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해줌, 전력중개사업자를 위한 업무 대행 서비스 런칭

에너지 IT 기업 해줌이 전력중개사업자를 위한 전력중개사업 대행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전력중개사업은 다음날 발전량을 예상하면 그 정확도에 따라 정산금을 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태양광 발전소 소유자가 전력중개사업에 참여하면 전력 판매 수익 외에 추가로 예측제도 정산금을 얻을 수 있다. 다수의 태양광 발전소를 보유하고 있거나, 재생에너지 신사업을 준비하는 많은 기업이나 기관들이 관심을 가지고 전력중개사업자로 등록했다. 하지만 관련 기술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면 전력중개사업을 운영하기는 쉽지 않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전력중개사업자는 매일 시간대별 태양광 발전량을 예측하고 입찰해야 하고, 다수의 태양광 발전소를 등록하고 관리하게 된다. 전력중개사업자는 이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자동화된 시스템도 필요하다.  실질적으로 운영이 어렵거나 번거로운 전력중개사업자들을 위해 해줌은 원스톱 대행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업체에 따르면 해줌 전력중개사업 대행 서비스는 초기 비용이 들지 않으며, ▲발전소 발전량 예측 ▲고정가격계약 입찰 ▲발전소 운영관리 등을 제공한다. 특히, 해줌은 IT기술 기반으로 전력중개사업자가 실시간으로 운영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전력중개사업 관리시스템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전했다. 또한 초기 6개월 예측제도 정산금을 수수료 없이 100% 받을 수 있는 프로모션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해줌 권오현 대표는 “오는 10월 시작될 전력중개사업을 준비하는 전력중개사업자들의 문의가 많아졌다”라며, “전력중개사업 대행 서비스를 통해 운영에 필요한 기술과 노하우를 최대한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전력중개사업 태양광 발전소

2021.08.02

에너지 IT 기업 해줌이 전력중개사업자를 위한 전력중개사업 대행 서비스를 진행한다고 2일 밝혔다. 전력중개사업은 다음날 발전량을 예상하면 그 정확도에 따라 정산금을 받을 수 있는 사업이다. 태양광 발전소 소유자가 전력중개사업에 참여하면 전력 판매 수익 외에 추가로 예측제도 정산금을 얻을 수 있다. 다수의 태양광 발전소를 보유하고 있거나, 재생에너지 신사업을 준비하는 많은 기업이나 기관들이 관심을 가지고 전력중개사업자로 등록했다. 하지만 관련 기술과 경험을 보유하고 있지 않다면 전력중개사업을 운영하기는 쉽지 않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전력중개사업자는 매일 시간대별 태양광 발전량을 예측하고 입찰해야 하고, 다수의 태양광 발전소를 등록하고 관리하게 된다. 전력중개사업자는 이에 필요한 기술을 확보하고,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자동화된 시스템도 필요하다.  실질적으로 운영이 어렵거나 번거로운 전력중개사업자들을 위해 해줌은 원스톱 대행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업체에 따르면 해줌 전력중개사업 대행 서비스는 초기 비용이 들지 않으며, ▲발전소 발전량 예측 ▲고정가격계약 입찰 ▲발전소 운영관리 등을 제공한다. 특히, 해줌은 IT기술 기반으로 전력중개사업자가 실시간으로 운영 현황을 확인할 수 있는 전력중개사업 관리시스템을 무료로 제공한다고 전했다. 또한 초기 6개월 예측제도 정산금을 수수료 없이 100% 받을 수 있는 프로모션 혜택을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해줌 권오현 대표는 “오는 10월 시작될 전력중개사업을 준비하는 전력중개사업자들의 문의가 많아졌다”라며, “전력중개사업 대행 서비스를 통해 운영에 필요한 기술과 노하우를 최대한 제공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2021.08.02

해줌, 2020년 전국 평균 태양광 발전시간 분석 데이터 제공

해줌이 하반기 출시 예정인 ‘내일의발전’을 통해 전국 평균 태양광 발전소 발전시간 데이터 및 지역별 발전량 예측량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해줌은 현재 관리 중인 전국 3,800여 개소의 발전소 실제 발전시간 데이터를 수집해 지역별 평균 발전시간을 산출했다. 또한 인공위성(천리안 2호)를 활용해 각 시, 도, 군 별 시간 단위의 기상 데이터를 비교 분석해 보다 정확하게 발전소의 발전량·이상징후를 분석하고 있다. 2020년 전국 평균 발전시간은 4.02시간으로 2019년 전국 평균 3.99 시간 대비 소폭 상승했으며, 특히 전라북도와 세종특별자치시의 평균 발전시간이 타 지역 대비 높게 나타났다.  해줌 분석 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지역별 평균 발전시간은 ▲강원도 3.85시간 ▲경기도 4.04시간 ▲경상남도 4.14시간 ▲경상북도 4.08시간 ▲광주광역시 3.97시간 ▲대구광역시 4.05시간 ▲대전광역시 3.96시간 ▲부산광역시 4.13시간 ▲서울특별시 3.98시간 ▲세종특별자치시 4.24시간 ▲울산 4.19시간 ▲인천광역시 4.20시간 ▲전라남도 3.90시간 ▲전라북도 4.14시간 ▲제주도 3.69시간 ▲충청남도 3.96시간 ▲충청북도 4.06시간이다. 2019년 지역별 평균 발전시간에 비해 발전시간이 늘어난 지역은 ▲경기도(+0.27시간) ▲경상남도(+0.02시간) ▲경상북도(+0.12시간) ▲세종특별자치시(+0.34시간) ▲인천광역시(+0.11시간) ▲전라북도(+0.03시간) ▲제주도(+0.25시간) ▲충청남도(+0.12시간) ▲충청북도(+0.25시간)이다.   해줌의 내일의발전 서비스(https://tomorrow.haezoom.com/index)는 현재 해줌의 발전사업 고객 및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발전업체 대상으로 제공하고 있지만, 향후에는 일반 발전업체와 가정용 태양광 설비 소유주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의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해줌 권오현 대...

해줌 태양광

2020.09.21

해줌이 하반기 출시 예정인 ‘내일의발전’을 통해 전국 평균 태양광 발전소 발전시간 데이터 및 지역별 발전량 예측량을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해줌은 현재 관리 중인 전국 3,800여 개소의 발전소 실제 발전시간 데이터를 수집해 지역별 평균 발전시간을 산출했다. 또한 인공위성(천리안 2호)를 활용해 각 시, 도, 군 별 시간 단위의 기상 데이터를 비교 분석해 보다 정확하게 발전소의 발전량·이상징후를 분석하고 있다. 2020년 전국 평균 발전시간은 4.02시간으로 2019년 전국 평균 3.99 시간 대비 소폭 상승했으며, 특히 전라북도와 세종특별자치시의 평균 발전시간이 타 지역 대비 높게 나타났다.  해줌 분석 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 지역별 평균 발전시간은 ▲강원도 3.85시간 ▲경기도 4.04시간 ▲경상남도 4.14시간 ▲경상북도 4.08시간 ▲광주광역시 3.97시간 ▲대구광역시 4.05시간 ▲대전광역시 3.96시간 ▲부산광역시 4.13시간 ▲서울특별시 3.98시간 ▲세종특별자치시 4.24시간 ▲울산 4.19시간 ▲인천광역시 4.20시간 ▲전라남도 3.90시간 ▲전라북도 4.14시간 ▲제주도 3.69시간 ▲충청남도 3.96시간 ▲충청북도 4.06시간이다. 2019년 지역별 평균 발전시간에 비해 발전시간이 늘어난 지역은 ▲경기도(+0.27시간) ▲경상남도(+0.02시간) ▲경상북도(+0.12시간) ▲세종특별자치시(+0.34시간) ▲인천광역시(+0.11시간) ▲전라북도(+0.03시간) ▲제주도(+0.25시간) ▲충청남도(+0.12시간) ▲충청북도(+0.25시간)이다.   해줌의 내일의발전 서비스(https://tomorrow.haezoom.com/index)는 현재 해줌의 발전사업 고객 및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발전업체 대상으로 제공하고 있지만, 향후에는 일반 발전업체와 가정용 태양광 설비 소유주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의 범위를 넓힐 예정이다.    해줌 권오현 대...

2020.09.21

인피니언, CoolSiC MOSFET 650V 제품군 출시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는 자사의 실리콘 카바이드(SiC) 제품 포트폴리오에 650V 제품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새롭게 출시되는 CoolSiC MOSFET은 서버, 텔레콤, 산업용 SMPS, 태양광 에너지 시스템, 에너지 저장 및 배터리 포메이션, UPS, 모터 드라이브, EV 충전 등에 적합하다.  CoolSiC MOSFET 650V 제품은 27mΩ 부터 107mΩ에 이르는 온-저항 (RDS(ON)) 정격을 갖는다. 표준 TO-247 3핀 뿐만 아니라 TO-247 4핀 패키지로도 제공되어, 스위칭 손실을 더 낮출 수 있다.  기존에 출시된 CoolSiC MOSFET 제품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650V 제품 역시 인피니언의 최신 트렌치 반도체 기술을 채택하고 있다. SiC의 물리적 특성을 극대화하여, 높은 신뢰성과 동급 최상의 스위칭 및 전도 손실을 제공한다. 또한 트랜스컨덕턴스 레벨(증폭율), 4V 문턱 전압(Vth), 단락 회로 견고성을 특징으로 한다.  650V CoolSiC MOSFET은 시중의 다른 실리콘 및 실리콘 카바이드 솔루션 대비 고주파수에서 스위칭 효율과 뛰어난 신뢰성 등 매력적인 이점을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온도에 대한 온 상태 저항 종속성이 낮아 열 동작이 우수하고, 견고하고 안정적인 바디 다이오드를 통합해 매우 낮은 역 복구 전하(QRR)를 유지하는데, 가장 우수한 수퍼정션 CoolMOS MOSFET 대비 약 80%가 더 낮다. 또한 정류 견고성이 우수하여 연속 전도 모드 토템폴 PFC를 사용해서 손쉽게 98%의 전체 시스템 효율을 달성할 수 있다. CoolSiC MOSFET 650V 제품을 사용해 애플리케이션 설계를 용이하게 하고 최대의 성능을 달성할 수 있도록, 인피니언은 1채널 및 2채널 전기적 절연형 EiceDRIVER 게이트 드라이버 IC를 제공한다. CoolSiC 스위치와 전용 게이트 드라이버 IC를 결합한 솔루션으로 시스템 비용과 총소유비용을 낮추고 에너...

서버 태양광 인피니언 텔레콤

2020.03.05

인피니언 테크놀로지스는 자사의 실리콘 카바이드(SiC) 제품 포트폴리오에 650V 제품을 추가한다고 밝혔다.  회사에 따르면 새롭게 출시되는 CoolSiC MOSFET은 서버, 텔레콤, 산업용 SMPS, 태양광 에너지 시스템, 에너지 저장 및 배터리 포메이션, UPS, 모터 드라이브, EV 충전 등에 적합하다.  CoolSiC MOSFET 650V 제품은 27mΩ 부터 107mΩ에 이르는 온-저항 (RDS(ON)) 정격을 갖는다. 표준 TO-247 3핀 뿐만 아니라 TO-247 4핀 패키지로도 제공되어, 스위칭 손실을 더 낮출 수 있다.  기존에 출시된 CoolSiC MOSFET 제품과 마찬가지로, 새로운 650V 제품 역시 인피니언의 최신 트렌치 반도체 기술을 채택하고 있다. SiC의 물리적 특성을 극대화하여, 높은 신뢰성과 동급 최상의 스위칭 및 전도 손실을 제공한다. 또한 트랜스컨덕턴스 레벨(증폭율), 4V 문턱 전압(Vth), 단락 회로 견고성을 특징으로 한다.  650V CoolSiC MOSFET은 시중의 다른 실리콘 및 실리콘 카바이드 솔루션 대비 고주파수에서 스위칭 효율과 뛰어난 신뢰성 등 매력적인 이점을 제공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온도에 대한 온 상태 저항 종속성이 낮아 열 동작이 우수하고, 견고하고 안정적인 바디 다이오드를 통합해 매우 낮은 역 복구 전하(QRR)를 유지하는데, 가장 우수한 수퍼정션 CoolMOS MOSFET 대비 약 80%가 더 낮다. 또한 정류 견고성이 우수하여 연속 전도 모드 토템폴 PFC를 사용해서 손쉽게 98%의 전체 시스템 효율을 달성할 수 있다. CoolSiC MOSFET 650V 제품을 사용해 애플리케이션 설계를 용이하게 하고 최대의 성능을 달성할 수 있도록, 인피니언은 1채널 및 2채널 전기적 절연형 EiceDRIVER 게이트 드라이버 IC를 제공한다. CoolSiC 스위치와 전용 게이트 드라이버 IC를 결합한 솔루션으로 시스템 비용과 총소유비용을 낮추고 에너...

2020.03.05

"연간 329MW 규모 추가 전력생산"··· 아마존, 재생 에너지 프로젝트 3종 발표

아마존이 미국과 스페인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 시설을 구축하는 새로운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미국과 스페인에 솔라 팜(Solar Farm)이라는 태양광 발전 설비를 건설하고, 이를 통해 약 6만 7,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연간 329MW(메가와트)의 전기를 추가로 생산한다. 이렇게 생산한 전기는 아마존 웹서비스 데이터센터 운영을 위한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다.  아마존의 CEO인 제프 베이조스는 파리기후협정보다 10년 빠른 204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고 지난 9월 선언했다. 이를 위해 2024년까지 재생 에너지 사용률을 80%까지 달성하고, 2030년에는 100%의 에너지를 재생 에너지로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금까지 아마존은 70개 이상의 재생 에너지 프로젝트를 통해 연간 1,900MW의 재생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다. 아마존의 풀필먼트 뮬류센터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루프탑. 아마존은 솔라 팜이라는 대규모 태양광 발전 설비를 미국 지역 두 곳과 스페인에 설치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연간 329MW의 재생 에너지를 추가로 생산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사진 : 아마존) 이번에 발표한 재생 에너지 프로젝트를 통해 솔라 팜 형태의 발전 설비를 구축하는 곳은, 미국의 일리노이와 북부 버지니아주 그리고 스페인의 세비야까지 모두 3개 지역이다. 일리노이는 아마존의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가 처음으로 진행되지만, 버지니아는 이번에 추가 프로젝트 대상 지역으로 선정되면서 모두 9개의 아마존 재생 에너지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지역이 됐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미국 지역 두 곳에서 연간 180MW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통해 공급되는 재생 에너지 규모는 40만MWh(메가와트아워)가 될 것으로 아마존은 예상했다. 스페인 세비야 남동쪽 지역에 건설될 예정인 솔라 팜은 연간 149MW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스페인의 솔라 팜은 아마존이 유럽에 구축하는 ...

아마존 태양광 재생 에너지 탄소발자국 솔라 팜 솔라 루프탑 윈드 팜

2019.12.05

아마존이 미국과 스페인에 대규모 태양광 발전 시설을 구축하는 새로운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미국과 스페인에 솔라 팜(Solar Farm)이라는 태양광 발전 설비를 건설하고, 이를 통해 약 6만 7,000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연간 329MW(메가와트)의 전기를 추가로 생산한다. 이렇게 생산한 전기는 아마존 웹서비스 데이터센터 운영을 위한 전력을 공급할 예정이다.  아마존의 CEO인 제프 베이조스는 파리기후협정보다 10년 빠른 204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들겠다고 지난 9월 선언했다. 이를 위해 2024년까지 재생 에너지 사용률을 80%까지 달성하고, 2030년에는 100%의 에너지를 재생 에너지로 사용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금까지 아마존은 70개 이상의 재생 에너지 프로젝트를 통해 연간 1,900MW의 재생 에너지를 생산하고 있다. 아마존의 풀필먼트 뮬류센터 지붕에 설치된 태양광 루프탑. 아마존은 솔라 팜이라는 대규모 태양광 발전 설비를 미국 지역 두 곳과 스페인에 설치라는 프로젝트를 통해, 연간 329MW의 재생 에너지를 추가로 생산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사진 : 아마존) 이번에 발표한 재생 에너지 프로젝트를 통해 솔라 팜 형태의 발전 설비를 구축하는 곳은, 미국의 일리노이와 북부 버지니아주 그리고 스페인의 세비야까지 모두 3개 지역이다. 일리노이는 아마존의 대규모 재생에너지 프로젝트가 처음으로 진행되지만, 버지니아는 이번에 추가 프로젝트 대상 지역으로 선정되면서 모두 9개의 아마존 재생 에너지 프로젝트가 진행되는 지역이 됐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미국 지역 두 곳에서 연간 180MW의 전기를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통해 공급되는 재생 에너지 규모는 40만MWh(메가와트아워)가 될 것으로 아마존은 예상했다. 스페인 세비야 남동쪽 지역에 건설될 예정인 솔라 팜은 연간 149MW의 전기를 생산하게 된다. 스페인의 솔라 팜은 아마존이 유럽에 구축하는 ...

2019.12.05

LG전자, 호주 무어뱅크 물류단지에 고효율 태양광 모듈 7,500장 공급

LG전자가 호주 대규모 물류단지에 고효율 태양광 모듈 ‘네온 2(NeON 2)’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무어뱅크 물류단지(Moorebank Logistics Park)’에 태양광 모듈 ‘네온 2(NeON 2)’ 약 7,500장을 공급했다. 제품 설치는 LG전자 주요 파트너인 호주 전기 전문기업 ‘모드콜’이 진행했다. 대규모 물류단지의 특성을 고려, 충분한 공간 확보를 위해 지면 위가 아닌 초대형 건물 지붕 위에 태양광 모듈 전량이 설치됐다. 이 현장에 공급된 설비용량은 3MW급으로, 연간 약 4,800MWh의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총 7,300가구 이상의 가정에 전력을 공급하는 것과 동일한 수준이다. 공급된 LG전자 태양광 모듈은 19.3%의 고효율은 물론, 최대 400W 출력 성능을 지원한다. 모듈 크기는 타사 제품들과 유사하나 대부분 최대 출력이 360W인 점을 감안할 때, 단위 면적당 11% 가량 더 많은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건물 지붕 위처럼 한정된 공간에 제품을 설치해야 하는 경우,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LG전자 태양광 모듈의 품질 보증 정책은 25년간 제품 보증에, 모듈 출력 성능도 90.08%까지 보증한다.  LG전자는 태양광 모듈과 이를 구성하는 셀(Cell)도 100% 직접 생산한다. 특히, 모든 모듈에 대해 국제 공인 실험 연구실과 품질 보증 시스템을 통해 철저한 검사를 실시한다.  LG전자 BS사업본부 에너지사업부장 김석기 상무는 “LG전자 태양광 모듈은 오래 지속되는 고효율·고출력 성능과 높은 수준의 품질 보증으로, 고객들에게 향상된 환경, 경제적 가치를 제공할 뿐 아니라 고객 신뢰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태양광 LG전자 물류

2019.12.03

LG전자가 호주 대규모 물류단지에 고효율 태양광 모듈 ‘네온 2(NeON 2)’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LG전자는 호주 시드니에 위치한 ‘무어뱅크 물류단지(Moorebank Logistics Park)’에 태양광 모듈 ‘네온 2(NeON 2)’ 약 7,500장을 공급했다. 제품 설치는 LG전자 주요 파트너인 호주 전기 전문기업 ‘모드콜’이 진행했다. 대규모 물류단지의 특성을 고려, 충분한 공간 확보를 위해 지면 위가 아닌 초대형 건물 지붕 위에 태양광 모듈 전량이 설치됐다. 이 현장에 공급된 설비용량은 3MW급으로, 연간 약 4,800MWh의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총 7,300가구 이상의 가정에 전력을 공급하는 것과 동일한 수준이다. 공급된 LG전자 태양광 모듈은 19.3%의 고효율은 물론, 최대 400W 출력 성능을 지원한다. 모듈 크기는 타사 제품들과 유사하나 대부분 최대 출력이 360W인 점을 감안할 때, 단위 면적당 11% 가량 더 많은 전기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 이는 건물 지붕 위처럼 한정된 공간에 제품을 설치해야 하는 경우, 비용 절감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LG전자 태양광 모듈의 품질 보증 정책은 25년간 제품 보증에, 모듈 출력 성능도 90.08%까지 보증한다.  LG전자는 태양광 모듈과 이를 구성하는 셀(Cell)도 100% 직접 생산한다. 특히, 모든 모듈에 대해 국제 공인 실험 연구실과 품질 보증 시스템을 통해 철저한 검사를 실시한다.  LG전자 BS사업본부 에너지사업부장 김석기 상무는 “LG전자 태양광 모듈은 오래 지속되는 고효율·고출력 성능과 높은 수준의 품질 보증으로, 고객들에게 향상된 환경, 경제적 가치를 제공할 뿐 아니라 고객 신뢰를 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9.12.03

땅·하늘이어 바다에 무인 기술 등장 '자율항해 선박, 대서양 건넌다'

메이플라워호 4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프로메어(ProMare), 플리머스대학교(University of Plymouth), IBM이 자율항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자율항해에는 대양을 통과하는 제한적인 통신이 기계 간 협업과 추가적인 행성 탐사의 잠재력을 탐구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완전 자율항해 선박은 영국 청교도들을 플리머스에서 지금의 케이프 코드의 프로빈스타운항(Provincetown Harbor, Cape Cod.)으로 처음 항해한 오리지널 메이플라워호와 마찬가지로 대서양을 건널 예정이다. 이 무인 선박은 센서가 탑재되며 미세 플라스틱 위에서 처녀 항해를 하고 데이터를 수집하게 될 것이며, 대양을 누비는 자율주행 운송수단을 통해 원격 연구의 대의를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메어 해양 연구기관의 설립 이사회 구성원이자 메이플라워 자율항해 선박(Mayflower Autonomous Ship) 프로젝트의 공동 책임자인 브렛 파너프는 <테크월드>에 인간의 필요를 수용할 필요가 없는 운송수단을 설계하는 과정에서 일종의 해방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선박은 우선 무엇보다도 인간 승무원의 필요와 안전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거주 구역, 화장실 등의 시설을 제공해야 한다. 설계팀은 사람 대신에 IBM 아키텍처를 지원하는 컴퓨터를 싣는 날렵한 선박을 그렸다. IBM의 시스템 전략 리더 에릭 아쿠아론은 <테크월드>에 무엇보다도 조직이 IBM 파워시스템 서버와 함께 IBM의 파워AI 비전 기술로 구동하는 해당 선박의 이미지 인식 기능을 위해 협업해야 했다고 밝혔다. 이 모델은 상황 인식을 위해 AIS(Automated Identification Systems), RADAR, LIDAR를 사용하여 영어 채널로 플리머스사운드만(Plymouth Sound bay)에서 얻은 데이터와 이미지로 학습했으며, 이를 통해 선박은 별다른 도움 없이 바다를 건너 항해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IBM의 ODM(Operatio...

IBM 자율항해 무인선박 메이플라워호 Mayflower Autonomous Ship ODM 재생에너지 선박 풍력 해양 운송 인공지능 태양광 파워시스템 서버 메이플라워 자율항해 선박

2019.10.31

메이플라워호 4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프로메어(ProMare), 플리머스대학교(University of Plymouth), IBM이 자율항해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자율항해에는 대양을 통과하는 제한적인 통신이 기계 간 협업과 추가적인 행성 탐사의 잠재력을 탐구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완전 자율항해 선박은 영국 청교도들을 플리머스에서 지금의 케이프 코드의 프로빈스타운항(Provincetown Harbor, Cape Cod.)으로 처음 항해한 오리지널 메이플라워호와 마찬가지로 대서양을 건널 예정이다. 이 무인 선박은 센서가 탑재되며 미세 플라스틱 위에서 처녀 항해를 하고 데이터를 수집하게 될 것이며, 대양을 누비는 자율주행 운송수단을 통해 원격 연구의 대의를 발전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프로메어 해양 연구기관의 설립 이사회 구성원이자 메이플라워 자율항해 선박(Mayflower Autonomous Ship) 프로젝트의 공동 책임자인 브렛 파너프는 <테크월드>에 인간의 필요를 수용할 필요가 없는 운송수단을 설계하는 과정에서 일종의 해방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선박은 우선 무엇보다도 인간 승무원의 필요와 안전을 고려해야 하기 때문에 거주 구역, 화장실 등의 시설을 제공해야 한다. 설계팀은 사람 대신에 IBM 아키텍처를 지원하는 컴퓨터를 싣는 날렵한 선박을 그렸다. IBM의 시스템 전략 리더 에릭 아쿠아론은 <테크월드>에 무엇보다도 조직이 IBM 파워시스템 서버와 함께 IBM의 파워AI 비전 기술로 구동하는 해당 선박의 이미지 인식 기능을 위해 협업해야 했다고 밝혔다. 이 모델은 상황 인식을 위해 AIS(Automated Identification Systems), RADAR, LIDAR를 사용하여 영어 채널로 플리머스사운드만(Plymouth Sound bay)에서 얻은 데이터와 이미지로 학습했으며, 이를 통해 선박은 별다른 도움 없이 바다를 건너 항해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IBM의 ODM(Operatio...

2019.10.31

해줌, ‘태양광 발전량 예측 기술’ API 서비스로 제공 

태양광 IT기업 해줌이 자사의 특허기술인 발전량 예측 기술을 API 서비스로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태양광 발전량 예측 기술은 각종 기상조건 및 태양광 발전소 고유정보를 통해 미래 발전량을 예측하는 기술이다. 이는 재생에너지의 문제점으로 꼽히는 간헐성을 가장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다.   해줌은 발전량 예측 기술을 정식 API 서비스로 선보인다. 이 서비스는 1시간, 1일 후의 태양광 발전량을 예측해 API 형태로 제공, 태양광 관련 수익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다.   해줌 발전량 예측 기술은 해줌이 자체적으로 시공한 전국 2,800여 개의 태양광 발전소 데이터와 실시간 인공위성 영상 데이터를 통해 학습된 알고리즘, 그리고 수치예보모델을 통해 발전량 예측을 수행한다. 이 기술은 2019년 8월 전력거래소가 주최한 제1회 발전량 예측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해줌 태양광 발전량 예측 API는 ▲발전량 예측입찰 서비스를 제공해 수익 정산금을 높이고 싶은 전력중개업체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통해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개인 발전 업체 ▲EMS 등 통합 에너지 플랫폼 제공업체 ▲미래 예측 발전량 데이터가 필요한 기업 또는 기관에게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서비스이다.   해줌 발전량 예측 API 기술은 오픈 베타 기간 동안 홈페이지(www.haezoom.io/api)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ciokr@idg.co.kr

태양광 해줌

2019.09.09

태양광 IT기업 해줌이 자사의 특허기술인 발전량 예측 기술을 API 서비스로 제공한다고 9일 밝혔다.   태양광 발전량 예측 기술은 각종 기상조건 및 태양광 발전소 고유정보를 통해 미래 발전량을 예측하는 기술이다. 이는 재생에너지의 문제점으로 꼽히는 간헐성을 가장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이다.   해줌은 발전량 예측 기술을 정식 API 서비스로 선보인다. 이 서비스는 1시간, 1일 후의 태양광 발전량을 예측해 API 형태로 제공, 태양광 관련 수익성을 높일 수 있도록 돕는다.   해줌 발전량 예측 기술은 해줌이 자체적으로 시공한 전국 2,800여 개의 태양광 발전소 데이터와 실시간 인공위성 영상 데이터를 통해 학습된 알고리즘, 그리고 수치예보모델을 통해 발전량 예측을 수행한다. 이 기술은 2019년 8월 전력거래소가 주최한 제1회 발전량 예측대회에서 우수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해줌 태양광 발전량 예측 API는 ▲발전량 예측입찰 서비스를 제공해 수익 정산금을 높이고 싶은 전력중개업체 ▲소규모 전력중개사업을 통해 수익을 올리고자 하는 개인 발전 업체 ▲EMS 등 통합 에너지 플랫폼 제공업체 ▲미래 예측 발전량 데이터가 필요한 기업 또는 기관에게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서비스이다.   해줌 발전량 예측 API 기술은 오픈 베타 기간 동안 홈페이지(www.haezoom.io/api)에서 무료로 신청할 수 있다. ciokr@idg.co.kr

2019.09.09

인공달, 전기 버스, 태양광··· 중국의 첨단 기술 혁신 사례 13선

2019년을 앞두고 중국은 양자 연구의 선두 주자가 되어 수퍼컴퓨터 군비 경쟁에서 미국에 도전장을 내밀고 자체 기술로 성공적인 우주 프로그램을 만드는 등 기술 혁신을 주요 우선 과제로 삼았다. 알리바바가 있는 저장성은 향후 5년간 기술을 추진하기 위해 미화 170억 달러를 투입하기로 약속했다. 그리고 중국에서는 신생기업의 창업도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중국에서 탄생한 놀라운 프로젝트 중 일부를 소개한다. 1. 달의 뒷면에 탐사선 착륙 중국이 인류 최초로 달의 뒷면에 탐사선을 성공적으로 착륙시켰다.  1월 2일 창어 4호의 착륙 지점은 달 뒷면 남근 근처에 있는 폭 115마일 폰 카르만(Bon Karman) 분화구 기지다. 과학자들은 달의 맨틀인 표면 바로 아래층뿐 아니라 달의 광물 구성과 표면에 관해 더 많은 정보를 얻고자 한다.  창어 4호는 지구로 직접 데이터를 전송할 수 없다. 중국은 2018년 5월 중계 위성인 췌차오(Queqiiao)를 발사했으며 창어 4호는 이를 통해 데이터를 주고받게 된다.  CGTN에 따르면, 창어 4호 연구 개발에는 독일, 스웨덴, 네덜란드, 사우디아라비아, 중국 등의 과학자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중국 남서부의 시창 인공위성 발사 센터에서 2018년 12월 8일에 발사된 이 탐사선은 과학자들이 간섭 없이 실험을 수행하는 데 유용하리라고 생각하는 저주파 관측을 위한 카메라와 분광계를 포함한 다양한 종류의 녹음 및 측정 장비를 지구에서 오는 주파수 간섭 없이 테스트할 것이다. 스페이스닷컴(Space.com)에 따르면, 중국은 2007년과 2010년에 창어 1호와 창어 2호 인공위성을 각각 발사했으며 창어 3호는 2013년 12월 가까운 목적지 착륙 임무에 성공했다. 2. 청두시에 뜬 인공달 중국 남서부의 청두에 있는 청두 우주과학기술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시스템 연구소 Chengdu Aerospace Science and Technology ...

중국 고속도로 인공위성 주택 시진핑 중국과학원 충천 광대역 전기자동차 3D프린팅 텐허-2 혁신 양자 태양광 수퍼컴퓨터 전기차 퀄컴 위성 인공달

2019.01.11

2019년을 앞두고 중국은 양자 연구의 선두 주자가 되어 수퍼컴퓨터 군비 경쟁에서 미국에 도전장을 내밀고 자체 기술로 성공적인 우주 프로그램을 만드는 등 기술 혁신을 주요 우선 과제로 삼았다. 알리바바가 있는 저장성은 향후 5년간 기술을 추진하기 위해 미화 170억 달러를 투입하기로 약속했다. 그리고 중국에서는 신생기업의 창업도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다.  최근 몇 년 동안 중국에서 탄생한 놀라운 프로젝트 중 일부를 소개한다. 1. 달의 뒷면에 탐사선 착륙 중국이 인류 최초로 달의 뒷면에 탐사선을 성공적으로 착륙시켰다.  1월 2일 창어 4호의 착륙 지점은 달 뒷면 남근 근처에 있는 폭 115마일 폰 카르만(Bon Karman) 분화구 기지다. 과학자들은 달의 맨틀인 표면 바로 아래층뿐 아니라 달의 광물 구성과 표면에 관해 더 많은 정보를 얻고자 한다.  창어 4호는 지구로 직접 데이터를 전송할 수 없다. 중국은 2018년 5월 중계 위성인 췌차오(Queqiiao)를 발사했으며 창어 4호는 이를 통해 데이터를 주고받게 된다.  CGTN에 따르면, 창어 4호 연구 개발에는 독일, 스웨덴, 네덜란드, 사우디아라비아, 중국 등의 과학자가 공동으로 참여했다.  중국 남서부의 시창 인공위성 발사 센터에서 2018년 12월 8일에 발사된 이 탐사선은 과학자들이 간섭 없이 실험을 수행하는 데 유용하리라고 생각하는 저주파 관측을 위한 카메라와 분광계를 포함한 다양한 종류의 녹음 및 측정 장비를 지구에서 오는 주파수 간섭 없이 테스트할 것이다. 스페이스닷컴(Space.com)에 따르면, 중국은 2007년과 2010년에 창어 1호와 창어 2호 인공위성을 각각 발사했으며 창어 3호는 2013년 12월 가까운 목적지 착륙 임무에 성공했다. 2. 청두시에 뜬 인공달 중국 남서부의 청두에 있는 청두 우주과학기술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시스템 연구소 Chengdu Aerospace Science and Technology ...

2019.01.11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오픈소스로 운영하는 신재생에너지 이야기

UN의 최신 기후 보고서의 전망은 암울하다. 20년이 채 지나지 않아 지구의 기후는 돌이킬 수 없게 될 것이며 주요 국가의 지도자들은 존재에 대한 위협을 해결하겠다는 정치적 의지를 철회하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상황이 그리 버겁지만은 않을 수 있다. 새롭게 설립된 LF에너지(LF Energy) 그룹의 전무 슐리 굿맨은 근본적으로 에너지가 분산되는 방식을 바꾸고 폐기물을 줄이며 오픈소스 프레임워크를 통해 확대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구축하기를 바라고 있다. LF에너지는 올해 초 리눅스재단에서 설립되었으며, 오픈소스가 제공하는 변화의 속도와 모멘텀을 이용해 더 스마트한 신재생에너지로의 이행 가속화를 목적으로 한다. "문제는 전매특허 코드가 많다는 사실이다"고 굿맨은 직적했다. 굿맨은 "화력 발전, 정상 전류의 고압 송전, 건물로 공급 등 매우 중앙 집중적이고 단방향적인 에너지 발전이 존재하며 그 환경에서 전기는 켜지거나 꺼져 있다"며 다음과 같이 말을 이었다. "송전 과정에서 전류의 40~60%를 잃게 되며 사실 송전 손실이 발생한다. 왜냐하면 시스템이 너무 오래되어 전류 변동을 관리하는 방식에 대해 모델을 업데이트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LF에너지는 오래된 중앙 집중식 시스템 대신 분산형 가변식 모델을 홍보하고 있다. 가변 에너지는 태양열과 풍력 등 날씨 조건에 따라 다른 양의 에너지를 발전할 수 있는 에너지원을 의미하며, 조직의 희망사항은 분산형 에너지 네트워크를 스마트하게 처리할 수 있는 툴을 개발하여 낭비의 40~60%를 줄이는 것이다. 굿맨은 "12년 안에 40%에 도달해야 하며 세기 중반까지 100%에 도달해야 한다"며 최대 94%의 탄소 감축은 신재생에너지와 전기 기동성으로 전향하여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였다. "어떤 면에서 우리는 전기를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을 실제로 연구하며 통신 부문에서 볼 수 있는 조율 모델을 ...

태양광 기후 변화 탄소배출 풍력 리눅스 재단 기후 신재생에너지 UN 사이버공격 그리드 LF에너지

2018.11.08

UN의 최신 기후 보고서의 전망은 암울하다. 20년이 채 지나지 않아 지구의 기후는 돌이킬 수 없게 될 것이며 주요 국가의 지도자들은 존재에 대한 위협을 해결하겠다는 정치적 의지를 철회하고 있는 듯하다. 하지만 상황이 그리 버겁지만은 않을 수 있다. 새롭게 설립된 LF에너지(LF Energy) 그룹의 전무 슐리 굿맨은 근본적으로 에너지가 분산되는 방식을 바꾸고 폐기물을 줄이며 오픈소스 프레임워크를 통해 확대할 수 있는 새로운 모델을 구축하기를 바라고 있다. LF에너지는 올해 초 리눅스재단에서 설립되었으며, 오픈소스가 제공하는 변화의 속도와 모멘텀을 이용해 더 스마트한 신재생에너지로의 이행 가속화를 목적으로 한다. "문제는 전매특허 코드가 많다는 사실이다"고 굿맨은 직적했다. 굿맨은 "화력 발전, 정상 전류의 고압 송전, 건물로 공급 등 매우 중앙 집중적이고 단방향적인 에너지 발전이 존재하며 그 환경에서 전기는 켜지거나 꺼져 있다"며 다음과 같이 말을 이었다. "송전 과정에서 전류의 40~60%를 잃게 되며 사실 송전 손실이 발생한다. 왜냐하면 시스템이 너무 오래되어 전류 변동을 관리하는 방식에 대해 모델을 업데이트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LF에너지는 오래된 중앙 집중식 시스템 대신 분산형 가변식 모델을 홍보하고 있다. 가변 에너지는 태양열과 풍력 등 날씨 조건에 따라 다른 양의 에너지를 발전할 수 있는 에너지원을 의미하며, 조직의 희망사항은 분산형 에너지 네트워크를 스마트하게 처리할 수 있는 툴을 개발하여 낭비의 40~60%를 줄이는 것이다. 굿맨은 "12년 안에 40%에 도달해야 하며 세기 중반까지 100%에 도달해야 한다"며 최대 94%의 탄소 감축은 신재생에너지와 전기 기동성으로 전향하여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였다. "어떤 면에서 우리는 전기를 더욱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방법을 실제로 연구하며 통신 부문에서 볼 수 있는 조율 모델을 ...

2018.11.08

"태양광 발전 비용, 화력의 절반··· 메가와트당 50달러 vs. 120달러"

호주에서는 매년 화력발전소 하나는 새로 짓는 만큼의 전력을 태양광 발전을 통해 생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에너지 감독 기관인 AEMO(Australian Energy Market Operator)의 책임자 오드리 지벨먼은 호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는 매 계절 발전소 한 곳을 새로 세우는 것과 같다”고 강조했다. 호주에서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건물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데는 정부의 보조금이 큰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대안 발전을 이끄는 또 하나의 동력은 구축과 운영이라는 전체 주기를 놓고 볼 때 대안 발전의 훨씬 저렴하기 때문이다. 투자은행 라자드(Lazard)에 따르면, 대체 전력 생산은 생산 시설의 전체 수명에 걸쳐 석탄과 같은 전통적인 연료를 이용한 발전보다 훨씬 저렴하다. 라자드는 현재 북미에서 1MWh의 태양광 전력을 생산하는 비용이 50달러인데, 화력 발전은 120달러라고 설명했다. 2009년에만 해도 같은 양의 태양광 발전 비용이 359달러에 달했고 화력 발전은 111달러였다. 풍력은 이보다 더 저렴한 45달러이다. 라자드는 LCOE(Levelized Cost of Energy Analysis)란 특별한 계산법을 사용한다. LCOE는 발전소나 풍력발전기 등 발전 자산의 수명에 걸쳐 전력의 단위 생산 비용을 계산하며, 랙이나 PV 패널, 인버터, 터빈 등 중요 구성요소의 감가 상각도 반영한다. 라자드는 불안정한 장기 유가가 전통적인 발전 비용에 영향을 미쳐 이전에는 컸던 격차가 좁아졌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대체 발전 기술의 발전도 한몫했다. 실제로 최신 태양광 패널은 햇빛이 필요없을 정도로 효율적이다. 태양광 시스템 업체인 하하스마트(Hahasmart)의 제이슨 로스만은 “오늘날의 패널은 훨씬 더 견고하고 효율적이며, 수년 동안 어떤 종류의 날씨도 다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독일은 북유럽 국가로 날씨가 그리 좋지 않은 것...

태양광 배터리 발전 화력

2018.05.14

호주에서는 매년 화력발전소 하나는 새로 짓는 만큼의 전력을 태양광 발전을 통해 생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호주 에너지 감독 기관인 AEMO(Australian Energy Market Operator)의 책임자 오드리 지벨먼은 호주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이는 매 계절 발전소 한 곳을 새로 세우는 것과 같다”고 강조했다. 호주에서 옥상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는 건물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데는 정부의 보조금이 큰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전세계적으로 대안 발전을 이끄는 또 하나의 동력은 구축과 운영이라는 전체 주기를 놓고 볼 때 대안 발전의 훨씬 저렴하기 때문이다. 투자은행 라자드(Lazard)에 따르면, 대체 전력 생산은 생산 시설의 전체 수명에 걸쳐 석탄과 같은 전통적인 연료를 이용한 발전보다 훨씬 저렴하다. 라자드는 현재 북미에서 1MWh의 태양광 전력을 생산하는 비용이 50달러인데, 화력 발전은 120달러라고 설명했다. 2009년에만 해도 같은 양의 태양광 발전 비용이 359달러에 달했고 화력 발전은 111달러였다. 풍력은 이보다 더 저렴한 45달러이다. 라자드는 LCOE(Levelized Cost of Energy Analysis)란 특별한 계산법을 사용한다. LCOE는 발전소나 풍력발전기 등 발전 자산의 수명에 걸쳐 전력의 단위 생산 비용을 계산하며, 랙이나 PV 패널, 인버터, 터빈 등 중요 구성요소의 감가 상각도 반영한다. 라자드는 불안정한 장기 유가가 전통적인 발전 비용에 영향을 미쳐 이전에는 컸던 격차가 좁아졌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대체 발전 기술의 발전도 한몫했다. 실제로 최신 태양광 패널은 햇빛이 필요없을 정도로 효율적이다. 태양광 시스템 업체인 하하스마트(Hahasmart)의 제이슨 로스만은 “오늘날의 패널은 훨씬 더 견고하고 효율적이며, 수년 동안 어떤 종류의 날씨도 다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독일은 북유럽 국가로 날씨가 그리 좋지 않은 것...

2018.05.14

일론 머스크의 상상은 현실이 될까? 기발한 12가지 아이디어

스페이스엑스 설립과 페이팔 및 테슬라모터스 공동 창립으로 유명한 일론 머스크는 다양한 아이디어로 잘 알려져 있다. 기존 아이디어보다는 덜 유명하지만 이것들 중 일부는 처음에 엉뚱해 보이기도 했다. 테슬라, 하이퍼루프 운송, 인공지능 등 천재 중의 천재 머스크의 아이디어 12가지를 소개한다. 1. 로스앤젤레스의 지하 터널 LA에서 교통 체증을 줄이기 위해 머스크는 더 보링 컴퍼니(The Boring Company)를 만들었다. 이 아이디어는 시속 130마일 속도로 시외로 자동차를 실어 나를 지하 터널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최근 테드토크(Ted Talk)에서 머스크는 자동차가 전기 썰매에 실린 채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하로 내려와 이 썰매를 탄 채 지하 도로를 달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수용할 수 있는 차량 수도 언급했다. "터널 수에 대한 실제 제한은 없다. 가장 깊은 광산은 가장 높은 건물보다 높다." 2018년 2월 머스크는 워싱턴D.C와 뉴욕 사이의 통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워싱턴 DC에서 터널 중 하나를 파기 시작하는 허가를 받았다. 이 터널이 완공되면 워싱턴D.C에서 뉴욕까지 29분이면 도착한다. 2. 인간의 뇌와 컴퓨터 연결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2017년 머스크는 인간의 두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회사인 뉴럴링크(Neuralink)를 출범했다. 새로운 회사는 사람들이 컴퓨터에서 자기 생각을 업로드하거나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두뇌에 전극을 두어 사람들이 기계와 직접 통신할 수 있게 해주는 '신경 레이스(neural lace)'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 다음 도전은 '인간 뇌와 컴퓨터의 연결' 머스크는 인간이 인공지능 때문에 '집 고양이'처럼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전에 '신경 레이스'에 관해 말했다. 3...

CEO 엘론 머스트 일론 머스크 우주여행 하이퍼루프 기가팩토리 스페이스X 전기자동차 스마트시티 레딧 운송 페이팔 와이파이 인공지능 태양광 스페이스엑스

2018.03.27

스페이스엑스 설립과 페이팔 및 테슬라모터스 공동 창립으로 유명한 일론 머스크는 다양한 아이디어로 잘 알려져 있다. 기존 아이디어보다는 덜 유명하지만 이것들 중 일부는 처음에 엉뚱해 보이기도 했다. 테슬라, 하이퍼루프 운송, 인공지능 등 천재 중의 천재 머스크의 아이디어 12가지를 소개한다. 1. 로스앤젤레스의 지하 터널 LA에서 교통 체증을 줄이기 위해 머스크는 더 보링 컴퍼니(The Boring Company)를 만들었다. 이 아이디어는 시속 130마일 속도로 시외로 자동차를 실어 나를 지하 터널 시스템을 만드는 것이다. 최근 테드토크(Ted Talk)에서 머스크는 자동차가 전기 썰매에 실린 채 엘리베이터를 타고 지하로 내려와 이 썰매를 탄 채 지하 도로를 달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머스크는 수용할 수 있는 차량 수도 언급했다. "터널 수에 대한 실제 제한은 없다. 가장 깊은 광산은 가장 높은 건물보다 높다." 2018년 2월 머스크는 워싱턴D.C와 뉴욕 사이의 통로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워싱턴 DC에서 터널 중 하나를 파기 시작하는 허가를 받았다. 이 터널이 완공되면 워싱턴D.C에서 뉴욕까지 29분이면 도착한다. 2. 인간의 뇌와 컴퓨터 연결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2017년 머스크는 인간의 두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회사인 뉴럴링크(Neuralink)를 출범했다. 새로운 회사는 사람들이 컴퓨터에서 자기 생각을 업로드하거나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두뇌에 전극을 두어 사람들이 기계와 직접 통신할 수 있게 해주는 '신경 레이스(neural lace)'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 다음 도전은 '인간 뇌와 컴퓨터의 연결' 머스크는 인간이 인공지능 때문에 '집 고양이'처럼 되는 것을 막을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전에 '신경 레이스'에 관해 말했다. 3...

2018.03.27

'깜놀할' 중국의 첨단 기술 혁신 사례 9선

2016년 6월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중국이 과학 기술 분야에서 세계적인 선두 주자가 될 것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중국과학기술협의회(China Association for Technology and Technology Association)의 연설에서 그는 2030년까지 중국이 선도적인 혁신 국가로 가는 과정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과학원 웹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위대한 과학 기술 역량은 중국이 강력하고 사람들의 삶을 향상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라며 “중국은 물론 다른 누구도 혁신 없이 이를 이룰 수 없으며 이 혁신이 더디 진행돼도 이룰 수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는 세계에서 떠오르는 초강대국의 말이다. 중국에서 과학기술 혁신이 이미 잘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징후가 몇 가지 있다. 여기 중국에서 진행중인 기술 혁신 사례를 소개한다. 1. 주행 중 전기차 충전하는 태양광 고속도로 중국 신문인 항저우데일리(Hangzhou Daily)에 따르면 중국은 자율주행 차량과 전기자동차용 태양광 고속도로를 건설할 계획이다. 스푸트니크(Sputnik)에 따르면, 이 고속도로는 중국 동부 항저우 항구와 남동부 닝보(Ningbo)의 산업 허브를 잇는 길이 161km에 이른다. 스마트 차량 관리를 사용한 자동 통행료 시스템은 평균 교통 속도를 20~30% 높이고 양쯔강 유역을 따라 교통을 완화하도록 고안된 6차선 고속도로에도 적용된다. 차선에는 자율주행 차량과 운전자가 직접 운전하는 전기자동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태양광 전지로 내장될 예정이다. 글로벌타임스(Global Times)에 따르면, 이 고속도로에는 교통 혼잡을 줄이기 위한 감지 및 모니터링 장비가 장착될 것이다. 중국에서 이보다 1km 짧은 태양광 고속도로가 과거에 이미 유사한 기술을 사용하여 산둥성의 지난에서 2017년 12월에 시범 개통됐으나 지난주 ...

중국 중국과학원 시진핑 주택 고속도로 전기자동차 텐허-2 3D 프린팅 위성 퀄컴 전기차 수퍼컴퓨터 태양광 양자 혁신 충천

2018.03.09

2016년 6월 중국의 시진핑 국가주석은 중국이 과학 기술 분야에서 세계적인 선두 주자가 될 것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 중국과학기술협의회(China Association for Technology and Technology Association)의 연설에서 그는 2030년까지 중국이 선도적인 혁신 국가로 가는 과정에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과학원 웹 사이트에 게재된 기사에 따르면 시진핑 주석은 "위대한 과학 기술 역량은 중국이 강력하고 사람들의 삶을 향상하기 위한 필수 조건"이라며 “중국은 물론 다른 누구도 혁신 없이 이를 이룰 수 없으며 이 혁신이 더디 진행돼도 이룰 수 없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는 세계에서 떠오르는 초강대국의 말이다. 중국에서 과학기술 혁신이 이미 잘 진행되고 있음을 보여주는 징후가 몇 가지 있다. 여기 중국에서 진행중인 기술 혁신 사례를 소개한다. 1. 주행 중 전기차 충전하는 태양광 고속도로 중국 신문인 항저우데일리(Hangzhou Daily)에 따르면 중국은 자율주행 차량과 전기자동차용 태양광 고속도로를 건설할 계획이다. 스푸트니크(Sputnik)에 따르면, 이 고속도로는 중국 동부 항저우 항구와 남동부 닝보(Ningbo)의 산업 허브를 잇는 길이 161km에 이른다. 스마트 차량 관리를 사용한 자동 통행료 시스템은 평균 교통 속도를 20~30% 높이고 양쯔강 유역을 따라 교통을 완화하도록 고안된 6차선 고속도로에도 적용된다. 차선에는 자율주행 차량과 운전자가 직접 운전하는 전기자동차를 충전할 수 있도록 태양광 전지로 내장될 예정이다. 글로벌타임스(Global Times)에 따르면, 이 고속도로에는 교통 혼잡을 줄이기 위한 감지 및 모니터링 장비가 장착될 것이다. 중국에서 이보다 1km 짧은 태양광 고속도로가 과거에 이미 유사한 기술을 사용하여 산둥성의 지난에서 2017년 12월에 시범 개통됐으나 지난주 ...

2018.03.09

美 재생에너지 증가··· 석탄, 1978년 수준으로 급감

미국내 재생에너지 생산량이 2016년에 7% 늘어났다.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석탄 생산량은 두 자릿수 급감하면서 2016년 미국의 1차 에너지 생산량이 전체적으로 4% 줄었다. 미국 에너지정보국(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의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이후 미국 에너지 생산량이 처음으로 감소했다. 생산량 감소는 총 에너지 수입과 수출 모두 증가한 것과 맞아 떨어졌다. 미국의 화석 연료 생산량은 2015년부터 2016년까지 7% 감소했으며, 석탄은 18% 하락해 1978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EIA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순수 에너지 수입량은 10년 연속 감소하는 추세였으며 2015년에서 2016년까지 6% 증가했고, 같은 기간 총 에너지 수출 증가율은 7%였다. 연료 수입 증가의 대부분은 낮은 원유 가격으로 수요가 상승하면서 원유 수입량이 늘어난 결과다. EIA는 석탄 수요 감소가 특히 2016년 상반기 상대적으로 낮은 천연가스 가격과 상대적으로 큰 변화 없는 전력 수요에서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량도 각각 5%와 2% 하락했다. 두 연료 가격은 각각 2015년 수준 아래로 떨어졌다. 기록에 따르면 처음으로 미국의 천연가스 수출량이 석탄보다 많았다. EIA는 멕시코를 비롯한 다른 나라의 천연가스 수출 능력이 꾸준히 향상되는 가운데 미국내 생산량도 계속해서 증가해 2018년 미국이 천연가스 최대 수출국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2015년 소폭 감소했던 미국의 재생에너지 생산량은 2016년에 7% 증가했다. 풍력에너지는 재생에너지 생산량의 약 절반을 차지했고 태양광에너지는 약 1/4을 차지했다. 두 재생에너지원 모두 2015년과 2016년에 상당한 전기 생산 능력이 향상됐다고 EIA는 밝혔다. 미국내 서부 해안에 있는 대다수 수력발전소는 가뭄 상황을 완화하는 데도 쓰이며, 재생에너지 생산의 약 1/4을 차지했다. 신재생 ...

채용 천연가스 석탄 석유 재생에너지 발전 EIA 전기 태양광 고용 에너지정보국

2017.04.05

미국내 재생에너지 생산량이 2016년에 7% 늘어났다.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석탄 생산량은 두 자릿수 급감하면서 2016년 미국의 1차 에너지 생산량이 전체적으로 4% 줄었다. 미국 에너지정보국(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의 보고서에 따르면 2009년 이후 미국 에너지 생산량이 처음으로 감소했다. 생산량 감소는 총 에너지 수입과 수출 모두 증가한 것과 맞아 떨어졌다. 미국의 화석 연료 생산량은 2015년부터 2016년까지 7% 감소했으며, 석탄은 18% 하락해 1978년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EIA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의 순수 에너지 수입량은 10년 연속 감소하는 추세였으며 2015년에서 2016년까지 6% 증가했고, 같은 기간 총 에너지 수출 증가율은 7%였다. 연료 수입 증가의 대부분은 낮은 원유 가격으로 수요가 상승하면서 원유 수입량이 늘어난 결과다. EIA는 석탄 수요 감소가 특히 2016년 상반기 상대적으로 낮은 천연가스 가격과 상대적으로 큰 변화 없는 전력 수요에서 기인한다고 분석했다. 석유와 천연가스 생산량도 각각 5%와 2% 하락했다. 두 연료 가격은 각각 2015년 수준 아래로 떨어졌다. 기록에 따르면 처음으로 미국의 천연가스 수출량이 석탄보다 많았다. EIA는 멕시코를 비롯한 다른 나라의 천연가스 수출 능력이 꾸준히 향상되는 가운데 미국내 생산량도 계속해서 증가해 2018년 미국이 천연가스 최대 수출국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2015년 소폭 감소했던 미국의 재생에너지 생산량은 2016년에 7% 증가했다. 풍력에너지는 재생에너지 생산량의 약 절반을 차지했고 태양광에너지는 약 1/4을 차지했다. 두 재생에너지원 모두 2015년과 2016년에 상당한 전기 생산 능력이 향상됐다고 EIA는 밝혔다. 미국내 서부 해안에 있는 대다수 수력발전소는 가뭄 상황을 완화하는 데도 쓰이며, 재생에너지 생산의 약 1/4을 차지했다. 신재생 ...

2017.04.05

UPS, 신규 태양광 패널 2만 6천 개 설치··· 1,800만 달러 투자

UPS가 태양광 패널 2,600개를 추가 설치해 연간 약 10메가와트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UPS는 전 세계 2,580개 시설에 2만 6,000개의 태양광 패널을 추가함으로써 올해 태양광 에너지 사용량을 약 5배 늘릴 계획이다. 이 회사는 신재생에너지 확장 프로젝트에 미화 1,800만 달러가량을 투자하며 미국에서 최소 8개의 건물로 출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재생 에너지의 사용 증가는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의 목표이기도 하다. 연구에 따르면, 2014년 초 포춘지 선정 100대 기업 중 절반 이상이 신재생에너지 프로그램으로 총 11억 달러의 에너지 비용을 절약했다. 뉴저지 주 파시파니(Parsippany)에 있는 UPS의 1.2메가와트 규모 태양광 패널 UPS는 2004년 캘리포니아 주 팜스프링스(Palm Springs)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하기 시작했다. 이후 UPS는 레이크우드와 뉴저지 주의 파시파니 및 시코커스에 있는 시설로 태양광 패널 설치를 확장했다. UPS는 2009년부터 대체 연료와 첨단 기술 차량 및 전세계 연료 공급 시설에 7억 5,000만 달러 이상을 투자했다. 2014년 UPS는 신재생 에너지 프로그램으로 거의 2억 달러를 절약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태양광 패널이 설치되면 UPS의 자체 태양광 발전 용량은 약 10메가와트로 증가할 것이다. 이는 매년 약 1,2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하기에 충분한 양이다. 태양광 포트폴리오 확장은 연간 약 8,200톤의 탄소 배출량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UPS의 시설 조달 담당 이사인 빌 모이어는 성명서에서 "태양광 기술은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시설에 장기간 전력을 공급하는 입증된 방법이다. 우리는 태양광 패널을 대규모로 설치하고 건물과 전기자동차의 지속가능한 에너지 옵션을 늘릴 수 있는 많은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ciokr@idg.co.kr  

전력 항공 태양광 신재생에너지 운송 UPS 전기자동차 포춘지 500대 기업 화물

2017.02.13

UPS가 태양광 패널 2,600개를 추가 설치해 연간 약 10메가와트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UPS는 전 세계 2,580개 시설에 2만 6,000개의 태양광 패널을 추가함으로써 올해 태양광 에너지 사용량을 약 5배 늘릴 계획이다. 이 회사는 신재생에너지 확장 프로젝트에 미화 1,800만 달러가량을 투자하며 미국에서 최소 8개의 건물로 출발할 것으로 알려졌다. 재생 에너지의 사용 증가는 포춘지 선정 500대 기업의 목표이기도 하다. 연구에 따르면, 2014년 초 포춘지 선정 100대 기업 중 절반 이상이 신재생에너지 프로그램으로 총 11억 달러의 에너지 비용을 절약했다. 뉴저지 주 파시파니(Parsippany)에 있는 UPS의 1.2메가와트 규모 태양광 패널 UPS는 2004년 캘리포니아 주 팜스프링스(Palm Springs)에 태양광 발전 설비를 설치하기 시작했다. 이후 UPS는 레이크우드와 뉴저지 주의 파시파니 및 시코커스에 있는 시설로 태양광 패널 설치를 확장했다. UPS는 2009년부터 대체 연료와 첨단 기술 차량 및 전세계 연료 공급 시설에 7억 5,000만 달러 이상을 투자했다. 2014년 UPS는 신재생 에너지 프로그램으로 거의 2억 달러를 절약했다고 밝혔다. 새로운 태양광 패널이 설치되면 UPS의 자체 태양광 발전 용량은 약 10메가와트로 증가할 것이다. 이는 매년 약 1,2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하기에 충분한 양이다. 태양광 포트폴리오 확장은 연간 약 8,200톤의 탄소 배출량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UPS의 시설 조달 담당 이사인 빌 모이어는 성명서에서 "태양광 기술은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시설에 장기간 전력을 공급하는 입증된 방법이다. 우리는 태양광 패널을 대규모로 설치하고 건물과 전기자동차의 지속가능한 에너지 옵션을 늘릴 수 있는 많은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했다. ciokr@idg.co.kr  

2017.02.13

태양광 발전 비용, 석탄·천연가스 추월 시작 <BNEF>

몇몇 신흥 경제국에서 태양 에너지는 석탄 화력의 절반 가격이며 풍력 발전 프로젝트보다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롬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BNEF)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보조금을 받지 않는 태양광 발전 비용이 석탄과 천연가스를 능가하기 시작했고 신흥 경제국의 새로운 태양 에너지 프로젝트가 풍력 터빈보다 건설 비용이 적게 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인도, 브라질 등 58개 신흥 경제국의 새로운 풍력 및 태양광 비용을 조사한 이 연구는 태양광 시설 설치 비용이 결국 풍력 터빈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급격한 가격 하락은 애널리스트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일어날 수 있다고 보고했다. BNEF의 최신 클라이밋스코프(Climatescope) 보고서는 태양광 장비의 급격한 가격 하락이 새로운 태양광 설비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58개 신흥 경제국에서 실제 사용하는 태양광에 관한 투자는 2015년에 43% 증가한 718억 달러를 기록했다. 2016년 말까지 전 세계적으로 추가된 태양광 발전 설비의 총량은 처음으로 풍력을 초과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BNEF의 예측에 따르면, 2016년 풍력 발전량 59GW보다 많은 70GW의 새로운 태양광 발전 시설이 설치될 것으로 예상됐다. 출처 : BNEF BNEF의 미국 정책 분석 책임자인 에단 진들러는 보도자료에서 "태양광 투자는 5년 전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상당히 많은 규모로 커졌다"고 밝혔다. 이어서 "여기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중국이다. 중국은 현재 빠르게 태양광 설비를 구축하고 다른 나라들의 프로젝트에도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클라이밋스코프는 미국과 영국 정부가 지원하는 청정에너지 국가 경쟁력 지수다. 이는 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카리브 지역 58개 신흥 경제국의 청정에너지 활동에 관한 전반적인 모습을 나타내 준다. 여기에는 중국, 인도, 이집트, 파키스탄, 브라질, 칠레...

에너지 클라이밋스코프 블롬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 BNEF 석탄 신재생 에너지 풍력 신흥 경제국 전기 태양광 Climatescope

2016.12.20

몇몇 신흥 경제국에서 태양 에너지는 석탄 화력의 절반 가격이며 풍력 발전 프로젝트보다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롬버그 뉴 에너지 파이낸스(BNEF)의 새로운 보고서에 따르면, 보조금을 받지 않는 태양광 발전 비용이 석탄과 천연가스를 능가하기 시작했고 신흥 경제국의 새로운 태양 에너지 프로젝트가 풍력 터빈보다 건설 비용이 적게 드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인도, 브라질 등 58개 신흥 경제국의 새로운 풍력 및 태양광 비용을 조사한 이 연구는 태양광 시설 설치 비용이 결국 풍력 터빈보다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급격한 가격 하락은 애널리스트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빨리 일어날 수 있다고 보고했다. BNEF의 최신 클라이밋스코프(Climatescope) 보고서는 태양광 장비의 급격한 가격 하락이 새로운 태양광 설비의 성장을 주도하고 있다고 결론지었다. 58개 신흥 경제국에서 실제 사용하는 태양광에 관한 투자는 2015년에 43% 증가한 718억 달러를 기록했다. 2016년 말까지 전 세계적으로 추가된 태양광 발전 설비의 총량은 처음으로 풍력을 초과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서는 전했다. BNEF의 예측에 따르면, 2016년 풍력 발전량 59GW보다 많은 70GW의 새로운 태양광 발전 시설이 설치될 것으로 예상됐다. 출처 : BNEF BNEF의 미국 정책 분석 책임자인 에단 진들러는 보도자료에서 "태양광 투자는 5년 전 아무것도 없는 상태에서 상당히 많은 규모로 커졌다"고 밝혔다. 이어서 "여기서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중국이다. 중국은 현재 빠르게 태양광 설비를 구축하고 다른 나라들의 프로젝트에도 자금을 지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클라이밋스코프는 미국과 영국 정부가 지원하는 청정에너지 국가 경쟁력 지수다. 이는 아프리카, 아시아, 중남미, 카리브 지역 58개 신흥 경제국의 청정에너지 활동에 관한 전반적인 모습을 나타내 준다. 여기에는 중국, 인도, 이집트, 파키스탄, 브라질, 칠레...

2016.12.20

TVA, 앨라배마 최대 태양광 팜 만든다

테네시 계곡개발청(Tennessee Valley Authority ; TVA)이 앨라배마주 최대 규모의 태양광 애너지 프로젝트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대로라면 이 설비는 연간 750만 메가와트(MW)를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30만 개의 솔라 패널을 설치되는 리버 밴드 솔라 에너지 센터(River Bend Solar Energy Center)를 구축하는 계획이다. TVA 측은 각 패널이 태양의 위치에 따라 동쪽에서 서쪽을 바라보도록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운영은 넥스트에라 에너지 리소스가 담당할 예정이다. 설명에 따르면 1만 5,0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이번 태양광 팜 설비는, 연간 10만 5,0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대체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또 건설 과정에서 350개의 일자리를 생성할 전망이다. TVA 대외관계 부사장 반 워들로우는 "테네시 900만 인구에게 신뢰할 수 있고 저렴하며 탄소 없는 전력을 공급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에 일조할 것이다. 향후 20년에 걸쳐 TVA는 재생 에너지 포트폴리오에 80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에너지 솔라 태양광 TVA

2016.11.21

테네시 계곡개발청(Tennessee Valley Authority ; TVA)이 앨라배마주 최대 규모의 태양광 애너지 프로젝트 계획을 발표했다. 계획대로라면 이 설비는 연간 750만 메가와트(MW)를 전력을 생산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30만 개의 솔라 패널을 설치되는 리버 밴드 솔라 에너지 센터(River Bend Solar Energy Center)를 구축하는 계획이다. TVA 측은 각 패널이 태양의 위치에 따라 동쪽에서 서쪽을 바라보도록 움직인다고 설명했다. 운영은 넥스트에라 에너지 리소스가 담당할 예정이다. 설명에 따르면 1만 5,000가구에 전력을 공급할 수 있는 이번 태양광 팜 설비는, 연간 10만 5,000톤의 이산화탄소 배출을 대체하는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또 건설 과정에서 350개의 일자리를 생성할 전망이다. TVA 대외관계 부사장 반 워들로우는 "테네시 900만 인구에게 신뢰할 수 있고 저렴하며 탄소 없는 전력을 공급하겠다는 우리의 약속에 일조할 것이다. 향후 20년에 걸쳐 TVA는 재생 에너지 포트폴리오에 80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6.11.21

'수륙 넘나들고 방사선 누출 찾는 드론' 커머셜 UAV 엑스포

드론이 비행하는 물체에 대한 정보를 분석하고 조사하는 등 다양한 상업적인 목적으로 쓰이는 사례들이 대거 소개됐다. 미국 라이스베이거스에서 올해로 두번째로 열린 커머셜 UAV 엑스포는 드론을 회사 워크플로우로 통합하려면 기업들의 관심을 끌었다. 드론은 보안부터 건설까지 다양한 산업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그 가운데 일부를 소개한다. 제임스 본드가 좋아할 것 같은 봇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나이팅게일 시큐리티(Nightingale Security)는 시설 감시용 정찰기 전문업체다. 이 드론은 반경 4km 안에서 완전 자율 비행할 수 있으며 적외선, 열, 장애물 등을 감지하는 수많은 센서가 장착돼 있다. 나이팅게일 시큐리티는 모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설치와 유지보수를 포함한 월 단위 또는 연 단위 서비스로 이 드론을 제공한다. 드론계의 스파이더맨 R4로보틱스(R4Robotics)의 R4 롤러(R4 Roller)는 드론계의 스파이더맨이다. 이 드론의 보호용 장치는 R4 롤러가 건물을 오르내리고, 장애물이 있으면 이를 뛰어넘어가도록 해준다. 이 드론은 현재 가스 및 정유회사의 항공 순찰뿐 아니라 법률 집행기관에서도 쓰이고 있다. 방사선 누출을 탐지하는 드론 이 드론이 정말 정말 멋져 보이긴 해도 네오 옥토콥터(Neo Octocopter) 드론의 중요한 기능은 페이로드(payload)가 되는 것이다. 이 드론에는 복사광선 탐지 센서가 부착돼 있어 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선 누출을 확인하고 해당 지역에 위험 물질 데이터를 초기 대응자들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해 준다. 네오 옥토콥터 드론은 자동차, 화물 컨테이너, 선박에 위험 물질이 있는지 점검하는데도 쓰일 수 있다. 칩 제조사가 선보인 드론 인텔 팔콘 8+ 드론은 인텔이라는 브랜드를 단 최초의 상용 드론이다. 팔콘 8+ 드론은 완벽한 전자 시스템 이중화가 특징이다. 이는 이중 배터리가 있고, 비행 관련 모든 요소와 관련 센서들이 커뮤니케이션한다는 의미다. 이 드론은 정찰, 조사, 매...

인텔 나이팅게일 시큐리티 무인헬기 커머셜 UAV 엑스포 비행 드론 환경 패널 태양광 정찰

2016.11.03

드론이 비행하는 물체에 대한 정보를 분석하고 조사하는 등 다양한 상업적인 목적으로 쓰이는 사례들이 대거 소개됐다. 미국 라이스베이거스에서 올해로 두번째로 열린 커머셜 UAV 엑스포는 드론을 회사 워크플로우로 통합하려면 기업들의 관심을 끌었다. 드론은 보안부터 건설까지 다양한 산업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그 가운데 일부를 소개한다. 제임스 본드가 좋아할 것 같은 봇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나이팅게일 시큐리티(Nightingale Security)는 시설 감시용 정찰기 전문업체다. 이 드론은 반경 4km 안에서 완전 자율 비행할 수 있으며 적외선, 열, 장애물 등을 감지하는 수많은 센서가 장착돼 있다. 나이팅게일 시큐리티는 모든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의 설치와 유지보수를 포함한 월 단위 또는 연 단위 서비스로 이 드론을 제공한다. 드론계의 스파이더맨 R4로보틱스(R4Robotics)의 R4 롤러(R4 Roller)는 드론계의 스파이더맨이다. 이 드론의 보호용 장치는 R4 롤러가 건물을 오르내리고, 장애물이 있으면 이를 뛰어넘어가도록 해준다. 이 드론은 현재 가스 및 정유회사의 항공 순찰뿐 아니라 법률 집행기관에서도 쓰이고 있다. 방사선 누출을 탐지하는 드론 이 드론이 정말 정말 멋져 보이긴 해도 네오 옥토콥터(Neo Octocopter) 드론의 중요한 기능은 페이로드(payload)가 되는 것이다. 이 드론에는 복사광선 탐지 센서가 부착돼 있어 원자력발전소에서 방사선 누출을 확인하고 해당 지역에 위험 물질 데이터를 초기 대응자들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해 준다. 네오 옥토콥터 드론은 자동차, 화물 컨테이너, 선박에 위험 물질이 있는지 점검하는데도 쓰일 수 있다. 칩 제조사가 선보인 드론 인텔 팔콘 8+ 드론은 인텔이라는 브랜드를 단 최초의 상용 드론이다. 팔콘 8+ 드론은 완벽한 전자 시스템 이중화가 특징이다. 이는 이중 배터리가 있고, 비행 관련 모든 요소와 관련 센서들이 커뮤니케이션한다는 의미다. 이 드론은 정찰, 조사, 매...

2016.11.0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