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애플이 자동차를 선보일 지 의문스럽다” 폭스바겐 CEO

“애플이 자동차를 시장에 내놓을지 확신할 수 없다.” 폭스바겐의 CEO 허버트 디에스가 애플 카 계획에 의구심을 던졌다.  애플이 ‘프로젝트 타이탄’이라고 알려진 자동차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은 기술 업계의 공공연한 비밀 중 하나다.  디에스 CEO는 베를린에서 열린 허브닷베를린 기술 컨퍼런스에서 애플이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자동차 시장에 진입하려 한다는 점은 확신하지만, 자동차 출시 여부는 그렇지 않다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자동차 산업은 진입 비용이 높다. 애플이 기존 자동차 제조사의 도움 없이 실제 자동차를 만들기 어려운 이유다. 그러나 이 거대 기술은 기업은 협력하기 까다로운 것으로 악명이 높으며, 자동차 제조사에게 애플 카 제작을 도와달라고 하기란 칠면조에서 크리스마스 투표를 요청하는 것과 비슷하다.  한편 애플과 폭스바겐은 한때 공동 개발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스티브 잡스 애플 CEO와 폭스바겐 마틴 빈터코른 CEO가 협상했지만 결국 결렬된 바 있다. 무려 2007년의 이야기다. ciokr@idg.co.kr  

폭스바겐 애플 자동차 애플 카 프로젝트 타이탄

2022.06.24

“애플이 자동차를 시장에 내놓을지 확신할 수 없다.” 폭스바겐의 CEO 허버트 디에스가 애플 카 계획에 의구심을 던졌다.  애플이 ‘프로젝트 타이탄’이라고 알려진 자동차 개발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는 점은 기술 업계의 공공연한 비밀 중 하나다.  디에스 CEO는 베를린에서 열린 허브닷베를린 기술 컨퍼런스에서 애플이 소프트웨어 측면에서 자동차 시장에 진입하려 한다는 점은 확신하지만, 자동차 출시 여부는 그렇지 않다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자동차 산업은 진입 비용이 높다. 애플이 기존 자동차 제조사의 도움 없이 실제 자동차를 만들기 어려운 이유다. 그러나 이 거대 기술은 기업은 협력하기 까다로운 것으로 악명이 높으며, 자동차 제조사에게 애플 카 제작을 도와달라고 하기란 칠면조에서 크리스마스 투표를 요청하는 것과 비슷하다.  한편 애플과 폭스바겐은 한때 공동 개발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진다. 스티브 잡스 애플 CEO와 폭스바겐 마틴 빈터코른 CEO가 협상했지만 결국 결렬된 바 있다. 무려 2007년의 이야기다. ciokr@idg.co.kr  

2022.06.24

칼럼 | 노선 바뀐 애플의 자동차 프로젝트, 다음은?

애플은 1년 넘게 애플 브랜드 자동차 설계에 많은 돈과 시간, 인적자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처음부터 이상하게 보이기는 했지만, 한편으로는 타당한 프로젝트였다. 이 기술 업계의 거인은 더 이상 정복할 세상이 없다는 점을 한탄하는 대신, 풍부한 자금과 인재로 정복할 수 있는 다른 제품군을 조사하고 있다. 필자는 올해 초, 애플은 현실에 안주하는 어리석은 기업이 아니며, 계속해서 기업의 성장과 다양성에 도움을 줄 새로운 제품군 구현을 추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번 주, 블룸버그의 마크 거먼과 알렉스 웹은 애플이 자동차 프로젝트를 크게 바꿨으며, 자동차에 대한 야심을 크게 줄였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가 시사하는 의미는 뭘까? 먼저 세부 내용을 살펴봐야 한다.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애플 프로젝트 타이탄은 더 이상 독자적인 차량 개발이 목적이 아니다. 대신 애플이 직접 이용하거나, 다른 자동차 제조사와 협력할 수 있는 자율 주행 시스템 개발로 초점을 옮겼다. 세상의 모든 제품들은 결실을 맺은 과정에 뿌리를 두고 있다. 그러나 결실을 맺지 못한 제품들도 무수히 많다. 애플은 특히 내부에서 세상 빛을 보지 못한 온갖 제품들을 만들어냈다. 프로젝트 타이탄은 그 규모와 비용, 언론에서 다수 다뤄진 점을 감안했을 때, 애플이 아직까지 내부적으로 조사를 하고 있는 새로운 제품군이다. 노선 변경 이런 조사를 통해 만들어서는 안될 제품이라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다. 또 제품군을 조사하면서 접근법을 바꿔야 한다는 점을 알게 될 수 있다. 다시 말해, 초기 개념에 큰 단점이 있다는 사실을 터득하게 되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프로젝트 타이탄이 여기에 해당된다고 생각한다. 자동차 산업에 대한 경험이 전혀 없는 회사가 센서와 소프트웨어, 디스플레이는 물론이고 범퍼와 차축, 엔진 등 모든 것을 개발하는 것이 아주 어렵다는 점을 애플 경영진이 알게 된 것인지도 모른다. 블룸버그 보도가 사실이라면, 애플은 지금 경험이 많은 분야로 ...

애플 자동차 자율주행자동차 프로젝트 타이탄 애플카

2016.10.24

애플은 1년 넘게 애플 브랜드 자동차 설계에 많은 돈과 시간, 인적자원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처음부터 이상하게 보이기는 했지만, 한편으로는 타당한 프로젝트였다. 이 기술 업계의 거인은 더 이상 정복할 세상이 없다는 점을 한탄하는 대신, 풍부한 자금과 인재로 정복할 수 있는 다른 제품군을 조사하고 있다. 필자는 올해 초, 애플은 현실에 안주하는 어리석은 기업이 아니며, 계속해서 기업의 성장과 다양성에 도움을 줄 새로운 제품군 구현을 추구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번 주, 블룸버그의 마크 거먼과 알렉스 웹은 애플이 자동차 프로젝트를 크게 바꿨으며, 자동차에 대한 야심을 크게 줄였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가 시사하는 의미는 뭘까? 먼저 세부 내용을 살펴봐야 한다. 블룸버그 보도에 따르면, 애플 프로젝트 타이탄은 더 이상 독자적인 차량 개발이 목적이 아니다. 대신 애플이 직접 이용하거나, 다른 자동차 제조사와 협력할 수 있는 자율 주행 시스템 개발로 초점을 옮겼다. 세상의 모든 제품들은 결실을 맺은 과정에 뿌리를 두고 있다. 그러나 결실을 맺지 못한 제품들도 무수히 많다. 애플은 특히 내부에서 세상 빛을 보지 못한 온갖 제품들을 만들어냈다. 프로젝트 타이탄은 그 규모와 비용, 언론에서 다수 다뤄진 점을 감안했을 때, 애플이 아직까지 내부적으로 조사를 하고 있는 새로운 제품군이다. 노선 변경 이런 조사를 통해 만들어서는 안될 제품이라는 사실을 깨달을 수 있다. 또 제품군을 조사하면서 접근법을 바꿔야 한다는 점을 알게 될 수 있다. 다시 말해, 초기 개념에 큰 단점이 있다는 사실을 터득하게 되는 것이다. 개인적으로 프로젝트 타이탄이 여기에 해당된다고 생각한다. 자동차 산업에 대한 경험이 전혀 없는 회사가 센서와 소프트웨어, 디스플레이는 물론이고 범퍼와 차축, 엔진 등 모든 것을 개발하는 것이 아주 어렵다는 점을 애플 경영진이 알게 된 것인지도 모른다. 블룸버그 보도가 사실이라면, 애플은 지금 경험이 많은 분야로 ...

2016.10.24

구글 미래기술 어디까지 왔나 '배달용 드론∙에어본 인터넷 프로젝트 구인 광고'

구글이 드론 배달 실험인 프로젝트 윙과 에어본 인터넷 서비스인 프로젝트 타이탄 테스트에 참가할 조종사를 모집한다. 구글 웹 사이트에 기술된 모집 직위는 구글이 항공 자동화 연구 개발을 빠른 속도로 진행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표시다. 구글은 최근 2017년까지 상용 배달 드론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구글은 프로젝트 윙에서 원격 조종 비행선 전문가인 파일럿을 찾고 있으며, “무인 비행기 플랫폼 관련 비행 테스트를 시행할 팀을 조율할 수 있는 수석 테스트 파일럿”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구글은 그 외에도 “이러한 시스템 작동 방법을 시연하는 프로토타입을 구축했고, 신뢰성 높고 바로 서비스에 들어갈 수 있는 차세대 제품을 개발 중이며, 성능, 자동화, 비용, 보안, 신뢰성, 또 가장 중요한 안전 등의 난제와 씨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법은 기업에 의한 드론 비행 유형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드론 제어권이 인간 조종자에게 있어야 하며 드론이 조종자의 시야 내에 있어야 한다는 드론 비행 면허 조건도 있다. 프로젝트 타이탄에서 개발하는 드론은 민간 여객기 고도보다 더 높은 곳에서 조종되며, 이러한 인간 조종자 관련 규정에 해당되지 않지만, 시험 비행을 위해서는 파일럿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원자들은 “프로토타입 비행체 조종과 관련해 폭넓은 경험”이 필요하며, 여기에는 무인 비행선, 전자 비행선이 포함될 수 있고, 비행선 조종자, 외부 파일럿, 관찰 담당자, 체이스 파일럿 등을 담당하게 될 수도 있다. 구글이 공개한 두 개의 구인 공고는 배달용 드론과 에어본 인터넷 서비스 연구에서 일어나는 기술 차를 드러낸다. 배달용 드론 프로젝트 공고가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반면, 타이탄 프로젝트는 '실험에 요구되는 기술 몇 방위 데이터에 접근하기 위한' 정부 보안 요건을 갖춰야 한다는 암시가 포함돼 있으며, 미국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에 한정돼...

구글 드론 드론 배달 프로젝트 윙 프로젝트 타이탄 구글 채용 에어본 인터넷 서비스

2015.11.10

구글이 드론 배달 실험인 프로젝트 윙과 에어본 인터넷 서비스인 프로젝트 타이탄 테스트에 참가할 조종사를 모집한다. 구글 웹 사이트에 기술된 모집 직위는 구글이 항공 자동화 연구 개발을 빠른 속도로 진행하고 있음을 나타내는 표시다. 구글은 최근 2017년까지 상용 배달 드론 서비스를 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구글은 프로젝트 윙에서 원격 조종 비행선 전문가인 파일럿을 찾고 있으며, “무인 비행기 플랫폼 관련 비행 테스트를 시행할 팀을 조율할 수 있는 수석 테스트 파일럿”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구글은 그 외에도 “이러한 시스템 작동 방법을 시연하는 프로토타입을 구축했고, 신뢰성 높고 바로 서비스에 들어갈 수 있는 차세대 제품을 개발 중이며, 성능, 자동화, 비용, 보안, 신뢰성, 또 가장 중요한 안전 등의 난제와 씨름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 법은 기업에 의한 드론 비행 유형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드론 제어권이 인간 조종자에게 있어야 하며 드론이 조종자의 시야 내에 있어야 한다는 드론 비행 면허 조건도 있다. 프로젝트 타이탄에서 개발하는 드론은 민간 여객기 고도보다 더 높은 곳에서 조종되며, 이러한 인간 조종자 관련 규정에 해당되지 않지만, 시험 비행을 위해서는 파일럿이 필요한 상황이다. 지원자들은 “프로토타입 비행체 조종과 관련해 폭넓은 경험”이 필요하며, 여기에는 무인 비행선, 전자 비행선이 포함될 수 있고, 비행선 조종자, 외부 파일럿, 관찰 담당자, 체이스 파일럿 등을 담당하게 될 수도 있다. 구글이 공개한 두 개의 구인 공고는 배달용 드론과 에어본 인터넷 서비스 연구에서 일어나는 기술 차를 드러낸다. 배달용 드론 프로젝트 공고가 누구에게나 열려있는 반면, 타이탄 프로젝트는 '실험에 요구되는 기술 몇 방위 데이터에 접근하기 위한' 정부 보안 요건을 갖춰야 한다는 암시가 포함돼 있으며, 미국 시민권자 또는 영주권자에 한정돼...

2015.11.10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