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美 온라인 미디어 버즈피드, 허프포스트 인수

미국 온라인 미디어 버즈피드가 버라이즌 미디어 산하의 허프포스트(구 허핑턴포스트)를 인수한다고 19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 저널 등이 밝혔다. 구체적인 조건 및 인수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버즈피드는 모회사 버라이즌 미디어(Verizon Media)와 주식 교환을 통해 인수에 합의했다. 두 미디어는 인수 이후에도 독자적으로 운영될 방침이지만 콘텐츠를 서로 공유하고 광고 부문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또 공동 혁신 그룹을 생성해 수익 창출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알려졌다.  버즈피드의 공동창업주이자 CEO 조나 페레티는 허핑턴포스트의 창립 멤버이기도 하다. 그는 성명문을 통해 "초창기 허프포스트가 주요 미디어로 성장하던 기억이 또렷하다"라면서, "허프포스트의 미래와 잠재력을 믿기 때문에 이번 인수를 결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온라인 미디어 버즈피드 허프포스트 허핑턴포스트 버라이즌

2020.11.20

미국 온라인 미디어 버즈피드가 버라이즌 미디어 산하의 허프포스트(구 허핑턴포스트)를 인수한다고 19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 저널 등이 밝혔다. 구체적인 조건 및 인수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보도에 따르면 버즈피드는 모회사 버라이즌 미디어(Verizon Media)와 주식 교환을 통해 인수에 합의했다. 두 미디어는 인수 이후에도 독자적으로 운영될 방침이지만 콘텐츠를 서로 공유하고 광고 부문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또 공동 혁신 그룹을 생성해 수익 창출 기회를 모색할 계획이라고 알려졌다.  버즈피드의 공동창업주이자 CEO 조나 페레티는 허핑턴포스트의 창립 멤버이기도 하다. 그는 성명문을 통해 "초창기 허프포스트가 주요 미디어로 성장하던 기억이 또렷하다"라면서, "허프포스트의 미래와 잠재력을 믿기 때문에 이번 인수를 결정한 것"이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2020.11.20

AI는 마케팅을 어떻게 바꿔놓을까

알고리즘은 우리의 연락 상대와 쇼핑 목록, 방문 장소, 수입, 심지어 결혼 상대까지 접수했다. SNS 마케팅 전문업체 위아소셜(We Are Social)은 마케터가 이 새로운 현상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한 방안을 당장 수립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경쟁자들에게 난공불락의 우위를 내주게 될 것을 각오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비비드 페스티벌(Vivid Festival)에서 ‘기계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 알고리즘이 미래의 모든 것을 지배하게 되는 이유’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위아소셜의 글로벌 컨설턴트 사이몬 켐프와 호주지역 담당이사 수지 쇼는 알고리즘이 생활 곳곳에 파고들고 있으며 이로 인해 마케팅 및 브랜드 형성 활동의 성격이 이미 달라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켐프와 쇼는 기계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이 필수적인 시대가 곧 도래한다고 주장했으며 인간보다 뛰어난 공감 능력을 갖출 수 있는 알고리즘을 알고리즘이 직접 작성하는 시대도 머지않았다고 전망했다. 쇼는 오늘날 버즈피드(Buzzfeed)와 같은 뉴스 사이트, SNS 제왕 페이스북, 구글 지도, 틴더(Tinder)와 같은 데이트 주선 앱 등이 모두 알고리즘으로 구동되고 있으며 마케팅 부문에서는 프로그램화된 광고 및 SNS 마케팅에 알고리즘이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연사는 목적 달성을 위해 순차적으로 수행되는 한정된 가짓수의 명확한 지시어를 모은 것이 알고리즘이라고 정의했다. 두 연사는 알고리즘의 발달이 인터넷 사용 기기의 확산 덕택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넷 기기는 선택할 일이 있을 때 도움을 주고 자신감을 북돋아 주며 자잘한 업무를 자동으로 처리하여 효율성을 높여주고 영감을 주기도 하며 우리 대신 어려운 결정을 내리기도 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해 주기 때문에 사용자들의 의존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쇼는 알고리즘이 관여하는 영역이 넓어질수록 마케터는 사람들을 설득하기보다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알고리즘에 영향을 미치기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이라고 주장했...

구글 블록체인 버즈피드 틴더 알렉사 소프트뱅크 사물인터넷 기계학습 알고리즘 인공지능 구글 지도 CMO 콜센터 아마존 페이스북 구글 홈

2017.06.02

알고리즘은 우리의 연락 상대와 쇼핑 목록, 방문 장소, 수입, 심지어 결혼 상대까지 접수했다. SNS 마케팅 전문업체 위아소셜(We Are Social)은 마케터가 이 새로운 현상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한 방안을 당장 수립해야 하며 그렇지 않으면 경쟁자들에게 난공불락의 우위를 내주게 될 것을 각오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비비드 페스티벌(Vivid Festival)에서 ‘기계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 알고리즘이 미래의 모든 것을 지배하게 되는 이유’를 주제로 한 강연에서 위아소셜의 글로벌 컨설턴트 사이몬 켐프와 호주지역 담당이사 수지 쇼는 알고리즘이 생활 곳곳에 파고들고 있으며 이로 인해 마케팅 및 브랜드 형성 활동의 성격이 이미 달라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켐프와 쇼는 기계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이 필수적인 시대가 곧 도래한다고 주장했으며 인간보다 뛰어난 공감 능력을 갖출 수 있는 알고리즘을 알고리즘이 직접 작성하는 시대도 머지않았다고 전망했다. 쇼는 오늘날 버즈피드(Buzzfeed)와 같은 뉴스 사이트, SNS 제왕 페이스북, 구글 지도, 틴더(Tinder)와 같은 데이트 주선 앱 등이 모두 알고리즘으로 구동되고 있으며 마케팅 부문에서는 프로그램화된 광고 및 SNS 마케팅에 알고리즘이 활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두 연사는 목적 달성을 위해 순차적으로 수행되는 한정된 가짓수의 명확한 지시어를 모은 것이 알고리즘이라고 정의했다. 두 연사는 알고리즘의 발달이 인터넷 사용 기기의 확산 덕택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넷 기기는 선택할 일이 있을 때 도움을 주고 자신감을 북돋아 주며 자잘한 업무를 자동으로 처리하여 효율성을 높여주고 영감을 주기도 하며 우리 대신 어려운 결정을 내리기도 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해 주기 때문에 사용자들의 의존성이 날로 커지고 있다. 쇼는 알고리즘이 관여하는 영역이 넓어질수록 마케터는 사람들을 설득하기보다 사람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알고리즘에 영향을 미치기는 데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할 것이라고 주장했...

2017.06.02

'소프트웨어와 사람의 만남' 뉴스 전달의 양상을 통째로 바꿔놓을 4가지 앱

필자는 열성적인 신문 애독자다. 대학 때부터 지금까지 뉴욕 타임즈 종이 신문을 구독하고 있다. 전문 편집진이 제작하는 신문은 대체 뉴스 소스에 비해 뉴스 전달이라는 측면에서 항상 유리하다. 그래서 필자는 월스트리트저널, 타임즈를 비롯한 여러 뉴스 미디어의 개별 뉴스 앱도 사용한다. 소프트웨어가 뛰어나다고 하지만 독자를 위한 이야기를 발굴하고 제시하는 데 있어 이성, 경험, 직관, 취향, 판단력을 비롯한 뉴스 편집인의 다양한 자질은 컴퓨터가 쉽게 따라잡을 수 없는 부분이다. 아마 몇 십 년 후의 이야기일 것이다. 그러나 필자는 소셜 또는 알고리즘을 통해 선별되는 뉴스 소스도 좋아한다. 이러한 뉴스 소스가 신문에 비해 갖는 장점은 신문, 잡지, 블로그, 소셜 네트워크 등에 분산된 수없이 많은 기사 중에서 최고의 기사만 골라서 보여준다는 점이다. 소셜 뉴스 앱의 좋은 예로 현재 iOS 전용인 카이트(Kite)가 있다. 카이트는 “뉴스의 인스타그램”으로 통한다. 다른 사람을 팔로우하면서 그 사람들이 공유하는 항목을 바탕으로 뉴스를 받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드인을 포함한 다른 소셜 네트워크로도 공유할 수 있다. 페이스북의 인스턴트 아티클(Instant Articles)도 흥미롭다. 페이스북의 모든 콘텐츠가 그렇듯이, 인스턴트 아티클 역시 소셜 및 알고리즘을 통해 선별된 뉴스 기사를 조합해 사용한다. 페이스북의 인스턴트 아티클은 뉴스 발행 업체(현재는 9개뿐임)가 페이스북의 iOS 앱에 자사의 기사를 직접 구성할 수 있게 해준다. 안드로이드 버전은 이번 여름 중 출시될 예정이다. 뉴스와 관련된 페이스북의 행보는 그 자체가 큰 뉴스거리다. 최근 퓨 리서치(Pew Research)의 연구에 따르면 미레니엄 세대의 61%는 페이스북에서 정치 뉴스를 본다. 페이스북 인스턴트 아티클을 사용하는 뉴스 기사를 클릭하면 완전한 포맷의 기사(사진, 비디오 등 모두 포함)가 즉각 앱에 로드된다....

페이스북 애플 트위터 뉴스 링크드인 버즈피드

2015.06.24

필자는 열성적인 신문 애독자다. 대학 때부터 지금까지 뉴욕 타임즈 종이 신문을 구독하고 있다. 전문 편집진이 제작하는 신문은 대체 뉴스 소스에 비해 뉴스 전달이라는 측면에서 항상 유리하다. 그래서 필자는 월스트리트저널, 타임즈를 비롯한 여러 뉴스 미디어의 개별 뉴스 앱도 사용한다. 소프트웨어가 뛰어나다고 하지만 독자를 위한 이야기를 발굴하고 제시하는 데 있어 이성, 경험, 직관, 취향, 판단력을 비롯한 뉴스 편집인의 다양한 자질은 컴퓨터가 쉽게 따라잡을 수 없는 부분이다. 아마 몇 십 년 후의 이야기일 것이다. 그러나 필자는 소셜 또는 알고리즘을 통해 선별되는 뉴스 소스도 좋아한다. 이러한 뉴스 소스가 신문에 비해 갖는 장점은 신문, 잡지, 블로그, 소셜 네트워크 등에 분산된 수없이 많은 기사 중에서 최고의 기사만 골라서 보여준다는 점이다. 소셜 뉴스 앱의 좋은 예로 현재 iOS 전용인 카이트(Kite)가 있다. 카이트는 “뉴스의 인스타그램”으로 통한다. 다른 사람을 팔로우하면서 그 사람들이 공유하는 항목을 바탕으로 뉴스를 받아볼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드인을 포함한 다른 소셜 네트워크로도 공유할 수 있다. 페이스북의 인스턴트 아티클(Instant Articles)도 흥미롭다. 페이스북의 모든 콘텐츠가 그렇듯이, 인스턴트 아티클 역시 소셜 및 알고리즘을 통해 선별된 뉴스 기사를 조합해 사용한다. 페이스북의 인스턴트 아티클은 뉴스 발행 업체(현재는 9개뿐임)가 페이스북의 iOS 앱에 자사의 기사를 직접 구성할 수 있게 해준다. 안드로이드 버전은 이번 여름 중 출시될 예정이다. 뉴스와 관련된 페이스북의 행보는 그 자체가 큰 뉴스거리다. 최근 퓨 리서치(Pew Research)의 연구에 따르면 미레니엄 세대의 61%는 페이스북에서 정치 뉴스를 본다. 페이스북 인스턴트 아티클을 사용하는 뉴스 기사를 클릭하면 완전한 포맷의 기사(사진, 비디오 등 모두 포함)가 즉각 앱에 로드된다....

2015.06.2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