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2021년 IT 기업 IPO 현황(6월 업데이트)

대부분의 사람들은 2020년을 ‘끔찍한 한 해’로 기억할 것이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원격근무 확대로 수혜를 입으며 성공적인 기업 공개(IPO)를 이끌어낸 기업들은 여기서 예외다.    블룸버그(Bloomberg)에 따르면 2020년 미국 기업들이 주식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 규모는 4,350억 달러다. 종전 최고치인 2014년의 2,790달러를 크게 앞지른 수치다. 이 가운데 4분의 1 이상이 IPO를 통해 발생했으며, IPO 기업 중 대다수가 기술 회사였다.  특히 줌(Zoom),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 아사나(Asana), 에어비앤비(Airbnb), 팔란티어(Palantir) 등의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회사들이 좋은 성과를 냈다. 2021년에도 원격근무와 전자상거래가 ‘표준’으로 자리잡으면서 이들의 주가는 계속해서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런 추세가 올해 내내 이어질까? 이 유리한 여건을 활용하고자 2021년 중 공개를 앞두고 있는 기업이 많다. 모든 데뷔가 그런 것처럼 시기가 중요하다. 게다가 많은 업계 애널리스트가 점점 더 거품을 경고하는 상황에서 시기는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다. 지금까지 IPO를 한 주요 IT 기업을 업데이트했다.    컨플루언트(Confluent) 컨플루언트는 6월 23일 상장 가격 범위인 29~33달러보다 높은 주당 36달러에 상장되어, 90억 달러의 시가 총액을 기록했다. 캘리포니아 마운틴뷰(Mountain View, CA)에 위치한 이 기업은 고객들에게 인기 오픈 소스인 카프카(Kafka) 스트리밍 데이터 플랫폼의 기업용 버전을 제공한다. 소매, 자동차 제조사, 은행, 기타 기업 등이 이 기술을 활용하여 전통적인 ‘DAR(Dara At Rest)’ 분석 접근방식보다 더 신속하게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얻고 있으며 앱 개발자들은 성능 기준에 맞는 이벤트 주도적인 애널리틱스에 활용하고 있다. 스프링클러(Sprinklr) 고객 경험 소프트웨어 ...

기업 공개 IPO 컨플루언트 스프링클러 먼데이닷컴 집리크루터 스퀘어스페이스 수세 다크트레이스 팬션비 유아이패스 코인베이스 디지털오션 트러스트파일럿 올로 퀄트릭스

2021.06.28

대부분의 사람들은 2020년을 ‘끔찍한 한 해’로 기억할 것이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원격근무 확대로 수혜를 입으며 성공적인 기업 공개(IPO)를 이끌어낸 기업들은 여기서 예외다.    블룸버그(Bloomberg)에 따르면 2020년 미국 기업들이 주식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 규모는 4,350억 달러다. 종전 최고치인 2014년의 2,790달러를 크게 앞지른 수치다. 이 가운데 4분의 1 이상이 IPO를 통해 발생했으며, IPO 기업 중 대다수가 기술 회사였다.  특히 줌(Zoom),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 아사나(Asana), 에어비앤비(Airbnb), 팔란티어(Palantir) 등의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회사들이 좋은 성과를 냈다. 2021년에도 원격근무와 전자상거래가 ‘표준’으로 자리잡으면서 이들의 주가는 계속해서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런 추세가 올해 내내 이어질까? 이 유리한 여건을 활용하고자 2021년 중 공개를 앞두고 있는 기업이 많다. 모든 데뷔가 그런 것처럼 시기가 중요하다. 게다가 많은 업계 애널리스트가 점점 더 거품을 경고하는 상황에서 시기는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다. 지금까지 IPO를 한 주요 IT 기업을 업데이트했다.    컨플루언트(Confluent) 컨플루언트는 6월 23일 상장 가격 범위인 29~33달러보다 높은 주당 36달러에 상장되어, 90억 달러의 시가 총액을 기록했다. 캘리포니아 마운틴뷰(Mountain View, CA)에 위치한 이 기업은 고객들에게 인기 오픈 소스인 카프카(Kafka) 스트리밍 데이터 플랫폼의 기업용 버전을 제공한다. 소매, 자동차 제조사, 은행, 기타 기업 등이 이 기술을 활용하여 전통적인 ‘DAR(Dara At Rest)’ 분석 접근방식보다 더 신속하게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얻고 있으며 앱 개발자들은 성능 기준에 맞는 이벤트 주도적인 애널리틱스에 활용하고 있다. 스프링클러(Sprinklr) 고객 경험 소프트웨어 ...

2021.06.28

디지털오션부터 올로까지··· 2021년 IT 기업 IPO 현황

기술 기업에게 2020년은 의미 있는 한 해였다. 이러한 추세가 2021년에도 계속될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2020년을 ‘끔찍한 한 해’로 기억할 것이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원격근무 확대로 수혜를 입으며 성공적인 기업 공개(IPO)를 이끌어낸 기업들은 여기서 예외다.    블룸버그(Bloomberg)에 따르면 2020년 미국 기업들이 주식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 규모는 4,350억 달러다. 종전 최고치인 2014년의 2,790달러를 크게 앞지른 수치다. 이 가운데 4분의 1 이상이 IPO를 통해 발생했으며, IPO 기업 중 대다수가 기술 회사였다.  특히 줌(Zoom),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 아사나(Asana), 에어비앤비(Airbnb), 팔란티어(Palantir) 등의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회사들이 좋은 성과를 냈다. 2021년에도 원격근무와 전자상거래가 ‘표준’으로 자리잡으면서 이들의 주가는 계속해서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런 추세가 올해 내내 이어질까? 이 유리한 여건을 활용하고자 2021년 초 데뷔를 앞두고 있는 기업이 많다. 모든 데뷔가 그런 것처럼 시기가 중요하다. 게다가 많은 업계 애널리스트가 점점 더 거품을 경고하는 상황에서 시기는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다.  3월을 기준으로 지금까지 IPO를 한 주요 IT 기업을 업데이트했다.  디지털오션(DigitalOcean) 지난 3월 2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디지털오션은 데뷔 첫날 주가가 9.6% 떨어진 채로 장을 마감하며 실망스러운 성적을 남겼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이 클라우드 회사는 공모가를 47달러로 책정했는데, 이는 예상 범위였던 주당 44~47달러에서 최상단에 해당한다. 디지털오션은 이날 주당 42.50달러로 마감했고, 시가총액은 45억 달러를 기록했다.  회사에 따르면 디지털오션은 VPS(Virtual Private Server) 기반 클라우드에서 애플리...

기업 공개 IPO IT 기술 기업 원격근무 블룸버그 전자상거래 디지털오션 트러스트파일럿 올로 퀄트릭스

2021.04.01

기술 기업에게 2020년은 의미 있는 한 해였다. 이러한 추세가 2021년에도 계속될까?  대부분의 사람들은 2020년을 ‘끔찍한 한 해’로 기억할 것이다. 하지만 전 세계적인 원격근무 확대로 수혜를 입으며 성공적인 기업 공개(IPO)를 이끌어낸 기업들은 여기서 예외다.    블룸버그(Bloomberg)에 따르면 2020년 미국 기업들이 주식 발행으로 조달한 자금 규모는 4,350억 달러다. 종전 최고치인 2014년의 2,790달러를 크게 앞지른 수치다. 이 가운데 4분의 1 이상이 IPO를 통해 발생했으며, IPO 기업 중 대다수가 기술 회사였다.  특히 줌(Zoom), 스노우플레이크(Snowflake), 아사나(Asana), 에어비앤비(Airbnb), 팔란티어(Palantir) 등의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 회사들이 좋은 성과를 냈다. 2021년에도 원격근무와 전자상거래가 ‘표준’으로 자리잡으면서 이들의 주가는 계속해서 좋은 흐름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런 추세가 올해 내내 이어질까? 이 유리한 여건을 활용하고자 2021년 초 데뷔를 앞두고 있는 기업이 많다. 모든 데뷔가 그런 것처럼 시기가 중요하다. 게다가 많은 업계 애널리스트가 점점 더 거품을 경고하는 상황에서 시기는 무엇보다 중요해질 것이다.  3월을 기준으로 지금까지 IPO를 한 주요 IT 기업을 업데이트했다.  디지털오션(DigitalOcean) 지난 3월 24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한 디지털오션은 데뷔 첫날 주가가 9.6% 떨어진 채로 장을 마감하며 실망스러운 성적을 남겼다.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이 클라우드 회사는 공모가를 47달러로 책정했는데, 이는 예상 범위였던 주당 44~47달러에서 최상단에 해당한다. 디지털오션은 이날 주당 42.50달러로 마감했고, 시가총액은 45억 달러를 기록했다.  회사에 따르면 디지털오션은 VPS(Virtual Private Server) 기반 클라우드에서 애플리...

2021.04.01

다윗이냐 골리앗이냐··· 클라우드 빅 3의 '대안'을 검토해야 할 이유

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이라는 빅 3 클라우드 업체 외에도 매력적인 엔터프라이즈 옵션들이 있다. 물론 무턱대고 선택해선 안 된다.     오늘날, 대부분의 기업에서 클라우드는 ‘필수재’가 됐다. 그리고 대부분의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워크로드는 일정 수준의 하드웨어가 필요하다. 클라우드에서 퀀텀 컴퓨팅이나 AI 학습 워크로드를 실행하는 기업이 얼마나 되겠는가?  사실상 대다수 기업은 핵심 클라우드 서비스만 있으면 된다. 이를테면 컴퓨팅, 블록 및 객체 스토리지, CI/CD 및 테스팅 환경, 백업 및 장애 조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또는 멀티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저위험 옵션 정도일 것이다.  이는 IT 애널리스트들이 ‘대안 클라우드 업체(alternative cloud providers)’를 빅 3 클라우드 업체(AWS, MS 애저, GCP)와 명백히 구별되는 또 다른 시장이라고 인식하는 이유다.  시장조사업체 451 리서치는 ‘2020년 매지니드 서비스 및 호스팅 트렌드 보고서(2020 Trends in Managed Service and Hosting Report)’에서 아래와 같이 기술했다.    “초대형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들이 전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그러나 ‘대안 클라우드 업체’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여지가 여전히 존재한다. 기업들은 갈수록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채택하고 있으며, 소규모 기업의 경우 대형 클라우드 업체의 ‘복잡성’에서 회피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역사상 처음으로 기업들은 더욱더 합리적인 선택지를 갖게 됐다. 디지털오션(DigitalOcean), 리노드(Linode), 발트르(Vultr) 등을 대표적인 대안 클라우드 업체의 예로 들 수 있겠다. 이들은 여러 측면에서 빅 3 클라우드 업체와 대등하며, 가격 면에서는 오히려 더 낫다. 전 세계적인 데이터센터  대형 클라우...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멀티 클라우드 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대안 클라우드 업체 디지털오션 리노드 발트르 데이터센터 네트워크

2020.08.28

AWS, 마이크로소프트 애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이라는 빅 3 클라우드 업체 외에도 매력적인 엔터프라이즈 옵션들이 있다. 물론 무턱대고 선택해선 안 된다.     오늘날, 대부분의 기업에서 클라우드는 ‘필수재’가 됐다. 그리고 대부분의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워크로드는 일정 수준의 하드웨어가 필요하다. 클라우드에서 퀀텀 컴퓨팅이나 AI 학습 워크로드를 실행하는 기업이 얼마나 되겠는가?  사실상 대다수 기업은 핵심 클라우드 서비스만 있으면 된다. 이를테면 컴퓨팅, 블록 및 객체 스토리지, CI/CD 및 테스팅 환경, 백업 및 장애 조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또는 멀티클라우드 구축을 위한 저위험 옵션 정도일 것이다.  이는 IT 애널리스트들이 ‘대안 클라우드 업체(alternative cloud providers)’를 빅 3 클라우드 업체(AWS, MS 애저, GCP)와 명백히 구별되는 또 다른 시장이라고 인식하는 이유다.  시장조사업체 451 리서치는 ‘2020년 매지니드 서비스 및 호스팅 트렌드 보고서(2020 Trends in Managed Service and Hosting Report)’에서 아래와 같이 기술했다.    “초대형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들이 전체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그러나 ‘대안 클라우드 업체’가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여지가 여전히 존재한다. 기업들은 갈수록 멀티 클라우드 전략을 채택하고 있으며, 소규모 기업의 경우 대형 클라우드 업체의 ‘복잡성’에서 회피하려고 하기 때문이다.”  클라우드 컴퓨팅 역사상 처음으로 기업들은 더욱더 합리적인 선택지를 갖게 됐다. 디지털오션(DigitalOcean), 리노드(Linode), 발트르(Vultr) 등을 대표적인 대안 클라우드 업체의 예로 들 수 있겠다. 이들은 여러 측면에서 빅 3 클라우드 업체와 대등하며, 가격 면에서는 오히려 더 낫다. 전 세계적인 데이터센터  대형 클라우...

2020.08.28

몽고DB 데이터베이스의 데이터 '위험'… 보안 연구원들 경고

보안 연구원들이 몽고DB 데이터베이스에서 매우 심각한 개인정보 보호 문제를 지적했다. 많은 개발자들이 클라우드에 호스팅된 자신들의 몽고DB 개발 결과물을 안전하게 보호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미지 출처 : Gerd Altmann / Pixabay 인터넷에는 공개적으로 접근할 수 있지만 안전하지 않은 몽고DB 데이터베이스가 최소 3만 5,000개에 이르며 이 숫자는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난 가능성이 있는 데이터 684.8테라바이트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인터넷 연결 기기를 위한 쇼단 검색 엔진(Shodan search engine) 창시자인 존 매털리가 지난 며칠에 걸쳐 확인한 결과다.   매털리는 지난 7월 약 3만 개의 불법 몽고DB 인스턴스를 발견했을 때 이 문제에 대해 경고했다. 그는 크리스 비커리라는 보안 연구원이 최근 논란이 됐던 OS X 최적화 프로그램 맥키퍼(MacKeeper)의 사용자 13만 명을 포함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에서 25만 사용자 계정과 관련한 데이터베이스에서 유출된 정보를 발견한 후 이 문제를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매털리의 새로운 결과는 7월 이후 5,000개 이상의 안전하지 않은 몽고DB 인스턴스의 증가를 보여주고 있다. 다소 놀라운 결과는 이 데이터베이스의 새 버전이 더 이상 안전하지 않은 구성을 기본으로 갖추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몽고DB 3.0 이상은 로컬 호스팅만 되기 때문에 인터넷에서 원격으로 연결되지 않는다. 그러나 매털리는 버전 3.0.7에서 3,010건의 데이터 유출을 발견했으며 버전 3.0.6도 1,256 인스턴스로 5위 안에 들었다. "몽고DB 3.0이 잘 만들어 졌다는 사실은 많은 사람들이 덜 안전한 것들에 몽고DB의 기본 설정을 변경하고 해당 데이터베이스를 보호하기 위해 어떤 방화벽도 구현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매털리는 15일 자신의 블로그에서 언급했다. "이렇게 하면 사용자는 자신의 인스...

데이터베이스 아마존닷컴 몽고DB 몽고DB 인스턴스 디지털오션 DigitalOcean Amazon.com 알리바바 그룹

2015.12.17

보안 연구원들이 몽고DB 데이터베이스에서 매우 심각한 개인정보 보호 문제를 지적했다. 많은 개발자들이 클라우드에 호스팅된 자신들의 몽고DB 개발 결과물을 안전하게 보호하지 못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미지 출처 : Gerd Altmann / Pixabay 인터넷에는 공개적으로 접근할 수 있지만 안전하지 않은 몽고DB 데이터베이스가 최소 3만 5,000개에 이르며 이 숫자는 계속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도난 가능성이 있는 데이터 684.8테라바이트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인터넷 연결 기기를 위한 쇼단 검색 엔진(Shodan search engine) 창시자인 존 매털리가 지난 며칠에 걸쳐 확인한 결과다.   매털리는 지난 7월 약 3만 개의 불법 몽고DB 인스턴스를 발견했을 때 이 문제에 대해 경고했다. 그는 크리스 비커리라는 보안 연구원이 최근 논란이 됐던 OS X 최적화 프로그램 맥키퍼(MacKeeper)의 사용자 13만 명을 포함한 다양한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에서 25만 사용자 계정과 관련한 데이터베이스에서 유출된 정보를 발견한 후 이 문제를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매털리의 새로운 결과는 7월 이후 5,000개 이상의 안전하지 않은 몽고DB 인스턴스의 증가를 보여주고 있다. 다소 놀라운 결과는 이 데이터베이스의 새 버전이 더 이상 안전하지 않은 구성을 기본으로 갖추고 있지 않다는 것이다. 몽고DB 3.0 이상은 로컬 호스팅만 되기 때문에 인터넷에서 원격으로 연결되지 않는다. 그러나 매털리는 버전 3.0.7에서 3,010건의 데이터 유출을 발견했으며 버전 3.0.6도 1,256 인스턴스로 5위 안에 들었다. "몽고DB 3.0이 잘 만들어 졌다는 사실은 많은 사람들이 덜 안전한 것들에 몽고DB의 기본 설정을 변경하고 해당 데이터베이스를 보호하기 위해 어떤 방화벽도 구현하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매털리는 15일 자신의 블로그에서 언급했다. "이렇게 하면 사용자는 자신의 인스...

2015.12.17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