안 인력 부족에 시달려 지칠 지경이다. 빈자리를 채우는 데 몇 달이 걸리기도 한다"라며 "생산량도 줄어들었다. 인력이 너무 귀해진 나머지 기존 직원들은 굳이 성과를 내지 않아도 쫓겨나지 않으리라는 생각에 젖어있다. 성취욕이 많이 수그라든 분위기다"라고 말했다.  우연의 일치인가 당연한 이치인가  우연일지 모르겠지만 직원 생산성이 떨어진 시점은 팬데믹 제재가 서서히 풀리며 기업들이 직원을 다시 사무실로 불러들이기 시작한 시점과 맞아떨어진다....

2022.11.08

칼럼 | '다른 접근, 같은 결과' 인텔과 델의 직원이탈 예방법

최근 필자는 인텔의 이스라엘 개발센터를 방문한 데 이어 델의 최고인사책임자인 젠 사베드라와 통화할 기회가 있었다. 이번 여행과 통화에서 필자는 두 회사가 더 나은 근무지 조성에 활용 중인 베스트 프랙티스를 배울 수 있었다. 다른 기업이 참고하면 좋을 인텔과 델의 사례를 살펴보자.   전통적으로 인텔의 직원 환경은 필자가 그동안 취재한 회사 중에서 가장 혹독한 편에 속한다. 인텔 CEO 패트릭 겔싱어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 문화 변화를 추진하기 위해 훨씬 폭넓은 다양성을 수용하면서도 직원 문제가 적은 이스라엘 개발센터를 활용한다. 이와 대조적으로 델은 언제나 일하기 좋은 회사로 손꼽혔다. 델 창립자 마이클 델은 역사적으로 대부분 CEO보다 소속 직원들을 보살피고 먹이는 일에 치중했다(한때 겔싱어는 마이클 델 밑에서 일한 적이 있는데, 이 두 사람이 직원 배려를 우선시하는 것은 비슷한 배경에서 나온 듯하다). 인텔 : 프로그램을 통한 직원 양성 필자가 인텔의 서던 호라이즌(Southern Horizon) 프로그램에 매료된 이유는 과거의 인력관리 활동에서 나왔음 직한 것에 가장 근접하기 때문이다. 필자가 학위를 땄던 당시 인력관리 분야에서는 데이터를 활용해 직원들의 고유한 특징을 중심으로 최적화된 회사를 만들려던 움직임이 있었다. 그러나 대학 자체의 다양성 부족으로 인해 인기를 얻지 못했다. 이런 다양성 부족의 결과로 백인 남성 중심의 노동력 풀이 만들어지는 바람에 인력관리 활동은 인종 차별적이고 성차별적이라는 인상을 주게 됐다. 서던 호라이즌은 정식 교육은 제대로 받지 못했지만 의욕이 넘치고 정직하며, 타인을 잘 대하고 인텔이 원하는 행동을 보이는 사람들을 집중적으로 선정한 후, 인텔 직원들이 직접 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3년간의 멘토링과 교육을 거친 끝에 인텔은 150명의 품행 바른 엔지니어 풀을 조성했다. 결과적으로 인텔에 대한 충성심이 깊고 배려심 있는 행동으로 회사에서 타의 모범이 되며, 고등 교육을 받은 다수의 엔지니어보다 훨씬...

직원이탈 조용한퇴직 대퇴직시대 근무환경 재택근무 직원만족 인텔

2022.09.26

최근 필자는 인텔의 이스라엘 개발센터를 방문한 데 이어 델의 최고인사책임자인 젠 사베드라와 통화할 기회가 있었다. 이번 여행과 통화에서 필자는 두 회사가 더 나은 근무지 조성에 활용 중인 베스트 프랙티스를 배울 수 있었다. 다른 기업이 참고하면 좋을 인텔과 델의 사례를 살펴보자.   전통적으로 인텔의 직원 환경은 필자가 그동안 취재한 회사 중에서 가장 혹독한 편에 속한다. 인텔 CEO 패트릭 겔싱어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 문화 변화를 추진하기 위해 훨씬 폭넓은 다양성을 수용하면서도 직원 문제가 적은 이스라엘 개발센터를 활용한다. 이와 대조적으로 델은 언제나 일하기 좋은 회사로 손꼽혔다. 델 창립자 마이클 델은 역사적으로 대부분 CEO보다 소속 직원들을 보살피고 먹이는 일에 치중했다(한때 겔싱어는 마이클 델 밑에서 일한 적이 있는데, 이 두 사람이 직원 배려를 우선시하는 것은 비슷한 배경에서 나온 듯하다). 인텔 : 프로그램을 통한 직원 양성 필자가 인텔의 서던 호라이즌(Southern Horizon) 프로그램에 매료된 이유는 과거의 인력관리 활동에서 나왔음 직한 것에 가장 근접하기 때문이다. 필자가 학위를 땄던 당시 인력관리 분야에서는 데이터를 활용해 직원들의 고유한 특징을 중심으로 최적화된 회사를 만들려던 움직임이 있었다. 그러나 대학 자체의 다양성 부족으로 인해 인기를 얻지 못했다. 이런 다양성 부족의 결과로 백인 남성 중심의 노동력 풀이 만들어지는 바람에 인력관리 활동은 인종 차별적이고 성차별적이라는 인상을 주게 됐다. 서던 호라이즌은 정식 교육은 제대로 받지 못했지만 의욕이 넘치고 정직하며, 타인을 잘 대하고 인텔이 원하는 행동을 보이는 사람들을 집중적으로 선정한 후, 인텔 직원들이 직접 교육을 제공하는 프로그램이다. 3년간의 멘토링과 교육을 거친 끝에 인텔은 150명의 품행 바른 엔지니어 풀을 조성했다. 결과적으로 인텔에 대한 충성심이 깊고 배려심 있는 행동으로 회사에서 타의 모범이 되며, 고등 교육을 받은 다수의 엔지니어보다 훨씬...

2022.09.26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