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원격근무’가 비즈니스를 개선하는 8가지 

원격근무의 부상은 네트워크로 연결된 PC를 도입한 이후 일하는 방식에 있어 가장 큰 변화임에 틀림없다.   다만 이 원격근무 트렌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는 아직 오리무중이다. 이를테면 팬데믹으로 인한 원격근무가 언제 종료될까? 현재 재택근무를 하는 직원 가운데 몇 퍼센트가 사무실로 복귀할까? 원격근무는 비즈니스에 도움이 될까? 아니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지만 모두가 원격근무뿐만 아니라 (지난 수십 년 동안 비즈니스가 수행됐던 방식인) 사무실 업무에 대해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 그 덕분에 비즈니스는 미래에 훨씬 더 원활하게 작동할 전망이다. 원격근무가 비즈니스를 개선하는 8가지를 살펴본다.    1. 팀, 프로젝트, 작업 관리 도구가 MBWA보다 낫다 21세기에도 대부분의 관리자, 부서장, 팀장, 프로젝트 리더가 ‘배회 관리(Management by Wandering Around; MBWA)’를 하고 있다는 건 놀라운 일이다. 이 방식은 부분적으로 직원들이 일하는 것처럼 보이는지 살펴봄으로써 직원 생산성을 측정한다.  여기에는 문제가 있다. 아마존에서 쇼핑하거나 페이스북에 고양이 사진을 올리더라도 사무실 컴퓨터 앞에 앉아 있으면 일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반면에 백만 달러짜리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있을지라도 창밖을 내다보는 직원은 게으름을 피우는 것처럼 보인다.  일부 기업은 아이모니터소프트(iMonitorSoft), 에피시언트랩(EfficientLab)와 같은 업체의 새로운 MBWA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 카메라, 키스트로크 로거, 데스크톱 화면을 캡처하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직원들이 업무에 집중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이는 유능한 인재를 유지하는 방법이 아니다. 직원들은 회사가 집과 가족을 감시하는 걸 원치 않는다. 원격근무자 감시 도구는 참패할 수밖에 없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는 ‘관찰에 따른 추측’보다 ‘전달된 작업’에 중점을 두는 게...

원격근무 재택근무 팬데믹 코로나19 제로 트러스트 홈 오피스 하이브리드 근무 사무실 근무

2021.09.09

원격근무의 부상은 네트워크로 연결된 PC를 도입한 이후 일하는 방식에 있어 가장 큰 변화임에 틀림없다.   다만 이 원격근무 트렌드가 앞으로 어떻게 전개될지는 아직 오리무중이다. 이를테면 팬데믹으로 인한 원격근무가 언제 종료될까? 현재 재택근무를 하는 직원 가운데 몇 퍼센트가 사무실로 복귀할까? 원격근무는 비즈니스에 도움이 될까? 아니면 도움이 되지 않을까?  하지만 모두가 원격근무뿐만 아니라 (지난 수십 년 동안 비즈니스가 수행됐던 방식인) 사무실 업무에 대해서 많은 교훈을 얻었다. 그 덕분에 비즈니스는 미래에 훨씬 더 원활하게 작동할 전망이다. 원격근무가 비즈니스를 개선하는 8가지를 살펴본다.    1. 팀, 프로젝트, 작업 관리 도구가 MBWA보다 낫다 21세기에도 대부분의 관리자, 부서장, 팀장, 프로젝트 리더가 ‘배회 관리(Management by Wandering Around; MBWA)’를 하고 있다는 건 놀라운 일이다. 이 방식은 부분적으로 직원들이 일하는 것처럼 보이는지 살펴봄으로써 직원 생산성을 측정한다.  여기에는 문제가 있다. 아마존에서 쇼핑하거나 페이스북에 고양이 사진을 올리더라도 사무실 컴퓨터 앞에 앉아 있으면 일하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반면에 백만 달러짜리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있을지라도 창밖을 내다보는 직원은 게으름을 피우는 것처럼 보인다.  일부 기업은 아이모니터소프트(iMonitorSoft), 에피시언트랩(EfficientLab)와 같은 업체의 새로운 MBWA 기술을 테스트하고 있다. 카메라, 키스트로크 로거, 데스크톱 화면을 캡처하는 소프트웨어를 사용해 직원들이 업무에 집중하고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 이는 유능한 인재를 유지하는 방법이 아니다. 직원들은 회사가 집과 가족을 감시하는 걸 원치 않는다. 원격근무자 감시 도구는 참패할 수밖에 없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는 ‘관찰에 따른 추측’보다 ‘전달된 작업’에 중점을 두는 게...

2021.09.09

재택근무 10년차가 직접 써보고 권하는 '8가지 툴'

필자는 10년 넘게 집에서 일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다시 직장 환경으로 돌아가 일하기가 어려울 것 같다. 누구나 '홈 오피스'에서 일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또 집에서 일하는 큰 장점이 있는가 하면 단점도 존재한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직원들 중에도 지난 몇 년간 집에서 일하면서 능력을 발휘한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사람들도 있었다. 그리고 사고방식과 태도가 이런 차이를 불러온 사례가 많다. 필자는 지난 몇 년간, 특히 최근 들어 집에서 더욱 생산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툴을 발견했다. 필자의 홈 오피스는 상당수 대기업 직장보다 더 나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생각한다. 재택근무의 장점 출퇴근이 필요 없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다. 아침에 일어나 옷을 갈아입고 짧은 복도를 걸어가면 '홈 오피스'가 나타난다. 편안하면서도 안도감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또 원한다면 아침 일찍 일을 시작하거나, 밤 늦게까지 일을 할 수 있다. 그러고 보니 이웃들에게도 재택근무가 영향을 준다. 다른 사람들과 달리 이웃집을 잠깐씩 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주말에 뭘 하고 보냈는지에 대한 이야기, 소문, 큰 목소리로 전화를 하는 사람들(나를 포함)을 피할 수 있다. 더 집중해 일할 수 있다는 의미다. 또 사무실에서 발생하는 갖가지 '드라마'를 걱정할 필요도 없다. 재택근무의 단점 고립을 피할 수 없다. 스스로 동기를 부여 받는 사람이라면 장점이다. 그러나 압력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단점이다. 또 '눈에서 벗어나면 마음도 멀어지는 법'이다. 승진이나 연봉 인상이 어려워진다. 정리해고 당할 확률도 높아진다(전화기 너머 해고를 알리는 것이 더 쉬움). 또 집이 업무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문제의 근원이 될 수 있다. 이 경우 사무실에 근무하는 사람보다 업무 실적이 떨어질 위험이 있다. 또 오해가 있을 수도 있다. 실제로...

CIO 파나소닉 비디오 컨퍼런스 VoIP 엡손 라우터 화상 회의 후지쯔 재택근무 홈 오피스

2015.08.11

필자는 10년 넘게 집에서 일하고 있다. 그러다 보니 다시 직장 환경으로 돌아가 일하기가 어려울 것 같다. 누구나 '홈 오피스'에서 일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또 집에서 일하는 큰 장점이 있는가 하면 단점도 존재한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직원들 중에도 지난 몇 년간 집에서 일하면서 능력을 발휘한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그렇지 못한 사람들도 있었다. 그리고 사고방식과 태도가 이런 차이를 불러온 사례가 많다. 필자는 지난 몇 년간, 특히 최근 들어 집에서 더욱 생산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툴을 발견했다. 필자의 홈 오피스는 상당수 대기업 직장보다 더 나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고 생각한다. 재택근무의 장점 출퇴근이 필요 없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다. 아침에 일어나 옷을 갈아입고 짧은 복도를 걸어가면 '홈 오피스'가 나타난다. 편안하면서도 안도감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이다. 또 원한다면 아침 일찍 일을 시작하거나, 밤 늦게까지 일을 할 수 있다. 그러고 보니 이웃들에게도 재택근무가 영향을 준다. 다른 사람들과 달리 이웃집을 잠깐씩 들를 수 있기 때문이다. 마지막으로 주말에 뭘 하고 보냈는지에 대한 이야기, 소문, 큰 목소리로 전화를 하는 사람들(나를 포함)을 피할 수 있다. 더 집중해 일할 수 있다는 의미다. 또 사무실에서 발생하는 갖가지 '드라마'를 걱정할 필요도 없다. 재택근무의 단점 고립을 피할 수 없다. 스스로 동기를 부여 받는 사람이라면 장점이다. 그러나 압력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단점이다. 또 '눈에서 벗어나면 마음도 멀어지는 법'이다. 승진이나 연봉 인상이 어려워진다. 정리해고 당할 확률도 높아진다(전화기 너머 해고를 알리는 것이 더 쉬움). 또 집이 업무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만드는 문제의 근원이 될 수 있다. 이 경우 사무실에 근무하는 사람보다 업무 실적이 떨어질 위험이 있다. 또 오해가 있을 수도 있다. 실제로...

2015.08.11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