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에릭슨-탈레스-퀄컴, 위성 5G 서비스 테스트한다

에릭슨이 11일(현지 시각) 퀄컴, 탈레스와 협력하여 저궤도 위성을 활용하는 위성 기반 5G 네트워크 테스트를 공동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전 세계적으로 사용 가능한 연결성’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이는 지상에 있는 5G에 백업 서비스를 제공하여 한동안 5G가 배포되지 않을 수 있는 원격 지역에 커버리지를 제공할 수 있다는 개념이다. 에릭슨, 탈레스, 퀄컴은 국가 안보 및 공공 안전망 등을 강화하려는 정부가 이러한 서비스의 주요 사용자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퀄컴의 엔지니어링 부문 수석 부사장 존 스미에 따르면 위성 서비스는 5G가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핵심 부분이다. 존 스미는 성명에서 “5G가 ‘유비쿼터스 연결’이라는 약속을 지키려면 바다 위든 원격 지역이든 지상 셀룰러 네트워크가 존재하지 않는 지역에서도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계획은 위성을 통해 직접 종단 간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광섬유를 비실용적으로 또는 원격 지역에 연결하려는 시도를 포함하지 않는 백홀 방식을 제공하는 것이다.  가트너의 책임 애널리스트 빌 메네제스는 에릭슨-퀄컴-탈레스의 프로젝트가 유일무이하진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른 무선 업계 이해관계자도 그 뒤를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메네제스는 “5G 하드웨어와 기술이 위성 사업에서 상당히 빠르게 성장하는 부분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여기에는 다양한 기회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메네제스는 "위성 기반 5G 기지국이라는 개념은 매력적이며, 대부분 특정 사용 사례, 이를테면 석유 굴착기, 여객기, 특히 시골 지역 등에 적합할 것"이라며 "하지만 가까운 미래에 5G 네트워크의 압도적인 다수는 완전히 지상파일 가능성이 높다면서, 에릭슨, 탈레스, 퀄컴이 실제 테스트를 하고 있다는 건 뉴스 가치가 있다. 즉 배포 전 다음 단계라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여전히 틈새시장일 것이다. 진짜 문제는 수...

5G 에릭슨 탈레스 퀄컴 위성 5G 서비스 저궤도 위성

2022.07.12

에릭슨이 11일(현지 시각) 퀄컴, 탈레스와 협력하여 저궤도 위성을 활용하는 위성 기반 5G 네트워크 테스트를 공동으로 계획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전 세계적으로 사용 가능한 연결성’을 제공하기 위해서다.    이는 지상에 있는 5G에 백업 서비스를 제공하여 한동안 5G가 배포되지 않을 수 있는 원격 지역에 커버리지를 제공할 수 있다는 개념이다. 에릭슨, 탈레스, 퀄컴은 국가 안보 및 공공 안전망 등을 강화하려는 정부가 이러한 서비스의 주요 사용자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퀄컴의 엔지니어링 부문 수석 부사장 존 스미에 따르면 위성 서비스는 5G가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핵심 부분이다. 존 스미는 성명에서 “5G가 ‘유비쿼터스 연결’이라는 약속을 지키려면 바다 위든 원격 지역이든 지상 셀룰러 네트워크가 존재하지 않는 지역에서도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제공할 수 있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계획은 위성을 통해 직접 종단 간 5G 서비스를 제공하는 게 아니라, 오히려 광섬유를 비실용적으로 또는 원격 지역에 연결하려는 시도를 포함하지 않는 백홀 방식을 제공하는 것이다.  가트너의 책임 애널리스트 빌 메네제스는 에릭슨-퀄컴-탈레스의 프로젝트가 유일무이하진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른 무선 업계 이해관계자도 그 뒤를 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메네제스는 “5G 하드웨어와 기술이 위성 사업에서 상당히 빠르게 성장하는 부분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여기에는 다양한 기회가 있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메네제스는 "위성 기반 5G 기지국이라는 개념은 매력적이며, 대부분 특정 사용 사례, 이를테면 석유 굴착기, 여객기, 특히 시골 지역 등에 적합할 것"이라며 "하지만 가까운 미래에 5G 네트워크의 압도적인 다수는 완전히 지상파일 가능성이 높다면서, 에릭슨, 탈레스, 퀄컴이 실제 테스트를 하고 있다는 건 뉴스 가치가 있다. 즉 배포 전 다음 단계라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여전히 틈새시장일 것이다. 진짜 문제는 수...

2022.07.12

‘아프리카의 부상, 팀장 직책의 소멸 外’··· 가트너가 전망한 2022년 이후

가트너의 2022년 이후 주요 IT 트렌드 전망에 따르면 IT 리더들은 향후 몇 년간 예상치 못한 것에 대비해야 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주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트너 미주 IT 심포지움/엑스포(Xpo)에서 조사 담당 VP 겸 가트너 펠로우 대릴 플러머는 IT 리더들이 동시에 여러 전략적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플러머는 “그동안 비즈니스 전략의 요소에서 빠지지 않았던 회복탄력성, 기회, 위험 등이 이제 새로운 의미를 갖는다”면서 “올해는 회복탄력성을 인재나 비즈니스 모듈화 등에도 확장 적용해야 하는 한편, 기회와 위험은 좀 더 긴박하게 바라봐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가트너가 전망한2022년도 주요 IT 트렌드에는 기술이 아닌 사람 관련 내용이 상당수를 차지한다. 비즈니스 분야의 변화를 반영하는 결과다. 예를 들어, 기업에 원격 근무 방식이 병행되는 하이브리드 업무와 자발적인 업무 수행 추세가 이대로 계속될 경우 2024년이면 팀장이 없는 팀이 30%에 이를 것이라고 플러머는 전망했다. 플러머는 “업무 애자일을 위해 팀의 권한 및 자율성 부여가 필수인 시대다. 지휘하고 통제하는 관리자의 역할은 오히려 방해가 되기도 한다”면서 “물론 계획과 우선순위 설정, 체계화 등의 업무는 계속되어야 하지만 전통적인 ‘관리자’ 역할에서 ‘관리’를 분리해야만 업무 애자일과 하이브리드 업무의 장점을 누릴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플러머에 따르면 팬데믹을 계기로 애자일이 업무 활동의 일부가 되고 업무 프로세스가 단순화됐다. 일례로, 기존의 중앙집중적이던 의사결정 방식이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에서는 개인간 네트워크 기반 의사결정 방식으로 바뀌면서 병목현상이 줄고 시간이 절약되고 있다.  그는 하이브리드 업무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는 전통적인 관리자의 역할을 없애는 것이 효율성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가트너가 전망하는 트렌드는 다음과 같다.   2024년이면 수집된 개인정보의 상업적 이용이 어려워지도록 ...

가트너 전망 아프리카 인공 데이터 저궤도 위성 모듈식 비즈니스 재설계 구성가능성 NFT 게임화

2021.10.25

가트너의 2022년 이후 주요 IT 트렌드 전망에 따르면 IT 리더들은 향후 몇 년간 예상치 못한 것에 대비해야 할 가능성이 높다. 지난주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트너 미주 IT 심포지움/엑스포(Xpo)에서 조사 담당 VP 겸 가트너 펠로우 대릴 플러머는 IT 리더들이 동시에 여러 전략적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플러머는 “그동안 비즈니스 전략의 요소에서 빠지지 않았던 회복탄력성, 기회, 위험 등이 이제 새로운 의미를 갖는다”면서 “올해는 회복탄력성을 인재나 비즈니스 모듈화 등에도 확장 적용해야 하는 한편, 기회와 위험은 좀 더 긴박하게 바라봐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가트너가 전망한2022년도 주요 IT 트렌드에는 기술이 아닌 사람 관련 내용이 상당수를 차지한다. 비즈니스 분야의 변화를 반영하는 결과다. 예를 들어, 기업에 원격 근무 방식이 병행되는 하이브리드 업무와 자발적인 업무 수행 추세가 이대로 계속될 경우 2024년이면 팀장이 없는 팀이 30%에 이를 것이라고 플러머는 전망했다. 플러머는 “업무 애자일을 위해 팀의 권한 및 자율성 부여가 필수인 시대다. 지휘하고 통제하는 관리자의 역할은 오히려 방해가 되기도 한다”면서 “물론 계획과 우선순위 설정, 체계화 등의 업무는 계속되어야 하지만 전통적인 ‘관리자’ 역할에서 ‘관리’를 분리해야만 업무 애자일과 하이브리드 업무의 장점을 누릴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플러머에 따르면 팬데믹을 계기로 애자일이 업무 활동의 일부가 되고 업무 프로세스가 단순화됐다. 일례로, 기존의 중앙집중적이던 의사결정 방식이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에서는 개인간 네트워크 기반 의사결정 방식으로 바뀌면서 병목현상이 줄고 시간이 절약되고 있다.  그는 하이브리드 업무가 계속되는 상황에서는 전통적인 관리자의 역할을 없애는 것이 효율성의 지름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밖에 가트너가 전망하는 트렌드는 다음과 같다.   2024년이면 수집된 개인정보의 상업적 이용이 어려워지도록 ...

2021.10.25

아이폰 13이 위성 통신 기능 지원한다? 정체는?

아이폰 13의 출시 시점이 다가오면서 각종 추측 또한 무성하게 제기되고 있다. 최근에는 위성 통신 기능을 둘러싸고 여러 정보와 추정이 출현했다.  밍치 쿠오 애널리스트의 최신 투자자 메모에 따르면 아이폰 13에 저궤도 위성 통신 기능이 추가될 전망이다. 지상의 셀룰러 네트워크가 제 기능을 못할 때에 대비해서다.  애플 제품과 관련해 믿을 만한 소식을 전해온 쿠오는 아이폰 13에 저궤도 위성과의 통신 기능을 갖춘 퀄컴 X60 모뎀이 탑재될 것이라고 전하며, 퀄컴이 위성 통신 서비스를 위해 글로벌스타와 협력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불확실한 부분이 있다. 소비자가 위성 서비스를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 명확하지 않다. 이에 대해 쿠오는 사용자가 가입한 통신 서비스 운영자가 글로벌스타와 파트너십을 맺음으로써 위성 통신을 이용하는 시나리오를 언급했다. 이 시나리오대로라면 사용자는 추가 요금제에 가입하지 않아도 된다.  만약 위성 통신 기능이 구현된다면 아이폰 13은 이 기능을 지원하는 최초의 소비자용 스마트폰이 된다.  그러나 PC매거진의 사샤 새건은 트위터를 통해 쿠오의 주장이 틀릴 가능성을 제기했다. 글로벌스타 네트워크의 복잡성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퀄컴 모뎀의 새로운 밴드가 위성 통신이 아닌, 지상 기반 LTE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OKAY. I think I may have gotten to the bottom of this "iPhone 13 will include satellite connectivity" rumor, and it could be "iPhone Math" levels of game-of-telephone. The key: Globalstar. — Sascha Segan (@saschasegan) August 30, 2021 블룸버그의 마크 그루먼은 또 다른 주장을 제기했다.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비상 상황에 대한 위성 통...

저궤도 위성 위성 통신 퀄컴 X60 모뎀 애플 아이폰 13

2021.08.31

아이폰 13의 출시 시점이 다가오면서 각종 추측 또한 무성하게 제기되고 있다. 최근에는 위성 통신 기능을 둘러싸고 여러 정보와 추정이 출현했다.  밍치 쿠오 애널리스트의 최신 투자자 메모에 따르면 아이폰 13에 저궤도 위성 통신 기능이 추가될 전망이다. 지상의 셀룰러 네트워크가 제 기능을 못할 때에 대비해서다.  애플 제품과 관련해 믿을 만한 소식을 전해온 쿠오는 아이폰 13에 저궤도 위성과의 통신 기능을 갖춘 퀄컴 X60 모뎀이 탑재될 것이라고 전하며, 퀄컴이 위성 통신 서비스를 위해 글로벌스타와 협력해왔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불확실한 부분이 있다. 소비자가 위성 서비스를 어떻게 이용할 수 있는지 명확하지 않다. 이에 대해 쿠오는 사용자가 가입한 통신 서비스 운영자가 글로벌스타와 파트너십을 맺음으로써 위성 통신을 이용하는 시나리오를 언급했다. 이 시나리오대로라면 사용자는 추가 요금제에 가입하지 않아도 된다.  만약 위성 통신 기능이 구현된다면 아이폰 13은 이 기능을 지원하는 최초의 소비자용 스마트폰이 된다.  그러나 PC매거진의 사샤 새건은 트위터를 통해 쿠오의 주장이 틀릴 가능성을 제기했다. 글로벌스타 네트워크의 복잡성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퀄컴 모뎀의 새로운 밴드가 위성 통신이 아닌, 지상 기반 LTE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OKAY. I think I may have gotten to the bottom of this "iPhone 13 will include satellite connectivity" rumor, and it could be "iPhone Math" levels of game-of-telephone. The key: Globalstar. — Sascha Segan (@saschasegan) August 30, 2021 블룸버그의 마크 그루먼은 또 다른 주장을 제기했다.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비상 상황에 대한 위성 통...

2021.08.31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5.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