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쇼퍼블 라이브스트림'··· e커머스 혁신의 새 물결일까?

쇼핑과 엔터테인먼트의 교차점을 찾고 있는 브랜드들이 ‘소셜 전자상거래’라는 기회를 주목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온라인 쇼핑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했다. 이로 인해 소매업체와 브랜드가 소비자와 연결되는 혁신적인 방법이 등장했다. 바로 ‘라이브 스트리밍(Livestreaming)’이다. 이는 소비자가 라이브 동영상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쇼핑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다.    아비노스(Avinos)의 디지털 전략 실행 책임자 모우수미 베하리는 이와 관련해 대형 소매업체들은 ‘쇼핑할 수 있는 라이브스트림(shoppable livestreams)’에 주목하고 있으며, 신규 브랜드들은 이를 인지도를 높일 독특한 기회로 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서 그는 “이 방법을 사용하면 여러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다양한 고객에게 접근하고, 자사 브랜드가 가장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소비자층을 파악할 수 있다. 잘 정립하면 브랜드에 공감하는 소비자에게 개인적인 접근방식을 취하기 위해 전략을 수정할 수 있다. 이를테면 라이브 스트리밍 중에 더욱더 개인적인 일대일 느낌을 생성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백화점 노드스트롬(Nordstrom)과 메이시(Macy)가 쇼핑할 수 있는 스트리밍을 도입했다. 중국의 경우 새로운 구매 방식을 신속하게 채택하고 알리바바(Alibaba)가 새로운 커머스 방식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덕분에 라이브 스트리밍이 잘 구축돼 있다.  베하리는 “이 모든 것은 전자상거래 라이브 스트리밍 시장이 충분히 무르익었음을 보여준다”라면서, “팬데믹은 소비자 행동뿐만 아니라 쇼핑 장소, 시기, 방법까지 영구적으로 바꿔 놓았다. 아마존(Amazon) 같은 대형 브랜드가 라이브 스트리밍에 참여하면서 도입 속도는 더욱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전자상거래의 부상 이것이 큰 트렌드이든 아니든 간에 소비자들은 소셜 플랫폼이 전자상거래 환경과 가까워지는 것을 반기고 있다.&n...

쇼핑 엔터테인먼트 마케팅 브랜드 소셜 커머스 전자상거래 소셜 전자상거래 라이브 스트리밍 실시간 동영상 라이브 커머스 라이브스트림

2021.06.01

쇼핑과 엔터테인먼트의 교차점을 찾고 있는 브랜드들이 ‘소셜 전자상거래’라는 기회를 주목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은 온라인 쇼핑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했다. 이로 인해 소매업체와 브랜드가 소비자와 연결되는 혁신적인 방법이 등장했다. 바로 ‘라이브 스트리밍(Livestreaming)’이다. 이는 소비자가 라이브 동영상을 보면서 실시간으로 쇼핑할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이다.    아비노스(Avinos)의 디지털 전략 실행 책임자 모우수미 베하리는 이와 관련해 대형 소매업체들은 ‘쇼핑할 수 있는 라이브스트림(shoppable livestreams)’에 주목하고 있으며, 신규 브랜드들은 이를 인지도를 높일 독특한 기회로 주시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서 그는 “이 방법을 사용하면 여러 인플루언서를 활용해 다양한 고객에게 접근하고, 자사 브랜드가 가장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소비자층을 파악할 수 있다. 잘 정립하면 브랜드에 공감하는 소비자에게 개인적인 접근방식을 취하기 위해 전략을 수정할 수 있다. 이를테면 라이브 스트리밍 중에 더욱더 개인적인 일대일 느낌을 생성하는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미국에서는 백화점 노드스트롬(Nordstrom)과 메이시(Macy)가 쇼핑할 수 있는 스트리밍을 도입했다. 중국의 경우 새로운 구매 방식을 신속하게 채택하고 알리바바(Alibaba)가 새로운 커머스 방식을 성공적으로 추진한 덕분에 라이브 스트리밍이 잘 구축돼 있다.  베하리는 “이 모든 것은 전자상거래 라이브 스트리밍 시장이 충분히 무르익었음을 보여준다”라면서, “팬데믹은 소비자 행동뿐만 아니라 쇼핑 장소, 시기, 방법까지 영구적으로 바꿔 놓았다. 아마존(Amazon) 같은 대형 브랜드가 라이브 스트리밍에 참여하면서 도입 속도는 더욱더 가속화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소셜 전자상거래의 부상 이것이 큰 트렌드이든 아니든 간에 소비자들은 소셜 플랫폼이 전자상거래 환경과 가까워지는 것을 반기고 있다.&n...

2021.06.01

최적의 CDN 서비스를 선택하는 방법

CDN(Content Delivery Networks)가 등장한지는 10년이 넘었지만, 많은 기업이 현재 CDN 서비스가 제공하는 이점과 전문성에 새롭게 관심을 두고 있다. 새삼 CDN에 대한 관심이 커진 이유는 무엇일까? 클라우드 우선 전략과 비디오의 대세화, IoT, 에지 컴퓨팅 등 모두 결국 CDN으로 귀결되기 때문이다. ResearchAndMarkets.com에 따르면 CDN 시장 규모는 2017년 73억 달러에서 2023년에는 295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연평균 성장률은 26%다.   CDN은 뉴스 기사부터 쇼핑 사이트, 라이브 스트리밍 비디오에 이르기까지 사용자 PC 또는 모바일 브라우저로 모든 콘텐츠를 전달하는, 인터넷의 보이지 않는 백본이다. 지난 10년 이상 CDN의 지상 과제는 웹사이트 방문자와 해당 서버 간의 거리를 단축함으로써 지연을 낮추는 것이었다. 게다가 지금은 그 중요성이 예전보다 훨씬 더 높아졌다. 스트리밍 플랫폼 콘비바(Conviva)의 조사에 따르면, 폭증하는 스트리밍 수요, 커지는 소비자들의 성급함, 글로벌 생방송 시청자의 증가, 디바이스 선호도의 이동, 모두 CDN 서비스의 변화를 촉발하는 요인이다. 조사 결과에 다르면 콘비바 사용자의 전체적인 시청 시간은 2018년 89% 늘었으며, 특히 스트리밍 TV 시청자 수는 4분기에만 165% 폭증했다. 증가세를 이끈 주 요소는 실시간 콘텐츠로, 예를 들어 11월 중간선거 기간 동안 미국 뉴스 시청률은 217% 급증했다. 또한 비디오 스트리밍 품질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지면서 시청자들의 조급함도 덩달아 커지는 추세다. 생방송 비디오가 시작되기도 전에 비디오를 종료한 시청자 비율은 2017년 11.2%에서 2018년 16.7%로 증가했다. 이는 에지 네트워크에서 전송되는 콘텐츠 경험에 대한 고객의 기대치가 상당히 높다는 것을 나타낸다. IDC의 전세계 통신, 가상화 및 CDN 연구 부문 부사장인 가산 아브도는 “에지는 IoT, 인공 지능, 머신러닝과 함...

실시간 스트리밍 CDN 라이브스트림

2019.03.15

CDN(Content Delivery Networks)가 등장한지는 10년이 넘었지만, 많은 기업이 현재 CDN 서비스가 제공하는 이점과 전문성에 새롭게 관심을 두고 있다. 새삼 CDN에 대한 관심이 커진 이유는 무엇일까? 클라우드 우선 전략과 비디오의 대세화, IoT, 에지 컴퓨팅 등 모두 결국 CDN으로 귀결되기 때문이다. ResearchAndMarkets.com에 따르면 CDN 시장 규모는 2017년 73억 달러에서 2023년에는 295억 달러에 이를 전망이다. 연평균 성장률은 26%다.   CDN은 뉴스 기사부터 쇼핑 사이트, 라이브 스트리밍 비디오에 이르기까지 사용자 PC 또는 모바일 브라우저로 모든 콘텐츠를 전달하는, 인터넷의 보이지 않는 백본이다. 지난 10년 이상 CDN의 지상 과제는 웹사이트 방문자와 해당 서버 간의 거리를 단축함으로써 지연을 낮추는 것이었다. 게다가 지금은 그 중요성이 예전보다 훨씬 더 높아졌다. 스트리밍 플랫폼 콘비바(Conviva)의 조사에 따르면, 폭증하는 스트리밍 수요, 커지는 소비자들의 성급함, 글로벌 생방송 시청자의 증가, 디바이스 선호도의 이동, 모두 CDN 서비스의 변화를 촉발하는 요인이다. 조사 결과에 다르면 콘비바 사용자의 전체적인 시청 시간은 2018년 89% 늘었으며, 특히 스트리밍 TV 시청자 수는 4분기에만 165% 폭증했다. 증가세를 이끈 주 요소는 실시간 콘텐츠로, 예를 들어 11월 중간선거 기간 동안 미국 뉴스 시청률은 217% 급증했다. 또한 비디오 스트리밍 품질에 대한 기대치가 높아지면서 시청자들의 조급함도 덩달아 커지는 추세다. 생방송 비디오가 시작되기도 전에 비디오를 종료한 시청자 비율은 2017년 11.2%에서 2018년 16.7%로 증가했다. 이는 에지 네트워크에서 전송되는 콘텐츠 경험에 대한 고객의 기대치가 상당히 높다는 것을 나타낸다. IDC의 전세계 통신, 가상화 및 CDN 연구 부문 부사장인 가산 아브도는 “에지는 IoT, 인공 지능, 머신러닝과 함...

2019.03.15

블로그 | 지루한 동영상 송출기는 가라! 라이브스트림 '모비'의 마법

라이브스트림(Livestream)이 모비(Movi)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 분야에 한 획을 그었다. 399달러 가격에 사전 주문할 수 있는 이 신제품은 하나의 렌즈만 이용하면서도 여러 대의 카메라를 이용하는 것과 같은 영상 전환 기능을 지원한다. 실시간 스트리밍 영상은 대개 3가지 중 하나다. 고정된 카메라가 송출하는 지루한 영상, 촬영자가 카메라를 들고 촬영하는 어지러운 영상, 다채롭게 변화하는 전문적 영상이 그것이다. 지루하지도, 어지럽지도 않은 다채로운 영상은 대개 전문가가 전문적 도구를 이용해 촬영한 것들이다. 라이브스트림의 첫번째 소비자용 제품인 '모비'는 iOS 앱과의 연동을 통해 비전문가들도 전문적인 영상을 비교적 손쉽게 제작하도록 돕는 것이 특징이다. 물론 감안해야 할 요소들이 있다. 먼저 모비는 실시간 스트리밍 카메라다. 사용자가 실시간으로 편집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의미다. 동영상이 추후에도 재생되도록 저장되기는 하지만 모비는 촬영 후 편집을 전제로 만들어진 제품이 아니다. 이 밖에 모비가 4k 카메라이기는 하지만 실제 출력은 720p에 그친다. 나머지 픽셀들은 가상 카메라를 생성하는 용도로 이용된다. 마지막으로 안드로이드 버전이 조만간 등장할 것이라는 기대는 접어야 한다. 라이브스트림의 제시 허츠버그는 iOS 플랫폼에 최적화하는 작업에 공을 들였다고만 말했다. 모비가 다양한 가상 카메라 영상을 제시하고 있다. Credit : Adam Murray 비전문가도 쉽게 활용 2.5인치 크기의 원통형 카메라인 모비는 150도 광각 렌즈를 내장하고 있다. 한 손으로 쥐기에 충분히 가볍지만 견고함도 갖췄다. 또 약 1시간 동작할 수 있는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다. 영상은 내장 16GB SD 카드에 저장되며 아이폰에 직접 저장될 수도 있다. 아이폰은 모비 제어 페널로도 기능한다. 라이브스트림은 월 9달러에 실시간 라이브 영상을 송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

라이브스트림 모비 가상 카메라 실시간 동영상 실시간 중계

2016.01.04

라이브스트림(Livestream)이 모비(Movi) 카메라를 통해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 분야에 한 획을 그었다. 399달러 가격에 사전 주문할 수 있는 이 신제품은 하나의 렌즈만 이용하면서도 여러 대의 카메라를 이용하는 것과 같은 영상 전환 기능을 지원한다. 실시간 스트리밍 영상은 대개 3가지 중 하나다. 고정된 카메라가 송출하는 지루한 영상, 촬영자가 카메라를 들고 촬영하는 어지러운 영상, 다채롭게 변화하는 전문적 영상이 그것이다. 지루하지도, 어지럽지도 않은 다채로운 영상은 대개 전문가가 전문적 도구를 이용해 촬영한 것들이다. 라이브스트림의 첫번째 소비자용 제품인 '모비'는 iOS 앱과의 연동을 통해 비전문가들도 전문적인 영상을 비교적 손쉽게 제작하도록 돕는 것이 특징이다. 물론 감안해야 할 요소들이 있다. 먼저 모비는 실시간 스트리밍 카메라다. 사용자가 실시간으로 편집 결정을 내려야 한다는 의미다. 동영상이 추후에도 재생되도록 저장되기는 하지만 모비는 촬영 후 편집을 전제로 만들어진 제품이 아니다. 이 밖에 모비가 4k 카메라이기는 하지만 실제 출력은 720p에 그친다. 나머지 픽셀들은 가상 카메라를 생성하는 용도로 이용된다. 마지막으로 안드로이드 버전이 조만간 등장할 것이라는 기대는 접어야 한다. 라이브스트림의 제시 허츠버그는 iOS 플랫폼에 최적화하는 작업에 공을 들였다고만 말했다. 모비가 다양한 가상 카메라 영상을 제시하고 있다. Credit : Adam Murray 비전문가도 쉽게 활용 2.5인치 크기의 원통형 카메라인 모비는 150도 광각 렌즈를 내장하고 있다. 한 손으로 쥐기에 충분히 가볍지만 견고함도 갖췄다. 또 약 1시간 동작할 수 있는 배터리를 내장하고 있다. 영상은 내장 16GB SD 카드에 저장되며 아이폰에 직접 저장될 수도 있다. 아이폰은 모비 제어 페널로도 기능한다. 라이브스트림은 월 9달러에 실시간 라이브 영상을 송출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

2016.01.0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