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16

GM 자회사 크루즈, 자율주행 택시 스타트업 보야지 인수 

강옥주 | CIO KR
美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차 자회사 크루즈(Cruise)가 자율주행 택시 스타트업 보야지(Voyage)를 인수한다고 16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루즈는 이번 인수를 바탕으로 사업을 강화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기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거래 조건 및 인수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Kyle Vogt (Cruise President & CTO), Oliver Cameron (Voyage CEO)  ⓒVoyage

보야지는 美 온라인 교육 업체 유다시티(Udacity)에서 설립한 자율주행 택시 스타트업이다. 미국 내 은퇴자 주거단지를 중심으로 저속 자율주행 차량 시범 서비스를 운영해왔다. 인수 이후 보야지 공동 설립자이자 CEO 올리버 카메론을 포함해 직원 60여 명이 크루즈로 합류할 예정이다. 

카메론은 보야지 공식 블로그를 통해 "보야지는 이동성을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 즉 노인들에게 이동성을 지원해왔다"라면서, "이번 인수를 통해 노인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서비스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모든 사람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는 카메론이 크루즈의 제품 부문 부사장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면서, 이는 크루즈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상용 로보택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고 보도했다. 크루즈는 지난 2020년 10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완전 무인 자율주행차 운행 허가를 받고 테스트를 시작했다. 

한편 지난 몇 년 동안 자율주행차 시장에선 인수합병이 끊이지 않았다. 아마존은 죽스(Zoox)를, 오로라는 우버(Uber) 자율주행 사업부를, 애플은 드라이브.ai(Drive.ai)를, 인텔은 모바일아이(Mobileye)를 17조원에 인수한 바 있다. ciokr@idg.co.kr



2021.03.16

GM 자회사 크루즈, 자율주행 택시 스타트업 보야지 인수 

강옥주 | CIO KR
美 제너럴모터스(GM)의 자율주행차 자회사 크루즈(Cruise)가 자율주행 택시 스타트업 보야지(Voyage)를 인수한다고 16일(현지 시각) 발표했다. 

보도에 따르면 크루즈는 이번 인수를 바탕으로 사업을 강화해 자율주행차 상용화를 앞당기겠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거래 조건 및 인수가는 공개되지 않았다. 
 
Kyle Vogt (Cruise President & CTO), Oliver Cameron (Voyage CEO)  ⓒVoyage

보야지는 美 온라인 교육 업체 유다시티(Udacity)에서 설립한 자율주행 택시 스타트업이다. 미국 내 은퇴자 주거단지를 중심으로 저속 자율주행 차량 시범 서비스를 운영해왔다. 인수 이후 보야지 공동 설립자이자 CEO 올리버 카메론을 포함해 직원 60여 명이 크루즈로 합류할 예정이다. 

카메론은 보야지 공식 블로그를 통해 "보야지는 이동성을 가장 필요로 하는 사람, 즉 노인들에게 이동성을 지원해왔다"라면서, "이번 인수를 통해 노인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서비스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모든 사람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고 밝혔다. 

IT 전문 매체 테크크런치는 카메론이 크루즈의 제품 부문 부사장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면서, 이는 크루즈가 샌프란시스코에서 상용 로보택시 서비스를 시작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 신호로 풀이된다고 보도했다. 크루즈는 지난 2020년 10월 샌프란시스코에서 완전 무인 자율주행차 운행 허가를 받고 테스트를 시작했다. 

한편 지난 몇 년 동안 자율주행차 시장에선 인수합병이 끊이지 않았다. 아마존은 죽스(Zoox)를, 오로라는 우버(Uber) 자율주행 사업부를, 애플은 드라이브.ai(Drive.ai)를, 인텔은 모바일아이(Mobileye)를 17조원에 인수한 바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