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RAMP

블로그ㅣ러-중 사이버 범죄 동맹이 국제질서 위태롭게 할 수 있다

러시아의 사이버 그룹이 상호 이익을 위해 협력하길 바라며 중국의 사이버 그룹에 구애의 손짓을 건네고 있다. 하지만 이와 동시에 중국의 사이버 그룹이 녹록지 않은 상대라는 사실도 깨닫고 있다.  사이버식스길(Cybersixgill)의 ‘곰과 용(The Bear and The Dragon)’ 분석 보고서를 통해 최근 러시아와 중국의 ‘프레너미(Frenemy; 공동의 이익을 위해 손을 잡는 협력관계이면서도 경쟁적인 관계) 양상을 살펴본다.    러시아 사이버 범죄자는 돈에, 중국 사이버 범죄자는 기술에 초점을 맞춘다 사이버식스길은 두 사이버 범죄 공동체가 ‘신생 동맹’으로 보이는 것을 형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플래시포인트 인텔리전스(Flashpoint Intelligence)에서 중국과 러시아 위협 행위자가 연결되고 있다고 언급한 지난 2021년 11월 상황을 한 단계 뛰어넘는 것이다.   두 보고서 모두 동일한 결론을 냈다. 러시아 사이버 범죄자가 중국 사이버 범죄자에게 협력에 참여하라는 구애의 손짓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러시아와 중국의 풍경은 사뭇 다르다. 러시아 범죄 그룹은 돈에 의해 동기 부여를 받는 반면, 중국 그룹은 ‘강력하고 정교한 해킹 집단’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게 사이버식스길의 설명이다.  사이버식스길의 사이버 지정학 전문가 딜라일라 슈워츠는 “러시아 사이버 범죄자의 교묘함과 끊임없이 발전하는 수법을 고려할 때 이 전문성을 중국 위협 행위자에게 이전하는 것이 특히 우려된다. 러시아와 중국의 동맹이 계속된다면 새로운 비국가 사이버 초강대국이 등장할 수 있으며, 이는 외교적 갈등 우려나 국제질서를 불안정하게 만든다는 이유로 제어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정학적 현실에 따른 협력 징후 러시아와 중국은 국가 차원에서 서로의 지적 재산을 노리지 않기로 지속적으로 합의하고 있다. 그 말인즉슨 양국은 외교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를 ‘한계 없는 우정(friendshi...

사이버 범죄 사이버 범죄 그룹 러시아 중국 해킹 VPN RAMP 다크넷

2022.06.29

러시아의 사이버 그룹이 상호 이익을 위해 협력하길 바라며 중국의 사이버 그룹에 구애의 손짓을 건네고 있다. 하지만 이와 동시에 중국의 사이버 그룹이 녹록지 않은 상대라는 사실도 깨닫고 있다.  사이버식스길(Cybersixgill)의 ‘곰과 용(The Bear and The Dragon)’ 분석 보고서를 통해 최근 러시아와 중국의 ‘프레너미(Frenemy; 공동의 이익을 위해 손을 잡는 협력관계이면서도 경쟁적인 관계) 양상을 살펴본다.    러시아 사이버 범죄자는 돈에, 중국 사이버 범죄자는 기술에 초점을 맞춘다 사이버식스길은 두 사이버 범죄 공동체가 ‘신생 동맹’으로 보이는 것을 형성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플래시포인트 인텔리전스(Flashpoint Intelligence)에서 중국과 러시아 위협 행위자가 연결되고 있다고 언급한 지난 2021년 11월 상황을 한 단계 뛰어넘는 것이다.   두 보고서 모두 동일한 결론을 냈다. 러시아 사이버 범죄자가 중국 사이버 범죄자에게 협력에 참여하라는 구애의 손짓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러시아와 중국의 풍경은 사뭇 다르다. 러시아 범죄 그룹은 돈에 의해 동기 부여를 받는 반면, 중국 그룹은 ‘강력하고 정교한 해킹 집단’을 구축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는 게 사이버식스길의 설명이다.  사이버식스길의 사이버 지정학 전문가 딜라일라 슈워츠는 “러시아 사이버 범죄자의 교묘함과 끊임없이 발전하는 수법을 고려할 때 이 전문성을 중국 위협 행위자에게 이전하는 것이 특히 우려된다. 러시아와 중국의 동맹이 계속된다면 새로운 비국가 사이버 초강대국이 등장할 수 있으며, 이는 외교적 갈등 우려나 국제질서를 불안정하게 만든다는 이유로 제어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정학적 현실에 따른 협력 징후 러시아와 중국은 국가 차원에서 서로의 지적 재산을 노리지 않기로 지속적으로 합의하고 있다. 그 말인즉슨 양국은 외교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를 ‘한계 없는 우정(friendshi...

2022.06.29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