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NET

MS, C++ 20 모든 기능 지원하는 비주얼 스튜디오 2019 버전 16.10 출시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사의 플래그십 IDE인 비주얼 스튜디오 2019의 버전 16.10 릴리즈를 25일(현지시간) 출시했다. C++ 20의 모든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한편, 같은 날 공개된 버전 16.11의 프리뷰 릴리즈는 핫 리로드(Hot Reload)와 .NET MAUI를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비주얼 스튜디오 2019 버전 16.10은 캘린더 및 타임존 설정 그리고 <format> 텍스트 포맷 기능 등 C++ 20의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16.10의 컴파일러와 표준 라이브러리는 현재 기능 완료(feature-complete) 단계에 있다.    C++ 11이나 C++ 14 환경에 있는 개발자는 /await:strict 스위치를 활성화해 C++ 20-스타일 코루틴을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CMake 빌드 도구를 사용하는 이들은 CMakeSettings.json 대신 CMakePresets를 사용해 구성을 특정할 수 있다. 그 외 비주얼 스튜디오 2019 버전 16.10의 기능들은 다음과 같다.    깃 메뉴의 상태 표시줄에 새 브랜치 피커가 추가됐다. 이를 통해 로컬 및 원격 브랜치를 필터링하고, 마우스 우클릭 시 나오는 컨텍스트 메뉴에서 페치, 풀, 푸쉬 등 일반적인 행동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깃 > 설정을 보면 리포지토리 열기 및 전환을 관리할 수 있는 옵션이 일부 추가됐다.    도커 컨테이너 기반 서비스를 빌드하고 관리하는 기능이 개선됐다. 개발자는 컴포즈 파일에 정의된 서비스들을 조합해 실행해볼 수 있다. 또한 컨테이너 창에서 보이는 컨테이너 및 이미지 관리 기능도 업그레이드됐다.   ‘사용되지 않는 레퍼런스 제거하기’ 명령이 추가됐다. 사용되지 않는 프로젝...

마이크로소프트 IDE 비주얼 스튜디오 2019 C++ 핫 리로드 .NET

2021.05.28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사의 플래그십 IDE인 비주얼 스튜디오 2019의 버전 16.10 릴리즈를 25일(현지시간) 출시했다. C++ 20의 모든 기능을 이용할 수 있는 게 특징이다. 한편, 같은 날 공개된 버전 16.11의 프리뷰 릴리즈는 핫 리로드(Hot Reload)와 .NET MAUI를 지원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   비주얼 스튜디오 2019 버전 16.10은 캘린더 및 타임존 설정 그리고 <format> 텍스트 포맷 기능 등 C++ 20의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16.10의 컴파일러와 표준 라이브러리는 현재 기능 완료(feature-complete) 단계에 있다.    C++ 11이나 C++ 14 환경에 있는 개발자는 /await:strict 스위치를 활성화해 C++ 20-스타일 코루틴을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CMake 빌드 도구를 사용하는 이들은 CMakeSettings.json 대신 CMakePresets를 사용해 구성을 특정할 수 있다. 그 외 비주얼 스튜디오 2019 버전 16.10의 기능들은 다음과 같다.    깃 메뉴의 상태 표시줄에 새 브랜치 피커가 추가됐다. 이를 통해 로컬 및 원격 브랜치를 필터링하고, 마우스 우클릭 시 나오는 컨텍스트 메뉴에서 페치, 풀, 푸쉬 등 일반적인 행동을 수행할 수 있다. 또한, 깃 > 설정을 보면 리포지토리 열기 및 전환을 관리할 수 있는 옵션이 일부 추가됐다.    도커 컨테이너 기반 서비스를 빌드하고 관리하는 기능이 개선됐다. 개발자는 컴포즈 파일에 정의된 서비스들을 조합해 실행해볼 수 있다. 또한 컨테이너 창에서 보이는 컨테이너 및 이미지 관리 기능도 업그레이드됐다.   ‘사용되지 않는 레퍼런스 제거하기’ 명령이 추가됐다. 사용되지 않는 프로젝...

2021.05.28

이정표 달성한 MS의 닷넷 오픈소스화 시도··· 닷넷코어 일반 공개

오픈소스 프로그래밍 분야에 기울여온 마이크로소프트의 시도가 지난 27일 한 이정표를 달성했다. 닷넷 코어(.NET Core)와 ASP닷넷 코어(ASP.NET Core) 1.0이 마침내 공식 발표됐다. 이들 두 오픈소스 프로젝트는, 과거에는 지원하지 않았던 리눅스와 OS X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프로그래밍 언어 핵심 요소를 사용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이 뼈대다. 이번 이정표 달성에는 총 1,300여 기업, 1만 8,000여 명의 개발자가 이번 닷넷코어 관련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닷넷을 개발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개발 플랫폼으로 변모시킨다고 결정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올해 초 개발 툴 기업 자마린(Xamarin)을 인수하기도 했다. 자마린의 툴 세트는 개발자들이 닷넷을 이용해 iOS와 안드로이드 모두에서 모바일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또 닷넷 오픈소스화 시도를 위해 새로운 파트너 기업들을 확보했다. 27일 레드햇은 닷넷 코어가 회사의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배포판과 오픈시프트 플랫폼 애즈 어 서비스 상품을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삼성이 닷넷 재단의 테크니컬 스티어링 그룹으로 합류했다. 뿐만 아니라 레드햇과 코드엔비(Codenvy)는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의 랭기지 서버 프로토콜을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픈소스 코드 에디터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코드 컴플리션과 같은 리치 에디팅 기능을 다른 도구들이 채용하기가 한층 쉬워지는 것이다. 코드엔비 타일러 쥬웰 CEO는 "역사적으로 볼 때 대부분의 프로그래밍 언어는 하나의 단일 툴에만 최적화됐었다"라며, "이러한 경향은 개발자들이 애용하는 에디터를 자유롭게 쓰지 못하도록 저해했다. 아울러 랭기지 공급자들이 더 넓은 개발자에 접근할 기회를 제한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마이크로소프트와 레드햇, 코드엔비가 공통 프로토콜을 지원하게 됨으로써 "개발자들은 자신이 선호...

오픈소스 마이크로소프트 레드햇 .NET 자마린 닷넷코어 ASP닷넷 코드엔비

2016.06.28

오픈소스 프로그래밍 분야에 기울여온 마이크로소프트의 시도가 지난 27일 한 이정표를 달성했다. 닷넷 코어(.NET Core)와 ASP닷넷 코어(ASP.NET Core) 1.0이 마침내 공식 발표됐다. 이들 두 오픈소스 프로젝트는, 과거에는 지원하지 않았던 리눅스와 OS X에서 마이크로소프트의 프로그래밍 언어 핵심 요소를 사용할 수 있게 하려는 것이 뼈대다. 이번 이정표 달성에는 총 1,300여 기업, 1만 8,000여 명의 개발자가 이번 닷넷코어 관련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기여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닷넷을 개발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개발 플랫폼으로 변모시킨다고 결정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올해 초 개발 툴 기업 자마린(Xamarin)을 인수하기도 했다. 자마린의 툴 세트는 개발자들이 닷넷을 이용해 iOS와 안드로이드 모두에서 모바일 앱을 개발할 수 있도록 돕는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또 닷넷 오픈소스화 시도를 위해 새로운 파트너 기업들을 확보했다. 27일 레드햇은 닷넷 코어가 회사의 엔터프라이즈 리눅스 배포판과 오픈시프트 플랫폼 애즈 어 서비스 상품을 지원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또 삼성이 닷넷 재단의 테크니컬 스티어링 그룹으로 합류했다. 뿐만 아니라 레드햇과 코드엔비(Codenvy)는 비주얼 스튜디오 코드의 랭기지 서버 프로토콜을 채택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픈소스 코드 에디터 내에서 사용할 수 있는 코드 컴플리션과 같은 리치 에디팅 기능을 다른 도구들이 채용하기가 한층 쉬워지는 것이다. 코드엔비 타일러 쥬웰 CEO는 "역사적으로 볼 때 대부분의 프로그래밍 언어는 하나의 단일 툴에만 최적화됐었다"라며, "이러한 경향은 개발자들이 애용하는 에디터를 자유롭게 쓰지 못하도록 저해했다. 아울러 랭기지 공급자들이 더 넓은 개발자에 접근할 기회를 제한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마이크로소프트와 레드햇, 코드엔비가 공통 프로토콜을 지원하게 됨으로써 "개발자들은 자신이 선호...

2016.06.28

구글에 이어 MS·애플도 가세... 최근 공개된 오픈소스 툴 10선

오픈소스는 대세로 자리 잡았다. 기업 컴퓨팅 부문에서 확대되고 있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영향력과 역할을 다들 수긍하는 분위기다. 컨테이너화부터 클라우드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오픈소스의 탁월함이 입증됐기 때문이다. 이처럼 오픈소스 열풍이 불면서 최근 IT대기업들이 오픈소스 커뮤니티에 코드 선물 보따리를 풀고 있다. IT대기업들이 선보인 10가지의 오픈소스 툴을 소개한다. ciokr@idg.co.kr

클라우드 보그 프레스토 엔터프라이즈 컴퓨팅 컨테이너화 스피나커 텐서플로 딥 러닝 뉴럴 네트워크 머신 러닝 플럭스 쿠버네티스 .NET SQL 온 하둡 엔진 HHVM 스위프트 툴킷 깃허브 구글 오픈소스 페이스북 빅데이터 애플 HP 마이크로소프트 AWS 애저 소프트웨어 하둡 SQL AI 넷플릭스 그로밋

2015.11.24

오픈소스는 대세로 자리 잡았다. 기업 컴퓨팅 부문에서 확대되고 있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의 영향력과 역할을 다들 수긍하는 분위기다. 컨테이너화부터 클라우드까지 다양한 영역에서 오픈소스의 탁월함이 입증됐기 때문이다. 이처럼 오픈소스 열풍이 불면서 최근 IT대기업들이 오픈소스 커뮤니티에 코드 선물 보따리를 풀고 있다. IT대기업들이 선보인 10가지의 오픈소스 툴을 소개한다. ciokr@idg.co.kr

2015.11.2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