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인터뷰 | "SW 현대화의 의미는..." 노코드 벤더 아웃시스템즈 CMO의 시각

구형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의 현대식 시스템으로 전환하지 못한 기업이 여전히 많은 실정이다. 이 와중 로우코드·노코드 플랫폼이 부상하고 있다. 로우코드 플랫폼 업체 아웃시스템즈의 CMO 프라카시 비아스는 회사의 플랫폼이 사소한 앱이 아닌 기업용 앱을 만들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주장하며 현대식 애플리케이션의 정의와 로우코드 플랫폼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그의 의견을 피력했다.    소프트웨어란 시시각각 진화해 도저히 손에 잡히지 않는 유기체와 같다. 출시가 되어 사용자에 손에 들어가는 순간 구형이 된다고 해도 무리가 아닐 정도다. 다행이도 클라우드 컴퓨팅과 지속적 통합 및 배포(CI/CD) 파이프라인 덕분에 발은 맞출 수 있게 됐다.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는 배포 후에도 계속 업데이트, 향상 및 확장을 가능케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현대식 애플리케이션이라는 개념은 추상적이며, 각 솔루션 업체마다 다르게 해석된다.   구형 소프트웨어의 존재 가치  먼저, 소프트웨어를 구식과 현대식으로 나누는 분류법 자체가 적절한지 생각해보자. 이 분류 방식 덕분에 기업이 현대식 소프트웨어로 업그레이드 할 필요성을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구형 소프트웨어를 낮잡아 보는 시선도 함축돼 있다. 구형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목소리가 있는 이유다. 생각해보면, 구형 소프트웨어는 여전히 작동하기 때문에 구형 소프트웨어라고 불릴 수 있다.  이런 목소리를 내는 소위 ‘구형 소프트웨어 옹호자(Legacy stalwarts)’의 주장에는 일리가 있다. 하지만 약한 주장인 것도 사실이다. 이들의 말 대로 대다수 구형 시스템은 아직 그렇게 큰 문제없이 작동할 터다. 그러나 이를 계속 쓰는 이유가 시스템 자체의 효용성일 가능성은 적다. 오랫동안 주먹구구식으로 쌓여온 방대한 양의 코드에 차마 손 댈 엄두조차 내기 어려워 마지못해 쓰고 있을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    현대식 전환은 불가...

로우코드 노코드 로우코드 앱 개발 도구 레거시 시스템 레거시 앱 구식 기술

2022.09.06

구형 시스템을 클라우드 기반의 현대식 시스템으로 전환하지 못한 기업이 여전히 많은 실정이다. 이 와중 로우코드·노코드 플랫폼이 부상하고 있다. 로우코드 플랫폼 업체 아웃시스템즈의 CMO 프라카시 비아스는 회사의 플랫폼이 사소한 앱이 아닌 기업용 앱을 만들 수 있도록 설계됐다고 주장하며 현대식 애플리케이션의 정의와 로우코드 플랫폼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그의 의견을 피력했다.    소프트웨어란 시시각각 진화해 도저히 손에 잡히지 않는 유기체와 같다. 출시가 되어 사용자에 손에 들어가는 순간 구형이 된다고 해도 무리가 아닐 정도다. 다행이도 클라우드 컴퓨팅과 지속적 통합 및 배포(CI/CD) 파이프라인 덕분에 발은 맞출 수 있게 됐다. 클라우드 기반 소프트웨어는 배포 후에도 계속 업데이트, 향상 및 확장을 가능케 한다.  그럼에도 여전히 현대식 애플리케이션이라는 개념은 추상적이며, 각 솔루션 업체마다 다르게 해석된다.   구형 소프트웨어의 존재 가치  먼저, 소프트웨어를 구식과 현대식으로 나누는 분류법 자체가 적절한지 생각해보자. 이 분류 방식 덕분에 기업이 현대식 소프트웨어로 업그레이드 할 필요성을 느끼기도 한다. 하지만 구형 소프트웨어를 낮잡아 보는 시선도 함축돼 있다. 구형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하는 목소리가 있는 이유다. 생각해보면, 구형 소프트웨어는 여전히 작동하기 때문에 구형 소프트웨어라고 불릴 수 있다.  이런 목소리를 내는 소위 ‘구형 소프트웨어 옹호자(Legacy stalwarts)’의 주장에는 일리가 있다. 하지만 약한 주장인 것도 사실이다. 이들의 말 대로 대다수 구형 시스템은 아직 그렇게 큰 문제없이 작동할 터다. 그러나 이를 계속 쓰는 이유가 시스템 자체의 효용성일 가능성은 적다. 오랫동안 주먹구구식으로 쌓여온 방대한 양의 코드에 차마 손 댈 엄두조차 내기 어려워 마지못해 쓰고 있을 가능성이 훨씬 더 크다.    현대식 전환은 불가...

2022.09.06

아직도 은퇴 안 하셨어요? 여전히 '건재한' 레거시 기술 12선

마그네틱 테이프부터 메인프레임까지 때로는 오래된 기술이 진정으로 더 나을 때가 있다. 오늘날에도 여전히 강력한 구식 기술 12가지를 살펴본다.  기술 세계는 놀랍도록 새로운 아이디어, 새로운 아키텍처, 새로운 언어, 새로운 기기의 끝없는 퍼레이드처럼 보인다. 하지만 때로는 한때 새로웠던 것이 굉장히 오래 지속되기도 한다. 아마도 단순하게 기기 수명이 다하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고, 혁신적인 대체재가 등장하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어쩌면 대체제가 기존보다 좋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여기서는 ‘날이면 날마다, 여러 해 동안, 수십 년에 걸쳐’ 꾸준하게 활용되는 컴퓨터 산업의 유물들을 소개한다. 물론 (이 유물들이) 그 이름을 딴 화려한 컨퍼런스를 가지고 있지 않거나, 과대 선전된 IPO로 큰 데뷔를 하지 않았을 순 있다.  또는 아이디어와 칩, 프로그램, 언어 등이 무대를 떠날 시기를 놓쳤을 수 있다. 사람들이 더 이상 크게 관심을 두지 않을 수도 있다. 때로는 그 존재조차 잊혔을 수도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 오래된 기술들은 눈에 띄지 않을 뿐 계속 원활하게 실행되고 있다. 좋은 기술이라면 반드시 몇 년에 한 번씩 교체할 필요가 없다는 경종으로 생각해도 좋다.   Z80 칩(The Z80 chip) ‘Z80 프로세서 칩’은 1974년 대성공을 거둔 인텔 8080(Intel 8080)의 파생물로 시작됐다. 이 칩은 추가적인 레지스터와 더 많은 명령을 제공하면서 8080과 바이너리 호환이 가능했다. (이에 따라) 개발자는 기존의 8080 코드를 실행하거나, 이를 추가 기능으로 수정하여 속도를 높일 수 있었다. 인텔은 더 크고, 더욱더 빠른 x86 칩으로 옮겨갔지만 질로그(Zilog)의 Z80은 마이크로컨트롤러와 같은 눈에 잘 띄지 않는 틈새시장에서 계속 번성했다. 오늘날 심층적이고 풍부한 라이브러리를 갖춘 안정적인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추가하고 싶은 제조업체는 질로그 그리고 두 번째 및 세 번째 소스가 제공하는 다양한 ...

레거시 기술 구식 기술 메인프레임 컴퓨터 인텔 푸티 프리도스 BSD 유닉스 IBM 매트랩 마그네틱 테이프 무선 호출기 SQL 데이터베이스 ARM 프로세서 코볼

2022.07.13

마그네틱 테이프부터 메인프레임까지 때로는 오래된 기술이 진정으로 더 나을 때가 있다. 오늘날에도 여전히 강력한 구식 기술 12가지를 살펴본다.  기술 세계는 놀랍도록 새로운 아이디어, 새로운 아키텍처, 새로운 언어, 새로운 기기의 끝없는 퍼레이드처럼 보인다. 하지만 때로는 한때 새로웠던 것이 굉장히 오래 지속되기도 한다. 아마도 단순하게 기기 수명이 다하지 않았기 때문일 수 있고, 혁신적인 대체재가 등장하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어쩌면 대체제가 기존보다 좋지 않았기 때문일 수도 있다. 여기서는 ‘날이면 날마다, 여러 해 동안, 수십 년에 걸쳐’ 꾸준하게 활용되는 컴퓨터 산업의 유물들을 소개한다. 물론 (이 유물들이) 그 이름을 딴 화려한 컨퍼런스를 가지고 있지 않거나, 과대 선전된 IPO로 큰 데뷔를 하지 않았을 순 있다.  또는 아이디어와 칩, 프로그램, 언어 등이 무대를 떠날 시기를 놓쳤을 수 있다. 사람들이 더 이상 크게 관심을 두지 않을 수도 있다. 때로는 그 존재조차 잊혔을 수도 있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 오래된 기술들은 눈에 띄지 않을 뿐 계속 원활하게 실행되고 있다. 좋은 기술이라면 반드시 몇 년에 한 번씩 교체할 필요가 없다는 경종으로 생각해도 좋다.   Z80 칩(The Z80 chip) ‘Z80 프로세서 칩’은 1974년 대성공을 거둔 인텔 8080(Intel 8080)의 파생물로 시작됐다. 이 칩은 추가적인 레지스터와 더 많은 명령을 제공하면서 8080과 바이너리 호환이 가능했다. (이에 따라) 개발자는 기존의 8080 코드를 실행하거나, 이를 추가 기능으로 수정하여 속도를 높일 수 있었다. 인텔은 더 크고, 더욱더 빠른 x86 칩으로 옮겨갔지만 질로그(Zilog)의 Z80은 마이크로컨트롤러와 같은 눈에 잘 띄지 않는 틈새시장에서 계속 번성했다. 오늘날 심층적이고 풍부한 라이브러리를 갖춘 안정적인 마이크로프로세서를 추가하고 싶은 제조업체는 질로그 그리고 두 번째 및 세 번째 소스가 제공하는 다양한 ...

2022.07.13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