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5억 달러 손실 보고한 인텔, ‘가격 인상’ 공식화

2분기 깜짝 손실을 보고한 인텔이 가격 인상을 공식화했다. 옵테인 메모리 중단과 드론 비즈니스 매각 계획도 구체화했다. 인텔은 2분기 수요 감소 및 제품 전략 실행 문제로 인해 5억 달러의 손실을 발표했다. 발표에 앞서 회사이 올해 말 10~20%의 제품 가격 인상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이 회자된 바 있다. 지난 28일 인텔의 데이비드 진스너 CFO는 인플레이션 등으로 인해 가격 인상을 이뤄질 예정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진스너는 인텔이 인플레이션에 따른 영향을 완화해왔지만 이제 인플레이션이 장기화되면서 제품 가격이 필요해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좀 더 구체적인 정보는 없었다. 가격 인상폭, 적용 제품, 적용 시기에 대해 진스너는 물론 팻 겔싱어 CEO도 언급하지 않았다. 단 업계에서는 가격 인상이 4분기 중 가시화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인텔은 이 밖에도 옵테인 메모리 비즈니스를 완전히 중단하는 한편, 전임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CEO의 유산인 드론 비즈니스를 매각할 예정이며, 드라이버 소프트웨어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인텔 팻 겔싱어 CEO는 아크 그래픽 칩 판매량이 목표치였던 400만 개에 달하지 못할 것으로 본다며, 아크 그래픽 드라이버가 성능과 호환성 측면에서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지난 2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인텔은 22% 감소한 196억 달러의 매출과 5억 달러의 손실을 보고했다. 회사는 그 원인에 대해 PC 수요 감소와 재고 및 유통 전략이 제대로 실행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시아 지역의 공급망 문제 및 중국 내 주요 도시의 락다운 등의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3분기와 관련해서는 150~160억 달러라는 더 낮은 매출을 예상했지만 수익성은 회복될 전망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인텔에게 긍정적인 소식도 있었다. 미 하원 및 상원 모두 미국 반도체 시장을 지원하는 520억 달러 상당의 투자 및 세금 공제 패키지인 CHIPS 법안을 통과한 바 있다. 진스너는 이...

인텔 실적 가격 인상 CPU 드론 옵테인 아크

2022.07.29

2분기 깜짝 손실을 보고한 인텔이 가격 인상을 공식화했다. 옵테인 메모리 중단과 드론 비즈니스 매각 계획도 구체화했다. 인텔은 2분기 수요 감소 및 제품 전략 실행 문제로 인해 5억 달러의 손실을 발표했다. 발표에 앞서 회사이 올해 말 10~20%의 제품 가격 인상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문이 회자된 바 있다. 지난 28일 인텔의 데이비드 진스너 CFO는 인플레이션 등으로 인해 가격 인상을 이뤄질 예정이라고 공식 확인했다. 진스너는 인텔이 인플레이션에 따른 영향을 완화해왔지만 이제 인플레이션이 장기화되면서 제품 가격이 필요해졌다고 전했다.  그러나 좀 더 구체적인 정보는 없었다. 가격 인상폭, 적용 제품, 적용 시기에 대해 진스너는 물론 팻 겔싱어 CEO도 언급하지 않았다. 단 업계에서는 가격 인상이 4분기 중 가시화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인텔은 이 밖에도 옵테인 메모리 비즈니스를 완전히 중단하는 한편, 전임 브라이언 크르자니크 CEO의 유산인 드론 비즈니스를 매각할 예정이며, 드라이버 소프트웨어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인텔 팻 겔싱어 CEO는 아크 그래픽 칩 판매량이 목표치였던 400만 개에 달하지 못할 것으로 본다며, 아크 그래픽 드라이버가 성능과 호환성 측면에서 부적절했다고 말했다.    지난 2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인텔은 22% 감소한 196억 달러의 매출과 5억 달러의 손실을 보고했다. 회사는 그 원인에 대해 PC 수요 감소와 재고 및 유통 전략이 제대로 실행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아시아 지역의 공급망 문제 및 중국 내 주요 도시의 락다운 등의 요인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3분기와 관련해서는 150~160억 달러라는 더 낮은 매출을 예상했지만 수익성은 회복될 전망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인텔에게 긍정적인 소식도 있었다. 미 하원 및 상원 모두 미국 반도체 시장을 지원하는 520억 달러 상당의 투자 및 세금 공제 패키지인 CHIPS 법안을 통과한 바 있다. 진스너는 이...

2022.07.29

“TSMC, 칩 공급가 10% 이상 올린다”

전 세계 반도체 제조 분야의 큰 손 TSMC가 칩 가격을 10~20% 인상할 계획이라는 보도다. 사실이라면 거의 모든 칩 가격, AMD와 인텔, 엔비디아, 퀄컴 칩이 탑재한 기기의 가격 인상이 유력하다. 26일 월 스트리트 저널은 세계 최대의 칩 파운드리 기업 TSMC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 고객 기업에게 부과하는 가격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TSMC는 주요 자동차 부품에 대해 최대 20%의 추가 비용을 청구할 것이며 ‘고급 칩’에 대해서는 최대 10%의 추가 비용을 청구할 방침이다.  이러한 ‘고급 칩’에는 TSMC를 제조 시설로 사용하는 PC 업계의 최첨단 프로세서들이 포함된다. TSMC 설비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엔비디아와 AMD, 퀄컴, 인텔의 제품들이다. TSMC는 2021년 1분기 보고에서 개별 고객을 분류하지는 않았지만 매출의 45%가 Apple과 같은 스마트폰 제조업체에서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TSMC 매출의 약 절반이 7nm 공정에서 창출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AMD 라이젠 프로세서에서 사용되는 공정이기도 하다. 인텔이 내년 출시할 아크 GPU와 X박스 시리즈 X/S 및 소니 PS5와 같은 게이밍 콘솔도 TSMC에서 제조한 APU를 탑재하고 있다.  고객 기업들이 제조사를 바꿀 여지도 희박하다. TSMC는 오늘날 첨단 칩의 90% 이상을 생산하고 있다. 그리고 TSMC가 가격을 인상할 만한 이유도 있다. 지난 4월 TSMC 경영진은 칩 부족 현상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ciokr@idg.co.kr

TSMC 칩 부족 가격 인상

2021.08.27

전 세계 반도체 제조 분야의 큰 손 TSMC가 칩 가격을 10~20% 인상할 계획이라는 보도다. 사실이라면 거의 모든 칩 가격, AMD와 인텔, 엔비디아, 퀄컴 칩이 탑재한 기기의 가격 인상이 유력하다. 26일 월 스트리트 저널은 세계 최대의 칩 파운드리 기업 TSMC가 올해 말이나 내년 초 고객 기업에게 부과하는 가격을 인상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기사에 따르면 TSMC는 주요 자동차 부품에 대해 최대 20%의 추가 비용을 청구할 것이며 ‘고급 칩’에 대해서는 최대 10%의 추가 비용을 청구할 방침이다.  이러한 ‘고급 칩’에는 TSMC를 제조 시설로 사용하는 PC 업계의 최첨단 프로세서들이 포함된다. TSMC 설비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엔비디아와 AMD, 퀄컴, 인텔의 제품들이다. TSMC는 2021년 1분기 보고에서 개별 고객을 분류하지는 않았지만 매출의 45%가 Apple과 같은 스마트폰 제조업체에서 발생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 TSMC 매출의 약 절반이 7nm 공정에서 창출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AMD 라이젠 프로세서에서 사용되는 공정이기도 하다. 인텔이 내년 출시할 아크 GPU와 X박스 시리즈 X/S 및 소니 PS5와 같은 게이밍 콘솔도 TSMC에서 제조한 APU를 탑재하고 있다.  고객 기업들이 제조사를 바꿀 여지도 희박하다. TSMC는 오늘날 첨단 칩의 90% 이상을 생산하고 있다. 그리고 TSMC가 가격을 인상할 만한 이유도 있다. 지난 4월 TSMC 경영진은 칩 부족 현상이 2023년까지 지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ciokr@idg.co.kr

2021.08.27

MS 서피스 허브 출하 또 지연… 가격도 2천 달러 인상 유력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허브의 출하가 지연된다고 발표했다. 또 신규 주문부터는 가격이 2,000달러씩 인상될 것이라는 보도다. 서피스 허브 출시와 관련해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는 모양새다. 회사가 23일 발표한 서피스 허브 출하 시기는 '내년 1분기 중'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8월 늦어도 내년 1월 1일부터는 배송이 시작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당초 지난 9월 1일부터 배송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제품 생산량 증대’를 이유로 배송을 내년 1월 1일로 미룬 것이었다. 회사가 서피스 허브를 최초로 공개한 지 1년 가까이 돼 가는 상황이다. 서피스 허브는 터치스크린을 지원하고, 스타일러스와 통합형 키넥트 센서를 갖춘 컨퍼런스용 올인원 컴퓨터다. 서피스 허브의 가격 또한 인상된다. IT매체 ZDNet에 따르면 각각 2,000달러씩 인상돼 55인치 해상도 1080p 모델이 8,999달러, 84인치 4K 모델은 2만 1,999달러에 판매될 예정이다. 단 이미 주문한 고객들까지는 기존 가격에 제공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배송 지연과 가격 인상에 대해 구체적인 이유를 내놓지 않고 있다. ZDNet에 따르면 회사는 “최고의 제품을 제공하는 차원에서 제조 일정을 최종적으로 조율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MS 대변인은 “시장 가능성을 평가하고, 서피스 허브가 선사할 협업 관련 기능과 효과를 고려한 결과, 우리는 기업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점에서도 제품군을 고려했을 때도 인상된 이 가격이 적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의 이면에는 서피스 허브의 생산 비용이 저렴하지 않고 생산 절차가 간단하지 않다는 점과 해당 제품을 정말로 원하는 기업들은 고가에도 구입할 것이라는 계산이 깔려 있다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뛰어난 하드웨어로 정평난 마이크로소프트지만, 이 기업은 최근 태블릿인 서피스 프로 시리즈와 신형 노트북인 서피스 북 ...

마이크로소프트 서피스 허브 컨퍼런스용 컴퓨터 기업용 컴퓨터 가격 인상

2015.12.24

마이크로소프트가 서피스 허브의 출하가 지연된다고 발표했다. 또 신규 주문부터는 가격이 2,000달러씩 인상될 것이라는 보도다. 서피스 허브 출시와 관련해 여전히 난항을 겪고 있는 모양새다. 회사가 23일 발표한 서피스 허브 출하 시기는 '내년 1분기 중'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 8월 늦어도 내년 1월 1일부터는 배송이 시작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당초 지난 9월 1일부터 배송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제품 생산량 증대’를 이유로 배송을 내년 1월 1일로 미룬 것이었다. 회사가 서피스 허브를 최초로 공개한 지 1년 가까이 돼 가는 상황이다. 서피스 허브는 터치스크린을 지원하고, 스타일러스와 통합형 키넥트 센서를 갖춘 컨퍼런스용 올인원 컴퓨터다. 서피스 허브의 가격 또한 인상된다. IT매체 ZDNet에 따르면 각각 2,000달러씩 인상돼 55인치 해상도 1080p 모델이 8,999달러, 84인치 4K 모델은 2만 1,999달러에 판매될 예정이다. 단 이미 주문한 고객들까지는 기존 가격에 제공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배송 지연과 가격 인상에 대해 구체적인 이유를 내놓지 않고 있다. ZDNet에 따르면 회사는 “최고의 제품을 제공하는 차원에서 제조 일정을 최종적으로 조율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MS 대변인은 “시장 가능성을 평가하고, 서피스 허브가 선사할 협업 관련 기능과 효과를 고려한 결과, 우리는 기업 고객에게 제공한다는 점에서도 제품군을 고려했을 때도 인상된 이 가격이 적당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발언의 이면에는 서피스 허브의 생산 비용이 저렴하지 않고 생산 절차가 간단하지 않다는 점과 해당 제품을 정말로 원하는 기업들은 고가에도 구입할 것이라는 계산이 깔려 있다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뛰어난 하드웨어로 정평난 마이크로소프트지만, 이 기업은 최근 태블릿인 서피스 프로 시리즈와 신형 노트북인 서피스 북 ...

2015.12.2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