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블로그ㅣ사무실 출근은 옵션일 뿐… ‘일의 미래’에 관한 단상

‘의도적인 연결’ 그리고 ‘디지털 프로세스’가 일의 미래를 지원할 전망이다. 물리적인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자연스럽게 만나 대화할 수 있는 공간을 일컫는 ‘워터쿨러’는 선택 사항일 뿐이다.  스트레스가 많은 세상이다. 이에 직원들의 웰빙은 워크플레이스에서 중요한 고려사항이 됐다. 이를 감안한다면 유연근무에 관한 회사의 융통성 없는 태도에 저항하는 애플 직원들에게 쉽게 공감할 수 있을 터다.    ‘유연성’은 직원들에게 자율성과 신뢰감을 준다  유연근무는 생산적일 뿐만 아니라 더 나은 일과 삶의 균형 측면에서 상당한 이점을 제공하는 것으로 입증됐다. 기업들은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이끌 모든 개인, 팀, 부서에 적합한 천편일률적인 접근 방식은 없다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워라밸의 필요성은 팬데믹 기간 훨씬 더 분명해졌다. 물론 불만도 있었다. 직원들은 (원격근무를 하면) 자신들의 일이 인정받지 못한다고 느껴지며(근접 편향), 기업들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언제든지 전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불평했다.  하지만 이러한 관리 문제를 배제하면, 직원들은 ‘훨씬 더 나은’ 워라밸을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즉, 비용 및 시간이 많이 드는 출퇴근이 사라지고, 가족과 함께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며, 더 효과적으로 집중할 수 있었다는 것. 놀랄 것도 없이, 직원들은 계속 이렇게 일하길 원한다.  하지만 유연근무는 직원 복지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일부일 뿐이다. 새로운 일의 세계는 새로운 업무 모델을 지원하기 위한 디지털 프로세스로 특징지어질 수 있다.  디지털 도구가 원격근무자의 웰빙을 지원할 수 있을까? ‘2021 퓨처 워크플레이스 HR 조사’에서 나온 몇 가지 중요한 인사이트를 살펴보자. 해당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HR 리더의 68%가 직원 웰빙 지원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직원 웰빙’이란 정확히 무엇인가? 이는 재정 및 고용 안정뿐만 아니라 정신 및 ...

원격근무 재택근무 유연근무 사무실 출근 사무실 복귀 워터쿨러 효과

2022.08.25

‘의도적인 연결’ 그리고 ‘디지털 프로세스’가 일의 미래를 지원할 전망이다. 물리적인 사무실에서 직원들이 자연스럽게 만나 대화할 수 있는 공간을 일컫는 ‘워터쿨러’는 선택 사항일 뿐이다.  스트레스가 많은 세상이다. 이에 직원들의 웰빙은 워크플레이스에서 중요한 고려사항이 됐다. 이를 감안한다면 유연근무에 관한 회사의 융통성 없는 태도에 저항하는 애플 직원들에게 쉽게 공감할 수 있을 터다.    ‘유연성’은 직원들에게 자율성과 신뢰감을 준다  유연근무는 생산적일 뿐만 아니라 더 나은 일과 삶의 균형 측면에서 상당한 이점을 제공하는 것으로 입증됐다. 기업들은 성공적인 비즈니스를 이끌 모든 개인, 팀, 부서에 적합한 천편일률적인 접근 방식은 없다는 현실을 받아들여야 한다.  워라밸의 필요성은 팬데믹 기간 훨씬 더 분명해졌다. 물론 불만도 있었다. 직원들은 (원격근무를 하면) 자신들의 일이 인정받지 못한다고 느껴지며(근접 편향), 기업들이 밤낮을 가리지 않고 언제든지 전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불평했다.  하지만 이러한 관리 문제를 배제하면, 직원들은 ‘훨씬 더 나은’ 워라밸을 누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즉, 비용 및 시간이 많이 드는 출퇴근이 사라지고, 가족과 함께 더 많은 시간을 보내며, 더 효과적으로 집중할 수 있었다는 것. 놀랄 것도 없이, 직원들은 계속 이렇게 일하길 원한다.  하지만 유연근무는 직원 복지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의 일부일 뿐이다. 새로운 일의 세계는 새로운 업무 모델을 지원하기 위한 디지털 프로세스로 특징지어질 수 있다.  디지털 도구가 원격근무자의 웰빙을 지원할 수 있을까? ‘2021 퓨처 워크플레이스 HR 조사’에서 나온 몇 가지 중요한 인사이트를 살펴보자. 해당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HR 리더의 68%가 직원 웰빙 지원의 중요성을 이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기서 ‘직원 웰빙’이란 정확히 무엇인가? 이는 재정 및 고용 안정뿐만 아니라 정신 및 ...

2022.08.25

‘위치’ 중심에서 ‘사람’ 중심으로··· 하이브리드 근무 모델 전환 해법

전 세계가 코로나19 재확산과 낮은 백신 접종률 때문에 고군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많은 기업은 여전히 사무실 복귀를 계획하고 있다.  지난 18개월 동안 사무실 문을 다시 열려는 기업들의 계획은 매번 좌절됐다. 대부분은 날짜를 연기했고, 내년으로 미룬 기업도 많다. 그리고 대부분의 기업은 (일부는 사무실에서 일하고, 일부는 집에서 일하는)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이 일상으로 자리 잡을 것이란 점을 서서히 깨닫고 있다.     하지만 몇몇 기업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고집하면서 이러한 현실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예를 들면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San Francisco Cronicle) 신문과 코스모폴리탄(Cosmopolitan), 굿 하우스키핑(Good Housekeeping) 잡지를 발행하는 허스트(Hearst)의 출판 부서는 사무실 복귀를 의무화했다. 이에 직원들은 미국 노사관계위원회(National Labor Relation Board)에 해당 기업을 부당노동행위로 고소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일부 기업 리더들은 비즈니스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근무 모델을 변화시키기 꺼려하지만, 기존 방식으로의 복귀는 사무실 문화를 재창조하는 것보다 더 위험하다는 사실이 새로운 데이터를 통해 드러났다.  일자리 수요는 많은데 이를 뒷받침할 인력은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기업은 기존 방식으로의 복귀를 요구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가트너는 직원들이 그 어느 때보다 일과 삶의 균형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가트너는 사무실에서 풀타임으로 일하고 싶다고 답한 직원들이 전체의 약 15%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지난 9월 발표된 ‘2021 가트너 하이브리드 워크플레이스(2021 Gartner Hybrid Workspace)’ 보고서에 의하면 100% 사무실 근무로 돌아갈 경우 직원의 최대 39%를 잃을 위험이 있다고 한다.  가트너의 리서치 부...

재택근무 원격근무 코로나19 팬데믹 하이브리드 근무 모델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 사무실 복귀 사무실 출근 일의 미래

2021.11.17

전 세계가 코로나19 재확산과 낮은 백신 접종률 때문에 고군분투하고 있는 가운데, 많은 기업은 여전히 사무실 복귀를 계획하고 있다.  지난 18개월 동안 사무실 문을 다시 열려는 기업들의 계획은 매번 좌절됐다. 대부분은 날짜를 연기했고, 내년으로 미룬 기업도 많다. 그리고 대부분의 기업은 (일부는 사무실에서 일하고, 일부는 집에서 일하는)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이 일상으로 자리 잡을 것이란 점을 서서히 깨닫고 있다.     하지만 몇몇 기업은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야 한다고 고집하면서 이러한 현실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예를 들면 샌프란시스코 크로니클(San Francisco Cronicle) 신문과 코스모폴리탄(Cosmopolitan), 굿 하우스키핑(Good Housekeeping) 잡지를 발행하는 허스트(Hearst)의 출판 부서는 사무실 복귀를 의무화했다. 이에 직원들은 미국 노사관계위원회(National Labor Relation Board)에 해당 기업을 부당노동행위로 고소했다. 가트너에 따르면 일부 기업 리더들은 비즈니스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근무 모델을 변화시키기 꺼려하지만, 기존 방식으로의 복귀는 사무실 문화를 재창조하는 것보다 더 위험하다는 사실이 새로운 데이터를 통해 드러났다.  일자리 수요는 많은데 이를 뒷받침할 인력은 부족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대부분의 기업은 기존 방식으로의 복귀를 요구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 가트너는 직원들이 그 어느 때보다 일과 삶의 균형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가트너는 사무실에서 풀타임으로 일하고 싶다고 답한 직원들이 전체의 약 15%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지난 9월 발표된 ‘2021 가트너 하이브리드 워크플레이스(2021 Gartner Hybrid Workspace)’ 보고서에 의하면 100% 사무실 근무로 돌아갈 경우 직원의 최대 39%를 잃을 위험이 있다고 한다.  가트너의 리서치 부...

2021.11.17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