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 ���������

기고 | 차세대 CIO에 필요한 자질과 역량

디지털 변혁이 비즈니스의 모든 것을 바꾸려 하는 가운데, C-레벨 경영진에 참여하는 '기술 전문가'의 수가 급증하고 있다. 앞다퉈 자신을 파괴하려 애쓰는 기업들은 이에 대한 '답'을 기술에서 찾고 있다. 그러나 이를 위해 방문하는 사무실이 CIO의 사무실이 아닐 수도 있다. 고객 데이터를 '금맥'으로 바꿔야 한다는 필요성 때문에 기술에 정통한 중역들이 부상했다. 이들은 최고 디지털 책임자(Chief Digital Officer), 최고 경험 책임자(Chief Experience Officer), 최고 마케팅 기술 책임자(Chief Marketing Technology Officer), 최고 분석 책임자(Chief Analytics Officer) 등 다양한 직함을 갖고 있다. 단순한 직함이 아니다. 이런 직함에는 '돈'과 '권한'이 수반된다. CMO가 운영하는 기술 예산은 지금도 평균적으로 CIO 예산과 비슷하다. 그런데 가트너에 따르면, 몇 년 이내에 CIO 예산보다 많을 전망이다. 글로벌 금융 기술 서비스 회사인 피나스트라(Finastra)의 CMO 마틴 해링은 "CIO가 IT 의사결정에 미치는 영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모든 마케팅 활동의 토대인 데이터와 분석에 대한 수요와 요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CIO와 산하 부서의 혁신이 미흡한 것도 이유다. 과거의 IT 및 비즈니스 관계를 고수하는 '올드 스쿨' CIO는 경영진 사이에 '2등 시민'이 될 위험이 있다. 운영 측면의 현상 유지와 지원만 책임지고, 비즈니스 성장에 원동력이 될 핵심 의사결정에 관여하지 못한다. 그러나 미래지향적인 CIO들에게는 기회가 넘친다. 이에 급격히 진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지형을 헤쳐 나가, C-레벨 경영진으로서의 '입지'를 되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q...

CIO Chief Marketing Technology Officer Chief Experience Officer 최고 경험 책임자 디지털 책임자 최고 마케팅 기술 책임자 디지털 변혁 Chief Digital Officer 최고 분석 책임자 포레스터 리서치 CMO 가트너 SAS Chief Analytics Officer

2017.07.26

디지털 변혁이 비즈니스의 모든 것을 바꾸려 하는 가운데, C-레벨 경영진에 참여하는 '기술 전문가'의 수가 급증하고 있다. 앞다퉈 자신을 파괴하려 애쓰는 기업들은 이에 대한 '답'을 기술에서 찾고 있다. 그러나 이를 위해 방문하는 사무실이 CIO의 사무실이 아닐 수도 있다. 고객 데이터를 '금맥'으로 바꿔야 한다는 필요성 때문에 기술에 정통한 중역들이 부상했다. 이들은 최고 디지털 책임자(Chief Digital Officer), 최고 경험 책임자(Chief Experience Officer), 최고 마케팅 기술 책임자(Chief Marketing Technology Officer), 최고 분석 책임자(Chief Analytics Officer) 등 다양한 직함을 갖고 있다. 단순한 직함이 아니다. 이런 직함에는 '돈'과 '권한'이 수반된다. CMO가 운영하는 기술 예산은 지금도 평균적으로 CIO 예산과 비슷하다. 그런데 가트너에 따르면, 몇 년 이내에 CIO 예산보다 많을 전망이다. 글로벌 금융 기술 서비스 회사인 피나스트라(Finastra)의 CMO 마틴 해링은 "CIO가 IT 의사결정에 미치는 영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모든 마케팅 활동의 토대인 데이터와 분석에 대한 수요와 요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CIO와 산하 부서의 혁신이 미흡한 것도 이유다. 과거의 IT 및 비즈니스 관계를 고수하는 '올드 스쿨' CIO는 경영진 사이에 '2등 시민'이 될 위험이 있다. 운영 측면의 현상 유지와 지원만 책임지고, 비즈니스 성장에 원동력이 될 핵심 의사결정에 관여하지 못한다. 그러나 미래지향적인 CIO들에게는 기회가 넘친다. 이에 급격히 진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지형을 헤쳐 나가, C-레벨 경영진으로서의 '입지'를 되찾는 방법을 소개한다. &q...

2017.07.26

'마케팅과 IT 사이에서' 어떻게 균형을 잡을까

최고 마케팅 기술 책임자(CMTO)는 기업이 마케터와 기술자들 사이에서 양쪽 모두 만족할만한 수준에서 균형을 유지할 방법을 찾도록 돕는 역할을 맡는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뮬소프트(MuleSoft)의 디지털 마케팅 및 분석 담당 이사인 니마 아스라 하지기는 잠재고객 점수 평가 툴을 알아보면서 자신의 기술적 '경력'을 십분 활용했다. 하지기는 명확한 데이터 기반의 기술과 마케팅의 직관적인 추측을 결합하기 좋아하는데, 조사 끝에 4개 업체를 찾아냈다. 그는 까다로운 기술적 질문을 던진 후 1개 업체를 제외시켰고, 나머지 3개 업체를 비교 테스트했다. 여기에는 해당 업체의 고객, 즉 다른 마케터에게 전화를 걸어 그 업체의 제품과 서비스를 사용한 경험을 묻는 것도 포함되어 있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놀라운 점을 발견했다. "내가 연락했던 마케터들은 업체를 대상으로 테스트하지 않았다. 처음 연락한 업체를 선택하는 사례가 많았다"고 하지기는 말했다. 하지기의 대답은 기술자와 마케터의 수수께기 같은 차이점을 보여준다. 기술자는 보수적인 의사결정을 내린다. RFP(제안 요청서)를 발송하고, 비교 테스트하고, 기술에 대해 검토하고, 동종 업계에서 실제 사용한 사례와 결과를 조사한다. 이로 인해 기술자들은 혁신의 곡선에서 뒤쳐지며, 다른 사람들의 발자취를 따르는 경우가 많다. 반면 마케터는 경계를 부수면서 위험을 감수하는데 자부심을 갖는다. 고객을 기쁘고 놀랍게 만들며 경쟁자에게 '한 방'을 먹이는 기술과 기법을 재빨리 도입하면, 혁신의 최첨단에 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들에게는 속도가 가장 중요하다. 실패를 하더라도 빨리 실패하면서 전진할 수 있다고 믿는다. 최근 미국 내 곳곳의 기업들에서 최고 마케팅 기술 책임자(CMTO: Chief Marketing Technology Officer)라는 하이브리드형 직책이 부상하고 있다. CMTO는 정반대되는 마케터와 기술자 사...

CIO 최고 마케팅 기술 책임자 CMTO Martech 마테크 마케팅 기술 균형 마케터 가트너 포춘 500대 기업

2015.06.19

최고 마케팅 기술 책임자(CMTO)는 기업이 마케터와 기술자들 사이에서 양쪽 모두 만족할만한 수준에서 균형을 유지할 방법을 찾도록 돕는 역할을 맡는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뮬소프트(MuleSoft)의 디지털 마케팅 및 분석 담당 이사인 니마 아스라 하지기는 잠재고객 점수 평가 툴을 알아보면서 자신의 기술적 '경력'을 십분 활용했다. 하지기는 명확한 데이터 기반의 기술과 마케팅의 직관적인 추측을 결합하기 좋아하는데, 조사 끝에 4개 업체를 찾아냈다. 그는 까다로운 기술적 질문을 던진 후 1개 업체를 제외시켰고, 나머지 3개 업체를 비교 테스트했다. 여기에는 해당 업체의 고객, 즉 다른 마케터에게 전화를 걸어 그 업체의 제품과 서비스를 사용한 경험을 묻는 것도 포함되어 있었다. 그는 이 과정에서 놀라운 점을 발견했다. "내가 연락했던 마케터들은 업체를 대상으로 테스트하지 않았다. 처음 연락한 업체를 선택하는 사례가 많았다"고 하지기는 말했다. 하지기의 대답은 기술자와 마케터의 수수께기 같은 차이점을 보여준다. 기술자는 보수적인 의사결정을 내린다. RFP(제안 요청서)를 발송하고, 비교 테스트하고, 기술에 대해 검토하고, 동종 업계에서 실제 사용한 사례와 결과를 조사한다. 이로 인해 기술자들은 혁신의 곡선에서 뒤쳐지며, 다른 사람들의 발자취를 따르는 경우가 많다. 반면 마케터는 경계를 부수면서 위험을 감수하는데 자부심을 갖는다. 고객을 기쁘고 놀랍게 만들며 경쟁자에게 '한 방'을 먹이는 기술과 기법을 재빨리 도입하면, 혁신의 최첨단에 설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들에게는 속도가 가장 중요하다. 실패를 하더라도 빨리 실패하면서 전진할 수 있다고 믿는다. 최근 미국 내 곳곳의 기업들에서 최고 마케팅 기술 책임자(CMTO: Chief Marketing Technology Officer)라는 하이브리드형 직책이 부상하고 있다. CMTO는 정반대되는 마케터와 기술자 사...

2015.06.19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