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온라인 생중계 앱 '페리스코프', 내년 3월 서비스 종료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 앱 '페리스코프(Periscope)'가 16일(현지 시각) 2021년 3월에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페리스코프는 트위터가 지난 2015년 인수한 온라인 생중계 서비스다.    이 회사는 공식 성명문을 통해 "사용자는 감소하는 반면 앱 지원 비용은 갈수록 증가해 현재 페리스코프 앱을 운영하기 지속 불가능한 상태다"라고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센서 타워(Sensor Tower)에 따르면 페리스코프 앱 다운로드 횟수는 지난해 730만 건에서 올해 약 680만 건으로 전년 대비 7% 감소했다.  페리스코프 앱은 내년 3월 삭제될 계획이며, 다음 릴리즈부터는 새로운 계정을 생성할 수 없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하지만 페리스코프는 서비스 종료 이전까지 트위터에 공유된 방송은 리플레이로 유지될 것이며, 기존 방송 및 콘텐츠 아카이브를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ciokr@idg.co.kr

트위터 페리스코프 온라인 생중계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

2020.12.16

실시간 동영상 스트리밍 앱 '페리스코프(Periscope)'가 16일(현지 시각) 2021년 3월에 운영을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페리스코프는 트위터가 지난 2015년 인수한 온라인 생중계 서비스다.    이 회사는 공식 성명문을 통해 "사용자는 감소하는 반면 앱 지원 비용은 갈수록 증가해 현재 페리스코프 앱을 운영하기 지속 불가능한 상태다"라고 전했다.  시장조사업체 센서 타워(Sensor Tower)에 따르면 페리스코프 앱 다운로드 횟수는 지난해 730만 건에서 올해 약 680만 건으로 전년 대비 7% 감소했다.  페리스코프 앱은 내년 3월 삭제될 계획이며, 다음 릴리즈부터는 새로운 계정을 생성할 수 없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하지만 페리스코프는 서비스 종료 이전까지 트위터에 공유된 방송은 리플레이로 유지될 것이며, 기존 방송 및 콘텐츠 아카이브를 다운로드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덧붙였다. ciokr@idg.co.kr

2020.12.16

미어캣 vs. 페리스코프··· 소셜 마케팅의 새로운 지평 '라이브 스트림'

새로운 미디어 채널이 등장하면 마케팅 부서에게는 기회다. 그러나 동시에 일거리도 늘어난다.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라이브 스트림 비디오 앱 미어캣(Meerkat)과 페리스코프(Periscope)가 그 좋은 사례다. 이번 달 텍사스 오스틴에서 치러진 젊은 스타트업과 브랜드, 에이전시들의 축제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 인터렉티브(SXSW Interactive)에서, 미어캣의 이름이 많은 이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음악 공연과 비디오 세션, 파티 등 다채로운 콘텐츠가 넘쳐난 SXSW는 이 신생 라이브 스트림 서비스에게는 자신을 알릴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었다. 그러던 중 미어캣이, 갑작스럽게 트위터의 소셜 그래프에 접근하지 못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리고 같은 날 트위터는 최근 인수한 미어캣의 경쟁자 페리스코프(Periscope)의 서비스를 정식 개시한다는 발표를 내놓았다. 두 서비스 사이의 미묘한 신경전을 엿볼 수 있는 사건이었다.  이 두 라이브 스트림 플랫폼 중 현재 어느 것이 우세한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페리스코프가 트위터의 지원을 업고 있긴 하지만, 미어캣 역시 1,400만 달러의 펀딩을 유치한 상황이다. 또한 아직까지는 시장 인지도의 측면에서도 미어캣이 분명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 마케터라면 고민해보지 않을 수 없는 문제다. 마이 소셜 에이전시(My Social Agency)의 콘텐츠 매니저 안나 프란시스는 “마케터들에겐 미어캣과 페리스코프 모두 큰 기회를 가진 서비스들이다. 실시간 소셜 소통의 중요성이 전에 없이 강조되는 오늘날 시장 환경 속에서, 비디오는 새로운 경험을 전달하는 수단이기 때문이다. 특히 기존의 짤막한 페이스북 포스팅과 트윗이 제공하지 못한 경험이기도 하다”라고 분석했다. 이미 시장의 몇몇 브랜드들은 이미 자사의 컨퍼런스나 스포츠 행사, 상품 발표, 연례 보고 등의 주요 이벤트를 라이브 스트림으로 배포하고 있다. 소셜 미디어 전...

마케팅 CMO 마케터 미어캣 페리스코프 라이브 스트림

2015.03.31

새로운 미디어 채널이 등장하면 마케팅 부서에게는 기회다. 그러나 동시에 일거리도 늘어난다. 최근 급부상하고 있는 라이브 스트림 비디오 앱 미어캣(Meerkat)과 페리스코프(Periscope)가 그 좋은 사례다. 이번 달 텍사스 오스틴에서 치러진 젊은 스타트업과 브랜드, 에이전시들의 축제 사우스 바이 사우스 웨스트 인터렉티브(SXSW Interactive)에서, 미어캣의 이름이 많은 이들의 입에 오르내렸다. 음악 공연과 비디오 세션, 파티 등 다채로운 콘텐츠가 넘쳐난 SXSW는 이 신생 라이브 스트림 서비스에게는 자신을 알릴 수 있는 최적의 공간이었다. 그러던 중 미어캣이, 갑작스럽게 트위터의 소셜 그래프에 접근하지 못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리고 같은 날 트위터는 최근 인수한 미어캣의 경쟁자 페리스코프(Periscope)의 서비스를 정식 개시한다는 발표를 내놓았다. 두 서비스 사이의 미묘한 신경전을 엿볼 수 있는 사건이었다.  이 두 라이브 스트림 플랫폼 중 현재 어느 것이 우세한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페리스코프가 트위터의 지원을 업고 있긴 하지만, 미어캣 역시 1,400만 달러의 펀딩을 유치한 상황이다. 또한 아직까지는 시장 인지도의 측면에서도 미어캣이 분명한 우위를 점하고 있다. 마케터라면 고민해보지 않을 수 없는 문제다. 마이 소셜 에이전시(My Social Agency)의 콘텐츠 매니저 안나 프란시스는 “마케터들에겐 미어캣과 페리스코프 모두 큰 기회를 가진 서비스들이다. 실시간 소셜 소통의 중요성이 전에 없이 강조되는 오늘날 시장 환경 속에서, 비디오는 새로운 경험을 전달하는 수단이기 때문이다. 특히 기존의 짤막한 페이스북 포스팅과 트윗이 제공하지 못한 경험이기도 하다”라고 분석했다. 이미 시장의 몇몇 브랜드들은 이미 자사의 컨퍼런스나 스포츠 행사, 상품 발표, 연례 보고 등의 주요 이벤트를 라이브 스트림으로 배포하고 있다. 소셜 미디어 전...

2015.03.31

트위터, 동영상 스트리밍 기업 '페리스코프' 인수

13일 트위터가 동영상 스트리밍 신생기업 페리스코프(Periscope)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인수가격은 최대 1억 달러로 추정된다. 트위터와 페리스코프가 인수 계약을 맺었다. 트위터 제품부문 부사장인 케빈 베일과 페리스코프는 인수성사 후 트위터에 다음과 같이 환영 인사와 소개글을 남겼다. Excited to officially welcome @periscopeco to the Twitter team. Can't wait for everyone to see what they've built! https://t.co/6eAJjpXmaS — Kevin Weil (@kevinweil) 2015년 3월 13일 You may have heard some news: It involves a blue bird. #YouCanGuessTheRest #WeJoinedTheFlockInJanuary #AreWeUsingThisRight #IsThisThingOn — Periscope (@periscopeco) 2015년 3월 13일   트위터는 페리스코프 인수와 함께 기존 트위터와 연동된 라이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앱 ‘미어캣(Meercat)’을 차단했다. 미어캣은 트위터에 동영상을 올려주는 iOS전용 앱이다. 또, 사용자는 라이브 동영상 시청과 동시에 댓글도 남길 수 있다. 미어캣이 지원된 지는 한달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트위터는 왜 미어캣을 차단하고 페리스코프를 인수했나? 미어캣에는 2가지 부족한 점이 있다. 먼저, 라이브 스트리밍만을 제공한다. 즉, 시청자가 해당 영상을 놓치면 다시 볼 수 없는 것이다. 또, 앱 상의 라이브 스트리밍 동영상에 댓글을 남기면 트위터로 연동이 돼 글이 게시된다. 트위터 상에서는 앞뒤 설명 없이 사용자가 남긴 댓글만 텍스트로 남겨지기 때문에 상당히 민망한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

트위터 동영상 바인 미어캣 페리스코프

2015.03.16

13일 트위터가 동영상 스트리밍 신생기업 페리스코프(Periscope)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월스트리트 저널에 따르면 인수가격은 최대 1억 달러로 추정된다. 트위터와 페리스코프가 인수 계약을 맺었다. 트위터 제품부문 부사장인 케빈 베일과 페리스코프는 인수성사 후 트위터에 다음과 같이 환영 인사와 소개글을 남겼다. Excited to officially welcome @periscopeco to the Twitter team. Can't wait for everyone to see what they've built! https://t.co/6eAJjpXmaS — Kevin Weil (@kevinweil) 2015년 3월 13일 You may have heard some news: It involves a blue bird. #YouCanGuessTheRest #WeJoinedTheFlockInJanuary #AreWeUsingThisRight #IsThisThingOn — Periscope (@periscopeco) 2015년 3월 13일   트위터는 페리스코프 인수와 함께 기존 트위터와 연동된 라이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앱 ‘미어캣(Meercat)’을 차단했다. 미어캣은 트위터에 동영상을 올려주는 iOS전용 앱이다. 또, 사용자는 라이브 동영상 시청과 동시에 댓글도 남길 수 있다. 미어캣이 지원된 지는 한달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트위터는 왜 미어캣을 차단하고 페리스코프를 인수했나? 미어캣에는 2가지 부족한 점이 있다. 먼저, 라이브 스트리밍만을 제공한다. 즉, 시청자가 해당 영상을 놓치면 다시 볼 수 없는 것이다. 또, 앱 상의 라이브 스트리밍 동영상에 댓글을 남기면 트위터로 연동이 돼 글이 게시된다. 트위터 상에서는 앞뒤 설명 없이 사용자가 남긴 댓글만 텍스트로 남겨지기 때문에 상당히 민망한 상황이 생길 수도 있다...

2015.03.16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