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현장직의 37%, 6개월 내 퇴사 고려” 일선 직원 유지를 위한 해결책은?

소매업, 접객업, 운송업 등에서 ‘직원 유지’가 우선순위로 떠올랐다. 이때 ‘디지털 도구’는 일선 직원이 떠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중요한 방법이다.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도 여전히 심각한 인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 중인 기업이 많다. 특히 소매업, 접객업, 운송업은 일선에서 일하는 직원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직원들이 임금, 커리어 기회, 워크플레이스 유연성 등 다양한 이유로 직장을 옮기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은 ‘디지털 도구’를 통해 일선 직원을 유지할 ‘더 나은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다.   CCS 인사이트의 수석 애널리스트 안젤라 아센덴에 따르면 “기술은 일선 직원에게 발언권을 주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일선 직원이) 더 가치 있고, 팀의 일원이며, 더 효율적으로 일한다고 느끼도록 하는 데도 유용하다”라면서, “이러한 직원 인게이지먼트를 통해 이직률을 줄일 수 있다. 또 매력적인 기업 문화를 만들 수 있다”라고 말했다.  보스틴 컨설팅 그룹이 전 세계 7개국에서 여러 업계에 종사하는 직장인 7,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난 7월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현장직의 37%가 향후 6개월 이내에 회사를 그만둘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스턴 컨설팅 그룹의 전무 이사 겸 수석 파트너 데비 로비치는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일자리도 많다. 그리고 기업들이 일자리를 줄인다고 하더라도 유능한 직원을 유지하려고 하는 건 똑같기 때문에 37%라는 수치는 상당히 문제가 된다”라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퇴사를 고려하는 이유는 커리어 개발 부족(41%), 급여(30%), 근무 시간 및 장소 유연성(28%), 일과 삶의 균형(22%), 현재 역할에 대한 불만족(15%) 순이었다.  로비치는 워크플레이스 기술이 이러한 문제의 대부분을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시프트 마켓플레이스(shift market...

현장직 일선 직원 대퇴직 직원 유지

2022.08.24

소매업, 접객업, 운송업 등에서 ‘직원 유지’가 우선순위로 떠올랐다. 이때 ‘디지털 도구’는 일선 직원이 떠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중요한 방법이다.  경기침체 우려 속에서도 여전히 심각한 인력난을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 중인 기업이 많다. 특히 소매업, 접객업, 운송업은 일선에서 일하는 직원을 유지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직원들이 임금, 커리어 기회, 워크플레이스 유연성 등 다양한 이유로 직장을 옮기고 있는 가운데, 기업들은 ‘디지털 도구’를 통해 일선 직원을 유지할 ‘더 나은 기회’를 얻을 수 있다는 사실을 깨닫고 있다.   CCS 인사이트의 수석 애널리스트 안젤라 아센덴에 따르면 “기술은 일선 직원에게 발언권을 주는 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일선 직원이) 더 가치 있고, 팀의 일원이며, 더 효율적으로 일한다고 느끼도록 하는 데도 유용하다”라면서, “이러한 직원 인게이지먼트를 통해 이직률을 줄일 수 있다. 또 매력적인 기업 문화를 만들 수 있다”라고 말했다.  보스틴 컨설팅 그룹이 전 세계 7개국에서 여러 업계에 종사하는 직장인 7,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지난 7월 설문조사 결과에 의하면 현장직의 37%가 향후 6개월 이내에 회사를 그만둘 생각인 것으로 나타났다. 보스턴 컨설팅 그룹의 전무 이사 겸 수석 파트너 데비 로비치는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하지만 일자리도 많다. 그리고 기업들이 일자리를 줄인다고 하더라도 유능한 직원을 유지하려고 하는 건 똑같기 때문에 37%라는 수치는 상당히 문제가 된다”라고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퇴사를 고려하는 이유는 커리어 개발 부족(41%), 급여(30%), 근무 시간 및 장소 유연성(28%), 일과 삶의 균형(22%), 현재 역할에 대한 불만족(15%) 순이었다.  로비치는 워크플레이스 기술이 이러한 문제의 대부분을 해결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시프트 마켓플레이스(shift market...

2022.08.24

'전 세계 작업자의 80%' 현장직 위한 기술 뜬다

지난 2년간 사무실 노동자가 재택근무를 하면서도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다양한 툴이 등장했다. 하지만 이런 툴 대부분은 책상 앞에서 일하지 않는 직원에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무려 전체 노동자의 80% 정도로 추산되는 현장직이 적절한 툴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실제로 시간제 혹은 교대 근무 노동자 대부분은 컴퓨터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노동자 간에 사실상 단절됐고 사내에서 무슨 일이 있는지 잘 알지 못한다. 최근까지 IT 투자자들은 이런 노동자에게 도움이 되는 투자를 외면했다. 벤처캐피털 업체 이머전스(Emergence)는 소프트웨어 벤처 투자의 불과 1%만이 현장직 노동자를 위한 기술에 투입된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가 정점에 달하던 시기에 진행된 이 조사 결과를 보면, 현장직 노동자의 65%는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별도의 기술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답했고, 60%는 현재 업무에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앞으로 바뀔지도 모르겠다. 패스트푸드나 트럭 업체처럼 시간당 노동자를 많이 고용하는 기업을 중심으로 직원 생산성을 높이고 업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기술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소외당하던 노동자들 현장 노동자는 기업 내에서 쉽게 잊힌다. 그동안 기업 내 주요 관심의 대상은 이른바 '지식 노동자(knowledge workers)'라고 불리는 직원이었다. 소프트웨어 대기업 인포(Infor)에서 헬스케어와 공공부문 담당 부서에서 일하는 매튜 브래그스태드는 "지난 30년 동안 기업을 위해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개발자가 핵심 인재 대우를 받았다. 반면 현장 노동자는 사실상 잊힌 인력이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팬데믹 기간 현장 노동자의 중요성이 재평가됐다. 생산직 노동자와 항만 노동자, 헬스케어 노동자 등의 부족으로 일부 산업이 사실상 마비됐다. 브래그스태드는 "소외된 노동자에서 순식간에 핵심 노동자로 바뀌었다"라고 말했다. 이제 기업이 새롭게 중요해진 이들 노동자가 계속 근속하길 바란다면 ...

현장직 deskless

2022.01.12

지난 2년간 사무실 노동자가 재택근무를 하면서도 생산성을 극대화하는 다양한 툴이 등장했다. 하지만 이런 툴 대부분은 책상 앞에서 일하지 않는 직원에겐 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무려 전체 노동자의 80% 정도로 추산되는 현장직이 적절한 툴의 도움을 받지 못했다.   실제로 시간제 혹은 교대 근무 노동자 대부분은 컴퓨터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노동자 간에 사실상 단절됐고 사내에서 무슨 일이 있는지 잘 알지 못한다. 최근까지 IT 투자자들은 이런 노동자에게 도움이 되는 투자를 외면했다. 벤처캐피털 업체 이머전스(Emergence)는 소프트웨어 벤처 투자의 불과 1%만이 현장직 노동자를 위한 기술에 투입된다고 분석했다. 코로나19가 정점에 달하던 시기에 진행된 이 조사 결과를 보면, 현장직 노동자의 65%는 업무에 활용할 수 있는 별도의 기술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답했고, 60%는 현재 업무에 만족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런 상황이 앞으로 바뀔지도 모르겠다. 패스트푸드나 트럭 업체처럼 시간당 노동자를 많이 고용하는 기업을 중심으로 직원 생산성을 높이고 업무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기술에 관한 관심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소외당하던 노동자들 현장 노동자는 기업 내에서 쉽게 잊힌다. 그동안 기업 내 주요 관심의 대상은 이른바 '지식 노동자(knowledge workers)'라고 불리는 직원이었다. 소프트웨어 대기업 인포(Infor)에서 헬스케어와 공공부문 담당 부서에서 일하는 매튜 브래그스태드는 "지난 30년 동안 기업을 위해 소프트웨어를 만드는 개발자가 핵심 인재 대우를 받았다. 반면 현장 노동자는 사실상 잊힌 인력이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팬데믹 기간 현장 노동자의 중요성이 재평가됐다. 생산직 노동자와 항만 노동자, 헬스케어 노동자 등의 부족으로 일부 산업이 사실상 마비됐다. 브래그스태드는 "소외된 노동자에서 순식간에 핵심 노동자로 바뀌었다"라고 말했다. 이제 기업이 새롭게 중요해진 이들 노동자가 계속 근속하길 바란다면 ...

2022.01.12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