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ffcanvas

������ ���������

GE파워의 IoT 활용법 '화력발전소 배출가스 줄인다'

사물인터넷 분석과 최적화로 GE는 석탄 화력발전소가 1년에 6만 7,000톤의 연료 소비를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1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마인드+머신(Minds + Machines) 행사에서 GE의 GE파워(GE Power)는 석탄 화력발전소의 효율성과 성능을 향상시키고자 사물인터넷을 활용하기 위해 설계한 새로운 기술들을 소개했다. GE의 새로운 디지털 증기 화력발전소는 발전소 전체에 1만 개 이상의 센서로부터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분석해 화력발전소의 운영 최적화를 위해 더 똑똑한 결정을 내리도록 도움을 준다. GE는 이 소프트웨어가 1.5%까지 발전 효율성을 높여 예상치 못한 가동 중단 시간을 5% 감소시키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3% 줄여준다고 밝혔다. 효율성에 관한 모든 포인트는 전력 생산량을 유지하는 동시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 줄여 매년 석탄 소비량을 6만 7,000톤 감축시키는 데 있다. GE파워의 회장이자 CEO인 스티브 볼체는 “현재 전력량의 약 40%가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나온다”고 이야기했다. 볼체는 석탄이 2030년까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에너지원으로 남을 것이고 개도국 경제에 특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석탄 화력발전소의 시스템은 고도로 복잡하고 평균 효율성이 낮으며 발전소 기술 자체가 보통 아주 숙성되어 있다. 유럽에서 가동중인 석탄 화력발전소의 50%는 25년 이상 운영된 것들이다. 지구 온난화 타파하기 하지만 석탄은 전세계 에너지 생산에서 상당한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작년 12월 파리에서 개최된 2015년 UN 기후변화회의(COP21)에서 전세계 174개국은 파리 협정서에 서명했다. 서명국들은 지구의 평균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상승하는 것을 막기 위한 노력으로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자는 데 동의했다. 14일 성명서에서 볼체는 “세계는 앞으로 20년간 50% 더 많은 전력을 필요로 할 것이고, 전력은 저렴하고 이용 가능하며,...

CIO 마인드+머신 연료 보시 석탄 화력발전소 GE파워 지구 온난화 탄소배출 GE 사물인터넷 분석 파리 COP21

2016.06.16

사물인터넷 분석과 최적화로 GE는 석탄 화력발전소가 1년에 6만 7,000톤의 연료 소비를 줄일 수 있다고 밝혔다.  14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마인드+머신(Minds + Machines) 행사에서 GE의 GE파워(GE Power)는 석탄 화력발전소의 효율성과 성능을 향상시키고자 사물인터넷을 활용하기 위해 설계한 새로운 기술들을 소개했다. GE의 새로운 디지털 증기 화력발전소는 발전소 전체에 1만 개 이상의 센서로부터 데이터를 모니터링하고 분석해 화력발전소의 운영 최적화를 위해 더 똑똑한 결정을 내리도록 도움을 준다. GE는 이 소프트웨어가 1.5%까지 발전 효율성을 높여 예상치 못한 가동 중단 시간을 5% 감소시키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3% 줄여준다고 밝혔다. 효율성에 관한 모든 포인트는 전력 생산량을 유지하는 동시에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2% 줄여 매년 석탄 소비량을 6만 7,000톤 감축시키는 데 있다. GE파워의 회장이자 CEO인 스티브 볼체는 “현재 전력량의 약 40%가 석탄 화력발전소에서 나온다”고 이야기했다. 볼체는 석탄이 2030년까지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에너지원으로 남을 것이고 개도국 경제에 특히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석탄 화력발전소의 시스템은 고도로 복잡하고 평균 효율성이 낮으며 발전소 기술 자체가 보통 아주 숙성되어 있다. 유럽에서 가동중인 석탄 화력발전소의 50%는 25년 이상 운영된 것들이다. 지구 온난화 타파하기 하지만 석탄은 전세계 에너지 생산에서 상당한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작년 12월 파리에서 개최된 2015년 UN 기후변화회의(COP21)에서 전세계 174개국은 파리 협정서에 서명했다. 서명국들은 지구의 평균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1.5도 상승하는 것을 막기 위한 노력으로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자는 데 동의했다. 14일 성명서에서 볼체는 “세계는 앞으로 20년간 50% 더 많은 전력을 필요로 할 것이고, 전력은 저렴하고 이용 가능하며,...

2016.06.16

IT가 기후변화에 주목해야 하는 이유, 그리고 'IoT'의 무한 가능성

지난 2014년은 기록상으로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한 해다. 지난 달 발표된 이 연구로 인해 워싱톤 정계는 지구 온난화의 원인, 이에 대처하는 방법을 다시 중점 논의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구 온난화는 정치적 문제에만 그치지 않는다. IT와 관련된 문제이기도 하다. IT 임원이라면 지구 온난화로 비롯된 문제를 감안해 DR(Disaster Recovery, 긴급 복구)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다면 자신의 업무에 태만한 것이다. 다른 한편으로는 지구 온난화로 파생될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해낼 수도 있다. 가트너의 수석 애널리스트 겸 부사장인 휘트 앤드류는 "기후변화가 실존하는 위협이라고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비즈니스 기회가 존재함을 말하고자 한다. 기업들은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기회가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후 변화를 논의하고, 연구하고, 관련 시나리오를 만들고, 방지와 경감에 도움을 주는 솔루션을 추적하고 감시하는 IoT와 신기술을 개발해야 한다. 기후변화는 고객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 기후변화가 고객에게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적절한 제품과 서비스를 공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IoT와 캘리포니아의 가뭄 예를 들어, 현재 캘리포니아는 가뭄으로 인한 비상사태에 처해 있다. 농부, 와인업체, 기타 농업 종사자들이 심각한 물 부족 문제에 시달리고 있는 상태다. 멜라노 앤 컴퍼니(Mellano & Company)가 운영하는 칼스버드 꽃 농장(Carlsbad Flower Fields)은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코벨 그룹(Covell Group)과 계약을 맺고 54에이커 면적의 농장에서 토양 높이, 알칼리성, 기타 중요 정보를 측정하는 스마트 관개 시스템을 배치하고 있다. 이 회사는 농장 곳곳에 토양을 감시하는 센서를 설치했다. 코벨 그룹의 대니 코벨 대표는 금속 상자에 든 컨트롤러와 통신 장치가 ZyXE...

재해복구 DR 그린 기회 환경 센서 IoT 기후 변화 지구 온난화

2015.02.04

지난 2014년은 기록상으로 지구가 가장 더웠던 한 해다. 지난 달 발표된 이 연구로 인해 워싱톤 정계는 지구 온난화의 원인, 이에 대처하는 방법을 다시 중점 논의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지구 온난화는 정치적 문제에만 그치지 않는다. IT와 관련된 문제이기도 하다. IT 임원이라면 지구 온난화로 비롯된 문제를 감안해 DR(Disaster Recovery, 긴급 복구) 계획을 수립할 필요가 있다. 그렇지 않다면 자신의 업무에 태만한 것이다. 다른 한편으로는 지구 온난화로 파생될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해낼 수도 있다. 가트너의 수석 애널리스트 겸 부사장인 휘트 앤드류는 "기후변화가 실존하는 위협이라고 말하려는 것이 아니다. 비즈니스 기회가 존재함을 말하고자 한다. 기업들은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기회가 있음을 인식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기후 변화를 논의하고, 연구하고, 관련 시나리오를 만들고, 방지와 경감에 도움을 주는 솔루션을 추적하고 감시하는 IoT와 신기술을 개발해야 한다. 기후변화는 고객에게 직접적인 영향을 초래할 수 있다. 기후변화가 고객에게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적절한 제품과 서비스를 공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IoT와 캘리포니아의 가뭄 예를 들어, 현재 캘리포니아는 가뭄으로 인한 비상사태에 처해 있다. 농부, 와인업체, 기타 농업 종사자들이 심각한 물 부족 문제에 시달리고 있는 상태다. 멜라노 앤 컴퍼니(Mellano & Company)가 운영하는 칼스버드 꽃 농장(Carlsbad Flower Fields)은 캘리포니아에 본사를 둔 코벨 그룹(Covell Group)과 계약을 맺고 54에이커 면적의 농장에서 토양 높이, 알칼리성, 기타 중요 정보를 측정하는 스마트 관개 시스템을 배치하고 있다. 이 회사는 농장 곳곳에 토양을 감시하는 센서를 설치했다. 코벨 그룹의 대니 코벨 대표는 금속 상자에 든 컨트롤러와 통신 장치가 ZyXE...

2015.02.04

회사명:한국IDG 제호: ITWorld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23, 4층 우)04512
등록번호 : 서울 아00743 등록일자 : 2009년 01월 19일

발행인 : 박형미 편집인 : 박재곤 청소년보호책임자 : 한정규
사업자 등록번호 : 214-87-22467 Tel : 02-558-6950

Copyright © 2022 International Data Group. All rights reserved.

10.4.0.6