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美 재생에너지 증가··· 석탄, 1978년 수준으로 급감

미국내 재생에너지 생산량이 2016년에 7% 늘어났다.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석탄 생산량은 두 자릿수 급감하면서 2016년 미국의 1차 에너지 생산량이 전체적으로 4% 줄었다. 미국 에너지정보국(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의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이후 미국 에너지 생산량이 처음으로 감소했다. 생산량 감소는 총 에너지 수입과 수출 모두 증가한 것과 맞아 떨어졌다. 미국의 화석 연료 생산량은 2015년부터 2016년까지 7% 감소했으며, 석탄은 18% 하락해 1978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EIA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순수 에너지 수입량은 10년 연속 감소하는 추세였으며 2015년에서 2016년까지 6% 증가했고, 같은 기간 총 에너지 수출 증가율은 7%였다. 연료 수입 증가의 대부분은 낮은 원유 가격으로 수요가 상승하면서 원유 수입량이 늘어난 결과다. EIA는 석탄 수요 감소가 특히 2016년 상반기 상대적으로 낮은 천연가스 가격과 상대적으로 큰 변화 없는 전력 수요에서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량도 각각 5%와 2% 하락했다. 두 연료 가격은 각각 2015년 수준 아래로 떨어졌다. 기록에 따르면 처음으로 미국의 천연가스 수출량이 석탄보다 많았다. EIA는 멕시코를 비롯한 다른 나라의 천연가스 수출 능력이 꾸준히 향상되는 가운데 미국내 생산량도 계속해서 증가해 2018년 미국이 천연가스 최대 수출국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2015년 소폭 감소했던 미국의 재생에너지 생산량은 2016년에 7% 증가했다. 풍력에너지는 재생에너지 생산량의 약 절반을 차지했고 태양광에너지는 약 1/4을 차지했다. 두 재생에너지원 모두 2015년과 2016년에 상당한 전기 생산 능력이 향상됐다고 EIA는 밝혔다. 미국내 서부 해안에 있는 대다수 수력발전소는 가뭄 상황을 완화하는 데도 쓰이며, 재생에너지 생산의 약 1/4을 차지했다. 신재생 ...

채용 천연가스 석탄 석유 재생에너지 발전 EIA 전기 태양광 고용 에너지정보국

2017.04.05

미국내 재생에너지 생산량이 2016년에 7% 늘어났다.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석탄 생산량은 두 자릿수 급감하면서 2016년 미국의 1차 에너지 생산량이 전체적으로 4% 줄었다. 미국 에너지정보국(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의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이후 미국 에너지 생산량이 처음으로 감소했다. 생산량 감소는 총 에너지 수입과 수출 모두 증가한 것과 맞아 떨어졌다. 미국의 화석 연료 생산량은 2015년부터 2016년까지 7% 감소했으며, 석탄은 18% 하락해 1978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EIA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순수 에너지 수입량은 10년 연속 감소하는 추세였으며 2015년에서 2016년까지 6% 증가했고, 같은 기간 총 에너지 수출 증가율은 7%였다. 연료 수입 증가의 대부분은 낮은 원유 가격으로 수요가 상승하면서 원유 수입량이 늘어난 결과다. EIA는 석탄 수요 감소가 특히 2016년 상반기 상대적으로 낮은 천연가스 가격과 상대적으로 큰 변화 없는 전력 수요에서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량도 각각 5%와 2% 하락했다. 두 연료 가격은 각각 2015년 수준 아래로 떨어졌다. 기록에 따르면 처음으로 미국의 천연가스 수출량이 석탄보다 많았다. EIA는 멕시코를 비롯한 다른 나라의 천연가스 수출 능력이 꾸준히 향상되는 가운데 미국내 생산량도 계속해서 증가해 2018년 미국이 천연가스 최대 수출국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2015년 소폭 감소했던 미국의 재생에너지 생산량은 2016년에 7% 증가했다. 풍력에너지는 재생에너지 생산량의 약 절반을 차지했고 태양광에너지는 약 1/4을 차지했다. 두 재생에너지원 모두 2015년과 2016년에 상당한 전기 생산 능력이 향상됐다고 EIA는 밝혔다. 미국내 서부 해안에 있는 대다수 수력발전소는 가뭄 상황을 완화하는 데도 쓰이며, 재생에너지 생산의 약 1/4을 차지했다. 신재생 ...

2017.04.05

태양광 발전 비용, 석탄·천연가스 추월 시작 <BNEF>

몇몇 신흥 경제국에서 태양 에너지는 석탄 화력의 절반 가격이며 풍력 발전 프로젝트보다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롬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BNEF)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보조금을 받지 않는 태양광 발전 비용이 석탄과 천연가스를 능가하기 시작했고 신흥 경제국의 새로운 태양 에너지 프로젝트가 풍력 터빈보다 건설 비용이 적게 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인도, 브라질 등 58개 신흥 경제국의 새로운 풍력 및 태양광 비용을 조사한 이 연구는 태양광 시설 설치 비용이 결국 풍력 터빈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급격한 가격 하락은 애널리스트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일어날 수 있다고 보고했다. BNEF의 최신 클라이밋스코프(Climatescope) 보고서는 태양광 장비의 급격한 가격 하락이 새로운 태양광 설비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58개 신흥 경제국에서 실제 사용하는 태양광에 관한 투자는 2015년에 43% 증가한 718억 달러를 기록했다. 2016년 말까지 전 세계적으로 추가된 태양광 발전 설비의 총량은 처음으로 풍력을 초과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BNEF의 예측에 따르면, 2016년 풍력 발전량 59GW보다 많은 70GW의 새로운 태양광 발전 시설이 설치될 것으로 예상됐다. 출처 : BNEF BNEF의 미국 정책 분석 책임자인 에단 진들러는 보도자료에서 "태양광 투자는 5년 전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상당히 많은 규모로 커졌다"고 밝혔다. 이어서 "여기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중국이다. 중국은 현재 빠르게 태양광 설비를 구축하고 다른 나라들의 프로젝트에도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클라이밋스코프는 미국과 영국 정부가 지원하는 청정에너지 국가 경쟁력 지수다. 이는 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카리브 지역 58개 신흥 경제국의 청정에너지 활동에 관한 전반적인 모습을 나타내 준다. 여기에는 중국, 인도, 이집트, 파키스탄, 브라질, 칠레...

에너지 클라이밋스코프 블롬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 BNEF 석탄 신재생 에너지 풍력 신흥 경제국 전기 태양광 Climatescope

2016.12.20

몇몇 신흥 경제국에서 태양 에너지는 석탄 화력의 절반 가격이며 풍력 발전 프로젝트보다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롬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BNEF)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보조금을 받지 않는 태양광 발전 비용이 석탄과 천연가스를 능가하기 시작했고 신흥 경제국의 새로운 태양 에너지 프로젝트가 풍력 터빈보다 건설 비용이 적게 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인도, 브라질 등 58개 신흥 경제국의 새로운 풍력 및 태양광 비용을 조사한 이 연구는 태양광 시설 설치 비용이 결국 풍력 터빈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급격한 가격 하락은 애널리스트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일어날 수 있다고 보고했다. BNEF의 최신 클라이밋스코프(Climatescope) 보고서는 태양광 장비의 급격한 가격 하락이 새로운 태양광 설비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58개 신흥 경제국에서 실제 사용하는 태양광에 관한 투자는 2015년에 43% 증가한 718억 달러를 기록했다. 2016년 말까지 전 세계적으로 추가된 태양광 발전 설비의 총량은 처음으로 풍력을 초과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BNEF의 예측에 따르면, 2016년 풍력 발전량 59GW보다 많은 70GW의 새로운 태양광 발전 시설이 설치될 것으로 예상됐다. 출처 : BNEF BNEF의 미국 정책 분석 책임자인 에단 진들러는 보도자료에서 "태양광 투자는 5년 전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상당히 많은 규모로 커졌다"고 밝혔다. 이어서 "여기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중국이다. 중국은 현재 빠르게 태양광 설비를 구축하고 다른 나라들의 프로젝트에도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클라이밋스코프는 미국과 영국 정부가 지원하는 청정에너지 국가 경쟁력 지수다. 이는 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카리브 지역 58개 신흥 경제국의 청정에너지 활동에 관한 전반적인 모습을 나타내 준다. 여기에는 중국, 인도, 이집트, 파키스탄, 브라질, 칠레...

2016.12.20

"2040년 전세계 석탄·천연가스·재생에너지 비중 비슷해진다" 미 EIA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 석탄 의존도가 40%지만 이 무렵부터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해 2040년에는 석탄, 천연가스, 재생에너지가 공급하는 전세계 전기량이 거의 비슷한 비율(28~29%)에 이를 전망이다. 11일 미국 에너지정보국(EIA)이 발간한 ‘국제 에너지 전망 2016(International Energy Outlook 2016)’은 신재생에너지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에너지 원이며, 2012년부터 2040년까지 매년 2.6%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력과 풍력은 전세계 발전량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2가지 재생에너지원이라고 이 보고서는 전했다. 수력과 풍력은 2012년부터 204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증가량에서 2/3를 차지할 것으로 관측됐다. 출처 : 미국 에너지정보국 신재생에너지가 소비량 측면에서도 늘어나겠지만, 전세계 에너지 소비량 자체도 향후 30년 동안 48%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개발도상국이 많은 아시아에서 에너지 소비가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또 2030년까지 석탄 연료는 세계 에너지 소비의 3/4 이상을 공급할 것으로 관측된다. 세계 3대 석탄 소비국인 중국, 미국, 인도가 전세계 석탄 사용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여기서 중국이 절반 이상을 사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대기 오염과 기후 변화를 해결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경제 성장이 둔화되면서, 중국의 석탄 사용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따라서 미 환경보호국의 새로운 전기 생산 규제 때문에 미국도 향후 30년 동안 석탄 사용률을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 미국 에너지정보국 "세계 3대 석탄 소비국 가운데 이 기간에 석탄 사용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나라는 인도가 유일하다"고 보고서는 말했다. 전세계 원자력 발전도 2012년 2조 3,000억 킬로와트아워(kWh)에서 2040년 4조 5,000억 kWh...

전력 셰일가스 천연가스 미국 에너지정보국 수력 석탄 원자력 풍력 소비 EIA 공급 신재생에너지 전기 치밀가스

2016.05.12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2012년 석탄 의존도가 40%지만 이 무렵부터 엄청난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해 2040년에는 석탄, 천연가스, 재생에너지가 공급하는 전세계 전기량이 거의 비슷한 비율(28~29%)에 이를 전망이다. 11일 미국 에너지정보국(EIA)이 발간한 ‘국제 에너지 전망 2016(International Energy Outlook 2016)’은 신재생에너지가 현재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에너지 원이며, 2012년부터 2040년까지 매년 2.6%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수력과 풍력은 전세계 발전량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2가지 재생에너지원이라고 이 보고서는 전했다. 수력과 풍력은 2012년부터 2040년까지 신재생에너지 증가량에서 2/3를 차지할 것으로 관측됐다. 출처 : 미국 에너지정보국 신재생에너지가 소비량 측면에서도 늘어나겠지만, 전세계 에너지 소비량 자체도 향후 30년 동안 48%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개발도상국이 많은 아시아에서 에너지 소비가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보고서는 전망했다. 또 2030년까지 석탄 연료는 세계 에너지 소비의 3/4 이상을 공급할 것으로 관측된다. 세계 3대 석탄 소비국인 중국, 미국, 인도가 전세계 석탄 사용량의 70% 이상을 차지하며, 여기서 중국이 절반 이상을 사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대기 오염과 기후 변화를 해결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경제 성장이 둔화되면서, 중국의 석탄 사용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따라서 미 환경보호국의 새로운 전기 생산 규제 때문에 미국도 향후 30년 동안 석탄 사용률을 낮출 것으로 예상된다. 출처 : 미국 에너지정보국 "세계 3대 석탄 소비국 가운데 이 기간에 석탄 사용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나라는 인도가 유일하다"고 보고서는 말했다. 전세계 원자력 발전도 2012년 2조 3,000억 킬로와트아워(kWh)에서 2040년 4조 5,000억 kWh...

2016.05.12

경제학으로 풀어본 클라우드 컴퓨팅 전망

19세기 영국 석탄 생산에 적용됐던 ‘제본스 패러독스’가 21세기의 클라우드 컴퓨팅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점점 덤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의 낮은 비용 때문에 클라우드로 이전하게 됐고 이러한 현상은 클라우드 기술을 더욱 혁신적으로 이끌었다. 그 결과 더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로 옮겨가는 추세다.  1865년 영국의 경제학자 윌리엄 스탠리 제본스(William Stanley Jevons)는 <석탄 문제(The Coal Question)>라는 책을 출간한다. 따분하기 짝이 없는 제목이지만, 그 안에는 매우 심오한 의미가 담겨있는 책이다. 이 책에서 제본스는 영국의 석탄 비축 규모를 파악하려는 시도를 벌인다. 당시 석탄은 국가의 산업과 해군력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주요 문제였다. 연구를 진행하며, 제본스는 예상치 못한 모순적 상황과 마주했다. 증기 기관의 성능 향상으로 연료 효율성이 개선됐는데, 석탄의 소비량은 감소하긴커녕 오히려 증가했던 것이다. 얼핏 보기엔 분명 반 직관적인 현상이다. 효율성 개선은 생산성 증가로 이어져, 결국 더 많은 자원 비축을 가능케 해야 하는 것이 합리적인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석탄 연료의 가격이 저렴해지자 그것을 활용할 좀더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하기 시작했고, 결과적으로 소비량이 늘어난 것이다. 이후 이러한 현상은 제본스의 이름을 따 ‘제본스 패러독스’라 불리게 된다. 오늘날 이런 역설을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분야는 컴퓨팅이다. 무어의 법칙에 따라 컴퓨터 관련 비용은 지난 수 년 간 급격히 하락했지만, 그 동안 지출 규모는 반대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그나마 최근의 몇 년은 이런 경향에 약간의 예외가 있었다. 최근 서버 업체들 대부분은 미비한 수익 변동 폭만을 기록하고 있다. 프로세싱 비용 절감 폭을 상쇄할 만큼 판매량이 오르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 문제를 소비자 기업들의 입장에서 이야기한다면, 이제 그들은 시장을 성...

CIO 석탄 제본스 역설 제본스 패러독스 윌리엄 스탠리 제본스 경제학자 Bernard Golden 버나드 골든 경제학 풀 스택 개발자

2015.06.15

19세기 영국 석탄 생산에 적용됐던 ‘제본스 패러독스’가 21세기의 클라우드 컴퓨팅에도 그대로 적용된다. 점점 덤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의 낮은 비용 때문에 클라우드로 이전하게 됐고 이러한 현상은 클라우드 기술을 더욱 혁신적으로 이끌었다. 그 결과 더 많은 기업들이 클라우드로 옮겨가는 추세다.  1865년 영국의 경제학자 윌리엄 스탠리 제본스(William Stanley Jevons)는 <석탄 문제(The Coal Question)>라는 책을 출간한다. 따분하기 짝이 없는 제목이지만, 그 안에는 매우 심오한 의미가 담겨있는 책이다. 이 책에서 제본스는 영국의 석탄 비축 규모를 파악하려는 시도를 벌인다. 당시 석탄은 국가의 산업과 해군력에 막대한 영향을 미치는 주요 문제였다. 연구를 진행하며, 제본스는 예상치 못한 모순적 상황과 마주했다. 증기 기관의 성능 향상으로 연료 효율성이 개선됐는데, 석탄의 소비량은 감소하긴커녕 오히려 증가했던 것이다. 얼핏 보기엔 분명 반 직관적인 현상이다. 효율성 개선은 생산성 증가로 이어져, 결국 더 많은 자원 비축을 가능케 해야 하는 것이 합리적인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석탄 연료의 가격이 저렴해지자 그것을 활용할 좀더 다양한 방법들을 모색하기 시작했고, 결과적으로 소비량이 늘어난 것이다. 이후 이러한 현상은 제본스의 이름을 따 ‘제본스 패러독스’라 불리게 된다. 오늘날 이런 역설을 확인할 수 있는 대표적인 분야는 컴퓨팅이다. 무어의 법칙에 따라 컴퓨터 관련 비용은 지난 수 년 간 급격히 하락했지만, 그 동안 지출 규모는 반대로 지속적인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 그나마 최근의 몇 년은 이런 경향에 약간의 예외가 있었다. 최근 서버 업체들 대부분은 미비한 수익 변동 폭만을 기록하고 있다. 프로세싱 비용 절감 폭을 상쇄할 만큼 판매량이 오르고 있지 않기 때문이다. 이 문제를 소비자 기업들의 입장에서 이야기한다면, 이제 그들은 시장을 성...

2015.06.15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3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