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중앙집중식 정책·NaaS·세분화가 중요한 이유는...” 아루바 CTO

아루바(Aruba)의 최고 제품 및 기술 책임자 데이비드 휴즈는 네트워크 및 보안 경계가 구식이 되고 있으며, AI가 네트워크 효율성을 최적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적어도 휴즈에게는 현시점에서 가장 핫한 네트워크 주제는 다음과 같다. 네트워킹과 보안이 WAN 및 클라우드 네트워킹 측면에서 어떻게 함께 발전하고 있는지다. 아루바의 앳모스피어 2022(Atmosphere 2022) 행사 인터뷰에서 그는 네트워크 및 보안 경계 개념이 시대에 뒤떨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휴즈는 “방화벽, 특히 차세대 방화벽을 사용하여 내부에 있는 모든 것은 괜찮고 외부의 모든 것은 나쁘다는 생각은 빠르게 구식이 되고 있다”라면서, “이를 대체하여 네트워크 수준에서 인증한 다음 그 역할과 일치하는 리소스의 액세스만 허용하면 어떨까?”라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이는 아루바가 이번 주 발표한 ‘넷컨덕터(NetConductor)’라는 패키지의 목표다. 즉, 중앙에서 네트워크 및 보안 기능을 동적으로 분할하는 것이다. 휴즈는 “또 다른 아이디어는 VPN 사용자를 위한 정책, 지사(branch) 사용자를 위한 정책, 본사 사용자를 위한 정책 등 기업 내 모든  위치에 다른 정책을 배치하는 게 아니라 중앙에서 정의하는 것이다. 클라우드로 가는 트래픽 클래스를 중앙에서 정의하면 특정 클라우드 호스팅 보안 업체(예: Z스케일러(Zscaler) 등)로 이를 전송하는 전사적 정책을 수립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이러한 유형의 정책을 쉽게 구현할 수 있다. 이후 만약 고객들이 기존 방식으로 처리하고자 하는 다른 트래픽이 있다면 이를 데이터센터의 일반 스택으로 다시 채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비스형 네트워크(Network-as-a-Service; NaaS)’의 도입 또한 트렌드라고 그는 밝혔다. 휴즈는 “NaaS와 같은 소비 기반 서비스는 2022년에 크게 증가할 전망”이라며, “고객들은 기기를 소유한다...

네트워크 서비스형 네트워크 NaaS 네트워크 보안 방화벽 아루바

2022.03.31

아루바(Aruba)의 최고 제품 및 기술 책임자 데이비드 휴즈는 네트워크 및 보안 경계가 구식이 되고 있으며, AI가 네트워크 효율성을 최적화하는 데 도움을 준다고 말했다.  적어도 휴즈에게는 현시점에서 가장 핫한 네트워크 주제는 다음과 같다. 네트워킹과 보안이 WAN 및 클라우드 네트워킹 측면에서 어떻게 함께 발전하고 있는지다. 아루바의 앳모스피어 2022(Atmosphere 2022) 행사 인터뷰에서 그는 네트워크 및 보안 경계 개념이 시대에 뒤떨어지고 있다고 언급했다.  휴즈는 “방화벽, 특히 차세대 방화벽을 사용하여 내부에 있는 모든 것은 괜찮고 외부의 모든 것은 나쁘다는 생각은 빠르게 구식이 되고 있다”라면서, “이를 대체하여 네트워크 수준에서 인증한 다음 그 역할과 일치하는 리소스의 액세스만 허용하면 어떨까?”라고 전했다.    그에 따르면 이는 아루바가 이번 주 발표한 ‘넷컨덕터(NetConductor)’라는 패키지의 목표다. 즉, 중앙에서 네트워크 및 보안 기능을 동적으로 분할하는 것이다. 휴즈는 “또 다른 아이디어는 VPN 사용자를 위한 정책, 지사(branch) 사용자를 위한 정책, 본사 사용자를 위한 정책 등 기업 내 모든  위치에 다른 정책을 배치하는 게 아니라 중앙에서 정의하는 것이다. 클라우드로 가는 트래픽 클래스를 중앙에서 정의하면 특정 클라우드 호스팅 보안 업체(예: Z스케일러(Zscaler) 등)로 이를 전송하는 전사적 정책을 수립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고객들은 이러한 유형의 정책을 쉽게 구현할 수 있다. 이후 만약 고객들이 기존 방식으로 처리하고자 하는 다른 트래픽이 있다면 이를 데이터센터의 일반 스택으로 다시 채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서비스형 네트워크(Network-as-a-Service; NaaS)’의 도입 또한 트렌드라고 그는 밝혔다. 휴즈는 “NaaS와 같은 소비 기반 서비스는 2022년에 크게 증가할 전망”이라며, “고객들은 기기를 소유한다...

2022.03.31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