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3

엔비디아, 인텔에 ‘CPU 도전장’ 내민다…’그레이스’ 개발 계획 발표

박예신 | CIO KR
미 그래픽처리장치(CPU) 업체 엔비디아가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의 기술을 바탕으로 데이터센터용 CPU를 설계할 계획을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엔비디아는 이날 ‘그래픽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2021’ 행사에서 데이터센터용 CPU인 ‘그레이스’(Grace)를 개발해 2023년쯤 선보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해 인수한 ARM의 반도체 아키텍처 설계 기술을 접목시킬 것이라는 설명이다. 
 
ⓒGetty Images Bank

미국 컴퓨터 과학자 그레이스 호퍼의 이름을 딴 이 CPU는 엔비디아의 AI 특화 슈퍼컴퓨터인 엔비디아 DGX 기반 시스템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최대 10배 빠를 것이라고 업체는 설명했다. 

또 스위스 국립 슈퍼컴퓨팅 센터(CSCS)와 미국 에너지부의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가 그레이스 CPU 기반 슈퍼컴퓨터를 도입해 국가 차원의 과학 연구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엔비디아는 이번 발표를 통해 인텔이 주도하고 있는 서버용 CPU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5월 엔비디아는 데이터센터와 AI 슈퍼컴퓨팅에 특화된 GPU인 A100을 내놓으며 GPU의 영역을 CPU로 본격 확장해왔다. 또 같은 해 9월 엔비디아는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을 한화 약 47조 3,500억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하며 독자적인 CPU 개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머큐리리서치에 따르면 인텔은 서버용 CPU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90% 이상이다. 엔비디아가 CPU 시장 진출을 선언했지만 인텔을 단기간에 따라잡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업계 평가다. 

한편 엔비디아가 CPU 시장에 진출한다는 소식에 미국 나스닥에서 엔비디아의 주가는 5.6% 상승했다. 반면 인텔의 주가는 4.2% 하락 마감했다. ciokr@idg.co.kr



2021.04.13

엔비디아, 인텔에 ‘CPU 도전장’ 내민다…’그레이스’ 개발 계획 발표

박예신 | CIO KR
미 그래픽처리장치(CPU) 업체 엔비디아가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의 기술을 바탕으로 데이터센터용 CPU를 설계할 계획을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엔비디아는 이날 ‘그래픽 테크놀로지 컨퍼런스 2021’ 행사에서 데이터센터용 CPU인 ‘그레이스’(Grace)를 개발해 2023년쯤 선보일 것이라고 발표했다. 지난해 인수한 ARM의 반도체 아키텍처 설계 기술을 접목시킬 것이라는 설명이다. 
 
ⓒGetty Images Bank

미국 컴퓨터 과학자 그레이스 호퍼의 이름을 딴 이 CPU는 엔비디아의 AI 특화 슈퍼컴퓨터인 엔비디아 DGX 기반 시스템보다 데이터 처리 속도가 최대 10배 빠를 것이라고 업체는 설명했다. 

또 스위스 국립 슈퍼컴퓨팅 센터(CSCS)와 미국 에너지부의 로스앨러모스 국립연구소가 그레이스 CPU 기반 슈퍼컴퓨터를 도입해 국가 차원의 과학 연구에 사용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엔비디아는 이번 발표를 통해 인텔이 주도하고 있는 서버용 CPU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5월 엔비디아는 데이터센터와 AI 슈퍼컴퓨팅에 특화된 GPU인 A100을 내놓으며 GPU의 영역을 CPU로 본격 확장해왔다. 또 같은 해 9월 엔비디아는 영국 반도체 설계업체 ARM을 한화 약 47조 3,500억 원에 인수하기로 합의하며 독자적인 CPU 개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시장조사업체 머큐리리서치에 따르면 인텔은 서버용 CPU 시장 점유율은 지난해 기준 90% 이상이다. 엔비디아가 CPU 시장 진출을 선언했지만 인텔을 단기간에 따라잡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게 업계 평가다. 

한편 엔비디아가 CPU 시장에 진출한다는 소식에 미국 나스닥에서 엔비디아의 주가는 5.6% 상승했다. 반면 인텔의 주가는 4.2% 하락 마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