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기고 | 자동화 도입 후발주자 남유럽이 선두주자 서유럽에게 배울 점

자동화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전례 없는 성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유럽 대륙에서는 지역별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영국, 네덜란드, 벨기에, 노르딕 국가, DACH 등의 서·동유럽 국가에서는 자동화 도입이 빠르지만, 이탈리아, 스페인 등의 남유럽 국가는 매우 더디다. 격차가 벌어지는 원인과 남유럽 국가가 서·동유럽 국가로부터 배울 점은 무엇인지 알아본다.    전 세계의 기업이 자동화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6월 가트너나 발간한 ‘기업 인프라 소프트웨어, 전세계, 2020-2026, 2Q22 업데이트(Forecast: Enterprise Infrastructure Software, Worldwide, 2020-2026, 2Q22 Update)’ 예측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통합 및 자동화 기술(global integration and automation technologies) 시장은 2021년 약 240억 달러에서 2026년 말 거의 390억 달러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러한 기술로 기업은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며, 고객 및 직원 경험을 개선하고, 비즈니스 민첩성을 향상하며, 실시간 비즈니스 통찰력을 제공하고, 조직 전체에 걸쳐 더 신속하게 광범위한 혁신을 실현할 수 있다.   디지털 전환이 전사적으로 확장되면서 기업은 통합 및 자동화 기술에 대한 접근 방식을 금융, 인사, 영업, 마케팅 및 고객 지원 등의 비즈니스 분야까지 퍼뜨리고 있다. 워카토(Worktato)가 최근 조사한 업무 자동화 지수(Work Automation Index)에 따르면 응답한 기업의 66%가 5개 이상의 부서에서 자동화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으며, 자동화를 사용하는 부서가 7개 이상인 기업은 2019년 이후 거의 3배로 늘어났다. 또한 IT 부서의 역할이 바뀌었다는 점도 두드러졌다. IT 프로젝트를 제공하는 역할에서 각 부서의 자동화 도입을 지원하는 역할로 바뀌면서 비즈니스 성과에 직접적으로 기여하게 됐다. 여기에 더해 개...

자동화시스템 자동화 툴 RPA 지능형자동화 일의미래 기술적특이점

2022.08.30

자동화 시장이 전 세계적으로 전례 없는 성장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유럽 대륙에서는 지역별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영국, 네덜란드, 벨기에, 노르딕 국가, DACH 등의 서·동유럽 국가에서는 자동화 도입이 빠르지만, 이탈리아, 스페인 등의 남유럽 국가는 매우 더디다. 격차가 벌어지는 원인과 남유럽 국가가 서·동유럽 국가로부터 배울 점은 무엇인지 알아본다.    전 세계의 기업이 자동화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올해 6월 가트너나 발간한 ‘기업 인프라 소프트웨어, 전세계, 2020-2026, 2Q22 업데이트(Forecast: Enterprise Infrastructure Software, Worldwide, 2020-2026, 2Q22 Update)’ 예측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통합 및 자동화 기술(global integration and automation technologies) 시장은 2021년 약 240억 달러에서 2026년 말 거의 390억 달러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이러한 기술로 기업은 효율성을 높이고 비용을 절감하며, 고객 및 직원 경험을 개선하고, 비즈니스 민첩성을 향상하며, 실시간 비즈니스 통찰력을 제공하고, 조직 전체에 걸쳐 더 신속하게 광범위한 혁신을 실현할 수 있다.   디지털 전환이 전사적으로 확장되면서 기업은 통합 및 자동화 기술에 대한 접근 방식을 금융, 인사, 영업, 마케팅 및 고객 지원 등의 비즈니스 분야까지 퍼뜨리고 있다. 워카토(Worktato)가 최근 조사한 업무 자동화 지수(Work Automation Index)에 따르면 응답한 기업의 66%가 5개 이상의 부서에서 자동화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으며, 자동화를 사용하는 부서가 7개 이상인 기업은 2019년 이후 거의 3배로 늘어났다. 또한 IT 부서의 역할이 바뀌었다는 점도 두드러졌다. IT 프로젝트를 제공하는 역할에서 각 부서의 자동화 도입을 지원하는 역할로 바뀌면서 비즈니스 성과에 직접적으로 기여하게 됐다. 여기에 더해 개...

2022.08.30

칼럼 | 도시 지역에 악영향?!··· 원격근무의 '두 얼굴'

IT 기술자들이 ‘존재’만으로도 샌프란시스코를 망치던 때를 기억하는가?  샌프란시스코에 닥친 위기가 절정에 달한 것은 2014년부터 2017년 사이였다. 당시 IT 산업에 붐이 일면서 샌프란시스코의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올랐다. IT 기업들로 인해 사무실 공간과 임대 주택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탓이다. 하지만 이제 IT 기업들은 ‘부재’로 인해 샌프란시스코를 망치고 있다는 비난을 받는다.   최근 샌프란시스코 시장 런던 브리드는 많은 IT 노동자들이 도시를 떠났거나 다른 지역에서 원격으로 일하고 있으며, 샌프란시스코 사무실로 다시 출근할 일은 조만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은 샌프란시스코 도시 예산에 심각한 재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발발하기 전에는 5.7%에 불과하던 사무실 공실률이 2022년 2분기에는 21.7% 혹은 24.2%로 급증했다(조사 업체에 따라 수치가 약간 다르다). 팬데믹 전 IT 노동자를 포함한 사무실 노동자는 도시 예산의 72%를 가져왔다. 이제 이런 노동자의 부재로 인해 샌프란시스코는 수억 달러의 수익을 잃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세일즈포스도 팬데믹 이후 규모를 축소했다. 세일즈포스뿐 아니라 테슬라, 오라클, 노턴라이브록(NortonLifeLock), 바로 뱅크(Varo Bank), 팔란티어(Palantir), 태니엄, 센도소(Sendoso)와 같은 다른 IT 기업들도 지난 2년간 샌프란시스코와 실리콘 밸리를 떠나 세금을 상대적으로 적게 징수하는 지역인 미국 남동부로 이동했다.  높은 세금뿐 아니라 높은 범죄율과 같은 다른 요인도 노동자와 기업들이 샌프란시스코를 떠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를 떠난 직원 중 많은 사람은 자신의 집에서 원격으로 근무한다. 오리건주의 포틀랜드도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다. 포틀랜드의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현재 17.5%로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계속 높아지고 있다.  뉴욕시의 대형...

하이브리드업무 재택근무 원격근무 일의미래

2022.08.01

IT 기술자들이 ‘존재’만으로도 샌프란시스코를 망치던 때를 기억하는가?  샌프란시스코에 닥친 위기가 절정에 달한 것은 2014년부터 2017년 사이였다. 당시 IT 산업에 붐이 일면서 샌프란시스코의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올랐다. IT 기업들로 인해 사무실 공간과 임대 주택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탓이다. 하지만 이제 IT 기업들은 ‘부재’로 인해 샌프란시스코를 망치고 있다는 비난을 받는다.   최근 샌프란시스코 시장 런던 브리드는 많은 IT 노동자들이 도시를 떠났거나 다른 지역에서 원격으로 일하고 있으며, 샌프란시스코 사무실로 다시 출근할 일은 조만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은 샌프란시스코 도시 예산에 심각한 재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발발하기 전에는 5.7%에 불과하던 사무실 공실률이 2022년 2분기에는 21.7% 혹은 24.2%로 급증했다(조사 업체에 따라 수치가 약간 다르다). 팬데믹 전 IT 노동자를 포함한 사무실 노동자는 도시 예산의 72%를 가져왔다. 이제 이런 노동자의 부재로 인해 샌프란시스코는 수억 달러의 수익을 잃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세일즈포스도 팬데믹 이후 규모를 축소했다. 세일즈포스뿐 아니라 테슬라, 오라클, 노턴라이브록(NortonLifeLock), 바로 뱅크(Varo Bank), 팔란티어(Palantir), 태니엄, 센도소(Sendoso)와 같은 다른 IT 기업들도 지난 2년간 샌프란시스코와 실리콘 밸리를 떠나 세금을 상대적으로 적게 징수하는 지역인 미국 남동부로 이동했다.  높은 세금뿐 아니라 높은 범죄율과 같은 다른 요인도 노동자와 기업들이 샌프란시스코를 떠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를 떠난 직원 중 많은 사람은 자신의 집에서 원격으로 근무한다. 오리건주의 포틀랜드도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다. 포틀랜드의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현재 17.5%로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계속 높아지고 있다.  뉴욕시의 대형...

2022.08.01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