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알고도 속는 5가지, 몰라서 속는 4가지 '소셜 엔지니어링' 속임수

교육을 하고 경고를 해도 사람들은 사회공학 기법에 여전히 속는다. 설상가상으로 사이버 범죄자들은 새로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회공학 기법에 당하는 이유를 팬데믹 피로, 원격근무 또는 너무 많은 정보 탓으로 돌릴 순 있지만 이를 식별하는 것 자체를 방심하는 직원들이 많은 것 같다. 프루프포인트(Proofpoint)에 따르면 사이버 범죄자들은 지난해 재작년보다 더 많이 사회공학 해킹에 성공했다. 보안 전문가 3,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2021년 기업의 무려 80% 이상이 이메일 피싱 공격을 경험했다. 2020년보다 46%나 급증한 수치다.  보안업체 프린시플 로직(Principle Logic)의 수석 컨설턴트 케빈 비버는 “오늘날 수많은 혼란과 소음으로 오토파일럿 상태인, 즉 (사회공학 기법을 주의하는) 시늉만 하는 사람이 많다. 이로 인해 공격자는 자신이 우위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스탠퍼드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데이터 유출의 약 88%가 직원의 실수로 발생한다. 피싱에 속는 이유로는 주의 산만(45%)이 가장 많이 꼽혔다. 아울러 원격근무자의 57%는 재택근무를 할 때 주의가 더 산만하다고 답했다. 피싱 이메일을 클릭하는 가장 큰 이유는 합법적인 이메일이나 고위 경영진 또는 유명 브랜드에서 보낸 이메일이라고 인식하기 때문이다.  인간의 실수로 인한 침해의 결과는 그 어느 때보다 크다. 프루트포인트는 2021년 랜섬웨어에 직접 연결된 맬웨어 페이로드를 포함한 약 1,500만 건의 피싱 메시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포스(Sophos)에 의하면 2021년 랜섬웨어 공격에 따른 평균 총 복구 비용은 미화 185만 달러에 달했다. 직원들은 왜 (과거와) 똑같은 오래된 수법에도 여전히 속아 넘어가는 걸까? 노우비4(KnowBe4)의 CEO 스투 스주워만은 지난 2016년 사람들이 사회공학 기법에 넘어가게 만드는 7가지 치명적인 약점(호기심, 예의, 잘 속음, 탐욕, ...

사회공학 해킹 소셜 엔지니어링 사이버 공격 랜섬웨어 악성코드 악성 소프트웨어 이메일 피싱 피싱 공격 전화 피싱

2022.03.30

교육을 하고 경고를 해도 사람들은 사회공학 기법에 여전히 속는다. 설상가상으로 사이버 범죄자들은 새로운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사회공학 기법에 당하는 이유를 팬데믹 피로, 원격근무 또는 너무 많은 정보 탓으로 돌릴 순 있지만 이를 식별하는 것 자체를 방심하는 직원들이 많은 것 같다. 프루프포인트(Proofpoint)에 따르면 사이버 범죄자들은 지난해 재작년보다 더 많이 사회공학 해킹에 성공했다. 보안 전문가 3,5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 의하면 2021년 기업의 무려 80% 이상이 이메일 피싱 공격을 경험했다. 2020년보다 46%나 급증한 수치다.  보안업체 프린시플 로직(Principle Logic)의 수석 컨설턴트 케빈 비버는 “오늘날 수많은 혼란과 소음으로 오토파일럿 상태인, 즉 (사회공학 기법을 주의하는) 시늉만 하는 사람이 많다. 이로 인해 공격자는 자신이 우위에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스탠퍼드 대학 연구진에 따르면 데이터 유출의 약 88%가 직원의 실수로 발생한다. 피싱에 속는 이유로는 주의 산만(45%)이 가장 많이 꼽혔다. 아울러 원격근무자의 57%는 재택근무를 할 때 주의가 더 산만하다고 답했다. 피싱 이메일을 클릭하는 가장 큰 이유는 합법적인 이메일이나 고위 경영진 또는 유명 브랜드에서 보낸 이메일이라고 인식하기 때문이다.  인간의 실수로 인한 침해의 결과는 그 어느 때보다 크다. 프루트포인트는 2021년 랜섬웨어에 직접 연결된 맬웨어 페이로드를 포함한 약 1,500만 건의 피싱 메시지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포스(Sophos)에 의하면 2021년 랜섬웨어 공격에 따른 평균 총 복구 비용은 미화 185만 달러에 달했다. 직원들은 왜 (과거와) 똑같은 오래된 수법에도 여전히 속아 넘어가는 걸까? 노우비4(KnowBe4)의 CEO 스투 스주워만은 지난 2016년 사람들이 사회공학 기법에 넘어가게 만드는 7가지 치명적인 약점(호기심, 예의, 잘 속음, 탐욕, ...

2022.03.30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