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iOS9

iOS 9의 알림 센터를 유용하게 활용하는 6가지 방법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화면을 쓸어 내려서 2개 창으로 구성된 iOS 9의 알림 센터(Notification Center)를 이용하는 일이 거의 없을 수도 있다. 날씨나 예정된 일정 확인이 유용하기는 하지만, 우울증만 불러오는 주식 시세표나 무질서한 앱 알람이 싫고 필요 없을 수도 있다. 그러나 조금만 수고하면 알림 센터를 정말 유용하게 만들 수 있다. ‘오늘’ 화면에 표시되는 표준 위젯이나 기본 설정 값의 위젯 순서를 맘에 들도록 바꿀 수 있다. 또 특정 앱만 알림 센터에 알림을 보내고, 잠금 화면에 알림 센터가 뜨지 않도록 설정할 수 있다. 위젯 재배열 알림 센터를 아래로 스와이핑 했을 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은 날짜와 요일, 자동 생성된 날씨와 이벤트에 관한 요약 정보, 캘린더와 주식, 미리알림, 내 친구 찾기(Find My Friends) 등 여러 앱의 위젯이 표시되는 오늘 탭이다. <이미지 : Ben Patterson> 다행히 위젯을 쉽게 재배열하거나, 원하지 않는 위젯을 없앨 수 있다. 오늘 보기의 아래로 스크롤, ‘편집’ 버튼을 탭하면 된다. 활성화된 알림 센터 위젯 목록을 볼 수 있을 것이다 한 쪽 옆에는 붉은색 삭제 버튼이, 다른 쪽에는 3줄로 된 핸들이 표시되어 있다. 위젯을 삭제하라면 붉은색 원을 탭한 후 삭제 버튼을 탭한다. 비활성화시킨 위젯은 '두 낫 인클루드(Do Not Include)'로 이동한다. 여기 있는 위젯을 녹색 더하기 기호를 탭해 활성화 시킬 수 있다. 위젯을 재배열하고 싶다면, 핸들을 길게 눌러 원하는 장소로 끌면 된다. 이상한 부분은 오늘의 요약, 주변 대중교통, 내일의 요약 위젯을 삭제할 수 있지만, 위치는 바꿀 수 없다는 것이다. 새 위젯 지원 '포함하지 않음'에 원하는 위젯이 없더라도 포기하기는 이르다. <이미지 : Ben Patterson> 설...

아이폰 iOS9 알림센터

2016.09.08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화면을 쓸어 내려서 2개 창으로 구성된 iOS 9의 알림 센터(Notification Center)를 이용하는 일이 거의 없을 수도 있다. 날씨나 예정된 일정 확인이 유용하기는 하지만, 우울증만 불러오는 주식 시세표나 무질서한 앱 알람이 싫고 필요 없을 수도 있다. 그러나 조금만 수고하면 알림 센터를 정말 유용하게 만들 수 있다. ‘오늘’ 화면에 표시되는 표준 위젯이나 기본 설정 값의 위젯 순서를 맘에 들도록 바꿀 수 있다. 또 특정 앱만 알림 센터에 알림을 보내고, 잠금 화면에 알림 센터가 뜨지 않도록 설정할 수 있다. 위젯 재배열 알림 센터를 아래로 스와이핑 했을 때 가장 먼저 보게 되는 것은 날짜와 요일, 자동 생성된 날씨와 이벤트에 관한 요약 정보, 캘린더와 주식, 미리알림, 내 친구 찾기(Find My Friends) 등 여러 앱의 위젯이 표시되는 오늘 탭이다. <이미지 : Ben Patterson> 다행히 위젯을 쉽게 재배열하거나, 원하지 않는 위젯을 없앨 수 있다. 오늘 보기의 아래로 스크롤, ‘편집’ 버튼을 탭하면 된다. 활성화된 알림 센터 위젯 목록을 볼 수 있을 것이다 한 쪽 옆에는 붉은색 삭제 버튼이, 다른 쪽에는 3줄로 된 핸들이 표시되어 있다. 위젯을 삭제하라면 붉은색 원을 탭한 후 삭제 버튼을 탭한다. 비활성화시킨 위젯은 '두 낫 인클루드(Do Not Include)'로 이동한다. 여기 있는 위젯을 녹색 더하기 기호를 탭해 활성화 시킬 수 있다. 위젯을 재배열하고 싶다면, 핸들을 길게 눌러 원하는 장소로 끌면 된다. 이상한 부분은 오늘의 요약, 주변 대중교통, 내일의 요약 위젯을 삭제할 수 있지만, 위치는 바꿀 수 없다는 것이다. 새 위젯 지원 '포함하지 않음'에 원하는 위젯이 없더라도 포기하기는 이르다. <이미지 : Ben Patterson> 설...

2016.09.08

아이폰 6s에 숨어있는 9가지 기능 활용 꿀팁

신형 아이폰이 출시된 지도 벌써 한 달이 넘었다. 지금껏 발견한 새 아이폰 관련 ‘꿀팁’을 정리해 볼 때다. 아이폰 6s에 숨어 있는 여러가지 기능을 100% 활용하는 방법들을 소개해 본다. editor@itworld.co.kr  

애플 아이폰 OS 운영체제 모바일 운영체제 iOS9 아이폰6S 아이폰6S플러스

2015.11.05

신형 아이폰이 출시된 지도 벌써 한 달이 넘었다. 지금껏 발견한 새 아이폰 관련 ‘꿀팁’을 정리해 볼 때다. 아이폰 6s에 숨어 있는 여러가지 기능을 100% 활용하는 방법들을 소개해 본다. editor@itworld.co.kr  

2015.11.05

'알아두면 좋은' iOS 9의 팁과 트릭

드디어 iOS 9가 출시됐다. 이미 아이폰, 아이패드 사용자의 50% 이상이 이번 운영체제를 내려받았는데, 이는 지금까지의 iOS 버전 업그레이드 중 가장 빠른 속도다. iOS 9에서의 주요 목표는 전체적인 안정성과 시스템 성능 개선이었지만, 그 외에도 사용자 환경을 더 효율적이고 직관적으로 만들어 주는 여러 가지 새롭고 흥미로운 소프트웨어 기능도 추가됐다. 아래 소개하는 팁과 트릭 목록을 살펴보고 iOS 9를 최대한 활용해 보자. editor@itworld.co.kr 

트릭 아이메시지 iOS9 저전력모드

2015.09.30

드디어 iOS 9가 출시됐다. 이미 아이폰, 아이패드 사용자의 50% 이상이 이번 운영체제를 내려받았는데, 이는 지금까지의 iOS 버전 업그레이드 중 가장 빠른 속도다. iOS 9에서의 주요 목표는 전체적인 안정성과 시스템 성능 개선이었지만, 그 외에도 사용자 환경을 더 효율적이고 직관적으로 만들어 주는 여러 가지 새롭고 흥미로운 소프트웨어 기능도 추가됐다. 아래 소개하는 팁과 트릭 목록을 살펴보고 iOS 9를 최대한 활용해 보자. editor@itworld.co.kr 

2015.09.30

'일상이 유쾌해지는' iOS 9의 25가지 변화

애플의 최신 iOS에 아주 대대적인 변화는 없지만, 그것으로 충분하다. iOS 9는 소소한 변화가 큰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iOS 기기의 편의성을 대폭 높여줄 수 있는 크고 작은 기능들을 살펴보자. 이 중에서 어떤 iOS 9 기능이 가장 기대되는가? editor@itworld.co.kr

애플 OS 운영체제 iOS 업그레이드 시리 iOS9 저전력모드 스포트라이트

2015.09.21

애플의 최신 iOS에 아주 대대적인 변화는 없지만, 그것으로 충분하다. iOS 9는 소소한 변화가 큰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iOS 기기의 편의성을 대폭 높여줄 수 있는 크고 작은 기능들을 살펴보자. 이 중에서 어떤 iOS 9 기능이 가장 기대되는가? editor@itworld.co.kr

2015.09.21

칼럼 | 애플 워치가 준비하는 '홈 버튼 없는' 아이폰 시대

아이폰은 스마트폰 시장에 첫 걸음을 내딛은 이후 오랜 기간 진화를 계속해 왔지만, 아직까지 ‘진정한 변혁’이라고 할 만한 변화가 일어난 적이 없다. 아이폰 6는 전작인 5s에 비해 분명 많은 업그레이드가 있었다. 하지만 더 크고 선명한 화면과 더 얇은 몸체는 출시 이전부터 많은 이들이 예상해온 것이었으며, 아이폰만의 독창적인 콘셉트는 변함없이 유지됐다. 애플의 신제품은 언제나 실용주의적 노선을 취하지만, 신규 구매를 이끌어내기 위해 제품에 신선한 변화 지점 또한 필요하다. 최근 디지타임즈(Digitimes)는 애플이 새로운 ‘큰 건’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미래 멀티터치 기기를 위한 자체 터치 및 디스플레이 드라이버 통합 칩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타임즈는 “애플의 새로운 기술은 통합 지문 센서와 홈 버튼이 없는 완전 평면 디자인을 채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년 전이었다면 필자는 이 루머를 그저 허튼 소리로 넘겨버렸을 것이다. 지문 센서를 디스플레이 아래로 옮길 수 있다 해도, 애플의 상징인 홈 버튼을 없애는 것은 아이폰을 정의하는 특성을 완전히 바꿔버리는 것이며, 사용자들의 기기 조작 경험에도 역시 커다란 변화를 요구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애플 워치 출시를 통해 필자의 생각은 바뀌었다. 필자는 이 새로운 제품이 아이폰의 단일 버튼 디자인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하는 애플의 청사진을 보여줄 뿐 아니라, 우리가 모바일 기기와 진행하는 소통의 방식 자체에 변혁을 가져오는 역할 역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조작 시스템 홈 버튼은 애플 기기의 디자인 변화를 어렵게 하는 최대 제약이었다. 애플 기기의 모서리는 날이 갈수록 유려하게 깎여나갔지만, 많은 디자인 변화 속에서도 홈 버튼은 화면 아래에 굳건히 위치를 지켜왔다. 여기엔 어떤 타협의 여지도 없는 듯 보였다. 화면을 넓히려고 해도 베젤의 크기를...

애플워치 iOS9 포스터치 아이폰 7 홈버튼

2015.06.30

아이폰은 스마트폰 시장에 첫 걸음을 내딛은 이후 오랜 기간 진화를 계속해 왔지만, 아직까지 ‘진정한 변혁’이라고 할 만한 변화가 일어난 적이 없다. 아이폰 6는 전작인 5s에 비해 분명 많은 업그레이드가 있었다. 하지만 더 크고 선명한 화면과 더 얇은 몸체는 출시 이전부터 많은 이들이 예상해온 것이었으며, 아이폰만의 독창적인 콘셉트는 변함없이 유지됐다. 애플의 신제품은 언제나 실용주의적 노선을 취하지만, 신규 구매를 이끌어내기 위해 제품에 신선한 변화 지점 또한 필요하다. 최근 디지타임즈(Digitimes)는 애플이 새로운 ‘큰 건’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미래 멀티터치 기기를 위한 자체 터치 및 디스플레이 드라이버 통합 칩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디지타임즈는 “애플의 새로운 기술은 통합 지문 센서와 홈 버튼이 없는 완전 평면 디자인을 채택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1년 전이었다면 필자는 이 루머를 그저 허튼 소리로 넘겨버렸을 것이다. 지문 센서를 디스플레이 아래로 옮길 수 있다 해도, 애플의 상징인 홈 버튼을 없애는 것은 아이폰을 정의하는 특성을 완전히 바꿔버리는 것이며, 사용자들의 기기 조작 경험에도 역시 커다란 변화를 요구할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번 애플 워치 출시를 통해 필자의 생각은 바뀌었다. 필자는 이 새로운 제품이 아이폰의 단일 버튼 디자인의 한계를 뛰어넘고자 하는 애플의 청사진을 보여줄 뿐 아니라, 우리가 모바일 기기와 진행하는 소통의 방식 자체에 변혁을 가져오는 역할 역시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한다. 조작 시스템 홈 버튼은 애플 기기의 디자인 변화를 어렵게 하는 최대 제약이었다. 애플 기기의 모서리는 날이 갈수록 유려하게 깎여나갔지만, 많은 디자인 변화 속에서도 홈 버튼은 화면 아래에 굳건히 위치를 지켜왔다. 여기엔 어떤 타협의 여지도 없는 듯 보였다. 화면을 넓히려고 해도 베젤의 크기를...

2015.06.30

더 커진 신형 아이패드, 하반기 나온다?

애플이 더 커진 아이패드를 개발하고 있을까? 지난 8일의 애플 발표 이후,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그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분석했다. 칸타 월드패널 컴텍크(Kantar WorldPanel Comtech)의 US 비즈니스 연구 책임자인 캐롤리나 밀라네시는 “스플릿 뷰(화면 분할 기능)을 언급했다는 건 더 큰 아이패드가 나올 수 있음을 시사한다. 애플은 가끔씩 이렇게 자사의 향해 계획에 대해 귀띔해 주는 경우가 있다”라고 말했다. 밀라네시가 이런 말을 한 건 며칠 전 있었던 WWDC의 기조 연설에서 애플이 iOS 9의 새로운 기능들을 소개했기 때문이다. 애플의 OS X 및 iOS 개발 책임자 크레이그 페더리히는 WWDC 2015에서 ‘스플릿 뷰(Split View)’와 ‘슬라이드 오버(Slide Over)’를 발표했다. 스플릿 뷰 기능은 화면을 반으로 나눠 각기 다른 앱을 한 화면에서 보고, 작업하며, 한 앱에서 작성하던 내용을 다른 앱으로 복사해 붙여넣기할 수도 있는 기능이다. 스플릿 뷰 기능은 아이패드 에어 2에서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전했다. 반면 슬라이드 오버 기능은 앱 하나를 화면에 띄운 상태에서 또 다른 앱을 드래그해 원래 있던 앱 위에 위치시킨 후 화면을 30:70으로 나눠서 사용하는 기능이다. 두 번째 앱에서의 작업(문자메시지에 답장 보내기와 같은 간단한 작업)이 끝나면 손끝으로 가볍게 밀어 화면 밖으로 앱을 사라지게 만들 수 있다. 슬라이드 오버 기능은 아이패드 에어와 에어 2, 아이패드 미니 2와 3에서 이용할 수 있다. 페더리히는 슬라이드 오버 기능 덕분에 아이패드를 좀 더 PC처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단 직설적으로 그렇게 말 한 것은 아니다. 학교나 일터, 가정에서 태블릿을 사용하는 사용자들에 대해 “많은 이들이 아이패드를 제1 PC로 사용하고 있다”라며 에둘러 표현했다. iOS 9의 스플릿 스크린...

아이패드 애플 iOS9 스플릿 뷰 화면 분할 슬라이드 오버

2015.06.11

애플이 더 커진 아이패드를 개발하고 있을까? 지난 8일의 애플 발표 이후,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그 가능성이 유력하다고 분석했다. 칸타 월드패널 컴텍크(Kantar WorldPanel Comtech)의 US 비즈니스 연구 책임자인 캐롤리나 밀라네시는 “스플릿 뷰(화면 분할 기능)을 언급했다는 건 더 큰 아이패드가 나올 수 있음을 시사한다. 애플은 가끔씩 이렇게 자사의 향해 계획에 대해 귀띔해 주는 경우가 있다”라고 말했다. 밀라네시가 이런 말을 한 건 며칠 전 있었던 WWDC의 기조 연설에서 애플이 iOS 9의 새로운 기능들을 소개했기 때문이다. 애플의 OS X 및 iOS 개발 책임자 크레이그 페더리히는 WWDC 2015에서 ‘스플릿 뷰(Split View)’와 ‘슬라이드 오버(Slide Over)’를 발표했다. 스플릿 뷰 기능은 화면을 반으로 나눠 각기 다른 앱을 한 화면에서 보고, 작업하며, 한 앱에서 작성하던 내용을 다른 앱으로 복사해 붙여넣기할 수도 있는 기능이다. 스플릿 뷰 기능은 아이패드 에어 2에서만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전했다. 반면 슬라이드 오버 기능은 앱 하나를 화면에 띄운 상태에서 또 다른 앱을 드래그해 원래 있던 앱 위에 위치시킨 후 화면을 30:70으로 나눠서 사용하는 기능이다. 두 번째 앱에서의 작업(문자메시지에 답장 보내기와 같은 간단한 작업)이 끝나면 손끝으로 가볍게 밀어 화면 밖으로 앱을 사라지게 만들 수 있다. 슬라이드 오버 기능은 아이패드 에어와 에어 2, 아이패드 미니 2와 3에서 이용할 수 있다. 페더리히는 슬라이드 오버 기능 덕분에 아이패드를 좀 더 PC처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단 직설적으로 그렇게 말 한 것은 아니다. 학교나 일터, 가정에서 태블릿을 사용하는 사용자들에 대해 “많은 이들이 아이패드를 제1 PC로 사용하고 있다”라며 에둘러 표현했다. iOS 9의 스플릿 스크린...

2015.06.11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