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블로그 | 사물 메타버스 시대, 고속 네트워크로 대비하라

자신이 거주하는 도시 사람들만 소셜 미디어 친구로 삼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아마 드물 것이다. 그렇게 보면 메타를 비롯한 기업이 구축하는 메타버스의 주민들 역시 실제 거주 지역과는 무관하게 모일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다.   메타버스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분산된 사용자를 지원해야 하고, 역으로 성공할수록 그 사용자는 지리적으로 더 넓은 범위에 분포할 가능성이 높다. 지금이 메트로라면 미래에는 전 세계다. 그런데 메타버스가 확산되면서 지연 문제가 생겨 아바타 간 동기화된 행동이 어긋난다면 현실성을 잃게 되고, 이 문제가 일정 수준에 이르면 성장 제약 요소가 될 위험이 있다. 액세스 지연을 컨트롤하는 방법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대규모 메타버스 지연에는 과연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답은 대규모 메타버스 메시(Massive Metaverse Meshing)다.     확실한 것은 메타버스 리얼리즘이 메타버스 프로세스로 올라가는 진입로인 메트로 엣지 포인트에서 저지연 액세스를 확보하는 데서 출발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한 메트로 구역 안의 모든 사용자를 처리할 수 있다. 이 단계에서는 많은 메타버스 주민이 한 메트로 구역 안에, 서로 아는 사람들 사이에 머물게 된다. 다음 단계는 추가적인 지연을 최소화하면서 모든 사용자를 처리하는 것이다. 메트로 구역의 광학 메시를 사용하면 가능한 일이다.   대규모 메시 아키텍처 대부분의 메타버스 사용자는 최소한 같은 국가의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미국을 예로 들어 보자. 미국에 메트로 구역이 100개 있다고 가정한다면(미국 기준으로 메트로는 인구 23만 명 이상의 도시를 의미) 단방향 경로의 총 수는 N(N-1), 즉 9,900개가 된다. 따라서 긴 거리에 걸쳐 많은 광네트워크가 필요하다는 의미지만 각 경로가 모두 개별적 광학 연결일 필요는 없다.   연결이 지연되는 이유는 보통 전기적 처리다. 광학적 처리의 경우 특히 초고용량의 인터페이스가 뒷받침된다면 추가 지연...

사물메타버스 메타버스 대규모메타버스메시

2022.03.29

자신이 거주하는 도시 사람들만 소셜 미디어 친구로 삼는 사람들이 얼마나 될까? 아마 드물 것이다. 그렇게 보면 메타를 비롯한 기업이 구축하는 메타버스의 주민들 역시 실제 거주 지역과는 무관하게 모일 것이라고 예상할 수 있다.   메타버스가 성공하기 위해서는 분산된 사용자를 지원해야 하고, 역으로 성공할수록 그 사용자는 지리적으로 더 넓은 범위에 분포할 가능성이 높다. 지금이 메트로라면 미래에는 전 세계다. 그런데 메타버스가 확산되면서 지연 문제가 생겨 아바타 간 동기화된 행동이 어긋난다면 현실성을 잃게 되고, 이 문제가 일정 수준에 이르면 성장 제약 요소가 될 위험이 있다. 액세스 지연을 컨트롤하는 방법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대규모 메타버스 지연에는 과연 어떻게 대처해야 할까? 답은 대규모 메타버스 메시(Massive Metaverse Meshing)다.     확실한 것은 메타버스 리얼리즘이 메타버스 프로세스로 올라가는 진입로인 메트로 엣지 포인트에서 저지연 액세스를 확보하는 데서 출발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한 메트로 구역 안의 모든 사용자를 처리할 수 있다. 이 단계에서는 많은 메타버스 주민이 한 메트로 구역 안에, 서로 아는 사람들 사이에 머물게 된다. 다음 단계는 추가적인 지연을 최소화하면서 모든 사용자를 처리하는 것이다. 메트로 구역의 광학 메시를 사용하면 가능한 일이다.   대규모 메시 아키텍처 대부분의 메타버스 사용자는 최소한 같은 국가의 다른 사람과 상호작용할 가능성이 높다. 미국을 예로 들어 보자. 미국에 메트로 구역이 100개 있다고 가정한다면(미국 기준으로 메트로는 인구 23만 명 이상의 도시를 의미) 단방향 경로의 총 수는 N(N-1), 즉 9,900개가 된다. 따라서 긴 거리에 걸쳐 많은 광네트워크가 필요하다는 의미지만 각 경로가 모두 개별적 광학 연결일 필요는 없다.   연결이 지연되는 이유는 보통 전기적 처리다. 광학적 처리의 경우 특히 초고용량의 인터페이스가 뒷받침된다면 추가 지연...

2022.03.29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