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내성적인 IT종사자를 위한 인맥구축 팁

IT에 종사하는 사람들 중에는 사람보다는 기계를 대하는 게 더 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류의 사람들에게는 인맥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는 게 고역스러울 수도 있다. 여기 내성적인 IT종사자들을 위한 인맥관리 팁을 소개한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구직이나 단순히 업무로 연결된 사람들과 인맥을 넓히는 일은 외향적인 구직자들에게도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내성적인 사람들에게 이런 과정은 한마디로 공포 그 자체일 것이다. 내성적인 사람들이 창의력을 발휘하고 다른 동료들과도 잘 협동하고 생각이 깊은 경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외향적인 사람들이 인맥 만들기와 이득이 되는 직업적 연결을 형성하는데 더 유리해 보인다. 하지만 내성적인 사람들도 자신들에 맞는 접근방식으로 더 즐겁고 더 성공적으로 인맥을 쌓을 수 있다. 1. 당신의 직업적 인맥 스타일을 찾아라 중역과 최고위급 헤드헌팅 전문 회사 에섹스 파트너(Essex Partners)의 하워드 사이델은 “내성적인 사람들은 외향적인 사람들처럼 인맥을 만들려고 노력하면 안되고 다른 내성적인 사람들처럼 해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사람마다 자신들의 성격과 편안하게 느끼는 정도에 맞는 자신만의 접근방식을 찾아야 한다. 예를 들어 소규모 인맥 만들기 행사에 우선 참석해서 모임에서의 긴장을 푸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사이델은 전했다. IT 채용, 직원관리, 컨설팅 업체 인스턴트 얼라이언스(Instant Alliance)의 CEO이자 창업자인 로나 보레(Rona Borre)는 “당신이 아닌 다른 사람 연기를 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인맥을 구축할 때 먼저 그 과정이 얼마나 어색할 지,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게 얼마나 힘든지에 대해 솔직해지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렇게 하면 실제로 어색함을 극복하고 당신의 대화 상대와 연결을 강화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

CIO 내성적인 사람들 휴먼 네트워크 인간관계 성격 고용 인맥 이직 채용 외향적인 사람들

2015.03.13

IT에 종사하는 사람들 중에는 사람보다는 기계를 대하는 게 더 편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류의 사람들에게는 인맥 구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한다는 게 고역스러울 수도 있다. 여기 내성적인 IT종사자들을 위한 인맥관리 팁을 소개한다.   이미지 출처 : Thinkstock 구직이나 단순히 업무로 연결된 사람들과 인맥을 넓히는 일은 외향적인 구직자들에게도 스트레스가 될 수 있다. 하지만 내성적인 사람들에게 이런 과정은 한마디로 공포 그 자체일 것이다. 내성적인 사람들이 창의력을 발휘하고 다른 동료들과도 잘 협동하고 생각이 깊은 경우가 많음에도 불구하고 외향적인 사람들이 인맥 만들기와 이득이 되는 직업적 연결을 형성하는데 더 유리해 보인다. 하지만 내성적인 사람들도 자신들에 맞는 접근방식으로 더 즐겁고 더 성공적으로 인맥을 쌓을 수 있다. 1. 당신의 직업적 인맥 스타일을 찾아라 중역과 최고위급 헤드헌팅 전문 회사 에섹스 파트너(Essex Partners)의 하워드 사이델은 “내성적인 사람들은 외향적인 사람들처럼 인맥을 만들려고 노력하면 안되고 다른 내성적인 사람들처럼 해서도 안된다”고 말했다. “사람마다 자신들의 성격과 편안하게 느끼는 정도에 맞는 자신만의 접근방식을 찾아야 한다. 예를 들어 소규모 인맥 만들기 행사에 우선 참석해서 모임에서의 긴장을 푸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사이델은 전했다. IT 채용, 직원관리, 컨설팅 업체 인스턴트 얼라이언스(Instant Alliance)의 CEO이자 창업자인 로나 보레(Rona Borre)는 “당신이 아닌 다른 사람 연기를 하지 말라”고 충고했다. 인맥을 구축할 때 먼저 그 과정이 얼마나 어색할 지,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게 얼마나 힘든지에 대해 솔직해지는 게 도움이 될 수 있다. 그렇게 하면 실제로 어색함을 극복하고 당신의 대화 상대와 연결을 강화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

2015.03.13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