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칼럼 | 도시 지역에 악영향?!··· 원격근무의 '두 얼굴'

IT 기술자들이 ‘존재’만으로도 샌프란시스코를 망치던 때를 기억하는가?  샌프란시스코에 닥친 위기가 절정에 달한 것은 2014년부터 2017년 사이였다. 당시 IT 산업에 붐이 일면서 샌프란시스코의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올랐다. IT 기업들로 인해 사무실 공간과 임대 주택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탓이다. 하지만 이제 IT 기업들은 ‘부재’로 인해 샌프란시스코를 망치고 있다는 비난을 받는다.   최근 샌프란시스코 시장 런던 브리드는 많은 IT 노동자들이 도시를 떠났거나 다른 지역에서 원격으로 일하고 있으며, 샌프란시스코 사무실로 다시 출근할 일은 조만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은 샌프란시스코 도시 예산에 심각한 재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발발하기 전에는 5.7%에 불과하던 사무실 공실률이 2022년 2분기에는 21.7% 혹은 24.2%로 급증했다(조사 업체에 따라 수치가 약간 다르다). 팬데믹 전 IT 노동자를 포함한 사무실 노동자는 도시 예산의 72%를 가져왔다. 이제 이런 노동자의 부재로 인해 샌프란시스코는 수억 달러의 수익을 잃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세일즈포스도 팬데믹 이후 규모를 축소했다. 세일즈포스뿐 아니라 테슬라, 오라클, 노턴라이브록(NortonLifeLock), 바로 뱅크(Varo Bank), 팔란티어(Palantir), 태니엄, 센도소(Sendoso)와 같은 다른 IT 기업들도 지난 2년간 샌프란시스코와 실리콘 밸리를 떠나 세금을 상대적으로 적게 징수하는 지역인 미국 남동부로 이동했다.  높은 세금뿐 아니라 높은 범죄율과 같은 다른 요인도 노동자와 기업들이 샌프란시스코를 떠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를 떠난 직원 중 많은 사람은 자신의 집에서 원격으로 근무한다. 오리건주의 포틀랜드도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다. 포틀랜드의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현재 17.5%로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계속 높아지고 있다.  뉴욕시의 대형...

하이브리드업무 재택근무 원격근무 일의미래

2022.08.01

IT 기술자들이 ‘존재’만으로도 샌프란시스코를 망치던 때를 기억하는가?  샌프란시스코에 닥친 위기가 절정에 달한 것은 2014년부터 2017년 사이였다. 당시 IT 산업에 붐이 일면서 샌프란시스코의 부동산 가격이 크게 올랐다. IT 기업들로 인해 사무실 공간과 임대 주택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탓이다. 하지만 이제 IT 기업들은 ‘부재’로 인해 샌프란시스코를 망치고 있다는 비난을 받는다.   최근 샌프란시스코 시장 런던 브리드는 많은 IT 노동자들이 도시를 떠났거나 다른 지역에서 원격으로 일하고 있으며, 샌프란시스코 사무실로 다시 출근할 일은 조만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상황은 샌프란시스코 도시 예산에 심각한 재정적 영향을 끼치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발발하기 전에는 5.7%에 불과하던 사무실 공실률이 2022년 2분기에는 21.7% 혹은 24.2%로 급증했다(조사 업체에 따라 수치가 약간 다르다). 팬데믹 전 IT 노동자를 포함한 사무실 노동자는 도시 예산의 72%를 가져왔다. 이제 이런 노동자의 부재로 인해 샌프란시스코는 수억 달러의 수익을 잃고 있다. 샌프란시스코에 기반을 둔 세일즈포스도 팬데믹 이후 규모를 축소했다. 세일즈포스뿐 아니라 테슬라, 오라클, 노턴라이브록(NortonLifeLock), 바로 뱅크(Varo Bank), 팔란티어(Palantir), 태니엄, 센도소(Sendoso)와 같은 다른 IT 기업들도 지난 2년간 샌프란시스코와 실리콘 밸리를 떠나 세금을 상대적으로 적게 징수하는 지역인 미국 남동부로 이동했다.  높은 세금뿐 아니라 높은 범죄율과 같은 다른 요인도 노동자와 기업들이 샌프란시스코를 떠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샌프란시스코를 떠난 직원 중 많은 사람은 자신의 집에서 원격으로 근무한다. 오리건주의 포틀랜드도 비슷한 문제를 겪고 있다. 포틀랜드의 상업용 부동산 공실률은 현재 17.5%로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계속 높아지고 있다.  뉴욕시의 대형...

2022.08.01

팔로알토 네트웍스,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보안 조사 2021' 보고서 발표

팔로알토 네트웍스는 전 세계 정보 보안 및 네트워크 운영,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종사하는 전문가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보안 조사 2021’ 보고서를 19일 공개했다.  이번 보고서는 급격하게 원격 근무로 전환되는 상황이 네트워크 보안 인프라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이러한 경험이 하이브리드 네트워크 보안 전략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에 대해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51%가 포괄적인 네트워크 보안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61%는 재택근무를 지원하기 위해 원격 보안을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에는 물리적으로 사무실에 복귀하지 못할 경우에 업무를 지속할 수 있는 방법이 가장 큰 이슈였으나, 올해 조사에서는 네트워크 액세스와 네트워크 보안에 대한 이슈가 각각 59%와 61%로 비슷한 우선순위로 나타났다. 팔로알토 네트웍스 코리아 이희만 대표는 “원격 인력에 대한 지원 방식을 고민하는 대응 단계를 지나 이제 원격 액세스 보안이라는 새로운 단계에 집중할 때가 왔다”라며 “업무가 이뤄지는 장소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떤 방식으로 지원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함께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팬데믹과 함께 60%의 기업들이 재택 근무를 위해 확장된 형태의 폭넓은 BYOD(Brind Own Your Device) 전략을 채택했으나, BYOD 이후 83%가 보안 인시던트가 급증했으며, 64%는 허가되지 않은 애플리케이션 사용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한편, 59%는 원격 보안을 위한 포인트 솔루션 전략의 한계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특히 49%는 통합되지 않은 솔루션의 패치워크 방식이 리스크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위협을 예방하는데 있어 사각지대를 초래한다고 답했다. 원격 근무로의 전환이 상당부분 이루어진 만큼 장기적인 솔루션 전략에 초점을 두고 있으며, 특히 응답 기업의 74%는 엔드투엔드 보안 솔루션이 보안 환...

팔로알토 네트웍스 하이브리드업무 보안정책

2021.10.19

팔로알토 네트웍스는 전 세계 정보 보안 및 네트워크 운영,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종사하는 전문가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보안 조사 2021’ 보고서를 19일 공개했다.  이번 보고서는 급격하게 원격 근무로 전환되는 상황이 네트워크 보안 인프라에 어떤 영향을 미치고, 이러한 경험이 하이브리드 네트워크 보안 전략에 어떤 변화를 가져왔는지에 대해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응답 기업의 51%가 포괄적인 네트워크 보안을 유지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61%는 재택근무를 지원하기 위해 원격 보안을 마련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 초기에는 물리적으로 사무실에 복귀하지 못할 경우에 업무를 지속할 수 있는 방법이 가장 큰 이슈였으나, 올해 조사에서는 네트워크 액세스와 네트워크 보안에 대한 이슈가 각각 59%와 61%로 비슷한 우선순위로 나타났다. 팔로알토 네트웍스 코리아 이희만 대표는 “원격 인력에 대한 지원 방식을 고민하는 대응 단계를 지나 이제 원격 액세스 보안이라는 새로운 단계에 집중할 때가 왔다”라며 “업무가 이뤄지는 장소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어떤 방식으로 지원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과 함께 하이브리드 업무 환경 새로운 표준으로 자리잡게 될 것으로 전망한다”라고 말했다. 팬데믹과 함께 60%의 기업들이 재택 근무를 위해 확장된 형태의 폭넓은 BYOD(Brind Own Your Device) 전략을 채택했으나, BYOD 이후 83%가 보안 인시던트가 급증했으며, 64%는 허가되지 않은 애플리케이션 사용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한편, 59%는 원격 보안을 위한 포인트 솔루션 전략의 한계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특히 49%는 통합되지 않은 솔루션의 패치워크 방식이 리스크의 우선순위를 정하고 위협을 예방하는데 있어 사각지대를 초래한다고 답했다. 원격 근무로의 전환이 상당부분 이루어진 만큼 장기적인 솔루션 전략에 초점을 두고 있으며, 특히 응답 기업의 74%는 엔드투엔드 보안 솔루션이 보안 환...

2021.10.19

IDG 설문조사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