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디지털 변혁 추진 중에 만나는 4가지 보안 쟁점

디지털 변혁은 수많은 기업의 장기 생존에서 매우 중요하다. 민첩한 신생 창업 회사들을 방어하고, 더 효과적으로 고객의 기대 사항을 충족하며, 새로운 기회를 찾고, 비용을 절감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보안까지 강화할 수 있다. 451 리서치가 지난해 말 시행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객 데이터를 안전하게 만드는 것이 변혁에서 중요한 목표 중 하나라고 대답한 IT 종사자 및 현업 부서장의 비율이 49%였다. 시장조사 회사인 루시드(Lucid)가 올해 여름 IT리더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서도 49%의 IT리더들은 사이버보안을 강화하는 것이 디지털 변혁을 추구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답했다(루시드는 아직 조사 보고서를 발행하지 않았다). 그리고 40%는 소속 회사가 가장 많이 투자하는 디지털 변혁 분야로 사이버보안을 꼽았다. 이번 조사를 후원한 보안 업체인 닌텍스(Nintex)의 보안 및 컴플라이언스 디렉터 모니카 부시는 “디지털 변혁 프로젝트로 사이버보안 전략을 강화하는 IT리더들이 실제 증가하는 추세”라고 강조했다. 직원이 입사하고 퇴사하는 동안 접근 권한 관리 강화부터 GDPR을 비롯한 규제 요건을 위해 민감한 데이터의 위치를 추적하는 대형 프로젝트까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피스365 같은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등 최신 인프라를 도입하는 경우에 보안이 향상되는 경우도 많다. 리스크렌즈(RiskLens)의 프로페셔널 서비스 VP 채드 와인먼은 자신의 회사가 최근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을 고려하는 대기업들을 위해 위험을 분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메일 환경이 더 이상 온프레미스(내부) 환경이 아니라는 점 때문에 ‘정지’와 ‘데이터 보호’ 문제를 더 걱정한다. 그러나 조사 결과는 다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 365를 관리하는 방식은 보통 기업과 기관의 방식보다 앞서 있다. 즉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을 하면 위험 노출이...

CSO 시가총액 451 리서치 디지털 변혁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 포티넷 PwC 오피스 365 침해 CISO 컨테이너 사기 구글 G스위트

2018.09.14

디지털 변혁은 수많은 기업의 장기 생존에서 매우 중요하다. 민첩한 신생 창업 회사들을 방어하고, 더 효과적으로 고객의 기대 사항을 충족하며, 새로운 기회를 찾고, 비용을 절감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더해, 보안까지 강화할 수 있다. 451 리서치가 지난해 말 시행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고객 데이터를 안전하게 만드는 것이 변혁에서 중요한 목표 중 하나라고 대답한 IT 종사자 및 현업 부서장의 비율이 49%였다. 시장조사 회사인 루시드(Lucid)가 올해 여름 IT리더들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에서도 49%의 IT리더들은 사이버보안을 강화하는 것이 디지털 변혁을 추구하는 이유 중 하나라고 답했다(루시드는 아직 조사 보고서를 발행하지 않았다). 그리고 40%는 소속 회사가 가장 많이 투자하는 디지털 변혁 분야로 사이버보안을 꼽았다. 이번 조사를 후원한 보안 업체인 닌텍스(Nintex)의 보안 및 컴플라이언스 디렉터 모니카 부시는 “디지털 변혁 프로젝트로 사이버보안 전략을 강화하는 IT리더들이 실제 증가하는 추세”라고 강조했다. 직원이 입사하고 퇴사하는 동안 접근 권한 관리 강화부터 GDPR을 비롯한 규제 요건을 위해 민감한 데이터의 위치를 추적하는 대형 프로젝트까지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오피스365 같은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등 최신 인프라를 도입하는 경우에 보안이 향상되는 경우도 많다. 리스크렌즈(RiskLens)의 프로페셔널 서비스 VP 채드 와인먼은 자신의 회사가 최근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을 고려하는 대기업들을 위해 위험을 분석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메일 환경이 더 이상 온프레미스(내부) 환경이 아니라는 점 때문에 ‘정지’와 ‘데이터 보호’ 문제를 더 걱정한다. 그러나 조사 결과는 다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오피스 365를 관리하는 방식은 보통 기업과 기관의 방식보다 앞서 있다. 즉 클라우드로 마이그레이션을 하면 위험 노출이...

2018.09.14

칼럼 | B2B IT의 몰락··· 새로운 기회는 어떻게 올 것인가?

가트너가 2016년 상위 100대 글로벌 IT기업 순위를 발표했다. 통신 서비스를 제외한 IT 및 부품 매출기준으로 작성된 이 순위에서 삼성전자가 2위에 올랐다. 1위는 애플, 3위는 구글이다. 전세계 시가총액 상위 기업을 봐도 1위에서 5위까지가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이 차지하고 있다. IT 분야의 대명사였던 IBM, 오라클, HP, 시스코 등은 상위 30위권 밖에 있다. 다만 IBM이 가트너 글로벌 IT기업 순위에서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5위를 차지하고 있다. 회사의 시총이나 순위가 해당 기업 평가의 전부가 될 수는 없지만 최근 IT 분야의 흐름은 기업의 IT시장에서 일반 소비자 IT시장으로 중심이 이동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리고 이런 움직임은 이미 모바일이 확산되기 시작할 무렵부터 벌어진 현상이다. 1990년대 PC가 확산된 이후 IT 분야에 일반 소비자 시장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때 성장한 기업이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이다. 애플은 그 이후에도 지금까지 일반 소비자 IT시장만을 대상으로 사업을 전개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 IT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해서 많은 솔루션을 출시했다. 하지만 1990년대 당시는 IBM이 세계 최고의 IT기업이었다. 또한 막 성장하기 시작한 오라클이 있었다. 클라이언트-서버 시대에 접어들면서 정말 많은 B2B IT기업이 탄생했고 또 인수합병을 통해 사라져갔다. 인터넷 시대로 접어들면서 등장한 기업이 아마존과 이베이이며 이후 구글과 페이스북이 생겨났다. 본격적인 스마트폰 시장이 열리면서 애플은 가히 천문학적인 성장을 거듭했고 구글과 페이스북도 약진했다. 하지만 B2B 시장에 있던 수많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기업들은 인수합병을 통해 몇몇 거대 기업으로 흡수 합병되고 사라졌다. 그렇게 사라진 기업이 컴팩, DEC, SUN, 인포믹스, BEA 시스템즈 등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 B2B IT시장은 이제 가망성이 없는 것일까? 메인프레임에서 시작하여 클라이언트-서버, 인터넷, 그...

CIO PC B2B B2C 삼성전자 인공지능 정철환 시가총액 스마트 팩토리 4차 산업혁명 이베이 시스코 구글 오라클 페이스북 애플 가트너 아마존 HP IBM 마이크로소프트 100대 글로벌 IT기업

2017.06.30

가트너가 2016년 상위 100대 글로벌 IT기업 순위를 발표했다. 통신 서비스를 제외한 IT 및 부품 매출기준으로 작성된 이 순위에서 삼성전자가 2위에 올랐다. 1위는 애플, 3위는 구글이다. 전세계 시가총액 상위 기업을 봐도 1위에서 5위까지가 애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 페이스북이 차지하고 있다. IT 분야의 대명사였던 IBM, 오라클, HP, 시스코 등은 상위 30위권 밖에 있다. 다만 IBM이 가트너 글로벌 IT기업 순위에서 마이크로소프트에 이어 5위를 차지하고 있다. 회사의 시총이나 순위가 해당 기업 평가의 전부가 될 수는 없지만 최근 IT 분야의 흐름은 기업의 IT시장에서 일반 소비자 IT시장으로 중심이 이동한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리고 이런 움직임은 이미 모바일이 확산되기 시작할 무렵부터 벌어진 현상이다. 1990년대 PC가 확산된 이후 IT 분야에 일반 소비자 시장이 생겨나기 시작했다. 이때 성장한 기업이 마이크로소프트와 애플이다. 애플은 그 이후에도 지금까지 일반 소비자 IT시장만을 대상으로 사업을 전개했지만,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 IT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해서 많은 솔루션을 출시했다. 하지만 1990년대 당시는 IBM이 세계 최고의 IT기업이었다. 또한 막 성장하기 시작한 오라클이 있었다. 클라이언트-서버 시대에 접어들면서 정말 많은 B2B IT기업이 탄생했고 또 인수합병을 통해 사라져갔다. 인터넷 시대로 접어들면서 등장한 기업이 아마존과 이베이이며 이후 구글과 페이스북이 생겨났다. 본격적인 스마트폰 시장이 열리면서 애플은 가히 천문학적인 성장을 거듭했고 구글과 페이스북도 약진했다. 하지만 B2B 시장에 있던 수많은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 기업들은 인수합병을 통해 몇몇 거대 기업으로 흡수 합병되고 사라졌다. 그렇게 사라진 기업이 컴팩, DEC, SUN, 인포믹스, BEA 시스템즈 등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다. B2B IT시장은 이제 가망성이 없는 것일까? 메인프레임에서 시작하여 클라이언트-서버, 인터넷, 그...

2017.06.30

칼럼 | SNS 피로감을 느끼는 당신...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즉 SNS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페이스북의 경우 2012년 5월 18일에 나스닥에 상장한 이후 지금까지 고속 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 주가의 경우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으며 올해도 역시 최고치를 경신 중이다. 이에 따라 기업의 시가총액도 아마존에 이어 세계 5위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페이스북뿐 아니라 카카오를 중심으로 한 서비스와 네이버의 밴드 서비스 등도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이제 SNS는 거의 모든 국민이 사용하는 보편적인 서비스가 된 것이다. 그런데 SNS의 미래는 밝기만 할까? 이미 SNS의 폐단에 대해 언급한 글들을 인터넷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상황에서 긍정적인 면만 바라보기엔 SNS가 가지는 문제점이 적지 않아 보인다. 인터넷의 확산과 더불어 초창기에 등장한 블로그와 메신저 서비스가 그 기반을 이루고 있지만 SNS의 전형은 페이스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페이스북을 중심으로 SNS의 문제점과 그 영향에 대해 점검해본다. 페이스북은 초창기 가입자 중심의 소셜네크워크를 지향하는 서비스였다. 가입자들은 대부분 일반 사용자들이었으며 사용자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이루어졌다. 가입자의 수는 폭발적으로 증가하여 2008년 1억 명을 돌파한 이후 2014년 말 기준으로 약 14억 명에 이르렀으며 2017년에는 그보다 더 많은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 많은 사용자수를 기반으로 페이스북은 광고 비즈니스를 시작하였으며 기업 시가총액이 이야기해 주듯이 광고 사업은 꽤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왔다. 그러나 그 여파로 페이스북 담벼락 포스팅의 많은 수가 광고로 채워지고 있다. 무료 서비스이니 광고를 보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면 안 되는 건가? 라는 의구심을 가지게 되지만 그 광고의 내용이 부적절한 경우도 있고 짝퉁 상품 광고도 버젓이 등장한다면 그저 무료 서비스를 사용하고 ...

CIO 가짜뉴스 시가총액 피로 정철환 카카오 카카오톡 금융사기 네이버 블로그 트위터 해킹 페이스북 소셜네트워크 스마트폰 시총

2017.06.01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즉 SNS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사람이라면 없어서는 안 되는 필수 서비스로 자리 잡았다. 세계적으로 가장 많은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페이스북의 경우 2012년 5월 18일에 나스닥에 상장한 이후 지금까지 고속 성장을 이루어내고 있다. 주가의 경우 매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으며 올해도 역시 최고치를 경신 중이다. 이에 따라 기업의 시가총액도 아마존에 이어 세계 5위를 차지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페이스북뿐 아니라 카카오를 중심으로 한 서비스와 네이버의 밴드 서비스 등도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 이제 SNS는 거의 모든 국민이 사용하는 보편적인 서비스가 된 것이다. 그런데 SNS의 미래는 밝기만 할까? 이미 SNS의 폐단에 대해 언급한 글들을 인터넷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상황에서 긍정적인 면만 바라보기엔 SNS가 가지는 문제점이 적지 않아 보인다. 인터넷의 확산과 더불어 초창기에 등장한 블로그와 메신저 서비스가 그 기반을 이루고 있지만 SNS의 전형은 페이스북이라고 할 수 있다. 그래서 페이스북을 중심으로 SNS의 문제점과 그 영향에 대해 점검해본다. 페이스북은 초창기 가입자 중심의 소셜네크워크를 지향하는 서비스였다. 가입자들은 대부분 일반 사용자들이었으며 사용자들 간의 커뮤니케이션을 중심으로 서비스가 이루어졌다. 가입자의 수는 폭발적으로 증가하여 2008년 1억 명을 돌파한 이후 2014년 말 기준으로 약 14억 명에 이르렀으며 2017년에는 그보다 더 많은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 많은 사용자수를 기반으로 페이스북은 광고 비즈니스를 시작하였으며 기업 시가총액이 이야기해 주듯이 광고 사업은 꽤 성공적인 결과를 가져왔다. 그러나 그 여파로 페이스북 담벼락 포스팅의 많은 수가 광고로 채워지고 있다. 무료 서비스이니 광고를 보는 것에 대해 불만을 가지면 안 되는 건가? 라는 의구심을 가지게 되지만 그 광고의 내용이 부적절한 경우도 있고 짝퉁 상품 광고도 버젓이 등장한다면 그저 무료 서비스를 사용하고 ...

2017.06.01

칼럼 | 페이스북의 거침없는 질주…

인터넷에서 떠도는 농담 중에 이런 농담이 있다. “페이스북: 난 이 세상 모든 인간관계에 대해 알고 있어..  구글: 그래? 난 이 세상 모든 정보를 알고 있다고..  인터넷: 하하.. 그래 봤자 너희들은 내가 없으면 아무것도 아냐…  전기: 놀고들 있네...” 위 농담에서는 페이스북이 제일 부족한 것처럼 묘사되지만, 현실 세계에서는 이 세상 모든 인간관계를 알고 있다는 것이 그저 가벼이 볼 수 있는 것은 아닌 모양이다. 지난달 23일을 기준으로 페이스북의 주식 가치가 미국의 유통 공룡인 월마트를 넘어 섰다고 했는데 이 글을 쓰는 6월 25일에 주가가 더 올랐으니 말이다. 페이스북의 시가총액은 S&P 500 기업 상위 10위 내에 진입했으며 이들 상위 10개 기업 중 IT 관련 기업으로는 1위인 애플을 비롯하여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있다. 이제 페이스북은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으로 성장한 것이다. 그런데 필자가 언급한 위 농담에 구글과 페이스북은 있지만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없다. 물론 현재 천문학적인 이익을 기록하고 있는 애플이 시총 1위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일 수 있다. 또한 애플과 함께 IT의 대선배인 마이크로소프트도 최근 혁신적인 변화를 꾀하고 있으니 앞으로 더 상승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관점에서 보면 좀 다르게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대체제가 있는가?” 애플의 경우 매우 뛰어난 스마트폰과 PC를 만들고 있지만 이를 대체할 수 있는 경쟁제품이 제법 있다. 마이크로스프트는 어떤가? PC 운영체제에서 막강한 지배력을 가지고 있지만 맥북이나 리눅스라는 대안이 있고 오피스도 오픈소스 진영의 대안이 있다. 그런데 구글 검색은? 물론 세상에 검색엔진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다른 검색엔진들은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에 대응하는 경쟁제품의 격차보다도 훨씬 큰 격차를 가지고 있다. 거의 대안이 될 수 없을 만큼&hel...

CIO 스티브 데닝 시가총액 정철환 포브스 대안 삼성전자 칼럼 가치 트위터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페이스북 소셜네트워크 구글 로마 카톨릭

2015.07.01

인터넷에서 떠도는 농담 중에 이런 농담이 있다. “페이스북: 난 이 세상 모든 인간관계에 대해 알고 있어..  구글: 그래? 난 이 세상 모든 정보를 알고 있다고..  인터넷: 하하.. 그래 봤자 너희들은 내가 없으면 아무것도 아냐…  전기: 놀고들 있네...” 위 농담에서는 페이스북이 제일 부족한 것처럼 묘사되지만, 현실 세계에서는 이 세상 모든 인간관계를 알고 있다는 것이 그저 가벼이 볼 수 있는 것은 아닌 모양이다. 지난달 23일을 기준으로 페이스북의 주식 가치가 미국의 유통 공룡인 월마트를 넘어 섰다고 했는데 이 글을 쓰는 6월 25일에 주가가 더 올랐으니 말이다. 페이스북의 시가총액은 S&P 500 기업 상위 10위 내에 진입했으며 이들 상위 10개 기업 중 IT 관련 기업으로는 1위인 애플을 비롯하여 구글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있다. 이제 페이스북은 이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으로 성장한 것이다. 그런데 필자가 언급한 위 농담에 구글과 페이스북은 있지만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없다. 물론 현재 천문학적인 이익을 기록하고 있는 애플이 시총 1위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일 수 있다. 또한 애플과 함께 IT의 대선배인 마이크로소프트도 최근 혁신적인 변화를 꾀하고 있으니 앞으로 더 상승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런 관점에서 보면 좀 다르게 생각할 수 있을 것 같다. “대체제가 있는가?” 애플의 경우 매우 뛰어난 스마트폰과 PC를 만들고 있지만 이를 대체할 수 있는 경쟁제품이 제법 있다. 마이크로스프트는 어떤가? PC 운영체제에서 막강한 지배력을 가지고 있지만 맥북이나 리눅스라는 대안이 있고 오피스도 오픈소스 진영의 대안이 있다. 그런데 구글 검색은? 물론 세상에 검색엔진이 없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다른 검색엔진들은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에 대응하는 경쟁제품의 격차보다도 훨씬 큰 격차를 가지고 있다. 거의 대안이 될 수 없을 만큼&hel...

2015.07.01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